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ther’s Day Ponderings

Bittersweet Berries

For me, it’s a day of wondering
is she even alive,
does she remember me,
is she struggling,
how old is she,
has she lived since then, alone,
or did she have other children,
before me, or after?

Will I ever find her,
is she in Vietnam or somewhere else around the world,
does she even want to be found,
was I a part of some deep shame,
or a result of love,
what happened to her
that I was relinquished,
was it her choice?

Mother – a concept that evokes such a mix of feelings,
it’s not logical to some why I want to know who she is,
it’s just an innate drive,
no other can make up for her,
I am forever a part of her,
her DNA is imprinted in me,
it’s false to think a substitute is all I need,
I didn’t even know her name until 3 years ago!

If I could wish upon a magic cloud
I’d ask to meet my mother,
see her face, hear her voice,
be held in her arms,
given answers to my questions,
learn I was missed and not forgotten.
But reality is not quite this,
and these are the bittersweet feelings I have on Mother’s Day.

For all my fellow adoptees around the world,
here with you in solidarity,
sharing the mixed bag of emotions
that Mother’s Day can evoke!

국제 입양이 윤리적일 수 있습니까? 좋은 일을 합니까?

이 새로운 3부작 시리즈에서 Leigh Matthews는 두굿더 팟캐스트 (또한 의 공동 창립자 고아원을 재고하다), 국제 입양이 좋은지 여부와 그것이 윤리적일 수 있는 이유와 방법에 대해 논의합니다.

개인적으로 나는 이 인터뷰가 내가 이 주제에 대해 한 것 중 가장 깊이 있는 인터뷰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질문을 미리 선점할 수 없었고, 마지막에 내가 말한 내용 중 일부가 아무도 묻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원하는 것만큼 응집력이 없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약간 흔들리고 덜거덕거렸습니다. 전에 그런 집중 질문. 이 모든 세월 동안 연설을 한 후에, 나는 주제에 대해 반복적으로 말하면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더 간결해지기 때문에 질문을 설명하고 대답하는 방식을 일반적으로 개선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내 생각/말이 많은 부분에 대해 생소하고 Leigh가 나를 덜컥 거리는 환상적인 일을했습니다! 그녀는 고아원 관광이 매우 밀접하게 연결되어 있기 때문에 이 주제를 자연스럽게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다음 두 여성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Jessica Davis, 자신이 진정한 고아가 아니며 우리의 서구 법률에 대한 명확한 이해를 포기한 후 입양한 아이를 우간다에 있는 가족에게 돌려보낸 미국의 입양 어머니입니다. 입양의 개념입니다. Jessica는 계속해서 조직을 설립했습니다. 쿠가타 그녀와 같은 상황에 처한 다른 입양 가족을 돕기 위해. 그리고 변호사이자 비서관인 Laura Martinez-Mora는 헤이그 상설 사무국 그녀의 전문적인 관점을 제공하는 국제 입양 포트폴리오를 담당하는 팀.

이 주제에 대한 우리의 견해는 오늘날 국제 입양이 어떻게 발생하는지, 그것이 득보다 실이 더 많은지, 그것이 윤리적일 수 있는지에 대해 매우 필요한 심층 대화를 발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당신은들을 수 있습니다 여기.

팟캐스트에 참여할 수 있는 특권을 주신 Leigh Matthews에게 큰 감사를 드립니다!

유아로 입양

#1 ICAV Blogger Collaborative Series from Adoption Awareness Month 2019

An assumption people generally make about adoption.

One of the first things people will ask me is how old I was when I was adopted. When I reply that I was 2 months old, I can see them discount my loss. They may even say, “So you don’t remember” but it’s a misconception, not only because things don’t have to be recalled to be subconsciously remembered, but also because I don’t have to remember having something to know what I’m missing. 

Imagine if you were bitten by a dog as a baby. You might have no conscious recollection of it, but your subconscious will have it stored somehow and you will likely be terrified of dogs for the rest of your life, without understanding it. Adoptees experience a loss which is pre-verbal but there is no such thing as pre-feeling; implicit memory is body held. Childhood relinquishment creates life-long fear of rejection and loss and either a distrust of others or of self. Our resulting attachment styles can make it difficult to connect with others and maintain healthy relationships.  

The smell of our biological families is not remembered, but is palpably different to our adoptive family, even in adulthood I notice this every time and it jars me.

The absence of someone or something can be important not just in the moment of losing it, but in everyday life. For example, the loss of sight or hearing, or use of a limb, or the ability to empathise or navigate. Having no memory of those things doesn’t mean we wouldn’t have a longing for them — their importance and meaning isn’t lost on us because we don’t have it. Those who’ve grown up poor have no memory or experience of being rich — but likely they still would like to have money, just as those of us without our bio families, genetic mirrors, belonging or culture, to name just a few, know there is something missing — but not just missing, taken.

~에 의해 줄리엣 램

When I was a young-under-20 year old adoptee, I would have agreed with the statement, “You were just a baby, you don’t remember”. As an over 40 year old now, having fully shed my adoptee oblivion and so fully aware that adoption and relinquishment actually have many impacts on me, I can attest that the body does remember the separation from mother, even if we are infants at the time of separation and adoption.

I remember going through years of therapy, mostly cognitive, until I found an amazing therapist who helped me reconnect with my body. The work I did, helped me to heal the dissonance between my mind (influenced largely by my white adoptive life) and body (influenced largely by my genetics and biological).

My mind always tricked me, telling me everything my adoptive life imbued, for example, that I was lucky to be saved by adoption and living in this amazing country, Australia. But my body told me differently. It was where my deep sadness sat, feeling that I didn’t know who I really belonged with (who was my tribe?), where I came from and feelings of isolation. I spent most of my life in my adoptive family pushing away those body feelings and living the persona of my adoptive life … looking very together, high achieving, and seemingly happy. But it all became too much in my mid 20s and I experienced deep depression and attempted suicide multiple times trying to escape and push away those deep body feelings. The therapy literally saved my life. It was the only space I had been given that allowed me permission and validation to grieve and allow my body to express what I’d spent most of my life until then, trying to suppress. Finally, I was able to grieve for my mother who I actually had no cognitive memory of, but in allowing myself to grieve, I learned that my body did in fact remember.

So, I know today why that therapy was so powerful because despite the myths of adoption like this statement, we DO remember everything about our mother who we are symbiotically connected to for 9 months. That separation from her was imprinted in the cells of my body. I might not have had the words to describe the sadness, grief, pain and confusion of why I never heard, felt, or smelt heard her again, but it took an amazing therapist and certain type of therapy to help me unlock the body memory so that I could do what I needed — to reconnect with that memory of her and honour it. To give it a place in my life and no longer deny she didn’t matter, because she totally did.

In every cell of my body, there was the undeniable truth. So for me, that statement that we do not remember as infants, is so not true. I was just a 5 month old baby when I arrived in my adoptive family but I did remember. She was deeply imprinted in me and I spent years trying to ignore that truth which only made the trauma of separation worse.

I only began to heal once I recognised and embraced the truth of that body memory, which doesn’t lie.

~에 의해 리넬 롱

자원:
Sensorimotor Psychotherapy Therapists
원초적인 상처 낸시 베리에

This statement itself is true for me. I don’t remember. I’ve always thought that I’d be more damaged if I came here at an older age. More damaged in the sense that I would be harder to love and easier to disregard if I got into major trouble with either mental health or society at large. It’s as if this is an entry ticket for people to want to get near me, an assurance that I will be just like them.

Even after telling people that I was three months old when I came here, they still continue to ask me if I know the Persian language. That always puzzled me. What baby speaks a language at three months? Is this evidence of how little these people have spent energy putting themselves in my situation? Probably.

When it comes to someone who loses a parent when they are too young to remember, people show a lot of compassion. Nobody would say to them, “You were just a baby, you don’t remember”. Instead they are showered with helpful words about the tragedy. Their trauma is affirmed. The only time our trauma is affirmed is when an adoptee gets into trouble or has depression. Then these same people say that there is nothing to be done about it, that we were already damaged.

~에 의해 사라 마텐손

I was adopted at 10 months old. Prior to this I lived for six months with a French Vietnamese family with the lawyer who facilitated my adoption. I lived in their house with them. Before this, I was in an orphanage being cared for but not loved nor given all the attention a mother normally gives a new-born. Even in-utero my mother probably knew that she could not keep me.

“As a fetus grows, it’s constantly getting messages from its mother. It’s not just hearing her heartbeat and whatever music she might play to her belly; it also gets chemical signals through the placenta. A new study finds that this includes signals about the mother’s mental state” (Science Daily, 2011)

The first year of a baby’s life and during pregnancy is so important. A mother’s physical and emotional availability is vital for the babies emotional and psychological development. It can also impact on our future ability to learn and retain knowledge, amongst other things. 

My body remembers. I had my first major panic attack when my now ex-partner found out she was pregnant. I was happy and excited but my body responded differently. It went into complete panic around the threat of being rejected and abandoned all over again. The physical attack on my body as a result of the trauma experienced in my first year of life was so great that I couldn’t eat, I couldn’t sleep, I lost 7 kilos in two weeks through stress and physical fear that I would be left and replaced by our new baby.

Any loss of significant intimate relationship I have formed in my adult life has triggered varying degrees of anxiety. I’ve done copious amounts of counselling, Craniosacral therapy, acupuncture, dance therapy, art therapy, massage, regular exercise to manage my body’s response to old stress and trauma stored in every single cell. I’ve done a lot of work to change the narrative that I am enough and I am able to care and look after myself in times of adversity such as a relationship break up.

I know that I will not die now and that I have enough resilience and self-love to care for myself and truly believe I’m worth it.

~에 의해 케이트 코글런

My son had a recent health scare. Thankfully he’s fine, but at an appointment with his new paediatrician, the subject of family history came up, especially as I’d been diagnosed with a hereditary syndrome only a few months earlier. I said I could only provide limited family history, having been adopted and thus far only able to find my mother and some half-siblings. The doctor asked how my syndrome manifested itself because my son’s symptoms were possibly related. We discussed my physical symptoms and then she asked if I also experienced “brain fog” (moments of forgetfulness and/or being unable to process information). I replied that I do sometimes experience it but I’d always considered it to be “trauma brain.” This, of course, prompted her to ask what trauma I had suffered.

I answered, “I’m an intercountry adoptee. I lost my mother, my everything — and was adopted by a family of a different race on a different continent.”
“How old were you when you were adopted?” she asked, a look of sympathy in her eyes.
“Around 2 months,” I answered.
All sympathy vanished, replaced by a slightly exasperated look, “Oh, but you were just a little baby at the time. You couldn’t possibly remember.”

Her comment implied: (a) babies cannot form emotional/cognitive/somatic memories; (b) babies cannot experience trauma; (c) losing your mother immediately or shortly after birth has no effect on a baby; (c) any combination of the above.

Though I have heard this comment countless times before, I was shocked to hear it coming from a paediatrician. Had she not learned about the numerous studies that have been done on various animal species, as well as humans, showing the detrimental effects of early baby/mother separation?

What if I had told her that the trauma I’d experienced at the age of 2 months hadn’t been the loss of my mother but physical abuse instead? Or sexual abuse? Or severe neglect? Do you think she would have immediately poo-pooed THOSE causes as legitimate causes of pain and trauma – even to a baby – as she did for adoption? No way! She probably would have been outraged and rightfully so!

Programs like Kangaroo intensive care therapy for premature babies are in place in hospitals across the globe because it is widely recognised that babies need skin-to-skin contact with their mothers. Books about early infancy remind us that a baby and its mother are one organism until the umbilical cord is cut, and that newborns do not realise they are separate individuals from their mother. Science seems to grasp the fact that the mother-child bond is critical to preserve, especially very early on in life and throughout much of childhood. Yet society has been conditioned to think that babies who are separated from their mother due to adoption don’t/can’t remember (either cognitively or somatically) and/or aren’t traumatised by this early loss. You can’t have it both ways. Pain is pain. Trauma is trauma. All babies need their mothers – not just the ones that aren’t adopted. Every cell of an adopted person’s body knows empirically that she/he has lost her/his biological mother.

We remember.
One woman is not just any woman.
One baby is not just any baby.
People are not interchangeable.
Except when it comes to adoption.

익명으로

나의 기원은 나를 떠나지 않았고, 나의 역사는 여전히 기록 보관소와 다락방에 남아 있으며, 나의 혈족은 내가 1974년에 떠밀려 남베트남에서 미국으로 이송된 지역 어딘가에서 여전히 순환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물론 생후 8개월 된 나는 내 주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몰랐고, 내가 머물고 말 것인지에 대한 선택권이 없었습니다.

생후 첫 1년 동안 뿌리를 뽑고 다시 정착하고 이름을 바꾸고 집으로 데려가도 어린 시절의 기억은 전혀 손상되지 않았습니다.

나의 초기 시작을 조정하고 형성했던 모든 미시적 및 거시적 사건과 그 배후의 얼굴에 대한 회상 실패가 예상되고 격려되었습니다.

I was trained to not look back at the person I was prior to my transformation into a naturalised U.S. citizen.

My infanthood as an orphaned foreigner was seen as illegitimate; my “real life” was only recognised when I became an American citizen.

하지만 기억할 수 없는 것은 여전히 잊을 수 없는 것입니다.

내가 기억하는 것은 내가 나를 위해 만들어진 삶에 진정으로 조용하고 편안하게 정착할 수 없다는 것이 쉽게 명백해졌기 때문에 커뮤니티에서 여러 번 탈퇴한 것입니다.

내가 잊을 수 없는 것은 내 입양이 표면상 나를 위해 슬레이트를 깨끗이 닦아 주는 동시에 내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그들의 아이를 땅 위에서 닦아주기 위한 것이었다는 것입니다.

~에 의해 케브 민

두 개의 문화로 나뉜

3살 때 중국에서 호주로 입양된 Xiaolan Molly Thornton의 게스트 작품.

Xiaolan의 말: 이 작품은 내가 두 문화로 분열되어 있다는 느낌을 묘사합니다. 하나는 호주인이고 다른 하나는 중국인입니다. 배경은 중국의 풍경을 표현해야 하며, 나는 지금 내 정체성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있는 호주 문화의 측면과 혼합되었습니다.

이 작품은 Xiaolan의 동의 없이 복제, 공유 또는 복사할 수 없습니다.

방 나가기

Leave Room – by Natasha Barnes

Leave room for joy
Leave room for pain
Leave room for sadness
It’s not all the same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are only joyful or only angry at adoption. While there is a time for both of these feelings, there has to also be a time to evaluate the why behind your feelings.  

Is adoption always the best? No. 

Is joy or sadness the only options? No. 

As adoptees, adoption is part of our reality. It is what unifies us. We have to find and explore what our own personal adoptions mean for each of us! Adoptees do not have to look a certain way, but it is challenging when other people tell society what adoption is like. 

I wanted to share my story about how adoption has shaped my life and how I view adoption. Instead of people assuming I want to meet my “real” parents or assume I’m sad or happy – I wanted to share what is 진짜 going on in my head. As an adoptee from Russia, now in America, I know very little about my beginnings. While I do not know why I was eligible for adoptive placement, I do know that my worth and value are not determined by missing time or pieces. I love to learn about my birth heritage. I dislike when people assume all adoptees are a certain way… or sometimes people ask bad questions.

I wanted to speak up and have others voice their stories with mine. What is a better way to get the word out about ideas then on social media? I posted a status about wanting to get all of this together to share our perspective! I didn’t know if anyone would reply about sharing their story. I came up with a set of questions for each participant and I waited eagerly for adoptees to reply. 

In the waiting I also spent many hours journaling and writing about all things adoption relating to my perspective and story to help educate readers on how this adoptee sees things. 

It was incredible to hear back from so many adoptees – and while we don’t see eye to eye in every perspective, it was important to get a variety of voices. This way readers can really interact and find an adoptee that they may relate to, or learn best from.  

I was so excited when the book Through Adopted Eyes was released! I’ve gotten the pleasure to hear back from people telling me how they felt after reading the book. Some had learned about adoption, others wanted to adopt, others didn’t, and fellow adoptees felt included and heard. 

I think it is really important for people to write down their thoughts about their adoption so that they can read it back to themselves and see what this means – some adoptees barely acknowledge their statuses and adapted well, whereas others focus on it a lot! I do not think one way is better than another. I think what is more important is making sure we all find out from our own stories what it is that makes us motivated to share. 

What are you most excited to share about? What do you want to keep private? What is the main perspective you want others to take away from your adoptee experience?

Start writing – but also leave room on the paper. Leave room for more thoughts, shared experiences, and joy and pain. 

Elena S Hall’s passion for adoption advocacy stems from her faith and family. She loves to write, dance, sing, and tell stories. Her goal is to aid those in the adoption triad to promote healing and growth within the adoption community and empower readers to share their own stories. Her book, Through Adopted Eyes: A Collection of Memoirs From Adoptees, shares 50 adoptee perspective and guides readers though adoption from the viewpoint of adoptees.

Connect with her on Instagram @ThroughAdoptedEyes

고아 위기가 아니라 가족 이산 위기다

고아 위기가 아니라 가족 이산 위기입니다.

취약한 가족이 표적이 되고 불필요하게 자녀와 분리됩니다. 고아원 어린이 80-90%에게 가족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면 생각을 고쳐야 합니다. 우리는 고아 위기가 있다고 말하는 것을 그만둬야 하고 우리가 교회, 친구, 가족을 듣거나 이러한 거짓말을 주장하는 페이스북 게시물을 볼 때 용기를 갖고 이러한 오해에 도전해야 합니다. 지금처럼 입양 수사를 계속하면 우리는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불필요하게 자녀를 가족에게서 빼앗는 것은 "더 나은 삶"이 아닙니다. 사랑하는 모든 사람과 친숙한 모든 것을 잃는 어린이는 "최선의 이익"이 아닙니다. "우리가 항상 해왔던 일"을 위해 무언가를 하는 것은 무책임하며 이와 관련하여 저는 범죄라고 생각합니다. 우리가 이러한 현실을 알고 있고 그것에 대처하기 위해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는다면, 우리가 그것을 무시하기로 선택하더라도 우리는 공범입니다. 

개발 도상국에서 고아원은 서양에서 이해하는 것처럼 보이지 않습니다. 많은 사랑 많은 부모들은 고아원이 자녀에게 주어지지 않은 기회를 주는 방법이라고 확신했습니다. 모든 사랑하는 부모가 하는 것처럼 우리 모두는 자녀를 위해 더 나은 것을 원합니다. 고아원 이사와 아동 찾기는 가족에게 더 나은 교육, 하루 세 끼의 식사, 업그레이드된 편의 시설 및 안전한 장소를 약속하므로 여전히 자녀를 볼 수 있는 동안 잠을 잘 수 있습니다. 슬프게도 현실은 종종 매우 다릅니다. 특히 부패한 고아원일 경우 더욱 그렇습니다. 이러한 유형의 고아원은 가족과 어린이를 분리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나는 이것을 전에 말했고 나는 이것을 다시 말할 것이다. 국제적으로 채택하기로 선택한 경우 다음을 보장하는 데 시간과 돈을 투자할 의향이 없다면 고려조차 해서는 안 됩니다. 모든 해당 아동을 가족과 문화에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이루어졌습니다.. 입양 기관, 고아원 이사 또는 입양을 통해 이익을 얻는 다른 당사자를 신뢰하는 것은 용납되지 않거나 충분하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이 부분에서 비참하게 실패했습니다. 나는 놀이의 현실에 무지했고, 나의 무지 때문에 범죄자들이 그녀의 가족에게서 무고한 아이를 인신매매하도록 만들었습니다. 나는 이 과정을 통한 나의 실수와 폭로를 통해 다른 사람들이 더 잘할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내 실수와 국제 입양 커뮤니티에 알려진 현실을 공개적으로 저질렀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우리가 당면한 이산 위기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고아, 입양 등을 논의해야 합니까? 모든 가족이 함께 지낼 수 있는 모든 기회가 주어졌음을 확인한 후에야 입양이라는 단어를 말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작성 및 공유 제시카 데이비스 국가 입양 인식의 달 동안.

Not Helpful

Uh oh .. did you write a review like that? Perhaps you bought something based on a review like that? Or like me, did you groan when you saw it because the review just isn’t actually helpful?

We’ve come to increasingly understand that representation changes the conversation through the different experiences that inclusion brings. We are seeing that when the writers’ rooms of Hollywood include women, people of colour and LGBT writers our understanding can dramatically shift altogether and deepen. Seth Myers team have shown this in great comic style with their White Saviour Movie Trailer.  

However, it hasn’t yet become expected that adoption stories should have adoptee advocates representing adoption. Adopting parents continue to dominate the narrative of adoption over adult adoptee voices both in Hollywood on social media and within our families. As Angela Tucker pointed out on Red table talks – “For me to talk about transracial adoption is to hurt somebody”. This creates an unusually weighted dynamic in which may adoptees remain silent, maintain the status quo or even promote adoption.  

I use amazon reviews as an analogy because you’ll often see gift givers reviewing products based on the fact that someone they gifted it to “loved it”. When I see that, I groan inwardly. This person is either humble, bragging or completely dismissing that many of us will feign delight over gifts we don’t like out of respect for the kindness of the giver. It doesn’t make the giver credible as a reviewer. This kind of review tells us nothing about the product itself in a thoughtful or useful way. Did the product deliver what was expected? Did it break after four uses? How does it fit?  

I wouldn’t claim that being a dancer is easy because I know someone who’s a dancer and they seem fine. Try asking a five year old to explain how to drive a car and you’ll get much the same level of coherence and reliability as a non-adoptee talking for adoptees. There are layers and layers of things you don’t even know you don’t know. Even adoptees need time, reflection and validation, to get clear about the experience. I myself have much greater clarity about how adoption affected me now that I can look back over nearly fifty years of patterns of behaviour. How can anyone expect to talk helpfully about it from the outside, when even adoptees can struggle to articulate it from the inside until they’ve processed it.

The only way to even begin to comprehend what adoption is really like is listen to adoptees. Quiet your minds while doing so, resist the urge to listen or argue. We are well used to talking with people listening while finding ways to discount with comments like, “but lots of people feel that way”. If I recounted an assault and the feelings of powerlessness, would you really think it was helpful to tell me lots of people feel powerless in their lives? Or would you consider the context?

Listen to understand, explore and most of all to validate. You can offer healing, you can find ways to empathise, you can be a part of the solution. If you don’t want to offer relief and healing to an adoptee, you really need to ask yourself why you don’t want to do that, what’s in it for you to avoid it?

에 대한 줄리엣 램

흙을 파다

#NotMyNAAM

정원을 가꾸려면 흙을 준비하고 땅을 가꾸어야 합니다. 잡초 제거는 필수 준비 및 유지 관리 작업입니다. 잡초를 뽑고 비료를 주지 않으면 꽃과 채소가 제대로 자랄 수 없습니다.

상처를 치유하려면 봉합하거나 붕대를 감기 전에 상처를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상처 안에 잔해가 남아 있으면 아프고 감염됩니다. 그리고 다시 열어서 청소하고 더 처리해야 합니다.

가끔 제가 입양아, 퍼스트맘 지원단에 다니고 있다고 하면 제가 왜 옆에 앉아서 안타까운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냐고 물어봅니다. 우리 모두는 단지 거주하고 낙심하는 사람이 아닙니까? 내 대답은 강하다 아니요. 내 인생에서 내가 가장 우울하다고 느꼈던 때는 트라우마에 완전히 혼자였을 때, 입양 트라우마에 능한 치료사를 찾기 전, 지역 지원 그룹을 찾기 전, 인터넷과 FB 그룹이 생기기 전, 국제 및 초인종 입양 커뮤니티에서 활동하기 전에. 내 주변에 같은 원초적 상처를 공유하고 건강한 방식으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배우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고통스러울 수 있지만 매우 치유적입니다.

새 기록처럼 들릴 수 있는 위험을 무릅쓰고 입양 후 서비스는 입양된 모든 사람들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저는 무료 입양 외상 기반 치료 제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지역 입양인이 운영하는 지원 그룹; OBC 및 DNA 검사에 대한 접근; 출신 국가로의 여행을 위해 따로 책정된 여행 예산; 국외 입양인을 위한 언어 수업 및 번역 서비스. 적절하고 이용 가능하며 유능한 입양 전후 서비스가 없다면 우리는 준비되지 않은 땅에서 무성한 정원이 자랄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리는 상처를 치유하는 데 먼저 도움을 주지 않고 상처가 치유되기를 기대합니다. 또는 애초에 상처를 인정하지도 않음으로써 상처가 낫기를 기대합니다.

땅에 떨어져 참호에서 더러워지고 잡초를 뽑고 새로운 씨앗을 심는 모든 동료 입양인들에게 바칩니다. 흙을 파다, 피터 가브리엘.

에 대한 애비 힐티

우리는 증오의 장소로 끌려갔습니다

덜 인간적이 되는 것에 대한 참고 사항 Vicente Mollestad
(노르웨이에서 자란 볼리비아 입양인)

2019년 8월 10일 노르웨이 베룸(Bærum)에서 22세 백인 남성이 산탄총으로 무장한 현지 모스크를 공격했습니다. 모스크에서 사람을 죽이는 데는 실패했지만, 그의 집을 체포하고 수색한 결과 겨우 17세의 중국 국제 입양인 이복 누이가 살해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우리는 신세계의 법칙을 들었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은 무지한 소원을 말하고 최악의 경우 치명적인 거짓말을 합니다. 그들은 우리가 이 사회에서 평등하다고, 이 나라에 속한 우리에 대해 외국인도 이민자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자신에게 반복했던 말.

그러나 우리가 순진하고 속기 쉬우며 꿈을 이루는 어린이라는 생각은 사춘기와 성인의 더 끔찍하고 알려지지 않은 존재로 변이함에 따라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머리카락이 길고 검고 제멋대로 자랐습니다. 피부가 어둡고 확연히 다릅니다. 몸은 더 이상 어린아이의 모습이 아니라 낯선 사람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우리 주변에 낯선 사람, 우리 자신에게 낯선 사람, 때로는 우리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도 낯선 사람입니다.

소년들은 결국 사회에서 폭력과 위험의 원인에 대한 미디어 프로필에 적합합니다. 소녀들은 성적으로 바람직하고 물신화되었습니다. 이 비인간화는 외국의 위협이 피비린내 나는 과거에 연루되어 생겨난 유령처럼 유럽에 매달려 있기 때문에 서구의 현재 상태에 취약하게 만듭니다. 우리는 우리의 것이 아닌 전쟁에서 사격의 표적이 되었습니다.

국제 입양인으로서 우리는 언어, 생물학적 가족 및 문화적 뿌리를 잃는 최악의 방식으로 동화되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는 여전히 전혀 동화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신체적 특성은 여전히 외부인, 위협, 야만인의 특성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리에 대한 그 묘사와 이미지는 우리를 Phillip Manshaus와 같은 민족주의자들의 적으로 만듭니다.

지금도 우리의 입장이 가장 나쁘게 드러날 때 사회와 언론은 우리의 입장과 담론을 인정하거나 지지하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행진도, 언급도, 불만도 없을 것입니다. 우리가 현 상황과 너무 얽혀 있어도 우리는 아직 들리지 않고 아직 플랫폼이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이 나라가 우리를 증오의 자리로 데려가겠다고 고집한다면, 나는 백인 민족주의자의 손에 죽는 것을 거부하기 때문에 최소한 우리에게 우리의 주장을 말할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제안합니다.

편히 쉬세요 요하네 장지아 일레-한센.

ICAV 국제 입양인 기념관

불법 국제 입양의 생생한 경험


올해 ICAV의 목표 중 하나는 국제 입양 관행을 통해 불법 입양된 경험을 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전면에 드러내는 것입니다. 불법 국제 입양의 경험은 이제 입양을 촉진하는 많은 정부와 중앙 당국에 의해 "존재"하는 것으로 인식됩니다. ISS-SSI는 불법입양 대응 핸드북 실제 경험이 있는 일부의 의견을 포함하여 2016년에 이에 대해 설명합니다. 그러나 오늘날에도 불법 입양에 대한 정서적, 재정적, 법적 또는 정부적 연락을 통해 적절한 지원과 지원을 받은 성인 국제 입양인이 거의 없다는 것은 사실로 남아 있습니다.

기술적으로 "합법적"이지만 근본적으로 비윤리적인 불법 국제 입양은 어떻습니까? 국제적인 또는 기타 표준 처럼 팔레르모 프로토콜? 국제 입양을 통제하고 규제하는 권력은 그것을 경험하는 사람들에게 유용한 지원을 거의 제공하지 않습니다.

2011년, 나의 입양 국가인 호주는 헤이그 워킹 그룹 입양에 있어 불법적인 관행을 방지하기 위한 협력적 조치를 개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규약” 입양 아동 인신매매 혐의에 대응하기 위해. 그러나 이 프로토콜 응답은 "입양 문서를 검토"하는 역할만 한다는 점에서 심각하게 제한되지만 다른 정보 소스 없이는 확인하기 어려운 위조되고 확인하기 어려운 문서 자체인 경우가 많습니다. IF 문서도 거짓으로 판명되면 어떻게 될까요? Julie Chu 대만 인신매매단과 같은 경우 법적 기소 그 뒤를 이어 입양국과 출생국 모두에서 대만 입양인과 그들의 첫 가족을 위해 한 일은 거의 없었습니다. 영향을 받은 사람들은 삶의 어느 단계에서든 이것을 원할 경우 재결합, 재통합 및 재연결을 돕기 위해 전액 자금 지원 서비스를 제공받아야 하지 않습니까? 아니면 각자의 손실과 법적 영향에 대한 보상을 받기 위해 법적 조치를 취해야 합니까? 법적 조치를 원하지 않지만 여전히 도움을 원하는 경우 어떻게 해야 합니까?

ICAV에 있는 동안 나는 성인 국제 입양인을 위해 발달적으로 발생하는 평생 성장을 목격했습니다. 먼저 우리는 개별적인 여정을 탐색하기 시작하지만 동료 입양인 및 동료 지원 네트워크와 연결되면서 국제 입양의 더 큰 그림에 노출됩니다. 오늘날 일어나고 있는 세계적인 관행. 국제 입양을 위한 헤이그 협약은 불법 입양을 근절하기 위해 고안되었지만 이상에도 불구하고 불법 입양을 완전히 막을 수 없었고 입양 후 적절한 지원을 보장하지도 못했습니다. 특히 이 특정 국가의 국제 입양인 인구에 대해 그렇습니다. 많은 비평가들은 헤이그 협약이 "합법적인" 입양을 가장한 불법 관행을 은폐함으로써 문제를 더 악화시켰다고 말합니다. 성인 입양인 인구가 고령화되고 성숙해짐에 따라 내가 관찰한 것은 엄청난 수의 입양인들이 그 역사를 뒤흔든 많은 불법 입양을 폭로하는 데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한국 입양인들이 좋아하는 제인 정 트렌카 현대에 가장 많은 수의 아기들이 모인 역사적 장소로 인해 입양인 권리를 위한 투쟁에 앞장서 왔지만, 최근에는 다른 출생 국가의 입양인들을 위해 길을 닦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불법 입양. 다음과 같은 영향을 받는 입양인:

  • 패트릭 누르도벤 ~에서 브라질 아기 사건 최근에 우승한 사람 역사적 결과 불법적으로 입양된 사람들이 자신의 정보에 대한 권리를 가진다는 법적 인정; 일반적으로 Brazil Baby Affair 기간의 다른 브라질 입양인을 위한 길을 열어줍니다. 또한 네덜란드 법원이 임명한 성공 외부 커미션 과거 브라질뿐만 아니라 스리랑카, 방글라데시, 콜롬비아 및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국제 입양을 조사하기 위해;
  • 산 반 로센 그녀의 획기적인 노출을 공개한 사람 스리랑카의 슬픔 (올해 영어 번역 가능) 및 동반 언론 보도 젬블라 전 세계의 스리랑카 입양인들이 함께 일할 수 있도록 효과적으로 장려했습니다. Sanne의 작업은 또한 공식 인정으로 이어졌습니다. 아기 농업 스리랑카 정부의 시대;
  • 알레한드로 케자다 누가 설립 전세계 칠레 입양인 다른 칠레 입양인들과 함께 아이들이 도난당하거나 입양으로 잃은 칠레의 어머니들과 함께 일하고 있습니다. 그들은 함께 칠레의 불법 입양에 대한 공식 조사를 추진했습니다.
  • 마르시아 엥겔 ~에 플랜엔젤 및 기타 콜롬비아 입양인 그룹 불법 입양을 공식적으로 조사할 것을 옹호하고 있습니다.
  • 오스민 램이레즈와 그의 아버지의 역사 미주인권위원회 결과; 또한 다른 과테말라 입양인들이 함께 일할 것을 권장합니다. 그룹 불법적으로 입양된 모든 사람들을 지원하기 위해;
  • 그리고 아룬 돌 ~에서 아동 인신매매 반대 그는 수십 년 동안 인도와 다른 많은 국가에서 불법 입양을 폭로했습니다.

이러한 불법 입양 관행의 대량 발생에 대한 정부 및 중앙 당국의 대응은 무엇입니까? 그들이 원하는 경우 가족을 찾고 조국에 다시 통합하도록 돕는 실용적인 의미에서 가장 큰 영향을 받은 사람들의 목소리를 얼마나 오랫동안 계속 무시할 것입니까? 복잡성을 가장 잘 이해하기 때문에 가장 도움이 되는 "실시간 경험 조직"에 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어떻습니까? 아니면 "생활체험자문단"입니까?

옹호를 장려하고 그 안에 살고 있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폭로함으로써 잘못된 행동을 공식적으로 인정할 뿐만 아니라 보상을 시도하고 강제로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지원을 제공하는 변화를 보게 되기를 바랍니다. 과거의 끔찍한 관행을 인정하고 미래에 되풀이하지 않으려는 것과 과거의 관행으로 인해 평생을 살았던 사람들에게 현재 문제를 해결하고 지원하는 것은 다른 것입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이야기는 마리엘라 과테말라에서 벨기에로 불법 입양된 경험이 있는 사람입니다. 이것은 불법 국제 입양의 한 개인의 생생한 경험의 한 예입니다. Mariela와 같은 더 많은 목소리를 한데 모으기 위해 새로운 프로젝트를 곧 공유할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우리는 살고 있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봄으로써만 불법 국제 입양의 복잡성을 완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리넬 롱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