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MDR 치료에 대한 입양인의 의견

~에 의해 Gabriela Paulsen, adopted from Romania to Denmark.

EMDR Therapy Changed My Life!

Eye Movement Desensitization and Reprocessing (EMDR) therapy for me, involved the therapist moving 2 fingers in front of my head so the eyes are moving side to side, while I was thinking about a trauma event. The stimuli can also be something I hold in my hand which is vibrating or it can be tapping done by the therapist. The eye movements help the brain to take up the trauma and reprocess it again, so it does not disturb me in daily life. During the eye movements, I sometimes had different reactions such as crying or maybe some body sensations like getting hot or fast breathing because my body experiences the trauma event again. There can many kind of different reactions and the tricky part is that I had no idea how I would react until I tried it!

In my case, I wanted to work with a trauma I had from my time in Romania as an orphan, I think it was from the orphanage, but I am not completely sure as it could also be a memory from my time in hospital.

My trauma was a memory I only got when I was sleeping and when the trauma was about to occur it felt like I might pass out and loose control. In that moment I knew that I would relive the trauma event again. I experienced the nightmare quite often as a teenager. The last time it happened, was around 10 years ago, just before I turned 17-18 years old. The trauma event felt extremely real. I was very scared and after I woke up, I was completely paralysed with fear. I had always thought this was something real, so when my therapist recommended EMDR therapy for me, I said yes and we started to work with this trauma. I only have my nightmare to work from, so it was not much. I had absolutely no idea whether I would react or not and it was actually quite difficult to think about such an old memory during the eye movements!

Session 1
On my first session of EMDR, it took a while before I started to react. I started to sit as if paralysed, I could only look straight forward and talked more slowly because it felt like I was put into a hypnotic state of mind. I then started to remember more of the trauma and I starting to breath faster even though it felt like I was holding my breath. My body was definitely starting to prepare for the trauma event memories and I felt very alert.

After that session, my brain continued to work with the trauma, which is expected. I could feel it because I was very alert, I was scared of being in a dark room and of some gloves I had because they are a symbol of a hand. During a work day, there was a potentially dangerous situation of a woman who was very threatening towards one of my colleagues, who reacted with aggression. I got extremely tense because of that and I was breathing like hell because I was ready to fight. It was a huge and shocking reaction I had and I couldn’t talk properly because of my breathing, so I had to take 5 minutes break to calm myself.

Session 2
I had problems getting my mind to go back into the trauma so my therapist and I had a short break from the eye movements to relax and help me get back into it. After a while I started to react with the paralysed / hypnotic state of mind and quick breathing but within myself, it felt silent and it appears like I am not breathing. After a while, I wanted to move my arm but directly afterwards I regretted this because I immediately felt like I did something wrong. Later, I started to remember more, it was like a part of me was revisiting the traumatic event. It was very interesting to explore because I got new information about my trauma. After going deeper and deeper into the trauma my breathing got faster and faster and suddenly I felt like I was about to break down into tears. I continued for a few minutes more and then I stopped doing the eye movements because I got very sad, I was crying and then my breathing was changing to be very big and deep, from within my stomach. I could feel my bones in my back so much from the heavy breathing. During this, I experienced the most insane feelings inside of me whilst my tears were running freely.

I didn’t understand at the time what happened because my brain was in the present and yet my body was reliving the trauma I had experienced. It was very hard to feel the trauma again. I thought that I must have looked like a person getting raped or tortured. It was a completely insane experience and afterwards I felt very confused about what happened and I asked my therapist to explain it to me.

Afterwards, I was extremely tired and my whole body felt very heavy. My muscles in my arms felt like they had lifted something way too heavy! I was also very alert and the rest of the day and the next 3-4 days, I was in this stressful state of mind. I would feel suddenly deep sorrow and tiredness several times a day without knowing why. It was literally like something was hurting inside me several times a day and like something wanted to come out of my body but I was with family, so I worked very hard to not break down and at the same time, I felt like I couldn’t get the emotions out either. It was very confusing. I also started to not like high noises and I felt scared if there where many people too close around me, like when I was on public transport. I usually do not have such problems. I was still scared of darkness and sometimes I got scared without knowing why. One of the times I was scared I was thinking about the woman who had caused my trauma.

I felt like I didn’t want to sleep after I have my nightmare about my trauma, because I was so scared!

Session 3
After 3 weeks, I was going to do EMDR again and I was very nervous and exciting about what would happened. The night before therapy I had a very short nightmare again which had not happened for around 10 years! This time, it was like I was further in the trauma event as compared to in the past, I had only ever dreamed as if I was at the beginning. In the nightmare some people were about to do something that I definitely didn’t like and I was thinking “stop”, so the nightmare ended extremely short. It felt like a few seconds but it was enough for me to feel again how I actually felt during the trauma event from years past. The next day, I was very stressed and actually scared.

During EMDR therapy session after this, I felt like my eyes were working against me, not wanting to participate. So I talked with my therapist about how I had completely closed down because of the nightmare. I didn’t have huge reactions during that session nor the next 2 sessions. In the last EMDR session, I could nearly get the image of the trauma event in my mind and I no longer felt scared – it was as if the trauma no longer affected me as powerfully as before. Between the sessions, I have felt very bad mentally but one day, it was like gone completely and I felt much happier, more relaxed and not as chronically tense. I also stopped having problems sleeping in a dark room – in the past, a completely dark room signalled that the re-lived trauma would occur.

In the past and prior to doing EMDR therapy, I would get anxiety from the outside getting dark, or having many people around me and high noises. Now all of these things are no longer a problem so I feel like I can go on living as myself once again. My friends have also told me that I seem more relaxed and most importantly, I feel a huge difference in my life!

I can highly recommend EMDR therapy for adoptees especially when it comes to trauma that the body remembers. I feel like I have healed my body and let out a terrible experience. Before EMDR therapy, I didn’t understand that my body was reliving such huge trauma all the time and how much it was impacting me.

자원

입양인으로서 올바른 치료법 찾기

Screening for an adoption competent therapist

내 유아 셀프 페인팅

~에 의해 이재용,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된 작가이자 예술가.

2006년 한국에 있을 때 버려진 채로 발견된 병원 부지를 보기 위해 대구에 갔다. 목적 없이 방황하며 수십 년이 흘렀음에도 불구하고 뭔가 친숙하게 느껴지기를 바랐습니다. 이 그림은 여행 중에 찍은 사진에서 영감을 받았습니다.

그곳에서 내 유아의 모습을 그리는 동안 꽤 슬프게 들리지만, 마치 내가 그녀에게 이제 그녀가 내 안전한 손에 있다고 말하기 위해 과거로 여행을 떠난 것처럼 놀랍게 느껴졌습니다.

그녀에서 JS Lee의 더 많은 작품을 팔로우할 수 있습니다. 웹사이트.

과거의 아이에 대한 애도

2021년 11월, 나는 호주 사회 복지부, 입양 및 자살에 관한 연구를 검토하기 위해 자금을 지원한 문헌 검토를 위한 예술 작품 요약에 맞는 해외 입양인의 작품을 소싱합니다.

ICAV는 ICAV의 작업으로 알려진 다양한 입양 예술가에게 접근하여 작품을 제출하고 싶은지 요청했습니다. 미국에 있는 필리핀 입양인인 Dan은 ICAV 네트워크에 합류하기 몇 주 전에 그를 알아가기 위한 일환으로 그의 작품을 보았습니다. 그의 작품은 그 깊이와 강렬함으로 나를 사로잡았습니다. 그래서 나는 그에게 그것을 여기에서 여러분 모두와 공유하도록 요청했습니다. 삽화는 입양인의 생생한 경험을 묘사하는 매우 강력한 매체입니다! Dan의 놀라운 재능, 그의 예술 작품 및 각 작품의 의미를 공유하는 다음 3개의 블로그를 즐기시기 바랍니다. 그는 필리핀 국제 입양인이 되는 것과 관련된 3부작 시리즈를 소개합니다.

~에 의해 단 R 모엔, 필리핀에서 미국으로 채택.

과거의 아이에 대한 애도

이것은 나의 현재와 과거가 동시에 감정적 혼란을 겪고 있음을 나타냅니다. 아이는 완전히 취약하다는 표현으로 알몸으로 제안됩니다. 어른의 모습을 두 팔로 둘러싸고 있는 아이는 그저 사랑받고 보호받고 싶어하는 것 외에는 아무것도 바라지 않는다. 고아를 느끼지 않는다- 진정한 소속감.

그러나 그 성인은 현재의 나의 성인 자신을 나타냅니다. 구세계/빅토리아/에드워드 의복은 역사와의 연결을 나타냅니다. 우리 조상들에게 배우고 배우는 사랑, 선조에 대한 열정, 그러면서도 현재의 아이를 완전히 무시하는 것. 빨간 조끼는 사랑을 나타내지만 부분적으로 닫힌 프록 코트로 가려져 드러나지 않습니다. 그는 연결이 끊겼음을 암시하는 아이에게서 눈을 떼고 있습니다. 그는 세상이 모두 빛나고 영광스러운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어둠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그 역시 슬픔에 잠겨 있지만 아이와 완전히 연결되어 있지는 않습니다. 한 팔은 과거의 자신과 약간의 연결이 있음을 암시하는 아이를 감싸고 있지만, 다른 한 손은 완전히 주머니에 들어 있어 인지 부조화를 포함한 대치감이 있음을 암시합니다. 그는 "그게 인생일 뿐"이라는 생각을 받아들이는 내면의 혼란을 드러내고 있는 동시에 과거의 아이와 함께 완전히 슬퍼할 수 있는 권한도 부여하지 않습니다.

그것들을 둘러싸고 의미의 불을 암시하는 다양한 색상이 있습니다. 짙은 녹색은 2020년 한 해 동안 방문한 숲과 힐링을 위해 가고 싶은 비밀 장소를 모두 나타냅니다. 이 위치의 대부분은 자연 산책로에서 벗어났고, 방문하려면 이 위치를 찾기 위해 숲 속으로 깊숙이 트레킹해야 했습니다.

빨간색은 잘못된 정책, 정치, 인종차별, 무지, 그리고 코로나19로 인해 죽은 이들의 피를 상징합니다. 다음 세계로 건너간 무수한 영혼과 영혼을 나타내는 흰색도 마찬가지입니다.

노란색은 혼돈과 변화가 있는 불을 나타냅니다. 혼돈 속에 치유가 있다는 생각을 암시하는 금색 메탈릭 페인트의 힌트가 있지만 그것은 개인의 관점에 달려 있습니다. 이것은 당신이 그림을 보고 있는 각도가 금속성 페인트의 가시성을 결정하기 때문에 뷰어에 의해 물리적으로 표현됩니다. 따라서 여러 사람이 동시에 그림을 볼 때 어떤 사람은 금속성 페인트를 보고 어떤 사람은 보지 못하는 것이 요점입니다.

성인이 된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은 때때로 우리가 느끼는 원시 감정이 인간적이며 인간적이라는 사실을 잊습니다. 슬픔의 순간에는 논리가 필요하지 않습니다. 우리의 두려움, 비애, 깊은 내적 혼란의 대부분은 과거에서 비롯되며 때로는 어린 시절을 애도합니다. 우리는 스스로에게 그 권한을 부여해야 합니다. 다른 사람의 조언이나 다른 사람의 의견은 우리가 스스로 허용하지 않으면 이행되지 않습니다. 먼저 느끼다 그리고 확인 내부적으로 어떻게 느끼는지.

당신도 중요합니다. 당신은 인생에서 #1입니다. 태어날 때부터 다음 세상으로 – 사는 법을 배우다 ~와 함께 스스로가 아니라 스스로.

다음으로 댄의 두 번째 작품 내 관점이 중요합니까? 그의 3부작 시리즈에서.

Dan과 그의 작업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려면 그의 웹사이트.

회복의 길에서

저는 36세의 필리핀계 미국인 입양인이며 아기였을 때 고아가 된 상태에서 회복하는 길은 결코 쉽지 않았습니다. 나는 나의 유산을 회복하기 위해 필리핀으로 돌아갈 자원이 없었습니다. 나는 국제 입양 배치와 관련된 문제를 해결할 자원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 모든 것에서 회복할 수 있는 창의적인 해결책을 찾아야 했습니다.

나는 입양이나 입양의 합병증으로부터 누군가를 구할 수 있는 어떤 조언도 약속할 수 없습니다.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해외 입양 여정에서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된 입양인 생활에서 찾은 몇 가지 개인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입양인의 삶을 되찾기 위해 내가 한 5가지

  1. 생성 중. 처음에는 작문을 공부한 다음 도서관과 정보 과학을 공부했습니다. 내 관심은 혼합 미디어 아트 및 정보 제품을 만드는 것으로 이어졌으며, 이는 내가 인종 간 삶의 상실을 표명하고 혁신적인 방식으로 새로운 정체성 감각을 재구성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나는 예술과 교육으로 내 슬픔을 바꿀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1985년 필리핀에서 고아로 태어났을 때 잃어버린 입양 과정과 생물학적 정체성을 보여주는 디지털 아카이브를 만들었습니다. 내 아카이브를 볼 수 있습니다. 여기 그리고 내 인스타그램 여기.
  2. 평화롭게 후퇴합니다. 바위와 힘든 곳 사이에서 심리적으로나 감정적으로 가장 좋은 것을 선택해야 했습니다. 나는 20대 초반에 규범에서 후퇴하기 시작했다. 나는 지리적 및 사회적 거리를 통해 입양 가족과 헤어졌습니다. 나는 과거에 나에게 실패한 과거의 모든 관계와 내가 가지고 있던 나쁜 관계에서 물러났습니다. 저는 30대에 하와이로 이사했습니다. 몇 년 동안 신비롭게 불려온 곳이었습니다. 거기, 나는 놓아주었다. 그러나 놓아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나는 나 자신, 삶에 대한 사랑, 이상 또는 나를 둘러싼 세상을 결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하와이에서 건강을 유지하기 위해 명상과 전체론적 요법을 계속했습니다.
  3. 일에 집중. 불교에는 최적의 명상 수행과 집중적인 노동과 노동을 통해 해탈을 이룰 수 있는 길이 있습니다. 일은 나에게 최고의 습관이었다. 작업은 나의 학문적인 성격을 충족시킵니다. 그것은 최고의 신체적, 정서적, 심리적 배출구입니다. 직장에서도 정체성을 회복할 수 있습니다.
  4. 커뮤니티에 참여하기. 저는 지원 커뮤니티와 지원 그룹에 참여했습니다. 나는 명상을 하는 사람들, 예술이나 배움에 전념하는 사람들, 또는 비영리 활동을 하는 사람들에게 끌립니다. 나는 사람들과 함께 지원하는 네트워크의 일부가 되는 것을 즐깁니다. 나는 질문을 한다. 저는 자원봉사를 합니다. 나는 오늘 참여함으로써 내 역사의 끊어진 유대를 재구성한다고 믿고 싶습니다. 지역 사회의 일원이 되는 것은 소속감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됩니다. 나는 내 주위에 긍정적인 기반을 구축하고 구조를 지원합니다.
  5. 오늘 내 관계를 돌보기. 관계는 일상 생활에서 나를 규제합니다. 나의 관계에는 식물, 고양이, 직장 관계 및 나 자신을 돌보는 것과 같은 틀에 얽매이지 않는 관계가 포함됩니다. 나는 나와 내 입양인 세계와 더 나은 관계를 구축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입양인 상담을 시작했습니다. 나는 또한 이번 크리스마스에 양가정을 방문하여 양가족과의 관계를 치유하는 데 도움을 주고 있습니다. 나의 관계는 내가 오늘날의 삶을 잘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네, 저는 여전히 끊어진 유대의 메아리가 오늘날 제 삶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느낍니다. 나는 아주 오래 전 필리핀의 극빈층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아직도 마음이 아픕니다. 나는 아직도 이 국제 입양인 경험에서 잃어버린 더 나이 많은 필리핀계 미국인 형제를 꿈꿉니다. 나는 여전히 내 생물학적 가족의 목소리가 영원히 사라진 공허함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역설에서 회복하는 쉬운 답은 없습니다.

그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나는 내가 나날이 길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압니다. 나는 안개에서 나왔고, 그것은 좋은 일이었습니다.

더 읽기 스테파니:
정체성과 유산의 재구성
지워지지 않는 필리핀 입양인의 간청

볼리비아 출신 입양인에서 영감을 받은 음악

~에 의해 조 R. 헬스퍼 볼리비아에서 독일로 입양되었습니다.

내 음악에 대한 영감

독일에 입양된 날부터 음악에 관심이 있습니다. 나는 내 피에 음악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말하고 싶다 . 나는 클래식 음악 악기를 연주하기 시작했고 피아노, 클라리넷, 기타 등과 같은 많은 다른 악기를 시도했습니다.

어린 시절에 우리는 독일 양부모가 주최한 1년에 두 번 모임을 가졌습니다. 그곳에서 볼리비아 입양인들은 서로 만나 같은 뿌리를 알고 입양 주제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 내가 6~7살쯤 되었을 때, 우리 부모님은 우리 모임에 볼리비아 음악 그룹을 초대했습니다. 콘서트에서 볼리비아 민속 음악을 들은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습니다. 그 전에는 MC나 CD로만 들어봤기 때문에 노래와 문화 악기 연주에 완전히 매료되어 악기도 연주하기로 마음먹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독일에 입양되어 정말 기쁩니다. 하지만 제 모국 악기를 배우면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제 고향 땅과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계속해서 볼리비아의 노래를 연주하고 작곡하고 노래했습니다.

자라면서 스페인어도 배웠습니다. 노래만으로는 부족했기 때문에 노래의 의미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했습니다. 노래의 의미도 알고 싶었다.

내 음악에 대한 영감은 내가 태어난 내 땅과 볼리비아 인디언의 매혹적인 문화와 산과의 연결입니다.

나는 아직 볼리비아를 방문하지 않았다. 나는 언젠가 내가 나의 오래된 고아원과 내가 태어난 도시를 방문하기를 바랍니다. 음악을 틀면 볼리비아에 더 가깝고 산 너머로 지는 석양이 어떻게 시작되고 바람이 들판에 어떻게 부는지 상상할 수 있습니다. 긴장을 풀고 때때로 스트레스를 잊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Jo의 볼리비아 음악을 들어보세요.

우리는 우리 자신의 영웅이 될 수 있습니다

~에 의해 비나 미르잠 드 보어, 인도에서 네덜란드로 입양된 입양 코치이자 트레이너 입양인 및 위탁 교육(AFC). 의 후속 조치입니다. 유럽의 블랙 위크.

영어 번역

지난 2주는 마치 최근 몇 년 동안 지나온 모든 주제가 돋보기 아래 있는 입양 커뮤니티의 롤러코스터를 탄 것 같습니다.

동료 입양인의 상실은 폭탄처럼 맞았습니다. 주로 그것이 우리 자신의 일부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입니다. 결국 우리 모두는 포기와 입양을 통해 자신의 일부를 잃었습니다.

죽음이 우리가 보통 멀리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인정함으로써 우리는 영웅이 필요하고 우리 자신이 되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상실은 설 자리가 없고 살아남는 눈만 있지만 상실을 인식하면 우리 안의 잃어버린 부분도 인식합니다.

지난 한 주 동안 우리는 더 이상 죽음을 무시할 수 없음을 경험했고 서로의 고통, 두려움, 슬픔을 공유하고 인정하도록 동기를 부여합니다. 죽음과 상실에 대한 금기를 없애고 싶다는 염원을 함께 표현함으로써 입양의 양측이 자리를 잡기 시작하는 공간이 만들어졌다.

우리는 더 이상 생존할 뿐만 아니라 우리 안의 잃어버린 부분을 공개적으로 애도하고 존경합니다. 어린 시절 흘렸던 눈물이 흐르게 놔두니 드디어 우리 아이의 몫이 해방된다.

그리고 이를 통해 두려움이 사라지고 사랑으로 살 수 있기 때문에 죽음과 삶을 포용할 수 있다는 깨달음도 생긴다. …

원래 네덜란드어

De afgelopen 2 주는 우리가 2주간에 걸쳐 입양한 날입니다.

봄의 시작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Voornamelijk omdat deze delen van onszelf raakte. 입양을 원합니다.

Maar het accepteren en erkennen dat ook Wij de dood kennen, is ieets waarvan we wegblijven. We hadden een hold nodig en we zijn onze eigen hold geworden. Verlies는 우리가 알고 있었던 geen plaats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erkenden, erkende we ook de gestorven delen in on을 원합니다.

De afgelopen week hebben we ervaren dat we er nu niet meer om heen kunnen enmotiven elkaar om onze pijn, angst en verdriet te delen, te erkennen. Door gezamenlijk de wens uit te spreken dat we het taboe er af willen halen, is er een ruimte ontstaan waarin beide zijdes van de Adoptie medaille een plaats beginnen te krijgen.

우리는 더 이상 볼 수 없습니다. De tranen die we als kind hadden, laten we stromen en on on kinddeel wordt eindelijk bevrijd.

En hiermee is ok het besef geboren dat we de dood en het leven mogen omarmen. 원 댄 verdwijnt angst en kunnen we vanuit verder leven…

가족과 크리스마스 시간

이것은 놀라운 추억과 친밀함을 가진 어린 시절 가족이 없다는 것을 상기시키는 일 년 중 한 번입니다. 다른 입양인들만이 알 수 있듯이 저는 항상 제가 원하고 소중히 여기고 사랑받고 있다고 느끼는 가족의 느낌을 갈망해 왔습니다. 다른 많은 사람들과 마찬가지로 우리 가족도 완벽하지 않다는 것을 압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입양 가족과 함께했던 어린 시절이 더 많이 보이고 그것이 저를 위해 만든 고통만 기억할 뿐입니다. 입양은 행복해야 하는 것 아닙니까? 그려지는 것입니다. 그러나 나는 내 안에 행복의 순간이 분출했다는 것을 압니다. 왜냐하면 내가 나이가 들고 내 자녀를 통해 이 모든 것을 다시 경험하면서 내 입양 가족이 야기할 수 있는 방치와 트라우마의 수준을 깨닫기 때문에 기억하기가 너무 어렵습니다. 피했다.

어떻게 극복합니까? 내가해야합니까? 아니면 항상 그럴 것이라는 것을 받아들여야 할까요... 예, "입양 가족"에 대해 생각해야 할 때마다 고통으로 스며 나오는 표면 아래에서 아프고 고통스럽습니다. 나는 이제 이 고통이 나 자신의 일부라는 것을 이해할 만큼 나이가 들었습니다. 사라지는 것은 아니지만 기능적이고 안정적이며 사랑하기 위해 해야 했던 일을 유지하고 존중할 수 있습니다.

치유는 고통이 멈추고 사라지는 것을 의미하지 않습니다. 치유는 내가 진리를 받아들이게 된 것을 의미합니다. 나는 더 이상 익사하거나 반응하지 않습니다. 나는 감정을 다스리는 더 나은 방법을 배웠다. 나는 경계를 갖는 법과 내가 원하는 것을 지나치지 않는 법을 배웠습니다. 나는 내 자신의 필요에 충실해도 괜찮다는 것을 배웠습니다. 나는 바꿀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이고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바꾸는 법을 배웠다. 나는 그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수 있고 그들이 원하더라도 능력이 없다는 것을 압니다. 나 자신에게 주어야 합니다. 사랑, 연결, 수용, 양육. 

미국인을 위한 추수감사절처럼 크리스마스는 입양인으로서 가질 수 있었지만 갖지 못한 것에 대해 슬픈 감정을 느끼는 시간입니다. 나는 상봉의 현실을 알고 있다. 친가족이라도 내가 그들을 찾는다면, "가족"에 대한 나의 감정적 필요도 충족시킬 수 없을 것입니다. 그래서 이번 크리스마스에는 아이들과 남편을 가까이 데려오고 그들과 함께하는 모든 순간을 소중하게 여길 것입니다. 그들은 내가 가질 수 있는 유일한 진정한 가족이기 때문입니다! 사랑의 관계를 맺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치유되고 스스로 엄마가 되어 내가 갖지 못한 것을 아이들에게 줄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이것은 내 인생의 축복이었고 이번 크리스마스에 집중할 것입니다!

채택된 전투 흉터

~에 의해 마이크, 홍콩에서 뉴질랜드로 채택.

이것은 내가 12-13세 정도였을 때의 전투 흉터로, 이 휴가 기간에 이루어졌습니다. 나는 그들과 비슷하게 보이고 그들과 같은 말을 하는 등의 부모가 있는 사랑하는 가족들을 보면 정말 우울할 것입니다. 나는 백인 부모를 둔 중국 남성이었습니다.

내 손목을 볼 때마다 그 시간들을 이겨냈다는 것에 감사한다. 나는 30세가 될 때까지 인종 간 및 국제 입양으로 인한 PTSD와 우울증을 진정으로 다루었습니다. 때때로 나는 과거로 돌아가 "그 모든 것이 그럴만한 가치가 있었을까"라고 생각하는 순간이 있습니다. 내 삶을 살고 오늘의 나에 이르기까지 – 내가 더 나은 삶을 살았는지 아니면 그냥 그 때 삶을 마감해야 했을까요?

저는 이것에서 배울 수 있는 교훈은 입양 부모로서 무엇을 하든 아이가 스스로 질문에 대한 답을 배워야 한다는 것입니다. 부모가 믿고 듣고 싶은 대답을 하는 것은 부모의 몫이 아닙니다.

마이크의 다른 게스트 포스트 ICAV에서

입양인으로서 어려운 과정을 이겨내고

~에 의해 조이 리스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 도움을 주기 위해 하와이 주에서 자금을 지원하는 치료사로 일하는 사람 마음챙김 용서 및 태도 치유 워크샵 및 교육.

이것은 나의 온전한 가족의 마지막 사진입니다. 곧 형은 쫓겨났고 결국 저는 고아원에 있게 되었습니다. 저는 9살 때 한국에서 미네소타 주 스프링 그로브의 백인 루터교 가정에 입양되었습니다. 당시 미국 최대의 노르웨이 공동체였습니다. 양가 가족이 이사를 꽤 많이 갔기 때문에 인맥을 찾기가 훨씬 더 어려워졌습니다. 나는 슬프고, 화나고, 외롭고, 무섭고, 두려움에 가득 찬 아이였고, 그 다음에는 여자이자 어머니였다. 나는 2008년에 생물학적 어머니와 형제가 나를 치유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을 찾았습니다. 그것은 끔찍한 재회였고 내 고통은 더 깊어졌습니다. 40대에 들어서면서 나는 지쳤고, 압도당했고 살고 싶은 마음은 0에 가까웠다. 입양인들의 많은 이야기처럼 자살까지 생각했다. NS. 시각.

동시에 그리고 확실히 위선적으로 나는 사회 서비스에서 특히 고위험 청소년들이 내 안에서 감당할 수 없는 똑같은 어려운 감정을 이야기하고 있었습니다. 나는 진정한 치유와 내면의 평화를 찾게 된 몇 번의 계산의 순간을 가졌습니다. 1986년에 "알로하 정신"법이 발효된 하와이로 이사한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그 법과 집중적인 추구를 통해 저는 이제 주의 기금을 받아 마음 챙김, 용서를 통해 트라우마에 대해 논의하고 고통을 줄이는 훈련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태도 치유. 저는 삶의 모든 분야에서 사람들과 함께 일했고 이 훈련은 저를 포함한 많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제 내 삶에서 달라진 것은 없습니다. 이제 내 자신과 커뮤니티가 더 연결되어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전에는 이해하지 못했던 방식으로 더 편안하고 사랑받는 느낌을 받습니다. 완전히 치료되는 것은 아니지만 내 고통을 관리하는 구체적인 기술이 바뀌었다는 점을 제외하고는 나를 위한 모든 것.

자라면서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목소리가 없고 내 상황에 대해 화나거나 슬퍼할 권리가 없다고 느끼는 것이었습니다. 입양가족이었다. 내 이야기를 공유하고 어려운 과정을 통해 일하고 온전히 느끼는 것이 나와 많은 사람들에게 효과가 있는 것이고 이것이 내가 다른 사람들에게 제공하는 것입니다.

당신의 이야기에 대해 이야기할 공간을 갖고 싶으시다면, 자신을 더 잘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을 배우고, 치유를 위해 자신과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를 성장시키십시오. 질문이 있으면 저에게 연락하십시오.

2021년 1월 무료 줌 워크샵 오픈, 관심이 있으시면 저에게 연락하십시오: https://forms.gle/stFXmtosY6ihFUMA6

나와 같은 많은 입양인들은 변화를 위한 마지막 에너지 한 방울과 싸우고 있습니다. 나는 당신을 이런 식으로 섬기기를 바랍니다.

나는 누구인가?

TLB에 의해 베트남에서 캐나다로 채택되었습니다.

내가 아빠나 엄마처럼 보이나요? 내 진짜 이름은 무엇입니까? 나는 언제 태어났습니까? 나는 과연 누구인가? 나는 평생 이 질문들을 겪었고 내가 답을 찾을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지 않습니다.

저는 베트남에서 태어나 70년대 초 캐나다의 백인 가정에 입양되었습니다. 나는 일부 아프리카계 미국인과 베트남인이지만 더 아프리카계 미국인처럼 보이고 소아마비와 총상으로 인한 신체적 장애도 있습니다(어릴 때 들었던 말이지만 사실인지 확실하지 않음) . 나는 자라면서 내가 다르다는 것을 항상 알고 있었습니다. 피부색 때문이 아니라 장애가 있기 때문입니다. 캐나다에 도착했을 때 척추 측만증으로 인해 다리와 등을 곧게 펴기 위해 여러 수술을 받기 위해 병원에 가야 했습니다. 병원에서 집에 도착했을 때, 이것은 내가 가족의 일원이 아니라는 것을 느꼈을 때였습니다. 어렸을 때 나는 베트남을 떠나 다른 환경에 있는 영향으로 완고하고 말을 거의 하지 않고 압도당했습니다.

백인 세계에 살고 있는 아프리카계 미국인 아시아 장애 아동으로서 나는 내가 다르다는 것을 알았고 너무 잘 어울리기를 원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저는 양부모가 다른 형제 자매들과 다르게 저를 대하신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그들에게는 아동구호회에서 입양한 또 다른 입양아와 함께 두 명의 다른 생물학적 자녀가 있었기 때문에 나는 가족의 흑양이었고 다른 가족 구성원과 이웃에게 내 별명이었습니다. 내 양모는 모두가 그녀가 닫힌 문 뒤에 있다고 생각하는 완벽한 어머니가 아니 었습니다. 집에서는 휠체어 사용이 금지되어 있어 항상 바닥과 카페트를 기어 다녀야 했지만 카페트에 흔적을 남기는 것이 보기 좋지 않고 양어머니가 항상 진공 청소기로 청소를 하시게 해서 침실을 아래로 옮겨야 했습니다. 지하실에서 – 형제들과 떨어져 있습니다. 내 형제들이 나와 놀기 위해 내려올 때마다 그들은 다시 위층으로 보내졌고 당신의 "검은 양" 자매와 놀지 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지하실에 혼자 있는 나는 말을 멈추고 어린 시절을 즐겁게 지내야 했습니다. 말을 하지 않고 성대가 잘 발달하지 않아 학교에 갈 때마다 다른 학생들과 소통이 어려워 왕따를 당하고 벙어리로 낙인 찍혔다.

양어머니는 항상 저에게 저를 입양해 주셔서 감사해야 한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내 감정을 진심으로 이야기하면 구타를 당할 것 같아서 항상 내 감정을 숨겼습니다. 나는 항상 내가 잘못을 저지를 때마다 내 생명을 구해준 그녀에게 감사해야 했다. 처음으로 "나를 입양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말했을 때, 양어머니는 저를 정서적으로나 육체적으로 학대했습니다. 때때로 나는 그녀가 나에게 한 일에 신경 쓰지 않고 옷장에 있는 내 껍질 속에 있는 것이 더 행복했습니다.

나는 가족 모임이나 가족 휴가에 참여하지 않았습니다. 남들이 다 먹은 뒤에는 항상 혼자 밥을 먹곤 했다. 내가 결코 잊지 못할 한 가지 기억은 나의 입양 가족이 플로리다로 떠났을 때 나의 입양 어머니가 "흑인과 장애 아동은 허용되지 않는다"고 말했기 때문에 나는 갈 수 없었습니다. 거울에 다가가 내 자신을 바라보았다. 너무 하얗게 하고싶어서 세게 문질러봤는데 그냥 빨개졌어요. 휠체어를 계단 아래로 밀고 올라가려고 했습니다. 대신 넘어져서 이웃 사람이 피를 흘리는 것을 발견할 때까지 며칠 동안 바닥에 누워 있었습니다. 그는 좋은 이웃이 되어 어린 소녀를 돕는 대신 가족들이 놀러 가는 동안 며칠 동안 나를 이용했습니다. 가족이 돌아왔을 때 나는 양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말하려고 했습니다. 그녀가 말한 것은 "당신은 관심을 찾고 있었고 그것이 당신이 받을 자격이 있는 것입니다"였습니다.

나는 집 청소에 동의할 정도로 가족의 일원이 되고 싶었다. 양어머니는 친구들에게 항상 나를 '제3국의 흑인 하녀'라고 소개했다. 나의 양어머니는 장애와 피부색 때문에 나를 원하지 않았다고 계속해서 나를 정서적으로 학대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너무 어둡고" 치료 약속이 필요한 문제가 있는 아이로 판명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았습니다. 내가 원했던 것은 양어머니가 나를 자랑스러워하게 만드는 것뿐이었지만 나는 그 어느 것도 그녀를 만족시키지 못했습니다. 형제들이 곤경에 처할 때마다 나는 그들을 대신하여 거짓말을 하고 도둑질을 하여 그들이 나와 함께 놀게 하였다. 배고파서 밤에 몰래 먹을 때도 있었는데 걸리면 며칠씩 벽장에 갇혔어요. 내가 한 일은 양어머니에게 충분하지 않았습니다.

11살 때 가족을 떠나 다른 곳에서 며칠을 보낸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내가 뭘 잘못했는지 몰랐어요. 그날 밤 나는 밤새도록 밤을 지새우며 하루를 되돌아보았다. 내가 무엇을 하여 양어머니를 불쾌하게 만들었을까. 그녀가 나에게 말한 것은 내 "흑인의 불구" 행동을 돌볼 수 있는 더 나은 곳으로 갈 것이라는 것뿐이었습니다. 나는 양어머니에게 내가 "착한 여자"가 되어달라고 애원하는 내내 울었다. 4시간 후 나는 계단이 많고 다른 아이들이 거실을 뛰어다니는 큰 석조 집으로 내려갔습니다. 양어머니는 몇 주밖에 지나지 않았으며 가족이 내 행동을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 후 며칠 동안 나는 창가에 앉아 양어머니가 돌아오기를 기다리는 것뿐이었습니다. 며칠이 몇 주가 되고 몇 주가 몇 달이 되었습니다. 나는 결국 내가 이 집에 머물고 있고 아무도 나를 위해 돌아오지 않는다는 것을 깨달아야 했습니다.

나는 25명의 다른 아이들과 함께 집에 살고 있었다. 나는 적응하고 가족의 일부가 되려고 노력했지만 여전히 버림받은 사람처럼 느껴졌습니다. 저만 장애아동은 아니었지만 속해있지 않다고 느꼈습니다. 나는 이 집의 양어머니가 나의 양부모가 베트남에서 나를 입양하도록 도운 여성이라는 것을 알았다. 위탁 어머니는 캐나다와 미국 가족이 자신이 개설한 고아원에서 제3세계 국가의 아이들을 입양하도록 돕는 조직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나는 입양되어 위탁 가정에 보내진 유일한 아이가 아니 었습니다. 수년 동안 위탁가정에서 생활하면서 나는 소심하고 조용한 아이가 되었고 십대 시절에도 여전히 "나는 누구인가"를 알고 싶었습니다. 나는 수양어머니에게 친어머니에 대해 아는 것이 있는지 물었고, 내가 물을 때마다 항상 “열여덟이 될 때까지 기다리십시오”라고 대답했습니다. 그때부터 나는 그 질문을 그냥 내버려두고 집에서 10대 시절을 보내려고 했습니다.

처음 위탁가정에 갔을 때 다른 장애아동들과 함께 학교에 배정을 받았지만 나와는 맞지 않는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는 독립적이고 혼자 있고 싶었기 때문에 특히 치료 세션 동안 매우 완고했습니다. 치료사가 내 다리를 들어 올리고 스트레칭을 하도록 하는 것은 나에게 효과가 없었고, 그들은 내가 중괄호와 목발을 사용하도록 하려고 했지만, 나는 확실히 그것을 원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마침내 내가 스포츠 휠체어를 사용하기로 동의했고 내가 느낀 자유!! 휠체어를 사용하면 십대의 팔이 자라났고 쉬는 시간에 매우 강해졌습니다. 다른 아이들이 치료를 받는 동안 나는 체육관에서 농구공을 튀는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때 스포츠 코치가 내가 첫 바구니를 던지는 것을 보고 "운동선수가 되고 싶고 여행을 하고 싶나요?"라고 물었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네!”라고 재빨리 대답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단지 운동선수가 되고 싶은 것이 아니라 가능한 한 많이 위탁가정에서 나갈 수 있도록 여행을 하고 싶어한다는 것을 몰랐습니다. 우리 양아버지는 우리가 여름마다 몬트리올에 있는 집에 갈 때마다 나를 학대했고, 그래서 내가 여름에 여행을 간다는 것을 알 때마다 – 나는 내가 외국에 있을 것이라는 것을 알고 여름을 고대했습니다!

그 스포츠 코치가 없었다면 나는 지금의 패럴림픽 선수가 될 수 없었을 것입니다. 나는 많은 나라를 여행하고 수많은 메달을 땄지만 내 일부는 내가 자격이 없다고 느꼈다. 내가 자리를 비울 때마다 나는 여전히 팀원들과 다른 운동선수들에게 아웃사이더처럼 느껴졌다. 마음속으로 나는 그들이 모두 자신이 누구인지 알고 있으며 항상 가족에 대해 이야기한다고 믿었습니다. 겁이 많은 나는 여전히 팀원들과 소통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모든 여행이 끝날 때마다 집에 가는 것이 무엇인지 알고 있었기 때문에 집에 가는 것이 두려웠습니다.

나의 위탁 가족은 나의 운동 성취를 정말로 인정하지 않았다. 집에 아이들이 너무 많고 양부모가 일로 바빠 내가 일주일 동안 집을 나간 줄도 몰랐을 때도 있었다. 한 번은 첫 대회에서 5개의 금메달을 딴 첫 대회(팀에서 가장 어린 선수)를 마치고 집에 돌아왔을 때 집에 도착했을 때 가방을 들고 현관 앞에 앉아 누군가가 인사하기를 기다렸던 기억이 납니다. 나. 누나가 계단을 내려와서 나를 보았을 때 "도망가세요?" 그 순간부터 내 열정은 내 마음에서 떨어졌고 그냥 도망치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그때부터 성취감 없이,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은 느낌으로 대회를 계속했습니다.

저는 두 번의 패럴림픽, 두 번의 PanAm 경기 및 많은 소규모 대회에 참가했습니다. 내가 첫 패럴림픽 5개 금메달을 땄을 때, 신문과 인터뷰를 했지만, 쓰여진 말들은 대부분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이야기는 어린 소녀가 그녀를 돌보는 위탁가정에서 메달을 따는 것을 묘사했지만 그들은 진실을 알지 못했습니다.

내가 그들과 함께 있게 해 준 위탁 가족에게 감사하지만, 닫힌 문 뒤에 그들은 많은 아이들을 돕는 완벽한 부부처럼 보이는 자신을 묘사했습니다. 집에 접근할 수 없었고 침실에 가기 위해 계단을 계속 오르락내리락해야 했고, 스쿨버스를 타기 위해 바깥의 돌계단을 오르내리고 의자를 가져와야 했습니다.

평생을 위탁가정에서 지내면서 나는 너무 많이 나가서 혼자 살기를 원했습니다. 16살이 되었을 때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위탁 가정을 떠났습니다. 나는 대학에 가서 경영학 학위를 받았습니다.

평생 동안 나는 항상 사랑받지 못하고 누구에게도 원하지 않는다고 느꼈습니다. 친어머니가 저를 원하지 않고 양어머니가 저를 원하지 않고 위탁 가정에서 저는 그저 '또 다른 아이'일 뿐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옳은 일을 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법을 어긴 적이 한 번도 없었습니다. 저는 항상 제가 어디에도 어울리지 않는다고 느꼈고, 사교 모임에 어려움을 겪고, 또래 어른들과 교류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오늘날까지도 내 많은 부분이 소외감을 느끼고 있고, 원하지도 않고, 무엇보다 내가 진정 누구인지도 모르고 있습니다.

최근에 저는 제 배경을 알기 위해 23&Me에 등록하기로 결정했고 제 주위에 많은 사촌들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멀리 떨어져 있는 가족이 있다는 사실에 놀랐지만 부모님에 대한 정보가 없다는 사실에 실망했습니다. 소속감을 느끼고 싶을 뿐입니다. 자라면서 그런 느낌을 받은 적이 없습니다.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