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된 남성 전용 온라인

~에 의해 닐스 어니스트 램, 아프리카와 네덜란드 유산을 가진 네덜란드에서 인종 간 입양; 입양 / lgbti / 라이프 코치 단순히 닐스 그리고 AFC와 함께.

3월 말, 나는 첫 번째 판에 참석했다. 남성 전용 온라인. 이것은 만든 사람 입양인 및 위탁 교육(AFC) 점점 더 많은 입양 남성이 포기와 입양의 측면에서 심화되기 때문입니다. 올브 Hilbrand Westra(정운석)와 Sandor Penninga는 많은 국내외 입양인들을 만났습니다.

나는 최근까지 이전에 내 포기와 입양에 대해 남자들에게만 이야기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전에 상당히 긴장했음을 고백해야합니다. 이전에는 항상 여성을 중심으로 한 그룹에 참여했습니다. 그리고 동성애 때문에 그룹이 어떻게 반응할지 몰랐기 때문에 흥미진진했습니다. 내 가정은 여성이 "진짜" 남성보다 이것을 더 쉽게 받아들인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스스로 만든 긴장은 햇살에 눈이 내리듯 이내 사라졌다. 참석한 모든 남성의 개방성과 취약성은 나를 나머지 사람들과 다르지 않게 느끼게 했습니다. 내 성적 취향은 전혀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아침이 지나갔고 많은 논의가 있었습니다. 모든 사람의 이야기에 인정이 있었습니다. 연결을 위해 만든 것입니다.

다시 한 번, 그 자리에 있었던 사람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습니다. 그리고 그들이 오늘 아침에 기여한 것에 대해.

네덜란드어로 된 원본 게시물

도어, 닐스 어니스트 램

Afgelopen zaterdag는 Men Only Online에서 편집되었습니다. DIT is in het leven geroepen omdat steeds meer geadopteerde mannen openstaan voor verdieping op het gebied van afstand en 입양입니다. 올브. Hilbrand Westra (정운석) en Sandor Penninga ging een anantal binnenen buitenlands geadopteerde met elkaar in gesprek.

Ik moet bekennen dat ik van tevoren best gespannen was omdat ik tot voor kort niet eerder met alleen maarmannen over mijn afstand en 입양 heb gepraat. Voorheen nam ik altijd deel aan groepen waar voornamelijk vrouwen bij zitten. En ook vond ik het spannend omdat ik vanwege mijn homoseksualiteit niet wist hoe de groep erop zou reageren. Mijn ananname은 dat vrouwen dit makkelijke accepteren dan 'echte'mannen입니다. De spanning, door mijzelf gecreëerd, verdween echter al gauw als sneuw door de zon. De openheid en kwetsbaarheid van alle aanwezige mannen maakten dat ik mij niet minder of Anders dan de rest voelde. Mijn seksuele geardheid speelde helemaal geen rol.

De ochtend voorbijvloog는 맞춤 제작되었습니다. Er은 een eders verhaal에서 헤르케닝하고 있었습니다. Dat Zorgde Voor de Verbinding.

Ik wil nogmaals de mannen, die erbij waren, bedanken voor wie ze zijn. En voor wat ze hebben bijgedragen aan deze ochtend.

나는 나니까

~에 의해 에보니 히키, 아이티에서 태어나 호주에서 자랐습니다. 현재 호주 멜버른의 빅토리아 예술 대학에서 현대 미술 석사 과정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인스 타 그램 ebony.hickey.7

나는 나이다 (2019)

아크릴 페인트, texstas, 뜨거운 접착제, 판지.

I am ME는 섹슈얼리티, 퀴어의 가시성, 수용을 축하하는 다채롭고 표현적인 작업입니다. 

흑단 아이티 태생의 호주 현대 예술가로 개성, 입양, 섹슈얼리티, 퀴어니스, 흑인 정체성의 개념을 탐구하는 데 관심이 있습니다. Ebony는 자신의 삶의 경험을 바탕으로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여 작품을 구성하는 표현적인 조각 형태를 만들었습니다. 퍼포먼스 역시 그녀의 창작 활동의 중요한 요소입니다. 2000년에 Ebony는 드래그 개성을 만들었습니다. 코코 매스. 코코는 영혼이 담긴 노래를 부르는 것을 좋아하고 사회에서 직면한 문제에 대해 항상 이야기하고 솔직한 약간의 불량배입니다. Koko는 청중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서 인식에 정면으로 도전합니다. Ebony의 관행은 대담하고 정치적으로 참여하며 그녀가 계속 탐구하는 강력한 시각적 언어로 커뮤니티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에 대응합니다.

국제 입양인 LGBQT+ Journey's

ICAV에서 우리는 2007년부터 Perspective Papers를 통해 특정 주제에 대한 경험을 경험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최신 정보는 다음과 같습니다. LGQT+ ICAV 투시도서.

이 논문이 우리의 다른 논문처럼 계몽되기를 바랍니다. 수고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의 목소리가 없었다면 이 귀중한 자원은 존재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