32년 동안 채택되어 이제 무료입니다!

~에 의해 리넬 롱, Vietnamese ex-adoptee raised in Australia, Founder of ICAV

I can officially now say, “I WAS adopted” as in, it is of the past. Now, my identity changes once again and I am no longer legally plenary adopted. I am my own person having made a clear and cognitive adult age decision that I want to be legally free of the people who looked after me since 5 months old. Mostly, I wanted to be legally recognised as my biological mother’s child and for the truth to be on my birth certificate and flowing into all my identity documents for the future. This also impacts my children and their future generations to ensure they do not have to live the lie of adoption either, but are entitled to their genetic truth of whom they are born to, multi generationally.

The biggest lie of plenary adoption is that we are “as if born to our adoptive parents”. My Australian birth certificate reflects this lie. I grew tired of the untruths of adoption so I decided to take matters into my own hands and empower myself. Nine months later, on 13 December 2022, I was officially discharged from my adoption order which had been made when I was 17 years old. Previous to this, I had been flown into Australia by my adoptive father at the age of 5 months old in December 1973 and the family kept me with them for 17 years without legally completing my adoption. So technically, I was legally under the care of the Lutheran Victorian adoption agency and Immigration Minister’s care as my guardians until my adoption got completed in April 1990. These institutions however didn’t seem to followup on me nor did they create a State Ward file on me. It is still a mystery to this day how I was barely followed up on, given they knew quite clearly that my adoption had not been finalised.

My case is very unusual in that most adoptive parents want to quickly complete the adoption so they can be officially regarded as the child’s “legal guardians”. I have no idea why my adoptive parents took so long and what baffles me is how they managed to pass as my “parents” at schools, hospitals, or any places where there should be a question around “who is this child’s parents” when they had nothing formal on paper to prove their “parenthood”. It’s quite obvious I can’t be their “born to” child when I am Asian and they are white caucasians. We look nothing alike and they raised me in rural areas where I was often the only non-white, non-Aboriginal looking person.

So as this year closes, I can celebrate that my year of 2022 has been a year of empowerment in so many ways. On November 2022, I was also recognised for my years of suffering by being offered the maximum compensation, counselling and a direct personal response under the Royal Commission for Institutional Sexual Abuse Redress Scheme by the two entities responsible for me – the Lutheran Church (the Victorian adoption agency) and the Department of Home Affairs (Australian Immigration). The past 5 years I’ve spent talking to countless lawyers, trying to find a way to hold institutions accountable for my placement with a family who should never have received any vulnerable child. Finally, in some small way, I am able to hold these institutions somewhat accountable and be granted a face to face meeting as a direct personal response via the Redress Scheme. What I want them to recognise is the significant responsibility they hold to keep children safe. It is still hard to fathom how any country can allow children in with parents who look nothing like them, clearly having no biological connections, no paperwork, yet not take all precautions to ensure these children are not being trafficked. I am yet to finish with that larger issue of being highly suspicious that my adoption was an illegal one, if not highly illicit. Our governments need to be on higher alert, looking out for all signs of trafficking in children and ensuring that these children are followed up on and that they have indeed been relinquished by their parents before being allowed into another country with people who are nothing alike.

My case in the Redress Scheme also highlights the many failings of the child protection system that is supposed to protect vulnerable children like me. If I’d been adopted by the family as they should have done, I would never have been allowed this compensation or acknowledgement through the Redress Scheme. It is a significant failing of the system that those who are deemed legally “adopted” are not considered to be under “institutional care” when these very institutions are the ones who place us and deem our adoptive families eligible to care for us. NS wrote about this some years ago when I was frustrated that I hadn’t been able to participate in the Royal Commission for Institutional Sexual Abuse. Thankfully, a kind lawyer and fellow sufferer as a former foster child, Peter Kelso was the one who gave me free legal advice and indicated the way through the Royal Commission labyrinth. He helped me understand my true legal status as “not adopted” at the time of my sexual abuse and it is this truth that helped my case for redress via the free legal services of Knowmore. So it’s a bitter sweet outcome for me as I know of too many fellow adoptees who have suffered sexual abuse at the hands of their adoptive families. Most will never receive any sense of recognition for their suffering and the pathway to hold individuals criminally accountable is also tough if not impossible, depending on the country and laws. In most other countries except Australia, the statute of limitations prevents most victims of sexual abuse from seeking justice. I know from personal experience that it can take survivors 40 plus years to get to the stage of being strong enough to take this route of fighting for justice. More so for an adoptee who lives their life being expected to be “grateful” for adoption and being afraid of further abandonment and rejection should they speak their truth. For some, they never ever talk about their truth as the trauma is just too great and they are busy just surviving. I know of others where the abuse played a major role in their decision to suicide.

I am 2 years into the midst of criminal proceedings against my adoptive family. Next year begins the court contested hearings and who knows what the outcome of that will be nor how long it will go for. I talk about this only to encourage other victims to empower themselves, fight for that inner child who had no-one to protect them! For me, this is what it is all about. I spent years in therapy talking about how none of the adults in my life protected me and even after I exposed the abuse, none of those in professions where child protection is part of their training and industry standard, offered to help me report the perpetrators or take any action to hold them accountable. I finally realised the only one who would ever stand up for myself, was myself. Yes, it has meant I end the relationship with that family, but what type of relationship was it anyway? They were more interested in keeping things quiet and protecting themselves then protecting or creating a safe space for me. I eventually realised I could no longer continue to live the multiple lies both adoption and sexual abuse within that family required. Eventually, I had to chose to live my truth which ultimately meant holding them responsible for the life they’d chosen and created for themselves and me.

I hope one day to also hold institutions accountable for the illegal and illicit aspects of my adoption and once I’m done with that, then I’ll feel like I’ve truly liberated myself from adoption.

Until then, I continue to fight with the rest of my community for this last truth of mine. So many of us should never have been separated from our people, country, culture, language. We lose so much and there is absolutely no guarantee we get placed with families who love, nurture, and uphold us and our original identities. 

The legal concept of 본회의 채택 is truly an outdated mode of care for a vulnerable child and its premise and legal concept needs to be heavily scrutinised in an era of human and child’s rights awareness. I agree there will always be the need to care for vulnerable children, children who can’t be with their families, but it is time we walk into future learning from the harms of the past and making it better for the children in the future. My lifelong goal is always for this because adoptees are the ones who spend so many of our years having no voice, having no independent people checking up on us. Adopted children are so vulnerable! Too often the assumption is made that adoption is a great benefit for us and this oversight impedes a serious deep dive into the risks to our well being and safety. In my case and too many others, it isn’t until we are well into our 40s and onwards that we find our critical thinking voices and allow ourselves to say what we truly know without fear of rejection and abandonment. Plenary adoption needs to be outlawed and 단순 입양 should only be a temporary solution for a temporary problem. Any form of adoption should always be the choice of the adoptee to have their adoption undone and allowed to return to be legally connected to their original families, if that is what they want.

May we continue to bring awareness and much needed change to our world so that vulnerable children will be given a better chance in the future and to empower our community of adoptee survivors!

I wish for all in my community that 2023 will be a year of empowerment, truth and justice!

자원

Discharge / Annulment / Undoing your Adoption

호주, each State and Territory has its own process to discharge:
, QLD, NSW, 워싱턴,
This process includes costs that vary between States. All Australian intercountry adoptees can seek the Bursary amount of $500 from our ICAFSS Small Grants and Bursaries to contribute to the costs of their discharge. Domestic adoptees might also access Small Grants and Bursaries via their local equivalent Relationships Australia program too.

Adoptee Rights Australia has extra info on Discharging your Adoption and what it means legally, plus a quick run down on the main points of difference between the States of Australia

Australian domestic adoptee, Katrina Kelly has a FB group Adoption Reversal for adoptees needing help with their adoption discharge

Australian domestic adoptee, Darryl Nelson has a book about annulling his adoption in QLD: A timeline of the injustice of adoption law. He also participated in an SBS 인사이트 program with this article: How I rediscovered my birth family and annulled my adoption

Australian domestic adoptee, William Hammersley’s Last Wish: Give me back my true identity, says adopted man

덴마크 intercountry adoptee Netra Sommer: 입양 취소

덴마크 그리고 네덜란드: 3 Ethiopian Adoptions Annulled – a wake up call

영국 adoptee activist Paul Rabz’s FB group for Adoption Annulment Group for Adoptee Activists (note, in the UK it’s legally not possible yet to annul your adoption as an adoptee)

미국

Adoptees United: Examining the Right to end your own Adoption (웨비나)

Can you Reverse an Adoption? Reversing an Adoption: Adopted child returned to birth parents (historically, legislation in countries to discharge / reverse an adoption was included to allow adoptive parents the right to undo the adoption if they felt it wasn’t working out)

HCCH – Hague Intercountry Adoption Convention : information collected from Central Authorities to summarise countries that allow annulment and revocation of adoption

Plenary and Simple Adoption

Adoption law should be reformed to give children legal connections to both of their families – here’s why

Sexual Abuse in Adoption

Lifelong impacts of Abuse in Adoption (Chamila)

입양에 있어 학대의 유산과 영향 (3 part series)

고장난

그리스 집시 암시장 입양을 통해 판매

깊은 상처

입양에 대한 감사의 기대

자기 관리 및 치유

연구: Child Sexual Abuse by Caretakers

Sexual Abuse Support

Professional Support: Relationships Australia – Child Sexual Abuse Counselling

Peer Support: Me Too Survivor Healing

Sexual Abuse Lawsuits

USA: Sexual Abuse Lawsuits – Your Legal Questions Answered (parts 1 – 3, podcast)

국제 입양인으로서 장애 및 희귀 질환 탐색

웨비나, 관점 문서 및 리소스

11월 23일 ICAV는 6명의 훌륭한 패널리스트와 함께 장애와 희귀 질환을 가진 국제 입양인으로서 생생한 경험을 공유하는 웨비나를 진행했습니다.

이 웨비나를 편집하는 데 시간이 좀 걸리므로 시간을 내어 들어보시기 바랍니다. 장애와 질병이 있는 입양인은 종종 국제 입양인 커뮤니티에서 보이지 않으며 우리의 목표는 그들을 향상시키고 그들이 경험하는 추가적인 복잡성에 대한 인식을 높이는 데 도움을 주는 것이었습니다.

웨비나 비디오 타임코드

시간이 부족한 분들을 위해 제가 준비한 시간 코드 듣고 싶은 부분을 정확히 볼 수 있습니다.

00:00:25 환영합니다 – Lynelle Long

00:03:51 국가 승인 – Mallika Macleod

00:05:15 토론자 소개

00:05:31 매디 울만

00:07:07 웨스 리우

00:09:32 파나드 다넬

00:11:08 엠마 팜

00:12:07 다니엘 N 프라이스

00:13:19 말리카 매클라우드

00:15:19 변화하는 장애의 정의 – Farnad Darnell

00:17:58 장애가 있는 입양인을 보는 방식 재구성 – Mallika Macleod

00:20:39 입양 및 장애 생활과 관련된 수치심과 상처 처리 – Wes Liu

00:23:34 사람들의 반응과 기대에 대처하기 – Maddy Ullman

00:28:44 소속감과 그것이 받은 영향 – Emma Pham

00:30:14 의료 시스템 탐색 – Daniel N Price

00:31:58 장애가 있는 삶을 받아들이는 데 도움이 된 것 – Mallika Macleod

00:35:58 장애가 동창회에서 어떻게 추가적인 복잡성을 더할 수 있는지 – Maddy Ullman

00:39:44 양부모와 이상적인 것 사이의 역학 – Wes Liu

00:42:48 자살 위험 방지 – Daniel N Price

00:44:26 장애 때문에 국제 입양을 통해 해외로 보내지는 아이들 – Farnad Darnell

00:47:09 "좋은 의도"로 장애 아동 입양을 시작할 때 사람들이 고려해야 할 사항 - Emma Pham

00:50:13 시간이 지남에 따라 고립감의 경험이 어떻게 변했는지 – Wes Liu

00:53:25 그녀의 상태에서 유전학의 역할 – Maddy Ullman

00:56:35 고용 문제에 직면했을 때 효과가 있었던 것 – Mallika Macleod

00:59:11 자급자족 및 독립되기 – Emma Pham

01:02:42 양부모를 위한 제안 – Daniel N Price

01:03:48 입양 부모를 더 잘 준비하기 위한 입양 전문가를 위한 제안 – Farnad Darnell

01:06:20 입양 가족이 장애가 입양 사유인지 여부를 가장 잘 논의할 수 있는 방법 – Farnad Darnell

웨비나의 주요 메시지 요약

딸깍 하는 소리 여기 각 패널리스트의 주요 메시지와 일치하는 웨비나 비디오 타임코드를 요약한 PDF 문서의 경우.

ICAV 퍼스펙티브 페이퍼

이 주제를 더 깊이 탐구하고 탐구하려는 사람들을 위해 최신 자료를 편집했습니다. ICAV 퍼스펙티브 페이퍼 당신이 읽을 수있는 여기. 장애와 희귀한 질병을 안고 살아가는 12명의 해외 입양인의 삶에 대한 보기 드문 시각을 제공하는 생생한 경험의 관점을 조합한 것입니다. 웨비나의 이러한 리소스와 관점 보고서는 함께 국제 입양인 커뮤니티 내에서 이 하위 집합에 대한 지식의 큰 격차를 메웁니다. 이것이 커뮤니티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커뮤니티 내에서 더 나은 지원을 만드는 데 도움이 되도록 고안된 추가 토론 및 포럼의 시작을 촉발하기를 바랍니다.

우리의 관점 논문과 웨비나의 심도 있는 공유 내에서 기여한 사람들이 수많은 자살, 우울증, 고립의 고조된 위험에 대한 언급. 우리는 장애와 질병을 안고 살아가는 가장 취약한 동료 입양인들을 더 잘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합니다.

Maddy Ullman과 Wes Liu의 사진 제공

우리가 시작한 것을 기반으로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추가 리소스가 있다면 ICAV에 연락 또는 이 게시물에 댓글을 추가하면 아래에서 이 목록을 계속 늘릴 수 있습니다.

추가 리소스

희귀병

#Rareis : 다니엘 N 프라이스를 만나다 – 희귀질환 옹호자이자 국제입양인

위드 러브 어거스트 (해외입양인 아우구스트 로샤, 희귀병을 앓는 장애인 트랜스남성)

August Roche가 등장하는 진단 오디세이 (희귀질환을 앓는 장애이국간 입양인)

원스 어폰 어 유전자 – 조쉬와 모니카 포인터와 함께하는 희귀병 해외 입양 (팟캐스트)

#Rareis: 노라의 영원한 집 – 희귀질환 국내 입양아

희귀 장애 팟캐스트

흔하지 않은 (희귀질환을 앓는 이들의 다큐멘터리)

희귀 질환 국제

에놀라 : 신청 메디컬 인텔리전스 원 희귀 질환 진단에 도움이 되는 무료 이용

One Rare – 희귀 질환의 영향을 받고 성인으로 전환하는 청년

희귀질환 임상연구 네트워크

글로벌 유전자 - 희귀 질환의 동맹국

무능

장애가 있는 입양인 (FB 그룹)

장애가 있는 국제입양인 (FB 그룹)

신경분산 입양인 (국제 입양인 Jodi Gibson Moore의 FB 페이지)

우리 모두는 힘이 있습니다 – Marusha Rowe (뇌성마비 옹호자이자 국제 입양인)

장애입양인에 대한 폭력, 학대, 방임 및 착취 : ICAV에서 호주 장애 왕립 위원회 제출

Invisibility(ies) 세션 5 (동영상, 국내 입양인 Nicole Rademacher가 이끄는 입양인 예술가 Anu Annam, Jessica Oler, Caleb Yee와 그들의 예술이 장애와 어떤 관련이 있는지 탐구하는 인터뷰)

장애 입문서: 되찾기, 상상하기, 변화 만들기 (컨퍼런스 녹화, 2022년 11월)

고정되지 않은 – 만성질환과 장애를 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나눕니다.

만성적으로 가능 – 만성 질환 및 장애가 있는 구직자

치료의 전환 – 아동 신경과 (소아과에서 성인 치료로 전환하는 데 도움이 됨)

간병인 시리즈 (동영상, 양부모용)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어려운 아이들을 위한 이야기와 노래)

유역 DNA (DNA 결과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는 지원 및 안내)

Easterseals 장애 영화 챌린지 (세계가 장애를 바라보고 정의하는 방식을 바꾸다)

한국 국적 회복

~에 의해 스테파니 김돈희, Sth Korea에서 네덜란드로 입양되었습니다.

한국 국적 회복 신청

법적으로 성을 회복하는 것 다음으로 저는 한국 국적 회복 신청서를 작성하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한국 정부는 2011년부터 주로 입양인에게 이중국적을 허용하고 있습니다.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에 한국 현지에서 신청서를 제출하는 것이 의무화되었습니다. 한국으로의 여행은 비용이 저렴하지도 않고 준비하기도 쉽지 않기 때문에 많은 입양인들에게 이것은 상당히 걸림돌이 되었던 것으로 생각됩니다.

2021년부터 절차가 변경되어 이제 시민권을 소지한 국가의 한국 대사관에서 신청서를 제출할 수 있습니다. 동료 한인 입양인이 작년에 처음으로 이런 일을 했고 다른 여러 사람이 그의 모범을 따랐습니다.

쉽지 않은 길이지만 적어도 한국 정부는 우리에게 기회를 주었습니다. 입양인의 권리를 확보하고 지원하는 첫 번째 단계가 되기를 바랍니다. 즉, 우리를 양육한 국가에서 입양된 사람으로서 얻은 권리와 장자권 모두의 균형을 맞출 권리입니다.

좋은 친구와 동료 입양인의 지원과 번역가의 인내와 도움에 매우 감사합니다. 이상한 유럽식 행동과 생소한 습관에도 불구하고 저를 한 가족으로 받아주신 멋진 한국 가족들에게 행운과 감사함을 느낍니다. 한국의 피를 더 강하게 흐르게 하는 여정에서 저를 지지해 주셨습니다.

그리고 대부분, 나는 나를 판단하거나 내 감정, 갈망 및 소망을 의심하지 않는 내 #ncym 'blije ei'(미안합니다. 적절한 영어 번역이 생각나지 않습니다) Willem에 매우 만족합니다. 나와 함께 비행기를 타고 가족을 만나고 조국의 음식을 즐기는 사람.

의심할 여지 없이 더 많은 관료적 장애물이 있을 것이기 때문에 그것은 확실히 험난한 길이 될 것입니다.

3자매 다음으로 4번째, 벤자민 형보다 위에 엄마 호적에 다시 오르길 바랍니다. 내 이름이 등록부에 포함되는 것을 보고 엄마의 죄책감과 후회가 조금이라도 치유되길 바란다.

네덜란드 정부가 제 성을 바꾸도록 허락하기 전에 한국 국적을 얻게 될 것이라는 사실이 좀 이상하게 느껴집니다. 항상 다른 관료제를 능가하는 관료적 시스템이 있습니다. 그렇죠?

입양 기관을 위한 질문

~에 의해 카메론 리,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치료사이자 설립자 치료받은 치료

입양 기관이 계속 운영할 수 있는 자격은 무엇입니까? 한 달에 배정된 자녀의 수는? 연간 채택 중단이 가장 적습니까? 감독의 자격은? 단독 미디어 프로덕션에서의 그들의 모습은?

그들이 가족을 온전하게 유지하기 위한 이니셔티브를 포함하여 아동 복지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제공하는 방식에 다양한 입양인 증언을 통합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 그들이 우리 지역사회에서 그리고 우리 지역사회를 위해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입양 부모가 할 수 있는 한 가지 질문은 “성인 입양인의 증언이 지난 5년 동안 표준 운영 절차를 어떻게 바꾸었습니까? 입양인이 주도한 연구 및 문헌을 기반으로 귀하의 프로그램이 어떻게 변화하거나 발전했는지에 대한 최소 세 가지 예를 보여줄 수 있습니까?”

그들이 제공한다고 주장하는 치유 서비스 풀에 대한 자신의 기여를 기꺼이 보여주지 않는 한, 얼마나 많은 사람들과 가족이 생수 시설에 접근하는 데 방해를 받았는지 궁금해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즉, 소속사의 마음을 보여주세요. 비입양인이 말하고 가르치는 것이 많다면 입양인이 "입양할 수 있는" 나이일 뿐만 아니라 평생 동안 입양인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다른 것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당신과 협력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행동이 사업에 나쁘다는 생각을 최소화하십시오. 입양인의 목소리는 입양인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법을 배우려는 사람들에게 위협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당신의 약속을 실현하는 데 도움을 주고 싶어합니다. 그런 식으로 우리의 의견을 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리고 그것을 연대의 "모범 사례"로 만들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ICAV에서 Cameron의 다른 블로그 읽기, 교황

K-Box Adoptee Takeover Night의 Ryan

9월 9일 금요일, 저는 Ra Chapman(한국인 국제 입양인이자 극작가)과 함께 빅토리아 멜버른에서 입양 예술가 행사를 공동 주최했습니다. 몰트하우스 극장. 이번 행사는 라의 놀라운 코미디 연기에 이어, 케이박스 이것은 유머와 어려운 진실을 식탁에 가져다주는 30세 이상의 한국 입양인 루시(한국인 입양아)의 이야기입니다.

작년에 라가 2020년 상을 받았을 때 연극 낭독회에서 영광스럽게 생각했어요 패트릭 화이트 극작가상 이 작품을 위해 시드니에서.

연극이 끝난 후 우리는 재능 있는 해외 입양아 예술가들이 자신들의 작품에 대해 10분 정도의 짧은 시간을 발표하도록 했습니다.

다음 몇 개의 블로그에서는 이들 입양아티스트의 프레젠테이션을 소개하고 우리가 저녁에 집에 가져가는 기념품으로 그들의 작품을 전시하는 작은 잡지인 ZINE을 위해 캡처한 일부 작품을 소개합니다.

저에게 저녁의 하이라이트는 학자이자 작가이자 팟캐스트의 공동 진행자인 한인 입양인의 낭독이었습니다. 채택된 느낌, 라이언 구스타프손. Ryan은 작가이자 연구원이며 팟캐스터입니다. 그들의 가장 최근 간행물은 Liminal의 선집에 나오는 'Whole Bodies'입니다. 소실 반대: 기억에 관한 에세이 (판테라 프레스, 2022). Ryan은 또한 공동 진행자입니다. 한국 입양인 입양 연구 네트워크 (카른).

Ryan의 프레젠테이션은 강력하고 웅변적이며 신랄하고 순수한 솔직함으로 내 영혼에 울려 퍼졌습니다. 우리가 첫 번째 어머니에 대해 느끼는 감정에 대해 그들이 공유한 많은 내용을 공감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Ryan Gustafsson과 Lynelle Long

Ryan이 쓴 글에서 발췌한 내용을 들어보십시오. 서로 다른 이름으로 만났어.

자원

다음에서 Ryan을 팔로우할 수 있습니다.
웹사이트: http://www.ryangustafsson.com
IG: @crewneckgreen

우리의 사진 앨범 저녁의.

다음 예정 Ebony의 저녁 프레젠테이션입니다.

불법 입양과 강제 재결합

대부분의 사람들은 입양이 모두 합법적이고 합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입양인이 첫 어머니를 만나고 싶어한다고 가정합니다. Aimee의 이야기는 모든 입양이 합법적인 것은 아니며 미디어의 개입이 재결합을 원하지도, 준비하지도 않은 입양인에게 항상 도움이 되거나 친절하지 않다는 가혹한 현실을 강조합니다.

이 비디오에서 공유되지 않은 Aimee의 이야기의 가장 나쁜 부분은 대만 정부가 그녀의 불법 입양에 책임이 있는 인신매매자들을 기소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대만 정부나 호주 정부가 Aimee를 돕기 위해 아무 것도 제안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불법 입양의 지속적인 영향을 다루는 구체적인 방법. 기소된 대만의 Julie Chu 인신매매 조직의 결과인 Aimee와 함께 호주에는 전체 대만 입양인 집단이 있습니다. 아무도 이 입양인을 확인하고 입양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려주거나 구체적인 지원을 알리기 위해 후속 조치를 취하지 않았습니다.

호주와 대만이 오늘날에도 계속해서 국제 입양을 촉진하는 것이 어떻게 윤리적입니까?, 과거의 잘못에 대한 인식이나 이러한 희생자에 대한 영향을 해결하려는 시도 없이? 이것은 최악의 시나리오에서 가장 영향을 받은 사람에 대한 보살핌의 의무가 완전히 결여된 국제 입양입니다.

Aimee의 사진을 클릭하면 그녀의 몫을 들을 수 있습니다.

에이미

자원

불법 및 불법 입양의 생생한 경험 웨비나 여기에는 또 다른 인신매매된 대만 입양인인 Kimbra Butterworth-Smith가 포함됩니다.

불법 입양에서 정의와 책임이 발생합니까?

불법체류입양의 생생한 경험

불법 입양에 반대하는 목소리가 유엔에서 연설하다

ICAV 관점 문서: 불법 및 불법 입양에 대한 대응을 위한 실제 경험 제안 프랑스어 및 영어

불법 및 불법 입양 관행을 마침내 인정한 정부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느낌

Michelle은 미국에서 가장 웅변적인 입양인 중 한 명입니다. 비디오 시리즈. 그녀는 도전에 대해 너무 개방적이고 정직하며 입양에서 가장 숨겨져 있는 주제, 즉 섭식 장애와 자살 시도, 그리고 그 기저에 깔려 있는 주제에 대해 말할 수 있는 그녀의 용기를 좋아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기원의 진실을 알아야 하고 소속될 장소를 찾기 위한 투쟁.

Michelle의 이미지를 클릭하면 그녀의 비디오를 들을 수 있습니다.

미셸

자원

Michelle의 다른 블로그 읽기: 어머니 그리고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입양 가족 및 섭식 장애 회복

국제 입양인의 섭식 장애 위험: 스웨덴 국민 등록부를 사용한 코호트 연구

입양 아동의 섭식 장애

나는 섭식 장애가 있습니까?

미국 입양 청소년과 청년의 섭식 장애 행동 증상: Add Health 조사 결과

아동기 외상과 섭식 장애 사이의 연관성

입양 및 섭식 장애: 고위험군?

섭식 장애에 기여할 수 있는 애착 문제

유전 거울로 식별

입양되지 않은 사람들은 생물학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쉽게 잊습니다. 우리의 생물학이 우리 주변을 비추는 것을 보고 우리의 정체성과 자아감 형성에 기초를 둡니다.

우리의 짧은 이야기에서 비디오 시리즈, 나는 아기의 눈을 들여다보고 처음으로 자신이 비춰지는 모습과 그에게 미친 영향에 대한 Ben의 말을 좋아합니다. 나는 내 아이를 낳고 나서야 비로소 내 안의 더 깊은 안정감, 즉 이전에는 느껴보지 못한 소속감을 느꼈기 때문에 이에 대해서도 확실히 말할 수 있습니다.

Ben의 이미지를 클릭하면 그의 비디오를 볼 수 있습니다.

베냐민

Genetic Mirrors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하는 리소스:

입양 부모를 위한 생각
새처럼 자유 롭다

동영상: 유전적 미러링 – 그것이 무엇이며 입양된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며 이에 대해 할 수 있는 일 (콜롬비아 국제 입양인 Jeanette Yoffe)

당신은 벤을 따라갈 수 있습니다 @ 인스타그램 the_quiet_adoptee

입양 이전에 살아온 삶

저는 Meseret이 우리 지역의 또 다른 나이든 국제 입양인으로서 공유하는 메시지를 정말 좋아합니다. 비디오 시리즈. 이는 예비 부모에게 자녀가 새로운 입양 가족 및 국가로 돌아오기 전의 경험과 삶을 존중하라는 메시지를 제공합니다. 특히 언어가 장벽일 때 입양인이 새 가족을 "신뢰"하기를 기대하는 것이 얼마나 어려운지 일깨워줍니다. 그것은 우리가 노령 입양을 시작할 때 가족의 필요를 지원하는 것에 대해 현실적으로 도움이 됩니다.

Meseret의 이미지를 클릭하여 그녀의 공유를 들어보세요.

메제렛

자원

고령 입양인의 전환 외상

Walk: Meseret Cohen의 실화

볼리비아 입양인 선집 서평

볼리비아 입양인들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만든 책이 있다는 소식을 듣고 정말 기뻤습니다! 콜롬비아나 칠레의 국제 입양인 집단만큼 많지는 않지만 어린 시절 남아메리카에서 보내진 많은 수의 일부이기 때문에 우리가 그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을 좋아합니다. 모든 국제 입양인 그룹과 마찬가지로 그들의 목소리는 정말 중요합니다!

잘 읽었습니다 실향민과 입양의 공동 역사. 유럽(이탈리아, 스위스, 독일, 벨기에, 프랑스, 네덜란드, 노르웨이), 미국 및 캐나다 국가로 보내진 20개의 볼리비아 입양인 경험을 광범위하게 다루고 있습니다. 내가 즉시 응답한 것은 이주와 입양의 영향에도 불구하고 이 삶에 다채롭고 활기찬 볼리비아의 마음과 영혼을 제공하는 시각적으로 당신을 끌어들이는 아름다운 예술 작품이었습니다.

저는 제목에서 "이재국"이라는 단어의 선택이 매우 진보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는 입양인이 각성하는 더 넓은 여정을 반영한 것입니다. 입양인의 글로벌 커뮤니티는 강제 입양의 산물, 즉 선택의 여지 없이 우리 나라에서 추방되는 것에 대해 받아들이고 우리 자신의 목소리를 찾는 데 수십 년이 걸렸습니다. 입양은 우리에게 일어나는 일입니다. 우리 중 일부가 수십 년 동안 증명하듯이 문제에 대해 발언권이 없었고 항상 최선의 이익이 되는 것은 아닙니다. 이러한 목소리 중 일부는 이 책에 이러한 감정을 포함합니다.

내가 또한 좋아하는 것은 이 책이 벨기에 입양 지원 센터에서 후원을 받았다는 것입니다. 스턴펀트 입양아, 벨기에 정부의 지원을 받는 비영리 단체. 그들은 주로 입양 후 서비스를 담당하며 지난 몇 년 동안 입양인 주도 프로젝트에 대한 연례 요청을 통해 입양인을 지원했습니다. 볼리비아 입양인 네트워크는 2019년 브뤼셀에서 열린 첫 번째 볼리비아 입양인 회의를 위해 두 번 자금을 지원받았습니다. 그런 다음 2020년에 책을 출간할 예정입니다. 이를 통해 전 세계의 다른 국가에서 이 선집과 같은 입양인 주도 프로젝트에 자금을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이 책은 다양한 작문 스타일이 포함된 좋은 짧은 읽기(98페이지)입니다. 1~2시간의 여유가 있고 볼리비아 입양인 목소리의 생생한 경험을 더 잘 이해하고 싶다면 사본을 가져갈 것을 적극 권장합니다!

이 책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링크.

자원

페이스북 그룹 볼리비아 입양인 네트워크

관련 리소스: 콜롬비아 입양인 선집 서평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