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의 대안?

#3 2019 입양 인식의 달 ICAV 블로거 협업 시리즈

내가 마음을 열고 국제 입양으로 인해 사회 옆에 살 수 있는 위치에 놓이게 되었고 손실을 느끼고 있다고 공유했다고 가정해 봅시다. 스웨덴에 있는 가족 중 한 명과 모국인 이란에 있는 한 명의 가족에게 마음을 열면 둘 다 같은 대답을 할 것입니다. "이란에서 고아가 되지 않은 것에 감사해야 합니다." 암묵적으로 다른 모든 대안은 더 나빠질 것이므로 나는 불평할 권리가 없습니다. 난 조용히 있어야 해요.

입양에 대한 대안을 논의할 때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매춘, 빈곤, 가족이 모든 것인 잔인한 사회로부터의 거부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기본적으로 좋은 삶에 대한 전망은 전혀 없습니다.

자유로운 나라에서 자라서 교육을 받고 여행을 할 수 있는 안락함보다 그것을 선호했을까요? 그게 그렇게 나쁘다면 다른 해결책이 있습니까?

내 이란 친척은 암묵적으로 그들의 나라가 바뀔 수 없다고 말할 것입니다. 고아는 항상 눈살을 찌푸릴 것이고 혼외 성관계, 약물 남용 또는 빈곤은 회복될 수 없다고 말합니다. 내 스웨덴 친척은 암묵적으로 국제 입양이 최선의 해결책이라고 믿을 것입니다. 당신이 추론을 뒤집을 때만 눈에 띄게 되는 내재된 식민주의 관점이 있습니다: 만약 백인 스웨덴 고아가 이란과 같은 낯선 나라로 무작위로 보내진다면 당신은 어떻게 생각할까요? 스웨덴에 고아가 있을 때 우리는 고아와 함께 무엇을 할 것입니까? 우리는 그들의 친척을 찾아 그곳에 배치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다할 것입니다. 그것이 효과가 없다면, 우리는 그들의 트라우마에 대한 책임과 지원이 있는 안전한 집에 그들을 가둘 것입니다. 우리는 아이가 자신의 친가족에 대해 가능한 한 많이 알도록 하여 그들이 언제라도 그들을 찾고 항상 그들과 연결되어 있다고 느낄 수 있도록 할 것입니다. 이것은 채택에 대한 대안이 될 것입니다.

그러나 더 부유한 국가가 외교에서 입양을 협상 칩으로 사용하여 아기를 위해 가난한 국가를 채굴하는 한 가난한 국가가 문제를 처리할 유인이 없습니다. 제 조국의 고아원은 여전히 물에 잠겼습니다. 이슬람 혁명 이후 이란은 더 이상 우리 아이들을 협상 칩으로 사용하는 것을 원하지 않았고 고아들을 해외로 보내는 것을 중단했습니다. 요즘에는 이란 시민이어야 하고 자산의 3분의 1 이상을 써야 하며 입양이 확정되기까지 6개월 동안 아기와 함께 모니터링해야 합니다.

이란의 방식이 고아를 위한 더 합리적인 해결책처럼 들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면 그것은 아마도 식민주의적 관점 때문일 것입니다. 그것은 서구 국가가 모든 사람이 성장할 수 있는 더 나은 선택이 되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입양인으로서의 모든 학급 사진(기울임꼴), 모국어나 문화를 모르는 것, 매일 배경에 대한 질문을 받고 어린 시절부터 인종 차별을 받는 것은 모두가 기꺼이 지불할 대가입니다.

가장 합리적인 해결책은 물론 우리가 여기 서구에서 우리의 "자신"에 대해 할 일입니다. 나는 이것이 변화를 만들기 위해 가난한 국가에서 운동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입양인의 목소리가 필요합니다!

~에 의해 사라 메르텐손

내가 이 질문을 볼 때 – 나는 이것이 고전적인 바다사자 비유, 즉 예의와 성실의 가장을 유지하면서 지속적으로 증거를 요청하거나 반복적인 질문으로 사람들을 추적하는 것으로 구성된 일종의 트롤링 또는 괴롭힘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토론에 참여하기 위한 끊임없는 악의적 초대”의 형태를 띨 수 있습니다.

이 질문 및 이와 유사한 다른 질문은 입양인이 문제를 정의하는 데 필수적인 것으로 입양인의 목소리를 중심에 두는 것을 거부하면서 솔루션과 답변을 가질 책임을 부여합니다.

나는 입양보다 후견인이 되기를 바라지, 삭제를 걱정하지 않는다. 위기에 처한 아이들을 돌보는 것은 광범위한 비밀 유지, 가족 유대의 단절, 출생 문화로부터의 완전한 제거를 포함할 필요가 없습니다.

비밀로 인해 수색에 대한 정서적, 재정적 부담은 입양인에게 있습니다. 출생 가족은 종종 권한이 박탈되고 접촉을 적극적으로 권장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입양인들이 친족이 이끄는 경우 거부에 대한 두려움이 줄어들면 더 많은 입양인들이 접촉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려 있는 것 같습니다. 정부 지원 시스템은 유전자 검사를 제공하고 재결합을 지원하지 않으며 입양 또는 출생 국가 또는 헤이그 협약에서 그렇게 하도록 압력을 가하지 않습니다. 입양인은 특히 국제 입양에서 일반적으로 나타나는 입양 정보의 지속적인 은폐 때문에 수색에 대한 복잡한 감정을 다루어야 합니다. 은밀한 관행은 수용할 수 없고 불법인 입양 내에서 완전히 정상화됩니다.

대중은 가족의 비밀과 재회 이야기에 매료됩니다. 수색과 동창회에 관한 텔레비전, 영화, 책은 넘쳐나지만 아무도 그러한 처벌적인 익명성과 모든 생물학적 관계의 단절에 대한 이유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지 않습니다. 아무도 입양 부모에게 입양이 왜 입양의 한 요소인지 묻거나 그것이 사람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상상해 보라고 요청하거나 나약함과 두려움을 전달하는 입양 부모와 그러한 감정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얼마나 쉬운지 상상해 보라고 초대하지 않습니다. 주제를 중심으로.

~에 의해 줄리엣 램

가능한 경우 어린이와 아기를 자신의 가족과 문화권에 두십시오!

~에 의해 케이트 코글런

이 질문에 대한 답은 에세이, 논문 또는 책 그 자체가 될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제대로 할 수는 없지만 관련 질문이기 때문에 몇 가지 초기 생각을 언급하겠습니다. 궁극적으로 이 질문은 다음과 같이 묻습니다.

채택이 해결책이며 우리가 해야 합니까? 

입양의 기본 개념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인류가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인식하고 어려움을 겪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어린이와 가족이 있으며 우리 대부분은 취약한 어린이를 돕고 싶어하지만 그러한 도움을 제공하는 방법은 다음과 같은 경우에 실제로 생각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입양에 대한 대안을 요구합니다. 국제 입양의 합법화 방식은 정부가 동의했기 때문에 좋은 일이어야 한다고 가정하고, 협약 형태로 보호 장치를 마련한 것처럼 보입니다(국제 입양을 위한 헤이그 협약) 수십 년 동안 일어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국제 입양인의 삶을 살았고 전 세계 수천 명의 사람들을 알고 있기 때문에 입양에 대한 대안이 무엇인지 묻는 사람들에 대한 나의 대답은 세 가지입니다.

첫째, 저는 우리가 국제 입양의 필요성을 방지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며 많은 조직이 이에 대해 놀라운 일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입양 산업에서 나온 많은 돈을 가족과 지역 사회 보존에 중점을 둔 예방 프로그램에 쓸 사람들이 필요합니다.

다음은 국제 입양이나 고아원을 고려할 필요가 없도록 가족과 지역 사회의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훌륭한 일을 하고 있는 몇 가지 놀라운 NGO입니다.
매혹적인 국제
셀람타 가족 프로젝트
집단 소명
파모자 레오
전 세계 어린이 돕기
마틴 푸낙스
Shishur Sevay의 친구
나는 국제 입양을 촉진하지 않고 제도화를 종식시키는 데 초점을 맞춘 LUMOS와 같은 조직을 높이 평가합니다. 당신은 그들의 보고서 지역 사회 및 가족 기반 치료를 촉진하는 자금 지원 기관에 대해 이야기할 때. 이것은 국제 입양의 필요성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우리가 취해야 하는 조치입니다..

둘째, 사람들이 입양의 대안이 무엇인지 물으면 나는 그들이 누구인지 아는지 묻는 것으로 대답합니다. 상위 10개 송금 국가는 지난 20년 동안. 그런 다음 나는 중국, 한국, 러시아가 상당한 GDP를 가진 제1세계 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상위 10위 안에 든다는 점을 지적합니다. 왜 계속 자녀를 해외로 보내는지 물어봐야 합니다. 그리고 여기에는 상위 25개 파견국에 속하는 미국도 포함됩니다. 국제 입양은 돈과 자원의 부족에 관한 것이 아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입양에 대한 대안을 고려하지 않을 것입니다. 아이에 대한 그들의 필요, 아이에게 가장 좋은 것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그 아이를 영원히 간직할 "그들의"로 두는 것입니다. 우리가 관심이 있었다면 아이에게 가장 좋은 것은, 우리는 일반적으로 두 나라 사이에서 자라는 어려움에 대해 공유하는 성인 국제 입양인의 이야기를 듣습니다. 성인 국제 입양인들은 아이들을 자국에 계속 머물게 하고 입양 대안이 부족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많은 일을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것은 나를 세 번째 요점으로 이끕니다. 이미 훌륭한 대안이 있는 일부 제1세계 국가를 살펴보면 대안이 존재하고 그 중 많은 국가가 효과적으로 작동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몇 가지 예: 
프랑스 사용 단순 채택 널리 사용되는 것에 비해 본회의 채택
호주에서는 일부 주에서 사용합니다. 후견/청지기직, 친족 케어/재택 요양 및 영구 관리/수년간 운영되고 있는 위탁 관리 모델. 
스웨덴은 그들의 사회 기반 시설을 다시 작성 아동의 권리가 중심이 되도록 합니다.
NS 스위스 보고서 국제적으로 아동 보호 시스템을 비교한 이 보고서는 "우수 관행"에 필요한 사항에 대한 14가지 권장 사항을 제공했습니다.
최근 석영 보고서 현재 놀라운 가족 복지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유럽 최고의 국가를 나열합니다. 이러한 종류의 사회 기반 시설은 빈곤에 시달리는 출생 국가에서 종종 누락됩니다. 그들이 가족 지원 시스템을 개발하도록 돕는 것은 입양을 고려해야 할 필요성을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다음과 같은 분야의 전문가도 있습니다. 로리 카란젤로 입양에 대한 대안으로 생각하는 것을 이해하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입니다. 최근에는 최초의 연구 Western Sydney University의 Karleen Gribble이 방금 석방되었습니다. 그녀는 영향을 받는 위탁 및 입양인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우리가 본회의 입양보다 선호하는 것이 무엇인지 질문했습니다. 그녀의 연구는 AdoptChange에 의해 호주 정부에 제공되었으며 여기에서 액세스할 수 있습니다. 전체 보고서 무료.

입양에 대한 대안에 대해 묻는 것이 국제 입양에서 논의해야 할 가장 관련성이 높은 질문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이것이 적절하게 논의될 때, 다른 해결책이 존재한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구식 본회의 채택 모델을 고수하는 것은 다음 이외의 다른 유용한 이유가 없습니다. “우리는 수십 년 동안 이렇게 해왔습니다.”. 사람들은 변화를 좋아하지 않습니다. 변화에는 돈이 듭니다. 변화에는 새로운 마음가짐이 필요합니다. 우리는 대안이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지만, 관련된 어린이와 가족을 위해 옳은 일을 하기 위해 수십 년 동안 쌓아온 막대한 수익을 창출하는 산업을 변화시킬 정치적 의지가 없습니다.

국제 입양은 "고아원 대 입양", 즉 어둠과 빛, 죽음과 삶과 같은 마케팅 개념으로 단순화되는 복잡한 문제에 대한 유일한 구세주로 너무 자주 묘사됩니다. 이 묘사는 지나치게 단순하고 변화에 대해 생각하려면 이러한 전부 또는 전무 개념에서 벗어나야 합니다.

현재 본회의 형식으로 채택하는 것은 오늘날 우리에게 대안이 있고 더 중요하게는 그러한 극단적인 솔루션의 필요성을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 있다는 점에서 해결책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본회의 채택은 결코 첫 번째 해결책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지역 사회와 가족이 먼저 많은 예방 전략을 제공했음에도 더 이상 자녀를 돌볼 수 없는 경우 Kinship Care, Simple 입양, Guardianship 모델이 관련된 모든 사람의 권리와 이익을 보호하는 데 훨씬 더 효과적입니다. 이제 우리는 이 질문에 대해 충분히 논의하고 다양한 경험을 통해 이 질문에 대해 살아가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야 할 때입니다.

~에 의해 리넬 롱

NAAM 2019 AdopteeVoices #11

ICAV에서 우리는 회원들에게 국가 입양 인식의 달 기간 동안 대중이 알았으면 하는 내용을 공유하도록 초대했습니다. Here’s another of what some of our members are happy to share.

I am Pradeep Wasantha or Philippe Mignon. I was adopted when I was 4months old by a Belgian family. There are many things the world needs to know about the world of adoption. For example, know that if you have an adopted person in your entourage, she is not an alien. She may not have a name or be given a name that matches her but pointing her out with an ill fitting name, may hurt her deeply. You must also know that finding our bearings is sometimes very difficult. Which leads me to say that there is a lot to know and understand about adoptees.

Finding one’s place in society is all the more difficult for some adoptees because we must build an identity without having any reference – no basis. Sometimes our adoption papers are fake – no biological starting point.

It must be understood that we adoptees are very strong and fragile at the same time. Mainly because in our adopted country we are strangers (usually because of our skin colour) and if we return to our country of origin, we are also strangers because we don’t know the national language nor customs. In short, we are strangers wherever we go. So we cling and hold to what we can. Friends. The adoptive family. You.

프라딥(필립 미뇽)
Founder of Empreintes Vivantes for Sri Lankan adoptees – Belgium

신원, 분실물

제가 40대가 되어서야(예, 당신이 읽었습니다.) 라틴계 여성과 우정을 나누기 시작했습니다. 이것은 라틴계 가족, 언어 및 문화 내에서 자란 라틴계 여성을 의미합니다. 입양되지 않은 라틴계 여성. 

왜요? 다른 라틴계 여성들과 관계를 맺는 데 왜 그렇게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까? 생후 2.5개월에 입양된 순간부터 나의 라틴계 정체성과 환경은 백인 유대인으로 바뀌었기 때문입니다. 자, 당신이 백인이고 유대인이라면 백인, 유대인 정체성을 갖는 것은 아무 문제가 없습니다. 하지만 그렇지 않다면?

나는 내 주변에 정말 멋진 사람들과 사물들과 함께 자랐습니다. 물론 힘든 시기도 있었지만 사랑, 우정, 가족, 교육의 기회, 휴가, 따뜻함, 음식, 안식처 등 그 누구도 당연하게 여길 수 없는 모든 감정과 것들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여전히 뭔가 부족했습니다. 콜롬비아에 있는 mi mami의 화신 뿐만 아니라 나, 나. 라티나로서의 내 정체성은 조상들의 삶에서 일어난 모든 일 덕분에 태어났습니다.

나를 사랑해주고, 최선의 의도를 가지고 있지만, 내가 되기를 원했고, 내가 될 수 있다고 잘못 말했던 사람들이 나의 조상이 아니라 그들의 조상. 

다시 말하지만, 이 모든 것은 1950년대 후반 이후 채택 시스템을 지배해 온 다수의 해로운 관점으로 귀결됩니다.
입양 부모에게 이름 변경, 새로운 언어, 새로운 종교, 새로운 환경과 함께 인종 간 입양한 자녀를 가족으로 완전히 동화시켜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색깔을 볼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것은 입양 부모에게 모든 것을 보지 말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그들의 입양된 아이의. 국제 초인종 입양 초기에 그렇게 되었고, 슬프게도 이러한 미백을 경험한 입양인 전문가들이 의도에도 불구하고 그 영향이 얼마나 해로운지에 대해 말하기 시작했음에도 불구하고 슬프게도 이 일의 상당 부분이 오늘날에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좋은 것.

상처를 주는 것이 아니라 다른 인종과 민족의 자녀를 둔 후견인, 양부모, 양부모가 이해하고 인종적으로 편안하고 유능한 개인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되는 일을 하는 방법을 배울 수 있기를 바랍니다.

내 내면화된 백인성을 무너뜨리기 시작하는 데 수십 년이 걸렸습니다. 그리고 현재 진행 중인 과정입니다. 약 20년 전 제 원래 성을 포레로(Forero)로 법적으로 되찾으면서 시작했습니다. 이것은 나의 (양부모) 부모를 거부하거나 무시하기 위해 행해진 것이 아닙니다. 절대적으로하지. 나 자신을 존중하기 위해서였다. 내가 항상 여기에 있었고, 나는 항상 콜롬비아 사람이었고, 나는 항상 다른 가족과 나의 양가족의 일원이었고, 나는 항상 그랬고 항상 그랬던 것처럼 가치가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기 위해. 

내 밝은 갈색 피부는 흰색이 아닙니다. 괜찮습니다. 
내 짙은 갈색 눈은 결코 파란색이 아닙니다. 괜찮습니다.
스페인어는 자궁 내에서 내 뇌를 가득 채웠습니다. 괜찮습니다.
제 조상은 동유럽에서 오지 않았습니다. 괜찮습니다. 
나는 인종적으로 무능했다. 그리고 그건 좋지 않습니다.
나는 내 사진을 보고 원주민 라틴계 여성을 볼 때 여전히 놀랐습니다. 그리고 그 놀라움은 OK가 아닙니다.

사람들 사이의 차이를 인식하는 것은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문제는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차이로 사람을 차별하는 것입니다. 문제는 사람들을 완전히 보지 않는 척하는 것입니다. 우리가 다른 사람에게 눈가리개를 씌울 때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도 눈가리개를 씌웁니다. 모든 어린이, 모든 여성, 모든 남성에게는 유전자에 담긴 역사가 있습니다. 다른 사람보다 적은 사람은 없습니다. 모든 사람은 볼 자격이 있습니다. 

오늘, 나는 바친다 나는 움직이지 않는다, Des'ree가 내 동료 트랜스인종 입양인들에게. 여러분 모두 존엄과 자부심을 가지고 걸어가시기 바랍니다.

(원래는 NAAM2019 기간 동안 내 페이스북 피드에 게시됨)

“다른 사람의 삶을 살기에는 시간이 너무 짧습니다.”

NAAM 2019 AdopteeVoices #10

ICAV에서 우리는 회원들에게 국가 입양 인식의 달 기간 동안 대중이 알았으면 하는 내용을 공유하도록 초대했습니다. Here’s another of what some of our members are happy to share.

I believe that the world needs to know that adoption occurs because society is broken and from this broken world comes the NEED for adoption. If only we could remove the need for adoption, we would fix a lot of the world’s problems. 

The only way to stop adoption is to remove the NEED for adoption and address the causes such as help single mothers financially to be able to raise their child.

Some mothers are not well enough to raise their child and there are many more causes that create a need for adoption.

~에 의해 Tim Kim

Families who come together through adoption deserve the same rights, privileges, and security as biological families including citizenship and nationality, which are the fundamental human rights of all individuals.

Citizenship is critical to economic stability, family preservation, and social legitimacy.

Legislation is needed to ensure that citizenship rights are equally applied to all children of American citizens.

Adoptees who join American families as children, grow up with American values and contribute to our nation’s communities in every way.

Equal citizenship rights will also strengthen our national values by empowering adoptees to fully participate in American democracy.

~에 의해 Joy Alessi, Co-director of 입양인 권리 캠페인

Not Helpful

Uh oh .. did you write a review like that? Perhaps you bought something based on a review like that? Or like me, did you groan when you saw it because the review just isn’t actually helpful?

We’ve come to increasingly understand that representation changes the conversation through the different experiences that inclusion brings. We are seeing that when the writers’ rooms of Hollywood include women, people of colour and LGBT writers our understanding can dramatically shift altogether and deepen. Seth Myers team have shown this in great comic style with their White Saviour Movie Trailer.  

However, it hasn’t yet become expected that adoption stories should have adoptee advocates representing adoption. Adopting parents continue to dominate the narrative of adoption over adult adoptee voices both in Hollywood on social media and within our families. As Angela Tucker pointed out on Red table talks – “For me to talk about transracial adoption is to hurt somebody”. This creates an unusually weighted dynamic in which may adoptees remain silent, maintain the status quo or even promote adoption.  

I use amazon reviews as an analogy because you’ll often see gift givers reviewing products based on the fact that someone they gifted it to “loved it”. When I see that, I groan inwardly. This person is either humble, bragging or completely dismissing that many of us will feign delight over gifts we don’t like out of respect for the kindness of the giver. It doesn’t make the giver credible as a reviewer. This kind of review tells us nothing about the product itself in a thoughtful or useful way. Did the product deliver what was expected? Did it break after four uses? How does it fit?  

I wouldn’t claim that being a dancer is easy because I know someone who’s a dancer and they seem fine. Try asking a five year old to explain how to drive a car and you’ll get much the same level of coherence and reliability as a non-adoptee talking for adoptees. There are layers and layers of things you don’t even know you don’t know. Even adoptees need time, reflection and validation, to get clear about the experience. I myself have much greater clarity about how adoption affected me now that I can look back over nearly fifty years of patterns of behaviour. How can anyone expect to talk helpfully about it from the outside, when even adoptees can struggle to articulate it from the inside until they’ve processed it.

The only way to even begin to comprehend what adoption is really like is listen to adoptees. Quiet your minds while doing so, resist the urge to listen or argue. We are well used to talking with people listening while finding ways to discount with comments like, “but lots of people feel that way”. If I recounted an assault and the feelings of powerlessness, would you really think it was helpful to tell me lots of people feel powerless in their lives? Or would you consider the context?

Listen to understand, explore and most of all to validate. You can offer healing, you can find ways to empathise, you can be a part of the solution. If you don’t want to offer relief and healing to an adoptee, you really need to ask yourself why you don’t want to do that, what’s in it for you to avoid it?

에 대한 줄리엣 램

There Is Only Me

“All those moments will be lost in time like tears in the rain.”

I’m reminded of that line from the movie Blade Runner that was set in November 2019 and spoken by Roy Batty, the replicant who was fighting against time and against his creator who doomed him by installing a kill switch. Those words weigh heavy on this adoptee because I have chosen to stop my clock by not looking into my origins or searching for any blood relatives. Any memory of roots or of faces or events that would connect me to my own origin story I have chosen to forego because no one can claim me. I am no one’s son. My biological existence and furtherance are all now under the aegis of my force of nature. I know my face and other physical features are not reflected in anyone else on this planet, so I am free to take control of my own story, to tell it to myself without deceit, without manipulation. My name is in a passport within another passport, within another. My tree of blood is a stump in the backyard of a tenement where my body was found in Saigon, lost, then found again in a two-level suburban house in northeastern America that couldn’t keep me forever. Because forever is a fallacy to my adopted body. In my own body is where I belong.   

에 대한 케브 민

NAAM 2019 AdopteeVoices #9

ICAV에서 우리는 회원들에게 국가 입양 인식의 달 기간 동안 대중이 알았으면 하는 내용을 공유하도록 초대했습니다. 여기에 우리 회원 중 일부가 대중에게 기꺼이 공유할 수 있는 또 다른 내용이 있습니다.

The biggest thing I want people to know this month is that I’m not anti-adoption. If it weren’t for adoption happening to me, I wouldn’t be living the life I am now. I can’t say it’s necessarily a better life, it’s just a different one than the other life I could be living had I not been adopted.

Non-adopted people don’t think of what their ‘other life’ could have been like because for them, their existence wasn’t founded on first family separation and the traumas associated with it — there’s not an ‘other life’ option that enters their minds. For me, it is always there.

So, when I say I’m not anti-adoption, that means that I understand why it exists. As someone who was directly affected by adoption, I know firsthand its impacts and I’m not afraid to speak about them – all of them.

During NAAM especially, I want the world to know that I’m not fighting against adoption, I am simply fighting to be heard and seen. 

~에 의해 Christina Williams

Everyone has a story: beautiful, terrifying, wonderful, heartbreaking, mysterious, coincidental, whatever.

Everyone deserves to feel a sense of belonging. 

Everyone deserves to discover their own identity. 

Unfortunately for some, the path of discovery leads to denial, rejection, abandonment, half-truths or hidden truths. Scars reveal themselves. Scars some of us didn’t know existed. We’ve been so busy building dreams and chasing sunsets, yet others have lived with a daily pain.

Fitting in, being misunderstood, different ones trying to do their best. 
Or not. 
It’s all part of the territory. 

Has anyone inquired of you lately, ‘How are you going with it all?’ ‘Where do you see yourself in 20 years?’ ‘How will your story end?’

One thing I have learnt though, through the processing of life and daring to ask our big questions, is that everyone of us has the power to decide our own destiny. As the ever-optimist, I’m believing that each of us would finish well.
Selah 🕊

~에 의해 Jasmin Em

NAAM 2019 AdopteeVoices #8

ICAV에서 우리는 회원들에게 국가 입양 인식의 달 기간 동안 대중이 알았으면 하는 내용을 공유하도록 초대했습니다. 여기에 우리 회원 중 일부가 대중에게 기꺼이 공유할 수 있는 또 다른 내용이 있습니다.

그것은 친족으로부터 찢겨진 것 이상입니다. 일상의 문화에서 찢어지고 있습니다. 영적, 문화적 규범이 없고 조상의 지식과 관련이 없습니다. 그것은 우리의 DNA이며 우리가 우리 문화에 연결할 수 없을 때 거부됩니다. 일단 입양되면, 당신은 항상 , 라벨이 붙습니다.

~에 의해 켈리 포스톤

입양은 종종 그들의 꿈을 실현하는 부모에 관한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그들이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고 있다고 믿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이 더 나아지고 있다고 믿습니다. 부모가 되고 싶은 욕망은 결국 이기적인 행동이 아닐까요? 그러나 얼마나 많은 미입양 아동이 평생 '감사'할 것으로 예상됩니까?

입양아는 양날의 검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들은 평생 그 칼날을 따라 걷습니다. 그 칼날의 한쪽에는 다른 삶의 길의 특권이 있습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그들의 출생 문화를 놓치는 단점이 있습니다. 입양의 달의 일환으로 이것을 인정하고 싶습니다.

~에 의해 크리스틴 앤더슨

흙을 파다

#NotMyNAAM

정원을 가꾸려면 흙을 준비하고 땅을 가꾸어야 합니다. 잡초 제거는 필수 준비 및 유지 관리 작업입니다. 잡초를 뽑고 비료를 주지 않으면 꽃과 채소가 제대로 자랄 수 없습니다.

상처를 치유하려면 봉합하거나 붕대를 감기 전에 상처를 깨끗이 씻어야 합니다. 상처 안에 잔해가 남아 있으면 아프고 감염됩니다. 그리고 다시 열어서 청소하고 더 처리해야 합니다.

가끔 제가 입양아, 퍼스트맘 지원단에 다니고 있다고 하면 제가 왜 옆에 앉아서 안타까운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과 함께 하고 싶냐고 물어봅니다. 우리 모두는 단지 거주하고 낙심하는 사람이 아닙니까? 내 대답은 강하다 아니요. 내 인생에서 내가 가장 우울하다고 느꼈던 때는 트라우마에 완전히 혼자였을 때, 입양 트라우마에 능한 치료사를 찾기 전, 지역 지원 그룹을 찾기 전, 인터넷과 FB 그룹이 생기기 전, 국제 및 초인종 입양 커뮤니티에서 활동하기 전에. 내 주변에 같은 원초적 상처를 공유하고 건강한 방식으로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 배우고 함께 일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은 고통스러울 수 있지만 매우 치유적입니다.

새 기록처럼 들릴 수 있는 위험을 무릅쓰고 입양 후 서비스는 입양된 모든 사람들에게 매우 중요합니다. 그리고 저는 무료 입양 외상 기반 치료 제공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지역 입양인이 운영하는 지원 그룹; OBC 및 DNA 검사에 대한 접근; 출신 국가로의 여행을 위해 따로 책정된 여행 예산; 국외 입양인을 위한 언어 수업 및 번역 서비스. 적절하고 이용 가능하며 유능한 입양 전후 서비스가 없다면 우리는 준비되지 않은 땅에서 무성한 정원이 자랄 것으로 예상합니다. 우리는 상처를 치유하는 데 먼저 도움을 주지 않고 상처가 치유되기를 기대합니다. 또는 애초에 상처를 인정하지도 않음으로써 상처가 낫기를 기대합니다.

땅에 떨어져 참호에서 더러워지고 잡초를 뽑고 새로운 씨앗을 심는 모든 동료 입양인들에게 바칩니다. 흙을 파다, 피터 가브리엘.

에 대한 애비 힐티

NAAM 2019 AdopteeVoices #7

ICAV에서 우리는 회원들에게 국가 입양 인식의 달 기간 동안 대중이 알았으면 하는 내용을 공유하도록 초대했습니다. 여기에 우리 회원 중 일부가 대중에게 기꺼이 공유할 수 있는 또 다른 내용이 있습니다.

I am adopted from Spain. Terrible experience. I hope any family adopting in America now receives an independent thorough home study, including military.

As a retired social worker I have approved quite a few adoptions. I am a lion for kids, so I know they were in very bad unrepairable situations and those families were golden.

There is absolutely a time and place for adoption, in my opinion. Also, shame on our country for allowing Mexican children to be stolen!

~에 의해 제시 라산드로

The loneliness that comes from the separation of our culture and family creates a pain so unique that some survive and others get torn apart. Through awareness, education, and understanding, this can change.

In my own experience not knowing my identity was a huge problem that held me back from making healthy decisions when it came to choosing friends and making big life choices. That pain always reminded me, I was never good enough.

It wasn’t until I met my birth family that I felt a connection to something that was my own and I felt something inside me heal.

I’m not opposed to adoption but adopting is a big undertaking that will come with trauma so if you want to be an adoptive parent and reading this, don’t lie to yourself. If you’re not ready then wait. For any adoptee reading this, I feel your pain and please know you’re not alone.

by J Aucayse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