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느낌

Michelle은 미국에서 가장 웅변적인 입양인 중 한 명입니다. 비디오 시리즈. 그녀는 도전에 대해 너무 개방적이고 정직하며 입양에서 가장 숨겨져 있는 주제, 즉 섭식 장애와 자살 시도, 그리고 그 기저에 깔려 있는 주제에 대해 말할 수 있는 그녀의 용기를 좋아합니다. 그리고 우리의 기원의 진실을 알아야 하고 소속될 장소를 찾기 위한 투쟁.

Michelle의 이미지를 클릭하면 그녀의 비디오를 들을 수 있습니다.

미셸

자원

Michelle의 다른 블로그 읽기: 어머니 그리고 문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입양 가족 및 섭식 장애 회복

국제 입양인의 섭식 장애 위험: 스웨덴 국민 등록부를 사용한 코호트 연구

입양 아동의 섭식 장애

나는 섭식 장애가 있습니까?

미국 입양 청소년과 청년의 섭식 장애 행동 증상: Add Health 조사 결과

아동기 외상과 섭식 장애 사이의 연관성

입양 및 섭식 장애: 고위험군?

섭식 장애에 기여할 수 있는 애착 문제

나는 어디에 속해 있습니까?

~에 의해 샤리스 마리아 디아즈, born as Mary Pike Law, cross cultural adoptee born in Puerto Rico

Pote de leche are Spanish words for “milk bottle”. Where I was born, this is how someone is described when they are too white. Yes, too white. That is what I was called at school when bullied. In my teens, I spent many Sundays sunbathing in the backyard of our home. This was one of the many ways I tried to fit in.

My tendency has been to consider myself a transcultural adoptee and not a transracial adoptee, because my adoptive parents were Caucasian like me. Recently, I realized their looks do not make my experience too different from the experience of any transracial adoptee. I was born in Puerto Rico from an American mother and English father and adopted by a Puerto Rican couple. Puerto Ricans have a mix of Native Taino, European and African genes, our skin colors are as varied as the colors of a rainbow. The most common skin tones go from golden honey to cinnamon. For some, I looked like a little milk-colored ghost.

My adoptive mother told me that an effort was made by the Social Services Department, which oversaw my adoption process, to make the closest match possible. She said the only things that did not “match” with her and my adoptive father were my red hair and my parents’ (actually, my natural father’s) religion. I was supposed to be an Anglican but was going to be raised as a Catholic. This was part of the brief information she gave me about my parents, when she confessed that they were not dead as I had been told at 7 years old. She also admitted that I was not born in Quebec, which they also made me believe. I was born in Ponce, the biggest city on the southern shore of the island. She gave me this information when I was 21 years old.

So, at 21 years of age, I discovered that I was a legitimate Puerto Rican born in the island, and also that my natural father was an English engineer and my natural mother was Canadian. I was happy about the first fact and astonished about the rest. Suddenly, I was half English and half Canadian. At 48 years old I found my original family on my mother’s side. Then I discovered this was a misleading fact about my mother. She was an American who happened to be born in Ontario because my grandfather was working there by that time. I grew up believing I was a Québéquois, after that I spent more than two decades believing that I was half Canadian. All my life I had believed things about myself that were not true.

I learned another extremely important fact about my mother. She was an abstract-expressionist painter, a detail that was hidden by my adoptive family in spite of my obvious artistic talent. I started drawing on walls at 2 years old. My adoptive parents believed that art was to be nothing more than a hobby, it was not a worthy field for an intelligent girl who respected herself and that happened to be their daughter. This did not stop me, anyway. After a bachelor’s degree in Mass Communication and a short career as a copywriter, I became a full-time painter at the age of 30. To discover that my mother was a painter, years later, was mind-blowing.

Identity construction or identity formation is the process in which humans develop a clear and unique view of themselves, of who they are. According to Erik Erikson’s psychosocial stages of development, this process takes place during our teen years, where we explore many aspects of our identities. It concludes at 18 years old, or, as more recent research suggests, in the early twenties. By that age we should have developed a clear vision of the person we are. How was I supposed to reach a conclusion about who I was, when I lacked important information about myself?

My search for my original family started when there was no internet, and it took me more than 20 years to find them. I did not arrive in time to meet my mother. A lifelong smoker, she had died of lung cancer. I connected with my half-siblings, all of them older than me. They were born during her marriage previous to her relationship with my father. Two of them were old enough to remember her pregnancy. They had been enthusiastically waiting for the new baby, just to be told that I was stillborn, news that hurt them so much. Before she passed away, my mother confessed to my siblings that I was relinquished for adoption. Through them, I learned what a difficult choice it was for my mother to let me go.

During my search, well-known discrimination against Latinos in sectors of the American culture gave me an additional motive to fear rejection. I didn’t know I had nothing to worry about. My siblings welcomed me with open arms. Reconnecting with them has been such a heartwarming, comforting, life-changing experience. We are united not only by blood, but also by art, music, literature, and by ideas in common about so many things, including our rejection of racism. It was baffling to learn that my opinions about society and politics are so similar to my natural parents’ points of view, which were different, and sometimes even opposite to my adoptive parents’ beliefs.

My siblings remember my father, their stepfather, fondly. With their help I was able to confirm on the Internet that he had passed away too. His life was a mystery not only to me, but to them too. A few years later, I finally discovered his whereabouts. He lived many years in Australia and was a community broadcasting pioneer. A classical music lover, he helped to establish Sydney-based radio station 2MBS-FM and worked to promote the growth of the public broadcasting sector. His contributions granted him the distinction of being appointed OBE by the British government. My mind was blown away for a second time when I learned that he had dedicated his life to a field related to mass communication, which was my career of choice before painting. My eldest half-brother on his side was the first relative I was able to contact. “Quite a surprise!”, he wrote the day he found out that he had a new sister. Huge surprise, indeed. My father never told anyone about my existence. Now I got to know my half-siblings and other family members on his side too. They are a big family, and I am delighted to keep in touch with them.

My early childhood photo

With each new piece of information about my parents and my heritage, adjustments had to be made to the concept of who I am. To be an international, transcultural, transracial adoptee can be terribly disorienting. We grow up wondering not only about our original families, but also about our cultural roots. We grow up feeling we are different from everyone around us, in so many subtle and not so subtle ways… In my case, feeling I am Puerto Rican, but not completely Puerto Rican. Because I may consider myself a true Boricua (the Taino demonym after the original name of the island, Borikén), but in tourist areas people address me in English, and some are astonished to hear me answer in Spanish. More recently, I have pondered if my reserved nature, my formal demeanor, my cool reactions may be inherited English traits. And getting to know about my parents, even some of my tastes, like what I like to eat and the music I love, has made more sense. But in cultural terms I am not American or British enough to be able to wholly consider myself any of these. Where do I belong, then? And how can I achieve completion of my identity under these conditions? It is a natural human need to belong. Many times I have felt rootless. In limbo.

A great number of international adoptees have been adopted into Anglo-Saxon countries, mostly United States and Australia, and many of them come from places considered developing countries. The international adoptee community, which has found in social media a great tool to communicate, receive and give support, and get organized, encourages transracial and transcultural adoptees to connect with their roots. My case is a rare one, because it is the opposite of the majority. I was adopted from the Anglo-Saxon culture to a Latin American culture. I never imagined that this would put me in a delicate position.

Puerto Rico has a 500-year-old Hispanic culture. I am in love with the Spanish language, with its richness and infinite subtleties. I feel so honored and grateful to have this as my first language. We study the English language starting at first grade of elementary school, because we are a United States’ territory since 1898, as a result of the Spanish-American war. We are United States citizens since 1914. We have an independentist sector and an autonomist sector which are very protective of our culture. Historically, there has been a generalized resistance to learning English. In my case, I seem to have some ability with languages and made a conscious effort to achieve fluency, for practical reasons but also because it is the language of my parents and my ancestors.

In 2019 I traveled to Connecticut to meet my eldest half-brother on my mother’s side. That year, a close friend who knew about my reunion with natural family told me that someone in our circle had criticized the frequency of my social media posts in the English language. Now that I am in touch with my family, I have been posting more content in English, and it seems this makes some people uncomfortable. But the most surprising part is that even a member of my natural family has told me that I am a real Boricua and should be proud of it. I was astonished. Who says I am not proud? I have no doubt that this person had good intentions, but no one can do this for me. Who or what I am is for me to decide. But the point is some people seem to believe that connecting with my Anglo-Saxon roots implies a rejection of Puerto Rican culture or that I consider being Puerto Rican an inferior condition, something not far from racism. Nothing could be farther from the truth! I was born in Puerto Rico and love my culture.

Puerto Rico’s situation is complicated, in consequence my identity issues became complicated. I am aware of our island’s subordinated position to a Caucasian English-speaking country; that this circumstance has caused injustices against our people; that our uniqueness needs to be protected and celebrated. Being aware sometimes makes our lives more difficult, because we understand the deep implications of situations. There was a time when I felt torn by the awareness of my reality: being Puerto Rican and also being linked by my ancestry to two cultures which for centuries dedicated their efforts to Imperialism. I am even related through my father to Admiral Horatio Nelson, a historical character that embodies British imperialism. How to reconcile that to my island’s colonial history and situation? Where I was going to put my loyalty? To feel that I was being judged for reconnecting to my original cultures – something every international adoptee is encouraged to do – did not help me in the task of answering these difficult questions.

Even when they were not perfect and made mistakes, my natural parents were good people with qualities I admire. The more I get to know them, the more I love them. The more I know them, the more I see them in me. If I love them, I cannot reject where they came from, which is also a basic part of who I am. Therefore, I have concluded that I cannot exclude their cultures from my identity construction process.

To connect to these cultures until I feel they are also mine is a process. I am not sure if I will ever achieve this, but I am determined to go through this process without any feelings of guilt. To do so is a duty to myself, to be able to become whole and have a real, or at least a better sense of who I am. And it is not only a duty, it is also my right.

미국—당신은 아시아계 미국인임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기 어렵게 만들었습니다

by Mary Choi Robinson, adopted from South Korea to the USA

As I sit down to my laptop it is May 2, the second day of Asian American and Pacific Islander (AAPI) Heritage Awareness Month and I reflect on Alice Wu’s The Half of It I watched last night to commemorate the first day of AAPI month. Watching the movie with my daughter, I thought how I wished it or something like it had been available when I was a teenager or even in my early twenties. To see an entire film focused on the life of a young Asian woman on the cusp of self-discovery and adulthood would have made me feel seen and a part of the fabric of American identity. So while this month is meant to showcase AAPI heritage I am not in fact proud to be Asian-American…yet.

I am sure my previous statement will elicit reactions from disbelief, to shock, to anger, and everything in between from varying groups of identities. So let me explain why I am not proud yet, how America made it nearly impossible for me to be proud, and how I’m gaining pride in my Asianness. As a Korean adoptee, raised by white parents in predominately-white areas, I have always navigated two racial worlds that often oppose each other and forever contradict my identity. The whiteness of my parents did not insulate or protect me from racism and in fact would even appear at home. When I first arrived to the US, my sister, my parent’s biological child, took me in as her show and tell for school with our parents’ blessing. Her all white classmates and teacher were fascinated with me and some even touched my “beautiful silky shiny jet black” hair, something that would continue into my early thirties until I realized I did ~ 아니다 have to allow people to touch my hair. Although I start with this story, this is not a piece about being a transracial, transnational adoptee—that is for another day, maybe in November for National Adoption Awareness Month—but to illustrate how my Asian identity exists in America.

As I grew up, I rarely saw other Asians let alone interacted with them. Instead, I lived in a white world full of Barbie, blonde hair and blue eyes in movies, television shows, magazines, and classrooms. The rare times I did see Asians in person were once a year at the Chinese restaurant to celebrate my adoption day or exaggerated or exocticized caricatures in movies and tv shows. Think Mickey Rooney in Breakfast at Tiffany’s, Long Duck Dong in Sixteen Candles, or Ling Ling the “exotic gem of the East” in Bewitched. Imagine instead an America where Wu’s film or To All the Boys I’ve Loved Before 또는 Crazy Rich Asian 또는 Fresh Off the Boat 또는 Kim’s Convenience would have opened up for generations of Asian Americans. Rarely would I spot another Asian in the school halls. However, I could never form friendships with them, heavens no, they were real full Asians and society had taught me they were weird, ate strange smelly things, talked funny, and my inner adolescent warned me association with “them” would only make me more of an outsider, more Asian. In classrooms from K-12 and even in college, all eyes, often including the teacher, turned to me when anything about an Asian subject, regardless of whether it was about China, Vietnam, Korea, etc., as the expert to either verify or deny the material. I always dreaded when the material even had the mention of an Asian country or food or whatever and would immediately turn red-faced and hot while I rubbed my sweaty palms on my pant legs until the teacher moved on, hoping the entire time I would not be called on as an expert like so many times before.

My white family and white friends would lull me into a false sense of belonging and whiteness by association. That false sense of security would shatter when they so easily and spontaneously weaponized my Asianness against me with racial slurs during arguments. Of course, I was used to racist verbal attacks from complete strangers, I had grown up on a diet of it, but it especially pained me from friends and family. The intimacy of those relationships turned the racism into acts of betrayal. That was the blatant racism; the subtle subversive racism caused just as much damage to my sense of pride. As a young professional in my early twenties, a white colleague told me how beautiful I was “for an Asian girl.” A Latina student in one of my courses loudly and clearly stated, “The first day of class, I was so worried I wouldn’t be able to understand you and I’m so glad your English is so good!” And of course I regularly receive the always popular, “Where are you from? No, where are you really from?” Because Asian Americans, whether born here or not, are always seen as foreigners.

AAPI Awareness Month did not even become official until 1992. But anti-Asian sentiment in the US has a long history and was sealed in 1882 with the first national stance on anti-immigration that would be the catalyst for future immigration policies, better known as the Chinese Exclusion Act, coincidentally signed into law also in the month of May. In February 1942, the US rounded up and interned Japanese-Americans and Asian-Americans of non-Japanese decent after the bombing of Pearl Harbor. Now in 2020 amidst the global lockdown of Covid-19, anti-Asian attacks, both verbal and physical, have increased to startling numbers. As recently as April 28, NBC News reported Over 30 percent of Americans have witnessed COVID-19 bias against Asians. Think about that—this is Americans reporting this not Asian Americans. The attacks have been worldwide but this report shows what Asian Americans are dealing with alongside the stress of the pandemic situation in the US. Keep in mind the attacks on Asian Americans are not just from white folks, indeed we’re fair game for everyone as evidenced by Jose Gomez’s attempt to murder an Asian American family including a two-year old child in Midland, Texas in March. Let that sink in—a two-year old child simply because they are Asian! Asians are being spat on, sprayed, 그리고 worse by every racial group.

To help combat this current wave of American anti-Asian sentiment, highly visible leader and former presidential candidate, Andrew Yang advised Asian Americans in a 워싱턴 포스트 op-ed to:

“…embrace and show our American-ness in ways we never have before. We need to step up, help our neighbors, donate gear, vote, wear red white and blue, volunteer, fund aid organizations, and do everything in our power to accelerate the end of this crisis. We should show without a shadow of a doubt that we are Americans who will do our part for our country in this time of need.”

My reaction to Mr. Yang’s response bordered on anger at the implication for Asian Americans to continue the perpetuation of the model minority myth. The danger of which, besides reinforcing divides between racial and minority groups, extols the virtue of suffer in silence. Do not make waves, keep your head down, be a “good” American. Sorry Mr. Yang, I am finally gaining pride in my Asianess and I cannot and will not stay silent any longer.

아시아인으로서의 정체성에 대한 자부심을 얻는 데 평생이 걸렸습니다. 이제 나는 내 황갈색 피부와 짙은 아몬드 모양의 눈을 고맙게 여기고 더 이상 내 육체적 아름다움을 백인 여성과 사회가 우리 모두에게 강요한 표준과 비교하지 않습니다. 처음으로 나는 나 자신, 그리고 모든 아시아 여성과 남성이 아시아인이기 때문에 아름답지만 아시아인임에도 불구하고 아름답지 않다고 봅니다. 나는 더 이상 다른 아시아인을 피하지 않고 나와 닮은 사람들과의 우정을 소중히 여깁니다. 저는 아시아 요리, 문화 및 전통의 다양성을 탐구하는 것을 좋아하며 "아시아인"은 단일 문화의 단일체가 아니라 다양하다는 것을 기억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이에 대해 배우고 있습니다. 이제 저는 반아시아인이나 인종차별적인 행동을 목격할 때 거부감이나 수용 부족에 대한 두려움 없이 말할 수 있고 그 순간을 가능한 한 가르치는 기회로 사용합니다. 나는 더 이상 흰색을 통과하지 못하는 것을 원망하지 않습니다. 아시아인으로서 자부심을 느끼고 있습니다.

Mary의 이전 블로그 읽기 My Adoption Day Is An Anniversary of Loss

내 정체성을 재정의하는 여정

~에 의해 마야 플라이슈만, 홍콩에서 태어나 유대계 러시아인 입양 가정에 입양된 인종 간 입양인. 소설책의 저자 소설 칭하를 찾아서.

“자신을 알면 알수록 더 명확해집니다. 자기 지식에는 끝이 없습니다. 당신은 성취에 도달하지도, 결론에 도달하지도 않습니다. 끝이 없는 강이다.”

지두 크리슈나무르티

자기 발견의 여정

우리가 누구인지 발견하기 위한 이 탐구 진짜 are는 소설과 영화를 구성하는 재료입니다. 우리의 자기 인식은 다른 사람, 그룹 및 장소와의 연결을 변경하는 시간, 사건, 사회적 및 물리적 환경에 따라 변하지만, 우리가 정체성을 구축하는 기반은 동일하게 유지됩니다(역사적 사건에 대한 인식은 바뀔 수 있음) . 다문화 입양인으로서, 나의 알려지지 않은 시작은 나의 정체성을 탐색하는 데 불안정한 기반이었습니다.

나는 누구인가? 1972년 홍콩에 거주하는 러시아계 유태인 부부에게 입양되었습니다. 저는 세 살, 아니 어쩌면 네 살이었습니다(양부모님이 두 나이를 모두 알려주셨기 때문에 저는 생년월일로부터 4년 후에 발급된 가짜 출생 증명서와 같은 증명서에 기재된 가짜 출생 증명서를 사용합니다). 저는 유태인 전통과 중국 설날, 러시아 부활절 및 크리스마스와 같은 중국 및 러시아 명절을 준수하는 가정에서 자랐습니다. 우리는 또한 박싱 데이와 여왕의 생일과 같은 휴일을 축하했습니다. 제 영국 학교와 당시 영국 왕실 식민지였던 홍콩에서 지켰습니다. 4년 전의 기억은 악몽과 꿈, 추억과 환상의 흐릿함입니다. 어느 것이 더 이상 확실하지 않아 내가 쓴 이유 칭하를 찾아서, 러시아 유태인 부부에게 입양된 중국 소녀에 관한 나의 소설을 소설로. 

나는 어디에서 왔습니까?

나는 부모님에게 평생에 한 번, 아마도 두 번 이 질문을 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들이 나를 바라보는 방식, 커다란 눈, 입술을 파고드는 이빨, 손톱 밑에 있는 상상의 흙을 만지작거리며 만지작거리는 손가락, 그리고 시선을 돌리는 방식을 기억합니다. 내가 그들과 섹스하는 것을 포착한 것처럼 어색함과 불안을 불러일으켰고, 다시는 그들과 내 중국 혈통에 대한 주제를 꺼내지 않았다. 나는 묻지 않았고, 그들은 나에게 그들이 과거에 대해 무엇을 또는 알고 있는지 말하지 않았습니다. 

내 다문화 배경은 내가 기억하는 한 대화를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기초가 부족하고 출처를 알 수 없다는 불안감으로 인해 직면한 질문과 의견에 답하기가 어려웠습니다. 나는 항상 내 시작, 내 역사, 내 삶을 부정하는 사람들의 인식과 판단에 당황했습니다. "아, 당신이 bat mitzvahed가 아니었다면 당신은 유대인이 아닙니다." "넌 아니야 진짜 중국어 못해도 중국어.” “양부모의 러시아 역사는 당신의 유산이 아닙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당신의 유산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진짜 부모." "당신은 입양된 행운아 소녀가 아닙니까?" “당신의 배경이 무엇인지 누가 압니까?” 그리고 제 정체성에 대한 한 마디 한 마디가 마치 “아, 스프 주문하지 마. 당신은 그것을 좋아하지 않을 것입니다.”

이 모든 선언과 함께 자라면서 나는 내 정체성에 대해 또는 정체성의 부족에 대해 궁금해했습니다. 내가 중국에서 입양되었기 때문에 중국 유산에 대한 자격이 없고, 내가 태어나지 않았기 때문에 부모의 역사에 대한 소유권에 참여할 자격이 없다면 정확히 나는 누구였습니까? 나는 어디에 속했는가? 내가 어렸을 때 가장 많이 수용했던 영국인(홍콩 영국인이지만) 정체성도 1997년 영국에서 중국으로 홍콩이 반환되는 과정에서 사라졌다. 

어린 나이에 대답은 중국 배경을 거부하는 것이 었습니다. 회당에서, 서양인으로 가득 찬 사교 모임에서, 또는 나와 닮은 모든 사람들이 음식을 서빙하거나 설거지를 하는 파티에서 나는 점점 더 내 중국인의 얼굴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자각과 함께 중국인이라는 것에 대한 짜증과 수치심이 생겼고, 내가 태어난 나라와 새 가족의 집에도 어울리지 않았습니다. 나는 성인이 되어서도 “홍콩에서 태어나고 자란 중국인이 어떻게 광둥어를 못하느냐”는 질문을 받지 않으려고 제 민족을 기반으로 하는 조직을 멀리했습니다. 대신, 나는 읽기, 쓰기 또는 부모 역할과 같은 공통 관심사를 기반으로 그룹에 가입하고 친구를 사귀었습니다. 

삶의 경험의 기반이 늘어남에 따라 나는 내 자신에 대한 감각과 잃어버린 자아의 주체에 대해 더 편안해졌습니다. 와 함께 칭하를 찾아서, 나는 칭하가 그녀의 새로운 삶의 다른 문화에 어떻게 동화되었는지를 전달하기 위해 고심했습니다. 이 글을 쓰면서 나는 나의 어린 시절의 수치심과 자기 회의, 정체를 알 수 없는 감정의 방아쇠, 문화의 모자이크에서 정체성을 찾는 데 대한 나의 불안이 현실적이고 도전적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소설을 쓰는 것은 내가 자라면서 느끼는 감정을 이해하고 이러한 복잡성 중 일부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오늘 나는 누구인가?

저는 이제 50대입니다. 근거가 없다는 느낌이 사라졌습니다. 저는 남편과 아이들과 함께 가족 역사를 만들었습니다. 내 feng-shui's 가정은 러시아와 중국 문화의 전통과 이야기, 유대 전통, 그리고 상당한 양의 불교와 스토아 학파의 통찰력으로 가득 차 있습니다. 그러나 인종에 대한 논쟁이 많고 경계가 명확하고 혼혈이 많은 사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여전히 내 과거에 대해 궁금해하는 자신을 발견합니다. 특히 가족력에 대해 문의하는 의료 양식을 작성할 때. 그래서 일주일 전에 DNA 검사를 받기로 했습니다. 아마도 나는 내 유전적 구성에 대해 배우고 현재와 미래의 의학적 상태에 대한 통찰력을 얻거나 내가 100% 중국인임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궁극적으로 내 깊은 바램은 누군가가 나를 찾고 있는지 궁금해하는 꿈과 목소리를 잠재울 누군가 또는 무언가를 찾는 것입니다.

2주 안에 DNA 결과가 새로운 것을 밝혀내지 못한다 해도 나는 답이 없는 질문들에서 친숙함을 발견했기 때문에 너무 실망하지 않을 것입니다. 내 기원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줄 사람은 아무도 없지만, 내 자아 발견의 여정은 계속될 것입니다. 왜냐하면 내 이야기의 나머지 부분은 내가 작가이기 때문입니다. 

이 기사를 작성한 후 Maya는 DNA 결과를 받았습니다. 여기를 클릭하여 그녀의 블로그 게시물을 읽고 그녀가 발견한 내용을 알아보세요. https://findingchingha.com/blog/finding-family/

홍콩에서 태어나고 자란 Maya Fleischmann은 프리랜서 작가이자 다음의 저자입니다. 칭하를 찾아서 그리고 엄마에게 시간을 주면. 그녀의 서평은 Foreword Magazine, Publishers Weekly, BookPage 및 Audiofile Magazine과 같은 서적 업계 무역 저널에 게재됩니다. 그녀의 이야기와 기사는 여행, 문화 잡지 및 책에 게재되었으며, 여기에는 Peril 및 워킹맘의 영혼을 위한 치킨 수프. Maya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다음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mayafleischmann.com 그리고 findchingha.com. 칭하를 찾아서: A 소설은 다음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문고판 그리고 전자책 아마존, 사과, 반스앤노블 그리고 코보 및 기타 주요 서점.

채택 및 파트너에 대한 영향

~에 의해 브라이언 불법 국제 입양 생활을 한 국제 입양인과 결혼한 사람. 우리는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이 이야기에서 이름과 장소를 변경했습니다.

제 이름은 브라이언이고 국제 입양인과 결혼했습니다. 나는 입양이 관련된 모든 사람, 특히 입양인에게 얼마나 민감하고 해로운지를 사람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내 이야기를 공유합니다.

입양인의 이야기를 하는 것만으로는 전체 이야기를 할 수 없습니다. 채택은 원자폭탄의 폭발과 같습니다. 입양의 여파는 입양인을 둘러싼 다른 사람들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칩니다.

우리가 만난 방법

나는 1998년 후반에 그녀가 태어난 나라의 수도에서 Melissa를 만났습니다. 우리가 만났을 때 나는 보잉 747-200 점보 제트기를 조종하는 부기장(부기장)이었다. 나는 Melissa가 있었던 같은 호텔에서 나의 경유를 했다. 당시 그녀는 호텔 로비에서 미디어 스크럼의 인터뷰를 받고 있었다. 나는 단지 모든 소란이 무엇에 관한 것인지 궁금했을 뿐이었다. 2주 전에 나는 그녀가 텔레비전에서 인터뷰하는 것을 보았다. 나는 속으로 생각했다. 나는 왜 그녀 같은 사람을 만나지 못할까.” 그때는 거의 몰랐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녀가 태어난 나라의 수도에서 친부모를 만나기 위해 그곳에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나는 Melissa의 입양이나 합병증과 그녀의 혼란에 대한 모든 배경을 알지 못했습니다.

나는 아시아 전역을 날아다니며 다양한 시간 동안 머물며 많은 시간을 보냈습니다. 아시아에는 매우 많은 독특한 문화가 있으며 각 문화는 신비합니다. 나는 항상 연기가 자욱한 불교, 유교 또는 도교 사원을 방문하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내가 아시아를 처음 방문한 것은 1985년에 홍콩이 중국 공산당의 오성 상표권과 망치와 낫을 받기 12년 전인 1985년이었습니다. 멜리사에게 젓가락 사용법을 가르쳤어요.

즉, 나는 더러운 거래, 최고 수준의 부패, 보수 및 기타 형태의 관시(关系), 미소, 관계, 존중 및 외국인의 언어와 문화에 대한 약간의 지식과 돈이 물건을 얻는다는 것을 알고 있었습니다. 완료. 예를 들어, 관광 비자는 고용주의 핸들러/번역가에 의해 취업 비자로 전환됩니다.

Melissa와 나는 그녀가 태어난 나라의 수도에서 체류하는 동안 다음 6개월 동안 서로를 보았습니다. 때때로 우리는 5분밖에 볼 수 없었지만 그것은 젊어지고 나를 지탱해 주었습니다. 멜리사는 항상 내 생각에있었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어떤 나라에서 특별한 선물을 사서 그녀에게 우편으로 보냈던 것을 기억합니다. 마지막 만남에서 우리는 충격을 받은 멜리사와 결혼을 제안했던 공원으로 걸어갔습니다.

그 후, 저는 보잉에서 새로운 보잉 747-400 항공기를 조종하기 위해 기장 업그레이드 및 전환 교육을 시작했습니다. 나는 멜리사를 볼 수 없었고 내가 대위가 될 때까지 그녀가 태어난 나라의 수도로 다시 비행하지 않았습니다. 어쨌든 그녀는 거기에 없었다. 그녀는 양부모인 존과 제인과 함께 호주로 돌아왔습니다. 

나는 우리의 관계를 계속하기 위해 결국 다시 Melissa와 함께해야 했습니다. 나는 호주에 가려고 했지만 우리가 세운 계획은 좌절되었습니다. 도착했을 때 Melissa가 부모님 집에서 이사를 갔다는 사실을 알고 충격을 받았습니다. 그녀는 한동안 혼자 살고 있었다. 그녀가 빌린 곳은 춥고 축축한 뒷방이었고 사생활이 전혀 없었고 온갖 종류의 불쾌한 캐릭터들이 방문하고 담배를 피우고 마약 중독자로 보였습니다. Melissa의 집주인이 그 장소를 임대하고 있었기 때문에 Melissa에 전대하는 것이 합법인지 확실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Melissa의 입장이었습니다. 제가 멜버른에 있을 때 다운타운에 멋진 스위트룸이 있었습니다. 나는 그 후 매달 거기에 머물렀다. 그러나 결국 나는 아파트를 빌렸고 사실 그녀가 머물던 곳보다 조금 더 나았을 뿐이지만 우리의 둥지였고 시내로 가기에 편리했습니다. 나는 또한 차를 렌트해서 드라이브를 가거나, 그녀의 부모님을 방문하고, 무엇이든 할 수 있었습니다.

Melissa가 집을 나간 이유에 대해 약간 어리둥절하고 관련이 있었지만 전체 이야기를 듣지 못했습니다.  

그녀의 입양 국가로 이민

호주에 도착한 후 얼마 후 나는 Melissa에게 보낸 편지와 소포가 Melissa의 양어머니인 Jane에 의해 단순히 폐기되거나 숨겨져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녀의 여동생은 일부를 회복했습니다. 아마도 Melissa는 내가 세계의 다른 지역에 있을 때나 보잉에서 교육을 받고 있을 때 내가 흥미를 잃었다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그녀는 항상 내 마음에 있었고 나는 훈련이 완료되는 즉시 그녀를 만나고 싶었습니다. Jane의 행동은 Melissa를 더 취약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우리 모두에게 불공평했습니다.  

이민국 직원이 제가 호주를 너무 자주 방문해서 영주권 신청을 고려해야 한다고 해서 그렇게 했습니다. 2001년 7월에 내가 직접 서류를 작성하고 수수료를 지불하면서 나는 보잉 747-400 기장이었고, 상당한 수입을 가진 전문직이었고, 자영업자였고, 전 육군 장교이자 영어가 모국어였기 때문에 절차를 믿을 뿐이었다. 나는 호주로의 이민이 공원에서 산책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것에 대해 실수하지 마십시오. 이민국은 진정한 놈들입니다. 그들은 우리의 삶을 불필요하게 지옥으로 만들었습니다. 일할 권리가 없는 820N 배우자 비자를 발급받았습니다.

멜리사와 나는 1997년 3월 5일 로스앤젤레스에서 결혼했습니다. 나는 다른 항공사와 계약을 시작하여 기장으로서 보잉 747의 이전 버전을 조종했습니다. 슬프게도 나는 이민국에서 하는 더러운 게임 때문에 대위직을 잃었습니다. 나는 결코 그들을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들은 승리하기 위해 플레이북의 모든 더러운 트릭을 사용했습니다. 그들은 이민 심사 재판소에 가기 직전에 내 전체 사건 파일(전자 사본 포함?)을 분실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다행히 마이그레이션 에이전트와 저는 원본 또는 인증된 정품 사본으로 된 모든 문서와 제출물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저는 마침내 2003년에 영주권을 얻었고 2005년에 호주 시민이 되었습니다.

이것은 Melissa와 나 모두에게 극도로 스트레스가 많은 시간이었습니다. 이민국에서 의도적으로 그렇게 만들었습니다. 나는 내 경력을 잃었다. 존엄을 잃었습니다. 수입을 잃었습니다. 그리고 저는 우리가 알게 되었고 이민국의 헛소리에 맞서지 못한 다른 배우자 비자 커플들처럼 우리가 실패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이별하는 부부를 보면 앞날이 걱정되기도 하지만, 더 강인해지고 결단력이 생기는 것 같았다. 우리는 침실 1개짜리 작은 아파트에 살았고 오래된 볼보 244DL을 운전했습니다. 우리는 매우 검소하게 살았습니다. 나는 합법적으로 결혼했음에도 불구하고 신청이 거부되어 이민 심사 재판소에 항소해야 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12개월 중 11일의 국내 체류가 없었고 여행이 큰일이라는 것을 이해할 방법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국제 항공사 기장의 삶의 일부입니다. 그들은 피비린내 나는 방해꾼일 뿐이었다.

입양 가족의 역동성 다루기

게다가 멜리사와 나는 그녀의 양어머니인 제인에게 강압을 받았습니다. 침착하게 시작해서 논쟁을 벌이게 된 전화를 기억합니다. Melissa는 전화를 끊었을 때 눈물을 흘렸을 것입니다. 앞으로는 그녀에게 전화하지 말라고 권하고 싶지만 멜리사는 어쩔 수 없는 것 같았습니다. 그녀가 방문했을 때와 같은 장면이었다. 그녀를 변호하지 않고 그냥 거기에 앉아 있기가 힘들었지만 나는 그래야만 했다. 한 번은 제인이 왕따와 학대를 멈추지 않으면 소송을 제기하겠다고 위협한 적도 있습니다. 집에서 환영받지 못하는 시간이있었습니다. 나는 볼보에서 멜리사를 기다리며 밖에 앉아 있었습니다. 제인은 항상 멜리사를 심리적으로 통제하고 있었고 멜리사는 더 많은 학대를 받기 위해 항상 되돌아가는 것 같았습니다. 거의 자기 표절에 가깝습니다. 멈추면 기분이 너무 좋습니다.

2006년 홍콩에서 보잉 737-800 항공기를 조종하다가 중국에서 기장으로 일할 계약을 제안받았을 때 항공 경력을 부분적으로 다시 원점으로 되돌렸습니다. 우리는 5년 동안 떨어져 있었지만 Jane이 전화할 것입니다. 그녀는 심지어 방문했다! 중국도 멀지 않았다. 집을 사기로 결정했을 때 나는 서호주에서 집을 사기로 결정했습니다. 예, 그것은 경치가 좋고 나는 내 사진을 좋아하지만 Melissa를 양어머니의 손에서 제거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였습니다. 하지만 Jane은 이미 몇 번 방문했습니다. Melissa가 부드러운 소녀였을 때부터 현재에 이르기까지 세월이 흘렀습니다. 이제 그녀는 40대가 되었고 더 강해졌고 양어머니에게 맞섰지만 험난하고 험난한 오르막길이었습니다.  

지지하고 동정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Melissa를 더 강한 사람으로 만들고 그녀가 믿는 것을 옹호할 용기를 가질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것은 그녀에게 때때로 저를 베는 날카로운 모서리를 주었습니다. 나는 Melissa가 정상을 향해 나아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빠진 것이 있습니다. 일종의 내부 갈등이다. 정신분열증과 같지는 않지만 약간의 현실과의 분리가 있는 질병과 거의 비슷합니다. 때때로 그녀는 하루의 대부분을 침대에 누워 하루를 마주하고 싶지 않고 자신의 삶을 깨우고 싶지도 않습니다. 

인종차별과 그 영향

또한 Melissa는 타고난 호주 소녀 억양으로 말하고 아기 때 호주에 왔을 때부터 집에서 영어로 말했지만 호주의 타고난 인종 차별이 그녀가 다르다는 것을 알고 손을 댔다고 생각합니다. 대부분의 백인들은 한국인과 태국인을 구별하지 못합니다. 그리고 그녀의 아시아인 얼굴은 일부 인종차별주의자들이 “Go home Chink bitch!”를 내세우도록 영감을 주었습니다. 멜버른이 고향입니다. 서부 호주가 고향입니다. 그것이 그녀가 아는 전부입니다. 호주인들은 그녀의 말을 들어도 아시아인의 얼굴을 넘어설 수 없습니다. 무지한 사람들이 생각해 낼 수 있는 최선은 "당신은 영어를 잘합니다"라고 정확하게 말하거나 아무 말도 하지 않는 대신 "당신은 영어를 잘합니다"입니다. 그녀가 호주 사람이거나 멜버른이나 서호주 출신이라고 말하자, 바보들은 "당신은 정말로 어디에서 왔습니까?"라고 대답합니다. 그들은 단순히 받아들일 수 없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더 나빠진다. 우리가 중국에서 살았던 5년 동안, 그녀는 영어만 한다는 이유로 두 번 중국 남성들에게 신체적 폭행을 당했습니다. 중국에서도 그녀의 출신국을 모르고 일본인인지 한국인인지 묻곤 했다. 설상가상으로, 그들은 그녀가 입양되는 것에 대해 고개를 끄덕일 수 없었습니다. 중국에서는 종종 중국인에게 주근깨가 없다고 말합니다. 하지만 실제로 그렇게 합니다. 중국인은 호주인만큼 인종차별적이다.

나는 Melissa가 승리할 수 없는 상황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녀는 호주인으로 받아들여지지 않았고 그녀의 출생 국가에서도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 이것은 그녀의 내부 갈등에 기여합니다. 외국 억양도 있고 차별적인 말을 받기도 하는데, 다르게 대처해요.

Melissa는 두 세트의 부모와 두 가지 버전의 자신이 있고 서로 화해하지 않기 때문에 갈등합니다. 사실, 그녀는 혼란을 가중시키는 DNA 검사를 받았습니다. 

나는 아시아 전역을 날아다니며 모든 주요 수도에서 다양한 시간을 보냈습니다. 나는 아시아의 현실, 즉 그녀의 위조 문서처럼 부당한 거래가 발생한다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어느 날 그녀의 다양한 신분 증명서와 출생 증명서를 조사했던 기억이 납니다. 나에게 그 정보는 의심스러워 보였다. 나는 그녀의 이름, 생년월일, 그녀가 태어난 곳 등을 의심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 정보가 거짓이라고 의심하고 Melissa가 실제로 그것에 대해 무엇이든 할 수 있도록 도울 수 있다는 것은 매우 어렵습니다. 왜냐하면 누가 진실을 말할 것입니까? 체면을 구하는 것이 그토록 중요한 그녀의 친부모가 될까요? 아니면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이 의심스럽다는 것을 알고 있었던 그녀의 양부모입니까? 아동 인신매매는 삶의 방식이며 아시아 문화, 심지어 서양 문화에서도 딸이 아들만큼 높이 평가되지 않는다는 것은 상식입니다. 나는 Melissa가 단순히 버려지거나 쓰레기에 버려지거나 익사하거나 변태에 의해 사용 및 학대를 위해 인신매매되지 않은 것이 운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종종 아동 인신매매범은 생모가 다른 마을이나 마을에 있는 좋은 집, 자녀가 없는 부부에게 갈 것이라고 확신시키거나 거짓으로 약속합니다. 우리는 모두 이야기를 읽거나 저녁 뉴스를 봅니다.

사실 이 모든 콤플렉스와 내가 힘들게 쌓아온 경력의 상실을 알았다면 만나기 전에 아무리 귀엽고 사랑스러워도 멜리사와의 관계를 추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하지만 수정 구슬이 없었죠? 난 그냥 군인.

불법 입양에 대한 호주의 대응 부족

나는 호주 정부, 입양 기관, 그리고 Melissa의 양부모가 모두 그녀의 불법 입양에 가담했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것이 진품인지 확인하기 위한 철저한 조사는 없었다. 이것을 제가 호주 영주권자가 되고 시민권자가 되기 위해 수행된 엄격한 조사와 비교해 보십시오. 그러나 저는 제가 누구인지 증명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일급 증거를 가지고 있습니다. 멜리사의 입양으로 호주 정부가 의도적으로 한쪽 눈을 감았던 것 같습니다.

Melissa의 양어머니인 Jane에 관해서는 그녀가 교활하고 교활하며 자신의 정신적 문제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또한 Melissa가 성적으로 학대를 당했을 수도 있다고 항상 느꼈습니다. 그녀의 양아버지는 다소 척추가 없습니다. 그는 제인의 공격과 불쾌한 말에 대해 멜리사를 변호하는 것 같지 않습니다. 증명할 수 없고 근거도 없지만 멜리사의 행동과 반응을 의심하고 관찰했습니다. 멜리사는 어렸을 때 가슴을 감싸서 위장하곤 했다는 이야기를 나에게 한 적이 있다. 나는 Jane이 이것을 촉진했다고 생각합니다.

멜리사를 양어머니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20년 동안 싸워왔습니다. 이것이 우리가 Melissa가 자랐고 그녀의 양부모가 헤어졌음에도 불구하고 남아 있는 멜버른이 아닌 서호주에 사는 이유입니다.

멜리사의 불법 입양을 알게 된 후, 그리고 그녀와 그녀의 양어머니 사이의 갈등을 진정으로 이해하기 전에 나는 멜리사를 고국으로 데려오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는 그녀가 아는 유일한 가족과 그녀를 분리하고 싶지 않았고 그녀가 바뀌는 것을 원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어쩌면 그것은 실수였다. 나는 또한 백인 양부모가 백인이 아닌 아이들을 입양하는 것이 잘못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에 이것은 입양인의 정신적 자아상을 좌우하는 데 큰 역할을 합니다.

Melissa는 내가 아는 가장 사랑스러운 소녀로 남아 있고 그녀를 사랑하지만 그녀가 그렇게 복잡하고 갈등하지 않았으면 합니다.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