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 정부는 언제 국제 입양인 서비스를 제공합니까?

최신 라이프웍스 보도자료 새로 설립된 국제 입양 공급업체로부터 라이프웍스  (국제 입양 지원에 대한 사전 경험이 없음) 실망스럽고 실망스럽습니다! 설립에 지출된 $20+ 백만 외에 또 다른 AU$3.5m 1800 핫라인 예비 부모를 위해! 말할 것도 없이 이것은 승인을 받고 기다리고 있는 예비 부모를 위해 이미 주정부에서 제공한 서비스의 중복인 것 같습니다! 전체적으로 2019년까지 호주 정부는 현재까지 $3360만을 지출할 것이며, 다음번에 호주에 입국할 아동의 수보다 훨씬 많은 기존 국제 입양 성인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1센트도 지출되지 않았습니다. 3년 – 호주의 국제 입양 감소 및 전 세계에 반영!  작년에 국제 입양을 통해 호주에 도착한 어린이는 77명에 불과했습니다..

저는 현재 1998년부터 호주와 전 세계에서 성인 국제 입양인의 권리를 옹호하는 일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저는 Rudd 정부가 설립한 National InterCountry Advisory Group(NICAAG)에서 15명 중 유일하게 공식적으로 할당된 "입양인 대리인" 역할을 부여받았습니다. )의 권고에 따라 2008년 5월에 시작되었습니다. 2005년 호주의 해외 입양에 대한 상원 조사 하워드 정부 아래서. NICAAG의 역할은 국가간 입양 문제에 대해 법무장관 부서에 자문하고 조언하는 것이었습니다. 다른 13명의 역할은 양부모였으며, 그 중 몇 명은 전문가 또는 연구원의 이중 역할을 했으며, 다른 한 명의 입양인은 WA가 두 가지 주 역할에 현명하게 포함시켰습니다. 그 당시 나는 토큰 입양인처럼 느껴졌습니다. 몇 년 후, 이 그룹에는 또 다른 공식 입양인 역할과 첫 번째/자연/생물학적 어머니 및 양부모가 아닌 다른 전문가가 포함되었습니다.

2008년 설립된 오리지널 NICAAG 그룹

2013년 12월 Tony Abbott가 NICAAG를 폐쇄할 당시 우리는 이미 서비스 제공에 많은 격차가 있음을 확인했으며 호주 정부는 이미 다양한 주 및 테리토리의 현실 내에서 제한된 주/영토에 걸쳐 예비 부모를 위한 서비스를 조화시키는 작업을 하고 있었습니다. 입양을 뒷받침하는 지역 가족법. 이 $33.6m은 NICAAG가 식별한 "갭"을 제공하는 데 더 잘 사용될 수 있습니다. 가장 큰 영역 중 하나는 특히 십대 및 초기 성인기에 기존 성인 입양인 및 입양 가족을 위한 입양 후 지원 서비스였습니다. 예를 들어, 전문가(의사, 심리학자, 정신과 의사, 사회 복지사, 교사)가 입양의 기반이 되는 외상과 국제 입양이 가져오는 추가 복잡성을 이해하도록 훈련하는 심리 상담 서비스; 학교, 교회, 커뮤니티 센터에서 교사를 위한 교육 자료를 제공하여 어린 입양 아동이 직계 입양 가족 외부에서 입양 경험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는 환경에서 성장하도록 돕습니다. 입양인 주도 그룹이 자발적으로 이미 주어진 것을 더 잘 제공할 수 있도록 자금을 지원합니다. 매우 필요한 통일 및 추적 서비스; 성인 해외 입양인을 위한 치유의 휴양지; DNA 테스트 및 포기 성인의 DNA를 포함하는 중앙 DNA 데이터베이스; 국제 입양의 장기적 결과, 입양 후 지원이 가장 필요한 개발 단계, 국제 입양 중단 비율에 대한 연구.

수용 정부는 많은 아동 복지 문제에 대한 "해결책"으로 국제 입양을 계속 장려하고 추진하지만, 그것이 "아동의 최선의 이익"에 초점을 맞춘 해결책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연구는 거의 없습니다. 아마도 단기적으로는 빈곤에 대한 해결책이나 많은 출생 가정의 안정 옵션 부족으로 국제 입양이 최선의 결과로 보일 수 있지만 측정되지 않은 것은 긍정적인 감정적, 문화적, 사회적, 장기적으로 입양인이나 생물학적 가족의 재정적 결과!

다음과 같은 다른 수용 국가에서 수행된 연구 스웨덴 국제 입양인은 정신 건강 문제로 훨씬 더 많은 비율로 고통을 받고 사회 복지 수혜자가 될 가능성이 훨씬 더 높다는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러나 호주는 호주 국제 입양인들이 장기적으로 어떻게 지내는지에 대한 연구를 거의 수행하지 않았으며 국가에 대한 장기적 비용은 고려되지 않았습니다. 국제 입양을 통해 가족에게 자녀를 제공함으로써 호주 정부는 그들의 꿈을 이루기 위해 수백만 달러를 지출할 뿐만 아니라 현실에서 일어나는 조사되지 않은 결과로 인해 장기적으로 수백만 달러의 비용이 들 수 있습니다. 제 요점은 호주가 가족을 위해 아이들을 제공하기를 원한다면 당신은 또한 장기적으로 이 아이들의 결과가 가능한 한 긍정적이 되도록 하는 윤리적 책임이 있다는 것입니다.

작년에 저는 관심 있는 국제 입양인들을 모으고 Tony Abbott 리더십 하에 호주 정부에 로비하는 데 시간을 보냈습니다. 그는 NICAAG를 해체하고 국제 입양 커뮤니티를 커뮤니티 협의의 여지 없이 남겨두었습니다. 이제 Malcolm Turnbull 리더십에서 여기에서 구입하는 어린이의 수를 늘리는 모양에 돈을 쓰는 것을 계속하는 것 외에는 아무 것도 변경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지금까지 지출한 금액과 Tony Abbott 시대의 약속에도 불구하고 아닙니다. 아직 한 명의 추가 아동이 도착하지 않았으며 어느 날 "관료적 형식" 절차가 중단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이 모든 돈은 무엇을 위해 쓰일까요? 파견국이 자국의 양육비를 더 잘 제공하고 이에 따라 국제 입양이 가능한 아동이 감소하는 세계적인 추세를 고려할 때 이러한 추진이 얼마나 논리적입니까? 말할 것도 없이 우리의 국내 아동 보호 문제는 지역 입양/영구 보호 커뮤니티 내에서 훨씬 더 집중하고 협의해야 합니다. 그리고 누가 이 수백만 달러를 지출한 결과를 측정하고 있습니까?

국제 성인 입양인으로서 저는 입양 가족과 성인 해외 입양인이 매일 직면하는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움이 되었을 때 이 모든 돈을 지출하는 것이 의미가 있는지 의문을 제기해야 합니다. 또는 더 실용적이고 "아동의 이익"에 초점을 맞추기 위해 베트남과 같은 파견 국가가 특히 특수 필요/장애 지역에서 자신의 가족을 지원하는 데 필요한 인프라를 구축하도록 지원하여 국가 간 필요를 제거할 수 있었습니다. 양자.

호주 정부는 성장하는 아이들에 대한 이해가 최우선이 아니라 불평등으로 가득 찬 세상에서 그들의 부, 권력, 특권 때문에 가족을 이루고자 하는 열망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의 로비 노력에 너무 영향을 받았습니다.

저는 언제 호주 정치인과 정부가 상담과 지출에서 우리를 단순한 입양인 이상으로 취급할 것인지 묻습니다.

여기에서 채택된 포기: 검토

여기에서 채택된 포기 1950년대와 60년대의 나이 많은 해외 입양인들이 두 개의 정체성, 문화, 국가 사이의 공간을 어떻게 헤쳐나갔는지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하는 입양인의 성인식을 집단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저는 한 매체에서 수많은 크리에이티브/아티스트가 그들의 여정을 성찰하고 인종 간 입양이 의미하는 바에 대해 열린 마음으로 공유하는 것을 보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1970년대의 국제 입양인으로서, 나는 내 자신의 경험을 반영하는 것을 볼 수 있다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공유하는 말들이 저를 설명하지만, 그들은 제가 공개적으로 많이 들어본 적이 없는 기성 세대입니다. Lucy는 자라나는 다음 세대의 입양인에게 모델링하는 데 매우 중요한 자신의 목소리를 찾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그리고 영국의 역사와 엮인 홍콩 어린이들의 대영제국 이동과 다문화 시대 이전에 호주에 왔을 때의 경험과 얼마나 흡사한지 알게 되었어요!

이 영화는 우리가 적응하기 위해 탐색하는 어려움과 궁극적으로 우리가 태어났지만 잃어버린 정체성과 입양에서 물려받은 정체성 사이의 차이점을 궁극적으로 어떻게 조화시키고 포용하는지에 대한 정직한 묘사입니다.

여기에서 채택된 포기 또한 50-60년대 초반에 입양 부모가 갖고 있던 준비의 부족과 그것이 입양인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날카롭게 묘사합니다. 백인 환경에 순응하도록 강요받고, 개방을 허용할 수 있었지만 대신 영국성을 강조할 수 있었던 자연스러운 호기심 질문을 억누르는 것입니다.

다큐멘터리는 대부분의 트랜스인종 입양인들이 우리를 모르는 사람들에게 육체적인 수준에서 판단을 받는 것과, 그런 다음 우리가 입을 열고 그렇게 분명하게 채택된 억양으로 말할 때 그들이 받는 충격을 공유하는 공통된 투쟁을 묘사합니다!

나는 이 영화가 Lucy의 연극에서 발췌한 내용을 엮어내는 방식을 좋아합니다. 이 부분에서는 다른 예술가들과 겹쳐지고 국제 입양인들이 공유하는 공통점을 보여주는 Lucy의 개인적인 투쟁에 대해 깊이 있게 살펴볼 수 있습니다.

여기에서 채택된 포기 입양인만을 위한 것이 아니라 일반적으로 동아시아인들이 대영제국의 역사에 대한 자신의 의견을 "소유"하고 포함되기를 기대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홍콩에서 영국으로 입양된 루시 쉰의 훌륭한 다큐멘터리.
그녀의 다큐멘터리에 대한 그녀의 웹사이트:  Lucy Sheen의 Abandoned가 여기에 입양되었습니다..

Lynelle Long의 리뷰
InterCountry Adoptee Voices의 설립자
베트남에서 호주로 채택

Complexities of Intercountry Adoption

Recently a research journalist from Sth American contacted me to ask a few questions on intercountry adoption and my views.  I loved her concluding comment: “We want to understand more about it (intercountry adoption) and we believe the vision of those who lived it is essential for this.”

1. Tell us a little about your life.  How old were you when adopted by your Australian family?  What was this process?  Where you old enough to understand what was going on?

2. Did you feel the need to have contact with the culture of your country of origin? When did this happen?

3. Is it common among children adopted from other countries to have this need?

4. Do you think there are cases in which intercountry adoptions are not the best option?

5. What is the origin of Intercountry Adoptee Voices group?

6. Why do people participate in ICAV?

7. How is your work in ICAV?

Here are my answers.

I’m a Vietnamese adoptee living in Australia, adopted at age 6months.  My adoptive parents organised my adoption privately via a Vietnamese lawyer, Le, who also worked for the Sth Vietnamese Govt during the Vietnamese War.  Le informed my adoptive parents he and his wife found a baby girl for them in July 1973 and advised my parents to fly in to bring me back to Australia as this would be the quickest way.  So my adoptive father flew into Saigon (now Ho Chi Minh) and picked me up and flew me back to Australia, December 1973.  To date, we have never seen adoption papers from the Vietnam end and it wasn’t until I was 16 yrs old that the Australian Govt made up my false Australian Birth Certificate and finalised my adoption into the family who were raising me.

For this process to occur, at the age of 16 another social worker came to visit us to get the adoption process repeated given my adoptive parent’s original adoption assessments seemed to be missing.  The Australian agency that had facilitated this in Sept 1973 no longer existed and in 1977 had shown the paperwork had gone missing although the social worker had clearly been in contact with and assessed my adoptive family.  I remember someone coming to speak with me about adoption things but at that age of my life, I was focused on surviving and given my adoptive siblings had been teasing me about “not existing because I had no birth records”, of course when the social worker asked did I want to be adopted and get papers, I said yes.  What I don’t remember is whether they ever talked to me clearly about what adoption meant nor was any offer made to help me find my biological family or my original Vietnamese papers.

So was I old enough to understand the meaning of “adoption”?  Now that I’m in my early 40s, I say absolutely not.  At that age, I remember my focus was on “trying to fit in” with my peers .. trying to feel part of a community, a family.  So of course when someone is telling me this is what adoption will do, then of course I consent.  But now in my early 40s, I suspect no-one really gave me a great choice.  It would have been if I didn’t consent to being adopted, I would be in no man’s land – not being able to be an Australian citizen, not being able to probably go back to Vietnam because I had no proof of being born there either.  If someone had offered on behalf of the Australian Government to search for my biological family – I’m sure I would have said I preferred that because as a child and into my teens I felt a huge sense of loss – but never spoke about it because I had indirectly absorbed expectations from society and adoptive family that I was “lucky” to be adopted – that I should be grateful to live in Australia – that I would alternatively have been dead or on the streets in Vietnam.  To a teenager, those options sound very dramatic and of course, not something I’d chose if I wanted to survive.

I didn’t feel the need to contact my biological culture and country of origins until well into my late 20s.  Short story is I had some negative issues to overcome first from what I’d experienced in my life, so it took some years to get to the bottom of things and realise as an adult that I also had deeper abandonment issues.  Once I explored those issues, I then became more ready and willing to return to my birth country and see what that would stir up.  I was 27 yrs old when I made my first trip back to Vietnam.  It was an emotionally overwhelming trip but the one highlight I remember the most was a broken english conversation with a local Vietnamese lady who said something to me which captured what I’d felt all my life, but no-one had ever said.  This Vietnamese lady asked me questions about where was I from and why was I here in Vietnam and when I very simply explained “born here but taken away as a baby to have white parents in Australia” she said, “oh, you missed out on so much!”  And yes, in essence, my return trip to Vietnam made me realise just how much I had missed out on in being adopted to another country: I had missed out on knowing my own heritage and culture, language, sense of belonging, knowing my family, the sense of community that ties these communities together despite being poorer on the wealth index, of fitting in and looking like everyone else around me, of knowing the history of the war and hearing it / experiencing the ramifications of it and understanding it at the “lived it” level, of seeing the war’s impact on people all around and understanding what drives the country forward, so much I had missed out on.  In hindsight maybe she was commenting not from the angle I interpreted but maybe as a “lucky you missed out on all the terrible ramifications of the war” but it’s not how she came across – she seemed sad for me and it was her empathy of what I was not but could easily have been which I’d never experienced before.  It was healing in itself.

For many years now I have worked voluntarily in setting up a support group for adult intercountry adoptees like myself.  My own struggles growing up in an adopted country made me realise the need for support.  In my own healing I had learned the power of group validation and empathy from others who had journeyed a similar path.  So over the 17 years since I’ve been running a group called InterCountry Adoptee Voices, I’ve met hundreds of other intercountry adoptees raised not just in Australia, but in other wealthy countries like the USA, Netherlands, England, Canada, etc .. and in my experience of listening to many others like myself, I would say yes, it is common for intercountry adoptees to have the need to want to explore their birth country and culture and learn about the other half of their identity.  For some, there is no desire at all but in general, many do end up wanting to explore this at one point in their lives.  I think for the adoptees who have been raised with very positive adoptive families who embrace all the losses and challenges and raise the child to be able to explore and talk about these freely, it definitely assists in travelling this journey of being abandoned and adopted with more ease.  What I’ve seen for the majority is the journey is usually more complicated than for the non-adopted person because we are primed from our early abandonment to struggle with connection, rejection, self worth, and a feeling of not quite belonging.

The question of whether I think there are cases of intercountry adoption that are not the best option is an awesome question!  I applaud anyone who can ask this.  I wish more Governments would ask this question.  If we look at the history of the Korean adoptions enmasse and find out their realities by talking to them today, one could conclude that many of their adoptions were done simply because of a lack of options available to single mothers.  In other Korean cases, the biological families are still together but at the time, they lacked resources to raise their children – so they sought an alternative – which in Korea, adoption is really the only option rather than changing antiquated attitudes and values.  This is reflected around the world from other sending countries, like India, China, Ethiopia, Romania, Guatemala, Cambodia, Vietnam.  Usually inter-country adoption has occurred because of a lack of alternatives for the biological family.

In 2015, we live in a world where there is a massive divide between those who have wealth and those who live in poverty.  If the world divided its wealth and distributed it more equitably, I do not think there would be as huge a need for adoption.  The other issue we adoptees live is the reality that adoption legally severs our right to our own birthright – being our own identity and heritage.  This is fundamentally wrong when it is done without our consent (at a time when we are too young to understand the implications).  As per the United Nations Convention on the Rights of the Child (UNCRC), if we are orphaned we have a fundamental human right to know our identity and be kept with our family, community, and country.  The issue I see today is intercountry adoption has become a huge money driven machine, powered by the wealthy couples looking for a baby, with baby brokers in the middle taking advantage of the inequitable division between wealthy and poor, and uncontrolled and unpenalised by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There is not enough done to ensure that all other options are investigated and empowered before allowing a child to be given up for intercountry adoption.  There is no double or triple checking done by sending or receiving countries to ensure a child is truly a legitimate orphan as defined by UNICEF, as having lost both parents.  Where there is family or community, there is not enough provided in terms of “wealth” to ensure the local/country of origin people are given options to raise the child.  There is more that could be done to facilitate micro lending for impoverished families.  There is more that could be done to help families who are struggling from lack of education and opportunities.

Intercountry adoption has become an easy solution for wealthy countries to “allow” children to be exported like a commodity because they lack the backbone to do the right thing by the child and help facilitate these poorer countries (with the exception of South Korea and now the USA since becoming a sending country) to setup enough community based options that would prevent the need for intercountry adoption.  The Hague Convention on Intercountry Adoption has become a legitimate way for child exporting to continue without there being any legal discouragement from open trafficking which is the darkest side of this business.  I believe adoption by kin was probably the original intention that was good but the issue is adoption has become more than it was intended and there is simply a lack of will power from nations in power and those who don’t have it, to ensure the child is given all options BEFORE intercountry adoption.  This is when adoption is not the best option.

Of course there are also the numerous cases of intercountry adoptions where the adopted child gets mistreated, abused, and murdered by the adoptive family – which is an absolute easy case to highlight as to when intercountry adoption is not the best option.  Also, the cases where the adopted child ends up being deported back to it’s country of origin because the adoptive parents failed to finalise the adoption, even though they never had a say in being exported to begin with.  Then there are the cases where our birth certificates are forged and faked and again, intercountry adoption is not the best option because of this reality – that our original identities, our fundamental human right, are “as if they never existed”.  Intercountry adoptions are not the best option when there is no tracking of children and ensuring in later years of followup that it indeed has been in their “best interests” and they have grown up to become fully functioning, emotionally healthy adults.

So what’s left? When are there cases of intercountry adoptions that ARE the best option?  When both sending and receiving countries have done all they could, given their joint resources, to facilitate all other options for the child’s care, including kinship care and community care, and if these still fail to work then I believe it might be a legitimate option to intercountry adopt – BUT with the original birth certificate remaining intact and with the child having full access into the future.  The child should also be allowed to have dual citizenship in both countries to facilitate ease of returning and access to services to help reunite with biological family if they wish.  There should also be a full suite of services available (e.g. psychological, social, translation, medical, financial) to help the adoptee navigate both cultures and languages and to ensure they grow up well adjusted, emotionally healthy functioning adults.

Note: What needs to be discussed is to apply question 4 from the biological family point of view.  Too often the biological families from intercountry adoption are ever sought after by media to comment and provide their longitudinal views.

The origins of InterCountry Adoptee Voices (ICAV) is it was started as a result of me seeing the power of group validation and support and how it can help one to heal our abandonment wounds by having a sense of belonging from those who have journeyed a similar path.  I started ICAV in 1998 in Australia and it has grown today to include intercountry adoptees from many countries around the world.  I think adoptees participate in ICAV because of the need to feel like someone somewhere can understand what the journey is like – the challenges, the questions, the ups and downs of search and reunions, the racism, the need for a sense of belonging, and many more.  I love my work in ICAV.  I love hearing over the years how life is travelling for adoptees and I’m always passionate about educating the wider public on the complexities and issues involved.

In Who’s Interest are Australia’s Adoption Reforms for?

The Australian government has a biased and narrow view of intercountry adoption.  Intercountry adoption has become a market fuelled by lobbyists insisting upon their right to parent, especially when biology fails them. Adoption lobbyists insist there are millions of orphans needing homes and so they ultimately lead the unknowing down the path of blindly believing it’s a win-win situation : let’s match the millions of children who deserve a family to couples who cannot have any through natural means.  In the middle there are many unscrupulous baby traffickers who make money by taking advantage of this market driven system.

In the meantime, there are adult intercountry adoptees like me who think critically about what’s going on today and what went on over 40 years ago where it all began.

Stories in the media are rife with feel good images of adoptees who have lost their homeland and families. Adoptees have managed to survive and flourish and see themselves as benefiting but at the same time, confront the reality of their homelands where poverty, lack of education, and opportunity means their what-if-reality might have been a harder life. Why does media continue to promote a black or white image of adoption rather than a critical look at what’s really happening? Is it because lobbyists looking to adopt have wealth, influence, and social standing and hence take priority and have greater access to Government?

Since the Abbott Government came into power, we have seen many media stories portraying the adoption lobby agenda which happens to match the current government’s stance. Tony Abbott is seen personally engaging with AdoptChange founder and at one stage, even had the whole group meet and dine with photos published. By early this year I had enough of sitting by and watching the current government continue on in such a one sided fashion so I wrote to the Prime Minister requesting a meeting with a group of us, adult intercountry adoptees, who are not typically seen in the political arena of adoption.

It took a couple of months until I got a response but in the end, we were finally granted a meeting late in April with the Prime Minister’s Senior Adviser and Minister Morrison’s Adviser (note, we are not high priority enough to be granted a personal meeting with the PM).  The meeting was attended by 6 adult adoptees from 4 states of Australia ranging in age from early 20s through to mid 40s, representing 3 of the main sending countries, Vietnam, Korea, and India.

As a group of adult intercountry adoptees, we presented the truths of our experiences to the PM and Morrison’s advisers. Our first point being – we do grow up! We don’t remain children forever! The Australian Government’s concept of intercountry adoption focuses on the needs of the child but fails to address that adoption does not end at the arrival of a child into the arms of a waiting couple. We grow up and we struggle at some stage to find a balance between what we’ve left behind involuntarily (our heritage, our genetic backgrounds, our culture, our language, our communities, our sense of belonging, etc) and what we gain from being raised in a wealthy western country. We continue to experience challenges along the way and hence, it is the responsibility of the current government to conduct ethical programs with sending countries and ensure post adoption support starts before we arrive and continues forever after.

It is normal to expect a good portion of adoptees to want to know at some stage what their birth information is – whether it be from natural curiosity or a medical necessity.  We want accurate information – not made up information that leaves us following a paper trail that causes frustration and dead ends because it’s incorrect! The government needs to be ensuring we have appropriate avenues to explore this without having to fend for ourselves and be taken advantage of by unscrupulous individuals who will again, gain from our vulnerable position. Many intercountry adoptees find we have to scrounge around for basic information that is our human right – to know our correct birth name, date, place of birth, and parentage. The government also needs to be ensuring we don’t blindly believe sending country governments claims that we are legitimate orphans. Something needs to be done to further vett this due to corruption in sending countries. The Korean adoptees who presented to the advisers shared about how they found they were never “orphans” – that upon reunion with their families, their stories were not about being abandoned because their parents died but because at the time, their families were struggling with poverty and lack of opportunities. Often as we grow to adulthood and reunion, many adult intercountry adoptees find adoption was the only available means of solving the problem of keeping us alive. Under the 유엔아동권리협약 (UNCRC) our government should be doing more to ensure, without doubt, we are true orphans before agreeing to bring us into this country via intercountry adoption.

We also shared the struggles of a trafficked adoptee – and we know there are at least 9 intercountry adoptees with this experience to date growing up in Australia. What has the Government put in place to support these children as they age? Who looks after their rights and interests to ensure they have an appropriate and impartial avenue to turn to? What happens to them should their adoption break down or their adoptive parents not be willing to help investigate any potential truths to their memories or claims from birth countries until they reach adulthood? Why should a child have to wait that long if they have real memories that could be investigated earlier rather than later? The harsh reality is a child is forced to wait but finds out their biological parent has passed away during this waiting time.  Currently the Australian government does little to assist and has created a Trafficking Protocol . The reality of this protocol is its high level and does nothing to ensure state or federal government ownership to take the lead and ensure the well being of the adoptive family, adoptee, and biological family. The end result for the adoptee is the protocol simply highlights the gaps in roles and responsibilities between state and federal government because neither will take appropriate action. Perhaps they should speak to trafficked adult intercountry adoptees if they aren’t sure what “appropriate action” should look like? This is a prime example of how the federal government views its role in adoption as ending at the point where a child enters the country.

Trafficking situations should be thoroughly investigated by an impartial body who understands the key stakeholders involved (i.e. sending and receiving country central authorities, the federal police, lawyers, translators, etc). The current lack of any avenue or impartial investigation ultimately results in further compounding the trauma which the adult adoptee experiences. Our current protocol also offers no legal assistance to the adoptee – yet this is the one area in which expertise is absolutely necessary to ensure the rights of the child are protected and enforced. Australia runs the risk that we learn nothing from our worst case experiences and fails under their obligations as set out by both the UNCRC and The Hague on Intercountry Adoption.

Most notable about the current government’s Adoption Reform is their commitment, and pending launch, to spending approximately A$21m on a 1800-hotline that will provide a National One Stop Shop for couples looking to adopt internationally. This one stop shop is nothing new, just a shop front that will act to refer the couples back to their State/Territory Depts who will educate and ready them as best they can for the journey of intercountry adoption to begin. This one stop shop will not make the process of gaining a child move faster as we only have control of the vetting and readying prospective parents process – Australia has very little ability to increase the numbers of children or the pace at which children are sent to our country – this is totally within the sending country’s control. Worldwide, sending countries are declining in their desire to export their children and are focusing more and more on family preservation and maintaining community ties. We should be encouraging countries to continue in this manner and following guidelines as per the UNCRC to enable the child to remain within their birth country,if we are truly child focused. 

Adult intercountry adoptees like myself view the Adoption Reform by Tony Abbott as very one sided. How can the Australian government act for only one group (the demand side) but fail to do anything for the actual children who are here growing up and the children who will arrive as a result of this push to make adoption easier and faster? How biased is this action by federal government yet within their own mandate, as can be seen at the Attorney General’s Department website of Roles & Responsibilities, it is federal government who ultimately hold general responsibility to ensure Australia’s obligations under The Hague Convention of Inter Country Adoption are upheld. Federal government is also responsible to ensure the state central authorities are upholding their roles within the convention and to which they’ve also jointly signed the 영연방 국가 협정 for the Continued Operation of Australia’s Intercountry Adoption Program. 

Under Australian law, the signed 헤이그 협약  in Part 2 Section 6 says,  “The functions of the Commonwealth Central Authority are to do, or to coordinate the doing of, anything that is necessary:
(a) to enable the performance of Australia’s obligations under the Convention".

Here are just a few questions based on known experiences of adult intercountry adoptees and I ask – what is the Australian government doing about upholding their obligations to those whom adoption impacts the most, us adoptees, given they are pushing for Adoption Reform?

As per Part 2 Section 6
“Recognising that the child, for the full and harmonious development of his or her personality, ~해야한다 grow up in a family environment, in an atmosphere of happiness, love and understanding,”
Q: what do we do to help those who aren’t lucky enough to have this? and how would Australia even know if an adoption is working well or not 2, 5, 10, or 20 years into the adoption?

As per Schedule 1
"Convinced of the necessity to take measures to ensure that intercountry adoptions are made in the best interests of the child and with respect for his or her fundamental rights, and to prevent the abduction, the sale of, or traffic in children,"
Q: what is Australia doing to request proof of “necessity” and “last resort measure” as outlined in the UNCRC to have children removed for intercountry adoption?  And what are we doing to prevent trafficking – especially after the event?!

Article 4
"An adoption within the scope of the Convention shall take place only if the competent authorities of the State of origin—"
Q: how does Australia ascertain if the authority is “competent”?  How is this measured when we are seeing generations of adult adoptees with forged/fake birth papers?

Article 4
a have established that the child is adoptable;
b have determined, after possibilities for placement of the child within the State of origin have been given due consideration, that an intercountry adoption is in the child’s best interests;
c have ensured that
(1) the persons, institutions and authorities whose consent is necessary for adoption, have been counselled as may be necessary and duly informed of the effects of their consent, in particular whether or not an adoption will result in the termination of the legal relationship between the child and his or her family of origin,
(2) such persons, institutions and authorities have given their consent freely, in the required legal form, and expressed or evidenced in writing,
(3) the consents have not been induced by payment or compensation of any kind and have not been withdrawn, and
(4) the consent of the mother, where required, has been given only after the birth of the child; and
d have ensured, having regard to the age and degree of maturity of the child, that
(1) he or she has been counselled and duly informed of the effects of the adoption and of his or her consent to the adoption, where such consent is required,
(2) consideration has been given to the child’s wishes and opinions,
(3) the child’s consent to the adoption, where such consent is required, has been given freely, in the required legal form, and expressed or evidenced in writing, and
(4) such consent has not been induced by payment or compensation of any kind.
Q: 
what is done to PROVE or at least double/triple check outside the sending country that proper consent is obtained without coercion and the biological family correctly understand our western concept of adoption? And what is done when the child is old enough to understand and have a say for themselves?  Why isn’t this being taken into account?

Article 9
"Central Authorities shall take, directly or through public authorities or other bodies duly accredited in their State, all appropriate measures, in particular to—
a collect, preserve and exchange information about the situation of the child and the prospective adoptive parents, so far as is necessary to complete the adoption"
Q: what does the Govt do to follow this and make sure the data is accurate and not forged?

c “promote the development of adoption counselling and post-adoption services in their States"
Q: what does the federal government do to ensure an appropriate standard/level of service is available and how does this get measured without asking adult adoptees?

d “provide each other with general evaluation reports about experience with intercountry adoption”;
Q: surely these evaluation reports should include feedback from adult intercountry adoptees to central authorities on how it really has been and what’s going wrong or right and this feedback should be taken seriously and acted upon up through to federal level?

In who’s interests is current media and federal government promoting intercountry adoption reform? I say not in the interests of the “child” who grows up to become adults.

The federal government and media has an inaccurate perception of “the child” portraying a Maslow Hierarchy of Needs type view : that a sense of belonging, self esteem and self actualisation is at the top and only necessary after we’ve met the physiological survival needs through our first world offerings. Mistakenly our need for food and shelter become priority because our countries of origin struggle to provide this due to poverty. The reality is, if you listen to enough adult intercountry adoptees, you will begin to get a sense of the reality that our needs are not a bottom up ladder we climb in order of priority – these needs cannot be segmented, divided and prioritised.  These needs must be seen as a whole whereby our need to remain with our community and heritage, being loved by them, is as important as our need for food and shelter or our ability to be loved by strangers.

Most importantly, our need to reach self actualisation comes from having adequate post adoption support in place from the beginning to cope with the separation from our beginnings. If Tony Abbott was serious about intercountry adoption and serving the interests of the child, we should be measuring outcomes and ensuring we have everything in place to best support what should be the last place option to give a child a good home/family in Australia.

The Australian government does very little to seek input into adoption reform policy from the realities of adult intercountry adoptees living here. This year, I have actively contacted on numerous occasions the Liberal, Labour and Green Parties. To date, we have only met with one of the PMs Senior Adviser and Minister Morrison’s adviser and time will tell whether they in fact took any of what we said seriously. Wouldn’t it be a change to see some commitment to the actual “best interests of the child” if a portion of, or a majority of, the $21m for the 1800 hotline was to be spent towards seriously upgrading the national post adoption support services that are hugely lacking for adult intercountry adoptees in scope, reach, and affordability.

To be serious, the Australian government needs to be creating diplomatic ties into each sending country to help facilitate adoptees returning to find biological family and community. The government should also be establishing long term central database of the children imported to Australia with as much of their accurate origins information as possible, so that in future years, we shall be able to have access to our basic information without it being in its altered form. This database should also be tracking and maintaining long term outcome information so we can actually evaluate as per the Hague Convention, whether the interests of the child are obtained. The Govt should also be advocating for those sending countries to ensure the biological parents have actually given educated and informed consent. How then can we consciously advocate for intercountry adoption and adoption reform if we have done nothing to ensure all measures were taken to help keep a child within its country, community, and culture?

In who’s interests is the current adoption reform? From an adult intercountry adoptee perspective, I say it is in the interests of couples wanting to adopt a baby. If we are serious about advocating for the best interests of the child, we would be following our ratified UNCRC more fully. There is a difference between being a true child advocate versus being an adoption advocate.  True child advocates do all we can to empower communities and families to support their children and help them remain together eg. micro credit loans to help impoverished families find an income, community homes where orphans can be raised within a family environment with other children who are like themselves with parents from their own culture and race, etc. True child advocates focus on finding solutions for the child ahead of promoting adoption.

If we truly think critically about adoption and it’s long lasting impact forced upon our abandoned/given up beginnings, we would be fully aware of the additional impact that legally severing a child’s biological information in the form of creating new and false birth certificates has long term. Giving us falsified birth documents leaves no trail to trace our biological heritage if we desire. If adoption didn’t eradicate our original birth certificate and replace it with a new one listing our adoptive parents as our as-if-born-to-parents, it would be more suitable as a long term solution for children that truly aspired to being in the best interests of the child. We are not an object to be owned or purchased and creating falsified birth documents creates this reality for waiting couples.

Adoptees, us children who grow up, are what adoption is all about and we should be consulted at every level of policy development by governments in a real, not token, fashion.

입양인의 분노

인용 조안 치티스터

나는 입양인들이 분노를 표현하는 방식에 대해 입양 엄마에게 편지를 쓰고 있었는데, 그것은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그 "입양인의 분노"에 대해 얼마나 두려워하는지 상기시켜주었습니다. 이 오해되고 두려운 감정에 대한 더 큰 이해를 만들기 위해 나는 왜 분노가 입양인의 여정에서 유효한 구성 요소인지, 그리고 사람들이 분노 속에서 입양인을 어떻게 지원할 수 있는지에 대해 글을 쓰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모든 입양인을 대변하는 것이 아니라 내 경험을 공유합니다.

나는 20대 중반이 될 때까지 내 분노가 내 버림과 관련되어 있다는 것을 인식한 기억이 없습니다. 10대 때 화를 냈던 기억이 있지만 그 당시 내 분노는 세상에서 내 위치에 대한 혼란, 내가 어울리지 않는다는 느낌, 사람들이 내 외모에 대해 놀림을 받고 다르게 대우받는 결과처럼 느껴졌습니다. 내 입양 가족에서. 그 십대 시절에 누군가가 나에게 접근하여 입양이나 유기에 대해 이야기했다면 나는 그것이 내 기분과 관련이 없다고 말하면서 무시했을 것입니다. 나는 내 감정의 기저에 깔려 있는 문제에 대해 전혀 몰랐던 십대였습니다. 내 입양 가족은 일반적인 십대 문제 이외의 문제를 찾으려고하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사랑이 충분해야한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입양과 유기가 이해되지 않는 시대입니다.

나는 한 번도 노골적으로 반항하지 않은 십대 입양아였습니다. 성격? 나는 "적합"하려는 욕구와 학업적으로 성공할 수 있었던 "수용"에 대한 열망을 만든 것이 거절에 대한 두려움이었다고 말하고 싶습니다. 나의 감정적 출구는 음악이었다. 나는 항상 피아노를 쳤고, 양언니가 너무 시끄럽고 화를 내며 피아노 두드리는 것을 그만두라고 요구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돌이켜보면 그것이 나의 유일한 출구이자 깊은 자리에 있는 분노의 표시였으며 그 주된 원인은 슬픔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런 감정에 대해 이야기해 주고, 대화를 시작할 사람이 아무도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 본능적으로 누군가를 신뢰하는 것이 너무 차단되어 내 앞에 있어도 그 사람을 볼 수 없었을 것입니다. 나는 학교와 교회에서 국내 입양된 다른 아이들과 함께 자랐지만 그들이 부모에게 많은 문제를 일으키고 있다는 것을 우연히 들은 것 외에는 "입양된" 아이들에 대한 대화를 기억하지 못합니다.

성인 입양인으로서, 나는 반항하며 자라면서 마약, 알코올, 섹스에 빠져든 꽤 많은 국제 입양아들을 개인적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것들은 너무 압도적이기 때문에 우리의 감정을 묻어두는 데 도움이 되는 정도의 중독입니다. 나는 우리가 왜 이러한 안락함을 추구하는지, 무엇이 그것을 추진하는지 완전히 이해할 수 있습니다. 입양인에게 이것은 버려진 것에 대한 우리의 깊은 상처입니다. 우리가 왜 포기했는지에 대한 우리의 정신의 끊임없는 질문은 무엇입니까? 사람들은 "영원한 가족"과 "사랑이면 충분하다"는 입양 신화에 너무 눈이 멀어 나와 같은 입양인에게는 그토록 명백한 징후를 보지 못합니다. 당신은 우리를 영원한 가족처럼 대하고 사랑으로 충분하지만 우리는 그렇게 느끼지 않습니다. 오랫동안 아닙니다. 잘 행동하는 것처럼 보였던 나 같은 아이들의 경우 우리의 투쟁은 감지되지 않고 나중에 성인 초기에 깊은 우울증과 자살 시도 또는 기타 은밀한 증상으로 나타납니다. 아마도 부모는 행동하는 아이가 있는 경우 자신을 운이 좋다고 생각해야 합니다. 적어도 입양된 아이는 자신이 겪고 있는 문제가 있다고 말하려고 합니다. 도움을 요청하는 것입니다. 반면에 나와 같은 입양인의 경우 부모님은 내 투쟁의 깊이를 몰랐고 알 수 없는 이유로 나는 아직 살아서 그것에 대해 글을 쓰고 있습니다. 모든 것을 끝내고 그러한 감정을 영구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입양인의 경우 너무 늦기 전에 그들이 원하는 도움과 수용을 지원하고 제공하지 않고 우리가 입양 신화를 영속시키는 방식에서 우리 사회에 대한 끔찍한 반성이라고 말합니다! 부모님은 내가 어떤 도움을 받았을 때 도움이 될 수 있는 근본적인 문제가 깊이 자리잡고 있다는 사실을 결코 깨닫지 못했습니다. 나는 10대 초반에 물건을 들다가 적발되었음에도 불구하고 항상 순응하고 학교에서 높은 성적을 거두는 모범적인 아이로 외면을 보았습니다.

현실은 분노는 상실, 분리, 단절, 우리를 낳아준 어머니와의 유대 단절, 유전적 유산의 상실, 입양된 땅과 환경에 속하지 않는다는 느낌, 이재민이라는 감정의 비정상적인 시작에 대한 정상적인 감정적 반응이라는 것입니다. , 우리는 정확히 어디에 속하는지, 그리고 다른 사람은 말할 것도 없이 이 모든 감정과 씨름하는 것이 왜 그렇게 어려운지에 대한 혼란. 우리 주변과 가장 가까운 사람들이 이 분노를 이해하고 이 분노가 무엇인지 "듣는" 데 관심이 없는 한, 입양인으로서 우리는 우리의 능력을 더 방해하는 가난하고 역기능적인 방식으로 분노를 표현하는 행동을 계속 확대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도움이 될 수 있는 관계를 발전시키기 위해.

어느 날 치료를 받으면서 자신에게 해를 입히는 것은 분노가 내면으로 향하는 것임을 깨달았습니다. 자신의 분노를 표출하는 입양인은 그것을 표출하는 것이고, 완벽주의적이고 순응하려고 하는 우리는 그것을 표현할 적절한 수단이 없으면 그것을 내면으로 돌릴 것입니다. 그렇다면 어떻게 하면 입양인의 분노를 가장 잘 도울 수 있을까요? 첫째,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군가가 우리의 말을 들어주고 우리가 화를 내는 데 정당한 이유가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입양인의 분노를 듣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입양인에게 문제를 돌리지 말고 당신에 대해 이야기하십시오. 나는 듣고/보거나/존재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분노의 끝이라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해리엇 러너(Harriet Lerner)의 분노의 춤(Dance of Anger)을 읽으십시오. 그 분노를 표현하려는 입양인의 타고난 욕구를 차단함으로써, 당신은 또한 그들이 상실과 단절의 타고난 슬픔을 표현하려는 그들의 욕구를 차단할 것입니다.

둘째, 부정적인 방식으로 표현된 분노에 반응하지 마십시오. 그렇게 하면 우리의 분노가 잘못되었다는 인상을 줍니다. 아니요, 잘못된 것은 그것에 대한 감정과 건전한 이유가 아니라 우리가 그 분노 에너지를 다른 사람이나 자신에게 돌리는 방식입니다. 우리가 분노를 표현할 때 필요한 것은 우리의 분노가 괜찮다는 것과 그 분노의 기저에는 버려진 것에 대한 고통과 슬픔이 있음을 확인하고 확인하는 사람이 필요합니다.

셋째, 일단 분노가 존재하도록 허용하면 그것이 순수한 슬픔, 상처, 고통의 눈물로 바뀌는 것을 보고 놀랄 수 있습니다. 이것은 편안함을 제공하고 당신이 우리의 고통을 우리와 공유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따뜻하고 수용적인 포옹이 필요한 때입니다.

입양인으로서 우리가 화를 내는 것이 좋지 않다는 메시지를 공공연하게 또는 은밀하게 계속 받는다면, 당신은 우리 자신이 되는 것이 옳지 않다는 것을 우리에게 반성하고 있는 것입니다. 우리는 끔찍한 시작의 결과이므로 자연스럽게 우리의 정신은 이것을 해결하고 치유할 방법을 찾아야 합니다. 분노를 차단하면 분노는 슬픔에 대한 우리의 이차 감정이기 때문에 입양인은 치유 스펙트럼의 반대편에 도달하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가 슬픔을 표현하는 것을 너무 두려워한다면 그것을 분노로 표현합니다. 우리의 분노를 듣지 못한다면 우리의 슬픔도 듣지 못할 것입니다. 슬픔과 고통을 표현하지 못한다면 우리의 시작을 결코 해결할 수 없습니다.

제가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우리의 분노를 겁내거나 표현을 억제하려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우리의 분노가 들리면 우리는 폭발적이거나 반응적이지 않을 것입니다. 마치 와인 병의 코르크 마개를 푸는 것과 같으니, 분노의 가스를 밖으로 내보내면 와인이 달콤해지고 부드러워집니다. 이제 나는 우리가 한 번만 분노를 표출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때때로 우리는 이 분노를 표현하고 "듣고" 경청해야 하는 여러 번이 필요합니다. 내 경험에 따르면, 나에게 치유의 힘은 50가지 다른 청중에게 내 이야기를 50가지 다른 방식으로 전달할 수 있다는 것에서 왔습니다. 내게 필요한 검증이었다. 사람들이 나에게 다가와 공감하고 내가 줄곧 추구해 온 이해를 하게 하는 것. 사람들의 인정을 받고 얼마 후, 나는 내 감정이 괜찮고 그들에게서 도망치지 않는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나는 내면의 분노에 귀를 기울이는 것이 좋다는 것을 배웠지만 그 비결은 에너지를 전달하고 우리 자신에게 유용한 것으로 바꾸는 적절한 방법을 찾는 것이 었습니다. 저에게는 저처럼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른 입양인들을 위한 지원 네트워크를 만드는 것이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예술적 콘센트, 음악, 글쓰기, 우리가 분노와 슬픔을 안전하고 건강한 방식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든 것이 될 수 있습니다.

위의 내용은 초기 유기 상처에만 근거한 입양인의 분노에 대해 구체적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입양인이 유기에 더해 더 큰 상처, 학대, 인종차별을 당한다면 당연히 분노는 이러한 추가 인과적 요인에 의해 가중됩니다. 나는 또한 다른 사람들에게 분노를 표출하는 폭력을 옹호하거나 입양인이 그들의 "분노" 때문에 의도적으로 다른 사람들을 해치는 것을 정당화하지 않습니다. 저는 단순히 국제 입양과 관련하여 많이 오해되고 있는 주제에 대해 쓰고 있으며 우리가 분노를 표시하는 이유, 분노가 어디서 오는지, 건강한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데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에 대한 통찰력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내 소원은 입양인의 분노가 있는 그대로 들리는 세상에서 사는 것입니다. 즉, 사람들이 감정의 힘을 두려워하기 때문에 우리를 낙인찍고 밀어내는 대신, 그들은 우리를 포용하고 우리가 모든 것을 가지고 있음을 확인합니다. 슬프고 화가 나는 이유. 우리의 분노가 포용된다면, 당신은 우리의 감정에 진실함으로써 스스로를 치유할 수 있게 하고 진정으로 당신과 연결되기 시작하고 우리의 가장 깊은 핵심에 있는 우리를 포용함으로써 우리의 가장 깊은 필요를 공유할 수 있게 해줄 것입니다.

입양되는 것은 어떤가요?

최근에 누군가가 다음 질문에 대한 짧은 설명을 제공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입양되다은 무슨 뜻인가요?

느낌이 어떤가요?

그리고 당신의 어머니(부모)가 누구인지 모른다는 것은 어떤가요?

나는 내 대답을 한 단락에 담기 위해 애썼지만 ... 그리고 나서 긴 버전을 공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본질적으로 이것이 우리 입양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다른 사람들이 더 잘 이해할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나에게 입양된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든 한 번 버림받았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내 것은 베트남 전쟁의 맥락에 있었기 때문에 나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는 것을 인지적으로 거의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어머니가 출산 중 전쟁에서 돌아가셨거나 아마도 우리 가족 모두가 폭탄으로 폭파되었을 것입니다.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베트남 여성에 관한 영화인 Heaven and Earth를 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많은 베트남 여성들이 겪었던 잔학 행위, 특히 아기가 엄마 뱃속에서 잘려지고 여성들이 강간당한 것에 대해 강한 공감을 했습니다. 군인에 의해. 그게 엄마의 상황이었을까 하는 마음이 아팠고, 어쩌면 나보다 엄마가 더 많은 트라우마와 상실을 겪었을 수도 있다는 현실을 왜 포기해야 했는지에 대한 슬픔을 극복했습니다.

내가 포기한 이유의 가능성은 한국과 같이 혼외 임신이나 중국과 같은 1자녀 정책 때문에 그녀가 아마도 나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거의 위안을 얻었습니다. 아마도 그것은 에티오피아와 같은 다른 많은 파견 국가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빈곤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루가 끝나면 나는 합리적으로 아이들이 버려지고 일부는 합법적 인 고아임을 알 수 있습니다 ... 그리고 나와 같은 전쟁으로 황폐해진 상황에서 국내 입양, 위탁 양육 또는 기타 대안은 당시 모든 것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그 나라의 시민들을 돌볼 수 있는 안정적인 정부가 없는 혼란 속에서.

저는 우리가 입양을 둘러싼 정치적, 경제적 상황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나이가 들면 입양인이 국제 입양을 보는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고 믿습니다. 제 경우에는 전쟁으로 피폐해진 국가에서 국제 입양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거의 합당한 이유가 있기 때문에 모든 형태의 입양에 반대하는 자신을 본 적이 없습니다. 나는 입양된 후 일어난 베이비리프트 작전 개념의 측면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특히 그것이 일어난 속도, 해외로 보내진 아이들의 실제 상태, 그들이 어떻게 선택되었는지, 정치에 대해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참여 – 오늘 Babylift 작전이 완료되면 대규모 아동 인신매매로 간주되어 전 세계 아동 권리 활동가들로부터 엄청난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실제로 Operation Babylift는 국제 입양이 초기 단계에 있었던 시대에 논쟁의 여지가 있었습니다.

서구식 사고방식을 가진 오늘날의 한국입양인들은 미혼모에 대한 낙인 때문에 여러 세대의 아기들이 해외로 보내지는 것을 보고 왜 한국입양인으로서 당신이 입양에 대해 맹렬한 비판을 가하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국제 입양을 통해 자국의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외로 파견되는 중국 입양인의 세대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것입니다. 이러한 파견 국가의 성인 입양인은 필연적으로 자라서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될 것입니다. 정부는 이 아기들이 아기를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에서 수백만 달러를 절약할 수 있는 국제 입양을 통해 편리하게 보내지는 대신 출생 국가에 유지되도록 돕기 위해 무엇을 했습니까? 사내 솔루션? 아동의 권리는 어떻습니까? 과테말라, 캄보디아, 에티오피아와 같은 국가에서 가족은 국제 입양이라는 미명 아래 아기 판매자의 부패와 탐욕에서 찢어졌습니다. 아동이 적절한 감독 없이 입양되거나 합법적인 고아임을 확인하는 많은 지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출생 국가와 수용 국가의 정부가 더 많은 입양을 조기에 막지 못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따라서 입양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포기 개념에서 시작하지만 우리가 어느 나라에서 왔는지에 따라 출생 국가가 우리를 입양하도록 허용하는 이유에 대한 다른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문제와 계층화됩니다. 다른 가족과 문화로의 입양이 실제로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그리고 소수의 경우에 우리가 재결합할 수 있다면 다시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덧씌워지는 소수의 경우에 대해 다시 한 번 설명합니다. 우리가 지원, 공감 및 다양한 발달 단계에서 삶의 복잡성을 탐색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적절한 가족에 배치될 만큼 운이 좋은지 실제 입양에서 자연스럽게 합병증이 발생합니다. 동화되고 인종적으로 고립된 것처럼 느껴지지 않습니다. 입양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했습니다. 우리의 첫 가족에 대해 알지 못하고 슬픔을 표현하는 것이 용납될 수 있었습니까? 우리는 우리 자신이 될 수 있었는지, 아니면 무의식적으로 우리의 양부모가 원하는 삶을 살고 그들의 잠재의식적 필요를 충족시켜야 했는지; 본국으로 돌아가 정보를 찾고자 하는 데 지원을 받았습니까?

우리 중 일부는 "멋진 양부모" 복권을 얻는 데 운이 좋지 않기 때문에 입양되는 것은 우리가 입양 가족으로부터 학대와 상처(의도적이든 아니든)를 받아야 하는 이유를 이해하는 데 중심이 되며 버려지는 우리의 취약성과 무력감. 환상적인 입양 가족이 있는 우리에게는 건강한 자존감과 인종 정체성을 번성하고 발전시키는 데 필요한 사랑과 보살핌을 받았기 때문에 입양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지뢰밭을 더 빨리 통과할 수 있다고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부모와 함께하더라도 여전히 쉬운 여정이 아닙니다.

그래서 본질적으로 입양된 기분이 어떻습니까? 이제 40대 성인 입양인으로서 생각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비유는 양파 껍질을 벗기듯이.

자신의 층을 통해 계속 벗겨내십시오. 그것은 당신을 울게 만들 수 있지만 이 눈물은 당신의 영혼을 정화하고 당신이 진정 누구인지 밝혀줄 것입니다!

당신은 잠시 동안 인생을 멋지게 움직이다가 눈과 마음을 찌르는 새로운 층에 부딪힙니다.

새로운 계층과 수준에서 자신의 버려짐과 상실의 의미를 흡수하는 데 시간이 걸리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리의 정체성이 천천히 진화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리는 이러한 계층이 무엇인지 깨닫고 도망치고 싶지 않고 수용합니다. 이것을 이해하게 되면 우리는 삶 전체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이러한 층을 통과할 수 있습니다. 나에게 입양은 나이가 들수록 문제가 되지 않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모든 측면과 복잡성을 내가 누구이며 왜 존재하는지에 대한 감각에 서서히 통합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첫 번째 어머니와 아버지를 전혀 알지 못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설명하고 설명하는 것은 너무나 복잡한 일입니다. 이름, 역사, 인종 및 언어와 같은 사실의 측면에서 모르는 것이 있습니다. 그런 다음 슬픔과 비탄의 직감이 있고 "왜 우리가 그들과 함께 있지 않습니까?"라는 이유가 있습니다. 그런 다음 사실적인 질문에 대답할 수 없는 "글쎄 - 그럼 나는 누구인가"가 있습니다.

내가 어렸을 때, 그리고 슬픔과 상실감에서 도망치는 것을 멈추기 전에 나는 어머니를 그리워했습니다. 밤에 별이 총총한 하늘을 바라보던 기억이 납니다. 어머니가 저만큼 저를 생각하시거나 그리워하신 적이 없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나는 그녀가 나를 먼지 투성이의 길에두고 내가 "기다려!"라고 외치는 꿈을 꾸었습니다. 나는 이제 내가 10세 미만의 어린 시절에 슬픔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얼굴을 댈 수 없지만 타고난 단절감을 느꼈던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내 마음과 읽은 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원초적인 상처 그리고 다음과 같은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자궁에서, 그것은 사실입니다. 우리는 자궁에서 어머니와 유대감을 형성하며 어머니의 목소리를 다시 듣지 못하거나 우리 주변에서 어머니를 다시는 느끼지 못한다면 단절된 느낌을 받습니다. 나는 내 새 어머니(나의 양어머니)를 믿을 수 없었고 이제 성인이 되어서 이것이 그녀에게 얼마나 힘든 일이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내 어린 마음에는 어머니가 사라질 수 있다면 자립하는 법을 배우고 다른 어머니를 믿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양어머니가 저를 사랑한다는 걸 보여주려 했다는 걸 알아요. 하지만 심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었거든요. 언제 바뀌었나요? 나는 20대 중반이 되어서야 놀라운 여성과 함께 치료를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마침내 한 여성을 신뢰하는 법을 배웠고 내 묻힌 슬픔이 표면으로 드러나도록 하여 어머니와 헤어지는 매우 현실적이고 깊은 고통을 다른 "어머니 모습"과 함께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제서야 나는 양어머니를 완전히 껴안고, 나 자신을 잃거나 첫 번째 어머니에게 어떻게든 불충할까봐 두려워하지 않고 내가 누구인지 연결하고 공유할 수 있었고, 우리 셋이 연결되어 있음을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모르는 것이 내 현실일 뿐이다. 나는 다른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물이 가득 찬 컵을 주지만 내 컵은 비어 있고 나는 마실 필요가 있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 몸에 물이 필요하다는 생물학적 기초! 그런데 빈 잔을 어떻게 채우고 알면서도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까? 일반적으로 물은 부모와 가족 유산에 대한 지식이 우리 정체성의 기초/출발점을 제공하는 것처럼 갈증을 해소합니다.

짚고 넘어가야 할 사실이 없는 나 같은 입양인에게 있어서, 모른다는 것은 배경/장면을 만들기 위해 역사를 확인하기 위해 아무런 조사도 하지 않고 책이나 영화를 쓰기 시작하는 것과 같다. 그것은 우리와 함께 시작되며 우리가 거대한 바다에 표류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가 떠돌아 다니고 씻겨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피난처가 없으며 연결할 수 있는 다른 생명선도 없습니다. 인생을 살다 보면 거대한 파도 밑으로 쓰러져 영원히 사라질 것만 같은 순간이 많았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살아남기 위해 무엇에 매달렸는지 모릅니다. 아마도 순전한 의지력일 수도 있고, 답을 찾고 모든 것을 이해하려는 내 안의 결단력일 수도 있습니다. 아마도 그것이 오늘날 여전히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일 것입니다. 나의 고독한 존재에 대한 의미를 찾는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현실은 내가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우리 중 수천 명이 파도 사이에 홀로 앉아 있습니다. 각 개인을 더 큰 그림과 연결함으로써 우리의 의미와 목적, 그리고 우리가 달성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집단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