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에 대한 개비 말파스

2022년 4월 3일, 19명의 호주 국제 입양인 그룹이 호주 인권 위원회(AHRC)를 위한 ICAV 자문에 참여하여 다음을 개발했습니다. 컨셉 페이퍼 위해 국가 반인종차별 프레임워크. We believe intercountry/transracial adoptees are under represented in race discussions in almost every adoptive country and wanted to make sure we had a say. Gabby’s input below is included in our full papers 여기 which we submitted to the AHRC.

~에 의해 개비 말파스, born in New Zealand of Chinese origins and transracial adoptee, ICAV Representative, artist at Gabby Malpas.

Colourblind by Gabby Malpas; watercolour painting

I was born in 1966 in Auckland New Zealand. I am 100% Chinese and at the time of writing, I am 56 years old. I started coming out of the adoption fog at 48 years of age, after meeting my birth mother in 2004. It seems old but to clarify, at 48, I finally connected with other Asian adoptees and found validation, support and the language to express my feelings around my life experience.

I have a huge respect for parents. I am a step parent but have not done the heavy lifting that parents do. It’s hard being a parent. Throw adoption or fostering into the mix and that becomes very hard. Throw transracial adoption into that mix and the challenges become even more so. These are my thoughts around racism. All of our experiences are different.

I am very happy. I see the value of good relationships with friends, peers and family, and acknowledge that all of us have experienced trauma at some point in our lives. However, I have struggled with racism my entire life with my difference pointed out almost daily by classmates, co-workers and friends. Not too regularly, I have also been attacked and harassed on the street and was bullied badly throughout my school years.  Jokes and micro-aggressions seem harmless and it took me decades to understand why I was constantly angry: an innocent question about my name/my origins/my nationality seems innocuous, but day after day, often from complete strangers makes a person exhausted, wary and sad/angry. I often withdraw.

I have this to say – I could not tell you this at age 12, 18, 25, 30 or even 40. It took decades to begin to process, understand and articulate what I am feeling.

Dear adoptive parents

Here is what I would like you to know about my life experience as a transracial adoptee:

  • Please understand my life experience is, was and will always be different to that of my white peers, siblings and parents. Like it or not, quite often we transracial adoptees are treated very differently to our white siblings and peers. I noted a big change in people’s behaviour towards me when they saw one of my parents come into view. Racists are sneaky – they are not going to say stuff with you around. And it comes in many subtle forms: how many brown kids are watched like a hawk as soon as they enter a store? How many brown girls are told they talk too much or are too loud/naughty when their white classmates are termed ‘enthusiastic’ or ‘confident’ for the same behaviour?
  • I was raised colourblind. It was the 60s, 70s and 80s. We knew no better. I was 55 years old when the penny finally dropped about my own family’s response to my experience with racism. An older sister said, “But we just assumed you were one of us,” (therefore, it was impossible for you to experience racism). Another piece of the puzzle solved. However, my 7 year old me would not thank my family for the dismissal, harsh words or outright denial that anything had taken place. Things are different now. We have resources and so much information available.
  • If you are triggered by the terms: white privilege, white fragility and wilful ignorance then think long and hard before adopting a child of different race to you. We are looking to you to teach us, to have our backs and stand up for us. And this includes your circle of friends, your own family and peers. I was raised in the age where children were seen and not heard. I accepted outright racist comments/acts from neighbours, friends, extended family, and later, colleagues because I felt that it was my lot or I was undeserving of better. But think about what that does to someone over a lifetime! Is it any wonder that we adoptees are 4 times more likely to have substance abuse or suicide? Let’s try to change that.
Ching Chong by Gabby Malpas, watercolour painting
  • Believe us. I was 5 or 6 years old when I reported my first racist incident to my parents (and this was because I was scared. I didn’t report the ‘ching chong’ chants, the pulling back of eyes and harsher treatment by certain nuns because I was brown and clearly born of sin – those were a daily occurrence). Two much larger and older boys cornered me and pulled down my pants to see if ‘my bum was the same as the other girls’. Horrific and it still haunts me to this day. In response to sharing what happened, I was punished and told not to lie. So I stopped. It was clearly not safe for me to speak up and I didn’t want to be punished for it (to be fair I think it was the mention of private parts that had them more outraged). I left NZ for good in 1988. I put distance between myself and my family because of the above and some bonds were sadly broken for a while. Do you want this for your own family? If your children do not trust you to have their back they may be reticent to report more serious stuff like abuse, bullying and even date rape/domestic violence.
  • Just because we don’t tell you doesn’t mean it doesn’t happen. I finally found the courage to speak up in the last two years. I cut friends, extended family members and suppliers for my own mental health and sanity but also I finally understood that I didn’t have to engage with such people.
  • Words hurt. And the hurt lasts a lifetime. So those jokes you make about other races — their food, shopping habits, hoarding, driving skills … all those lazy stereotypes that the Australian media like to peddle – well, your kids are listening.  When we see racist incidents reported be dismissed or downplayed by the media (especially if it is a footy star/ celebrity accused), how do you think that makes us feel?  We don’t need to hear:
    ‘They weren’t racist to me – are you sure it happened?’
    ‘What did you do to make them act in this way?’
    ‘Rise above it!’
    ‘Ignore it!”
    ‘Can’t you take a joke?’
    ‘I’m sure Xxxx didn’t mean to be offensive…’
    This ain’t it. Do better.
  • Quite often we are rejected by our own race – we are seen as ‘too white’, too culturally ignorant, and our names are white. This can be very confronting.
    We grow up, study, work and socialise generally in white spaces. We adapt to our environments to fit in but can be treated very harshly by our own race because of this.  A heritage camp and trip once a year can’t help with this and if we are living in a white country – it is understandable that we just want to fit in/fade into the background like everyone else. But we can’t. Don’t shame us for trying to survive in our own environments.
  • Racism is hard to process when the perpetrator looks like a member of your own family. An Asian child who grows up with their own cultural background watches how their parents react and behave when they are faced with racist incidents. They see how their parents behave and speak to the offender. Nothing may be said but there is a shared experience within the family and younger members can learn from their elders – and even grow up to challenge passive responses.

Check out Gabby’s amazing Art Mentoring that she does as a volunteer with younger Chinese adoptees.

입양인 자살의 낙인에 대한 이해

에 의해 리나 바네가스, MSW 및 콜롬비아에서 미국으로 채택되었습니다.

자살이 사회에서 그토록 낙인 찍힌 것은 부끄러운 일입니다. 종교와 법은 자살을 낙인찍는 데 기여했습니다. 이 법은 자살을 불법으로 규정하는 법을 만들어 그들의 입장을 영속화했습니다. 현재 자살이 불법인 국가는 케냐, 바하마, 요르단 등 26개국이다. 고군분투하고 고통받는 사람들을 범죄화하고 수치스럽게 하고 낙인을 찍는 것은 완전히 잘못된 것입니다. 종교와 법이 이것을 하는 유일한 제도나 시스템은 아니지만 나는 그것들이 사회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미치는지 보여주는 예로서 그것을 사용합니다. 이 모든 생각은 고통받는 사람들에 대한 공감, 연민 또는 이해를 고무하거나 생성하지 않는 사회에 흡수됩니다.

자살에 대한 수치심과 낙인은 우리가 자살에 대해 논의할 때 사용하는 언어에서 분명합니다. 우리가 "자살"이라고 말할 때 우리는 그것을 범죄에 비유합니다. 정말 범죄가 아닙니다. 우리는 암, 심장마비, 뇌졸중 또는 코비드를 "지었다"고 말하는 사람이 아니라 살인, 강도, 폭행 또는 강간을 "자행"한 사람이라고 말합니다. 그게 범죄야.. 자살을 둘러싼 범죄는 누군가가 내적으로, 정신적으로, 감정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죽은 것입니다. 그들이 "자살했다"고 말하는 것도 그만합시다. 그 사람을 죽인 것은 정신 건강 투쟁이었고 그들은 자살로 사망했습니다. 공감, 연민, 이해로 이끄는 패러다임 전환을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람들이 이 용어를 사용할 때 그들은 자살에 낙인을 찍는 것입니다. 자살한 사람에게는 친구, 가족, 이웃, 지인, 사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그들이 이 단어 선택을 들으면 마음이 아픕니다. 그리고 그들은 이미 자살이라는 낙인과 씨름하고 있습니다. 당신은 그들을 알고 있을지 모르지만 그들은 당신이 그런 상처를 주고 둔감한 언어를 사용하는 것을 들은 후에 그들의 상실에 대해 당신에게 이야기하지 않을 것입니다.  

서구 사회는 정신 건강 문제와 정신 질환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을 낙인찍고 수치스럽게 만듭니다. 자살에 대한 생각/생각으로 고군분투하는(또는) 자살을 시도한 사람들, 그리고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우리들에게 모욕적이고 잔인한 이름/제목에 자살을 사용하는 표현과 것들이 무수히 많습니다. 하나는 자살. 사람들은 “I will just kill own”, “I will just kill own”, “Go kill yourself”라는 표현을 아주 자유롭게 사용할 것입니다. 이것은 자살의 영향을 받은 사람들을 위한 단검입니다. 이러한 댓글은 완전히 귀머거리이고 둔감하고 잔인하며 자살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와 공감의 부족을 반영합니다.

우리는 입양인 자살에 대한 논의를 지속적이고 정기적인 대화로 만들어야 합니다. 우리가 산발적으로 그것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이 대화는 일 년에 삼백육십오일을 해야 합니다. 입양인들은 일주일에 7일, 24시간, 1년에 삼백육십오일 동안 고군분투하고 있습니다. 입양인이 자살을 시도할 가능성이 4배 더 높다는 통계는 미국 소아과학회(American Academy of Pediatrics)가 2013년에 발표한 연구에서 나온 것입니다. 

우리는 전 세계 입양인에 대한 최신 연구가 필요합니다. 저는 미국에서 이 글을 씁니다. 자금을 조달하고 수행하기에 이상적인 조직은 미국 자살 예방 재단과 미국 자살학회입니다. 이러한 연구는 예방, 인식 및 교육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될 것입니다. 입양인들이 겪고 있는 정신건강 위기를 사회가 깨달을 때까지 우리는 묵묵히 고군분투할 것입니다. 우리는 말 그대로 목숨을 걸고 싸우는 보이지 않는 억압받는 공동체입니다. 우리는 지원과 자살 예방이 절실히 필요합니다. 

이번 달에 돌아가신 두 입양인을 추모하고 추모하고 싶었습니다. 그들은 둘 다 인종간 국제 입양인이었습니다. 이것과 정신 건강 투쟁, 인종 차별주의 및 자살 사이에 연관성이 있음을 강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백인이 아니기 때문에 소극적인 공격성과 인종 차별을 경험합니다. 이러한 경험은 정신 건강에 영향을 미칩니다. 입양 부모는 이러한 사건을 경험하지 않고 많은 사람들이 우리 종족을 보지 않기를 원하기 때문에 이것이 어떤 것인지 전혀 모릅니다. 일부 양부모는 우리의 정신 건강에 피해를 주는 인종 차별주의와 사소한 공격을 영속화합니다. 

알레한드로 고브라이트 6월 2일 사망. 그는 과테말라에서 미국으로 입양되었습니다. 그는 내가 "위대한 가수, 시인, 놀라운 친구"로 읽은 찬사에서 묘사됩니다.

시드 비신 6월 4일 사망. 그는 에티오피아에서 이탈리아로 입양되었습니다. 그는 AC 밀란과 베네벤토의 유스 아카데미에서 뛰었습니다. 그는 자살하기 전에 편지에서 자신이 어떻게 끊임없는 인종 학대와 치료를 받고 있는지 설명했습니다. 그의 양아버지가 Seid의 죽음 이후에 인종 차별주의가 그의 죽음에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하기 위해 자신의 방식을 벗어났다는 점을 지적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것은 Seid가 다루고 있던 어려움을 무시하고, 듣지 않으며, 다루기를 원하지 않는 입양 부모의 명백한 예입니다.

나는 입양인의 자살에 대해 쓸 때마다 매우 슬프고 화가 난다. 이러한 죽음은 전체 입양인 커뮤니티에 영향을 미칩니다. Alejandro와 Seid는 우리 모두의 일부입니다. 전 세계적으로 약 500만에서 700만 명의 입양인이 있으며 이제 입양인의 자살에 대해 이야기할 때입니다. 

입양인 자살에 대한 Lina의 다른 기사를 읽어보십시오. 1 부 & 2 부.

입양인 자살에 대한 기타 자료

입양인의 자살에 대처하기
ICAV 추모 페이지
입양인 기념일
유럽 입양인을 위한 블랙 위크
Seid Visin을 기념하여

Seid Visin을 기념하여

에 의해 마크 해글랜드, 미국에서 자란 한국의 국제 입양인, 의 공동 설립자 인종 간 입양 전망 (양부모가 생생한 경험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그룹), 저자 특별한 여행: 트랜스인종 입양인의 평생의 길

우리가 배우고 있는 것

지난 6월 4일 20세의 Seid Visin이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는 뉴스가 나온 이후 이탈리아와 유럽 언론은 조항 그리고 상당한 양의 불신과 혼란이 수반된 그의 죽음에 대한 부분을 방송했습니다. 혼란에 대한 여러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그 중 일부는 저널리즘적 질문입니다. 몇 년 전에 치료사에게 분명히 한 말과 가장 최근에 그의 삶에서 무슨 일이 있었는지에 대한 질문입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그의 부모 Walter와 Maddalena의 진술 때문입니다.

Walter와 Maddalena는 7세에 Seid를 입양했습니다. 그는 나폴리 교외의 Nocera Inferiore에 있는 그들의 집에서 자랐습니다. 나는 그들이 일어난 일에 대해 깊이 혼란스러워한다는 것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의 좋은 의도에도 불구하고 그들이 계속해서 경험한 인종차별에 대한 그의 고통에 대해 전혀 이해하지 못한다는 것도 분명합니다. 나는 방금 "Appropondimento Focus"라는 이탈리아 방송 프로그램과의 인터뷰에서 그가 얼마나 행복한지, 그의 최근 심리적 문제가 그의 최근 우울증에 대해 비난한 COVID 잠금과 어떤 관련이 있는지, 그리고 어떻게 그는 자신의 에티오피아 배경에 전혀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들은 또한 인종차별이 아들의 정서적 고통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반복적으로 부인했습니다.

Seid의 부모가 한 마지막 진술은 여러 면에서 정말 충격적이었습니다. 특히 몇 년 전 공개된 (분명히) 치료사에게 보낸 편지의 텍스트 발췌문을 고려할 때 그렇습니다. 그에 따르면 Corriere della Sera는 Seid Visin이 2년 전 그의 치료사에게 쓴 편지를 입수했고 Rolling Stone Italia는 그것을 출판했습니다. 그 글에서 Seid는 "어디를 가든 내가 어디에 있든 사람들의 회의적이고 편견이 있고 혐오스럽고 겁에 질린 시선이 바위처럼 내 어깨에 무겁게 느껴진다"고 썼다. 그는 “흑인이 된 것이 부끄럽고, 이민자로 오인되는 것이 두려운 것처럼, 나를 모르는 사람들에게 내가 그들과 같고, 이탈리아인이라는 것을 증명해야 하는 것처럼, 하얀." 이러한 감정 때문에 그는 “내가 그들 중 하나가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는 것처럼 흑인과 이민자에 대해 나쁜 취향의 농담(…)을 했습니다. 그러나 그것은 두려움이었습니다. 이민자에 대한 사람들의 눈에서 본 증오의 공포.”

스포츠 저널리스트는 Le Parisien에서 "그의 죽음은 이탈리아에 큰 감동을 주었습니다. 2019년, 청년은 자신이 겪었던 인종차별을 지적하며 자신의 불편함을 소셜 미디어에 게시했습니다. '몇 달 전 나는 일자리를 구했지만 대부분이 노인들인 너무 많은 사람들이 내 서비스를 받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그만둬야 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들은 또한 많은 젊은 이탈리아인들이 일자리를 찾을 수 없다는 사실에 대해 나를 비난했습니다. 그러나 피해자의 양부모는 자세한 내용을 제공하기를 원했습니다. '시드의 제스처는 인종차별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라고 이탈리아 언론에 말했다.

다음은 편지의 내용입니다. 정확한 날짜는 확실하지 않으며 언제 작성되었는지(아주 최근 또는 약 2년 전)에 혼란이 있지만 어쨌든 다음과 같습니다.

“저는 이민자가 아니지만 어렸을 때 입양되었습니다. 모두가 나를 사랑했다는 것을 기억합니다. 내가 가는 곳마다 모든 사람들이 기쁨과 존경과 호기심으로 저를 불렀습니다. 이제 그 목가적인 평화의 분위기는 아주 멀리 떨어져 있는 것 같습니다. 신비롭게 보입니다. 모든 것이 역전되었습니다. 이제 어딜 가나 회의적이고 역겹고 겁에 질린 시선의 무게가 어깨를 짓누르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사람들, 특히 노인들이 나를 돌보기를 거부했기 때문에 나는 떠나야 했던 직업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것은 나에게 충분하지 않다는 듯이 많은 젊은 이탈리아인(백인)이 일자리를 찾지 못한 책임이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이 경험을 한 후 내 안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마치 흑인이 부끄럽다는 듯이, 누가 나를 이민자로 착각할까 두려운 듯이. 자신이 이탈리아 사람인 줄도 모르고 사람들에게 증명해야 하는 것처럼.

나는 심지어 내가 그들 중 하나가 아니라는 것을 강조하기 위해 흑인과 이민자에 대해 불쾌한 농담을했습니다. 내 행동을 설명하는 유일한 것은 두려움이었습니다. 그가 이민자들을 바라보는 사람들의 눈에서 본 증오에 대한 두려움. 무솔리니와 '살비니 대위'를 그리워하는 내 친척들까지도 입에서 느꼈던 경멸의 두려움. 동정이나 동정을 구걸하고 싶지 않습니다. 나는 단지 내가 겪고 있는 불편함과 고통을 나 자신에게 상기시키고 싶습니다. 나는 비참과 지옥에서 계속 살기 위해 죽기를 좋아하는 살아 있는 고통의 바다 옆에 있는 한 방울의 물입니다. 목숨을 걸고 이미 목숨을 잃은 사람들은 우리가 단순히 '인생'이라고 부르는 것을 즐기기 위해 주위를 기웃거립니다.”

여기에 몇 가지 매우 중요한 메모가 있습니다. 첫째, Seid가 명시적으로 무솔리니를 언급하는 것이 아니라 전 부총리이자 현재 이탈리아 의회의 상원의원인 레가 노르(Lega Nord) 또는 노던 리그(Northern League)의 비서인 마테오 살비니(Matteo Salvini)를 명시적으로 언급한 것은 상당히 의의가 있습니다. - 인종차별주의자, 외국인 혐오 정당. 지지자들은 미국에서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들과 거의 동등합니다. 지난 10년 반 동안 이탈리아에서 노골적인 인종차별과 외국인혐오의 표현이 크게 급증했으며, 특히 수천 명의 흑인 아프리카인이 전쟁 난민으로 이탈리아에 입국하면서 인종차별적인 외국인 혐오가 폭발적으로 증가했습니다. , 아프리카의 갈등, 빈곤. 둘째, 위의 편지에서 그는 자신이 경험한 인종차별에 대해 깊은 고민을 하고 있음을 극도로 분명히 했습니다.

흥미롭게도 그의 어머니 Maddalena는 “Approfondimento Focus” 프로그램에 방송된 인터뷰에서 Seid가 이번 봄에 봉쇄 기간 동안 자신과 다른 사람들에게 부과된 고립 때문에 최근 우울해했다고 계속 강조했습니다. 분명히, 자살에 대한 단일 원인은 거의 없습니다. Seid는 이번 봄 이탈리아의 전국적인 봉쇄 기간 동안 확실히 우울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인종 차별에 대한 그의 생생한 경험에 대한 그의 극심한 고통을 절대적으로 부정하지는 않습니다.

이 모든 것을 생각해보면, 나는 젊은 성인 트랜스인종, 국제 입양인, 인종적으로 그리고 사회적으로 고립되어 있고 지속적인 인종 차별을 경험하고 있고, 우리가 말할 수 있는 바에 따르면 그들의 부모가 자신에 대해 부인한 젊은 성인의 비극적으로 고전적인 상황을 봅니다. 그가 겪은 인종차별과 그로 인해 겪는 고통.

또 다른 인종 간 국제 입양인의 또 다른 비극적 손실.

나는 셀카 비디오에 대한 링크와 함께 La Repubblica의 게시물을 공유하고 있습니다. 이것 대신에) Seid가 춤을 즐기고 있는 곳입니다.

Seid와 그의 삶에 축복이 있기를 바랍니다.

관련 리소스

ICAV 추모 페이지

ICAV에 대한 Mark Hagland의 다른 게시물 읽기: 유색인종 입양인에게 인종차별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무시하거나 부인할 수 있습니까?

이제 입양인의 자살에 대해 이야기해야 합니다.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