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추수감사절 보내기

휴일은 적어도 나에게 항상 약간의 버거였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올해는 혼자 추수감사절을 보내고 있는데 이번 주에는 휴가 때문에 적어도 이틀은 쉬게 되어 기쁩니다! 나에게도 시간을 할애할 몇 가지 새로운 목표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하와이의 현지 사진을 찍기 시작하고 싶습니다. 저는 이 목표가 저에게 세 가지 동기를 부여할 수 있기 때문에 훌륭하다고 생각합니다.

  1. 나의 목표는 아름다운 하와이에 대해 더 많이 배우도록 격려하는 것입니다.
  2.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는 데 동기를 부여할 것입니다.
  3. 내 포트폴리오를 새로 고칠 수도 있습니다.

하와이에서의 새 싱글 생활은 평화로웠지만 외로울 수 있음을 인정해야 합니다. 처음에는 더 힘들었지만 요즘은 지나가는 순간들에 소소한 기쁨을 느끼고 있어요.

나에게 일시적인 기쁨을 주는 작은 것들의 목록 (하와이에서 신혼부부로)

  • Spotify에서 부탄 팝 음악 듣기
  •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비밀 장소에 앉아
  • 집에서 영화를 보며 정크 저널링
  • 고속도로 옆에서 조깅하러 가다
  • 하루 중 아무 때나 포케 먹기
  • 친구들과 이야기하기
  • 내 지원 그룹 또는 크리에이티브 워크샵에 체크인하기

다음 달은 크리스마스입니다.

나는 그 기간 동안 애리조나에 있는 나의 입양 가족을 방문하는 것이 어떨지 생각했습니다. 소원해진 지 몇 년이 흘렀고 아직 사촌의 아이들을 몇 명도 만나지 못했기 때문에 올해 그들을 만나서 확실히 좋습니다.

혼자가 아닌 것도 좋을 것 같고 그 시간에 블로그도 하고 싶어요.

하와이에서의 계획도 생각해 봤습니다. 더 저렴한 곳에서 살고 일하기 위해 본토로 돌아가려고 노력해야한다면. 바로 지금 여기에서 일하는 것이 저를 오아후 섬으로 계속 가게 하지만 여전히 변덕스럽습니다. 또 다른 아이디어가 저를 사로 잡았습니다. 우리 모국을 함께 탐험하고 싶어하는 필리핀계 미국인 입양인 친구 몇 명과 함께 필리핀 여행을 계획하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관심 있는 사람?

지금은 더 이상 쓸 일이 없기 때문에 이만 물러나겠습니다. 저를 찾아주세요. 페이스북 또는 인스 타 그램 연락하고 싶다면!

루크 맥퀸의 그리움(Someday)

~에 의해 루크 맥퀸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 루크의 그리움 (언젠가) 국제 입양인이 만든 6곡 중 ICAV에 실릴 예정입니다. 전문가를 위한 비디오 리소스.

나에 대해서

어떤 사람들은 "당신의 신호는 무엇입니까?" 여기 이유가 있습니다. 저는 대한민국 어딘가, 아마도 제천 근처에서 1972년경에 태어났습니다. 저는 제천에 있는 고아원에서 약 1년을 보냈고 1977년에 미국 콜로라도 롱몬트에 있는 사랑하는 가족에게 입양되었습니다. 많은 고아와 입양인과 마찬가지로 나는 내 생일이 언제인지 알지 못하므로 어떤 별자리라도 그럴 것입니다. 그러나 십이지년에 관해서는, 나는 쥐, 돼지 또는 소 중 하나입니다.

나의 음악 여행

가족이 카세트 테이프(아이들은 가자, DuckDuckGo)에 사랑스럽게 캡처한 나의 가장 초기의 음악적 기억에는 다음이 포함됩니다. 노래 녹음 나는 고아원에서 배웠다. 6~7살 무렵, 아버지가 목사였던 교회에서 정기적으로 노래를 불렀고 고등학교 때까지 그렇게 했습니다. 나는 8살에 클래식 피아노를 배웠고 10살이나 11살 무렵에 간단한 독창적인 작품을 작곡하기 시작했습니다. 가족 친구이자 몇 년 만에 내 서류상 직장 돈으로 실제 신디사이저(Ensoniq SQ80)로 업그레이드할 수 있었습니다. 나는 소녀들에게 깊은 인상을 주려고 노력했지만 성공은 제한적이었습니다. 그 당시 나는 80년대 신스팝(실제 80년대에는 "음악"으로 더 잘 알려짐)의 아마추어적인 창작물을 제작했습니다. 말하자면, 나는 요즘 그 노래 중 일부를 다시 가져와야합니다!

내 음악 인생에서 중추적인 순간은 80년대 중반에 제가 탤런트 대회에 참가하여 상당히 단순한 구성으로 우승했을 때였습니다. 나는 Scott Joplin의 "엔터테이너.” 이것은 새롭고 창조된 음악이 가장 복잡한 연주/커버 음악과 상당히 다르다는 통찰력을 불러일으켰습니다. 그 후로 나는 내 자신의 음악을 만들기로 결심했습니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의 말을 듣고, 나 자신을 적절하게 판단하고, 적절한 노래를 만들 수 있는 학습 정신을 갖추기까지는 몇 년이 걸릴 것입니다.

고등학교 때 재즈 합창단에 들어가 학사 학위 노래를 쓰게 되었습니다. "라고 불렀다.변경 사항” 그리고 그것은 들리는 것처럼 거의 치즈 맛이 났지만 계속 읽으면 왜 그런지 알게 될 것입니다! 여하튼 제 2학년 무도회 데이트를 위해 양초와 팬시팬츠 케이크가 들어 있는 믿음직스러운 SQ80이 나왔고, 마음을 다해 노래를 불렀습니다. 그 이후에 그녀에게 다시 데이트 신청을 했을 때 데이트가 거부되었으므로 어떻게 진행되었는지 또는 의미를 결정하도록 할게요 :).

고등학교를 졸업했을 때 나는 일리노이 주 링컨에 있는 작은 기독교 대학에 다녔습니다. 그곳에서 음악 그룹에 가입하고 ""라는 이름의 기독교 밴드를 결성했습니다.가 2 Rock U.” 그리고 그대로 치즈가 늘어납니다! 자랑스러운 노래를 만드는 순간이 있었지만 대중을 위해 완성되거나 세련된 제작은 없었습니다. Babyface 분위기의 기독교 가사가 있는 노래가 하나 있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솔직히 어떻게 하면 좋은 곡을 만드는지 몰랐는데, 나보다 훨씬 낫다고 생각해서 아무리 좋은 의도를 가지고 있어도 어떤 지도나 비판도 잘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996년 CU-Boulder 학생으로 Dave Grusin의 "웨스트사이드 스토리” 세계 정상급 연주자들을 접하고 음악의 가능성을 본 CU 재즈 밴드와 함께. 그러나 나는 즉시 기술 컨설팅이라는 직업을 선택하고 이 음악의 꿈을 17년 더 미루었습니다. 2013년에는 친가족을 찾기 위해 한국으로 건너가 음악도 해보기로 마음먹었다. 학생 때 저는 버클리 온라인에서 오케스트라와 재즈 즉흥 연주 수업을 몇 번 듣고 실력을 연마한 다음 서울에서 다양한 밴드에서 공연하기 시작했고, 제 밴드를 결성하여 마침내 솔로 아티스트가 되었습니다. 그 동안 나는 라이브로 연주하는 법과 수많은 곡을 쓰는 법을 배웠고, 그 중 일부는 이번 11월에 녹음될 예정입니다.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다양한 음악 회사에서 일했고 내 음악을 연주할 다른 기회가 주어졌습니다. 2020년 서울에 있는 독립 연예기획사 소속 아티스트가 되면서 큰 기회가 왔다. 그들이 "혼자서는 할 수 없다"는 말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저는 솔로 아티스트로서 지속적인 경력을 쌓기 위해 친구, 뮤지션, 팬 및 업계 전문가들의 많은 도움을 받아 겸손하게 한 발짝 내디뎠습니다.

영감을 준 것 그리움 (언젠가)?

중학교 때부터 음악을 해왔지만, '이건 내 노래다'라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는 곡은 없었다. 그러나 마침내 2013년,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한 후 친가족, 특히 친어머니를 찾고자 하는 마음을 담은 곡을 쓰기로 결심했습니다. 어린 시절 한국에 대한 기억이 없기 때문에 어린 시절 거리를 헤매고 집에 가고 싶은 상실감을 느끼는 상상을 해봤습니다. 나는 내 인생이 너무 많은 방식으로 불구가되고 무너지고 있다고 느꼈던 중년의 위기에 접근했습니다. 관계와 일, 그래서 그것을 탈출하는 느낌과 미지의 것에 대한 갈망이 가사를 만드는 데 도움이되었습니다. 현재의 후렴구를 결정짓고 멜로딕한 '우'의 변주를 시도했고, 그 곡이 탄생했다.

빠른 치료 Sesh

입양인으로서 저는 카멜레온, 매력쟁이, 탈출 예술가 및 깔개 아래 수호자의 조합이었습니다. 어렸을 때 나는 사람들을 웃게 만드는 데 능숙했고 종종 웃기려고 노력했습니다. 내 생각에 그것은 내 불안과 수용에 대한 절박한 욕구를 숨기거나 회피하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모든 부정적인 감정은 피하고, 해결되지 않고, 중년에 갑자기 잠복해 있었고, 알 수 없는 과거와 처리되지 않은 감정으로부터 보호/보호가 돌아와 더 이상 숨길 방법이 없었습니다. 나는 또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지 않음으로써 내 자기 방해와 비판적 성격이 음악에서 성공할 기회와 기회를 어떻게 앗아가는지도 보았습니다. 나는 확실히 많은 결정에 영향을 미치고 잘못된 관계에 있고 내 인생에 대해 많은 잘못된 결정을 내리는 엉망이었습니다. 또한 나는 이기적인 본성에 대해 영속적으로 눈을 멀게 했으며, 이는 내 성품이 미성숙하다는 표시입니다. 그러나 운 좋게도 저는 진정한 친구, 사랑하는 가족, 그리고 하나님의 은혜로 이 모든 환경에서 벗어나 더 강하고 자신감 있는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나의 이기적인 본성을 깨달으면서 나는 나의 진정한 사랑의 본성에서 연민, 친절, 평화의 길을 더 잘 찾을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배움의 여정이 될 것이지만, 저는 그 어느 때보다 회복력이 강해졌고 이제 바이러스, 공포, 봉쇄의 어려운 시기에 다시 살 준비가 되어 있다고 믿습니다.

곡을 쓴 이후로 곡을 바라보는 관점이 바뀌었나요?

2013년 원곡 이후 가장 달라진 점은 그리움의 본질을 바라보는 관점이다. 예전에는 그리움이 친가족뿐인 줄 알았는데 그리움이 더 컸던 것 같아요. 그리고 2019년에 이 연결하고자 하는 열망은 내가 예수님의 제자가 되었을 때 궁극적인 친부모이신 하나님과 다시 연결되었을 때 비로소 진정으로 충족되었습니다.

내가 받은 피드백 그리움 (언젠가)

일반적으로 나는 긍정적인 피드백만 받았지만 입양인의 다양한 경험과 마찬가지로 더 복잡할 수 있습니다. 친가족을 찾지 않은 많은 사람들에게 노래는 수년 동안 가두어 둔 감정을 불러 일으킬 수 있습니다. 친족을 찾은 사람들에게는 비현실적인 기대가 충족되지 않거나 더 나빠지기 때문에 그리움이 여전히 존재할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긍정적인 피드백만 받았지만 그리움 (언젠가) 입양 관련 주제를 완전히 기피하는 일부 입양인을 위한 것입니다. 입양 경험이 없는 사람들로부터 이 노래가 세상을 떠났거나 소외될 수 있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생각나게 한다고 들었습니다. 그 곡을 프로듀싱해서 많은 관객분들이 들을 수 있게 되어 기쁩니다. 가사와 음악이 내 마음에 와 닿는 만큼 그들의 마음도 와 닿았으면 좋겠다.

내 입양 경험과 관련된 새로운 음악이 있습니까?

그리움 (언젠가) 내가 쓴 유일한 진정한 입양인 관련 노래입니다. 나는 훌륭한 시인인 다른 입양인과 공동 작곡한 듀엣을 가지고 있는데 그것은 "The Other Side"입니다. 나중에 싱글로 발매할 수도 있지만 아직 프로덕션 준비가 되지 않았습니다. "라는 제목의 미공개 다큐멘터리에 음악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마이 움마” 그러나 나는 그것을 위해 음악을 발표할지 확신하지 못한다. 하지만 11월에 내 데뷔 앨범에 ""라는 노래가 있습니다.사라지는” 입양한 아이가 집에 돌아오기를 바라는 친가족의 입장에서 썼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진정한 상봉의 가능성은 점점 줄어들고 있습니다. 지금 이 글을 쓰고 있는 지금, 이것은 확실히 우울하게 들립니다. 흠, 어쩌면 그래서 이 노래들을 상쇄하고 균형을 잡을 수 있는 행복하고 재미있는 노래가 너무 많은 것 같아요!

저는 현재 5곡의 EP를 발매했으며 2021년 11월 23일에 12곡의 데뷔 앨범을 발매할 예정입니다. 관심이 있는 경우 양귀비의 재미, 그루브 및 소울풀한 선율이 혼합된 제 음악을 확인하십시오. 같은 발라드로 그리움 (언젠가).

그래서 내가 당신에게 줄 수 있는 특정한 "징표"가 없을 수도 있지만 대신에 당신에게 "노래"를 줄 것입니다. 즐기시기 바랍니다 그리움 (언젠가).

루크 맥퀸을 찾는 방법

볼리비아 출신 입양인에서 영감을 받은 음악

~에 의해 조 R. 헬스퍼 볼리비아에서 독일로 입양되었습니다.

내 음악에 대한 영감

독일에 입양된 날부터 음악에 관심이 있습니다. 나는 내 피에 음악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말하고 싶다 . 나는 클래식 음악 악기를 연주하기 시작했고 피아노, 클라리넷, 기타 등과 같은 많은 다른 악기를 시도했습니다.

어린 시절에 우리는 독일 양부모가 주최한 1년에 두 번 모임을 가졌습니다. 그곳에서 볼리비아 입양인들은 서로 만나 같은 뿌리를 알고 입양 주제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 내가 6~7살쯤 되었을 때, 우리 부모님은 우리 모임에 볼리비아 음악 그룹을 초대했습니다. 콘서트에서 볼리비아 민속 음악을 들은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습니다. 그 전에는 MC나 CD로만 들어봤기 때문에 노래와 문화 악기 연주에 완전히 매료되어 악기도 연주하기로 마음먹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독일에 입양되어 정말 기쁩니다. 하지만 제 모국 악기를 배우면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제 고향 땅과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계속해서 볼리비아의 노래를 연주하고 작곡하고 노래했습니다.

자라면서 스페인어도 배웠습니다. 노래만으로는 부족했기 때문에 노래의 의미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했습니다. 노래의 의미도 알고 싶었다.

내 음악에 대한 영감은 내가 태어난 내 땅과 볼리비아 인디언의 매혹적인 문화와 산과의 연결입니다.

나는 아직 볼리비아를 방문하지 않았다. 나는 언젠가 내가 나의 오래된 고아원과 내가 태어난 도시를 방문하기를 바랍니다. 음악을 틀면 볼리비아에 더 가깝고 산 너머로 지는 석양이 어떻게 시작되고 바람이 들판에 어떻게 부는지 상상할 수 있습니다. 긴장을 풀고 때때로 스트레스를 잊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Jo의 볼리비아 음악을 들어보세요.

이중성

~에 의해 Dilsah de Rham adopted from Sri Lanka to Switzerland.

Dual Face

Ink, Watercolours, Pastel

This is also about the dilemma of the dualities in life faced by adoptees in general. The feeling of the blind unconsciousness – the sad, overwhelmed feelings when we are not aware, the awareness about our identity, feeling in-between the white and biological cultures we belong to as intercountry adoptees.

#artworkfeatures
#adopteeartist
#artist
#artforsalebyartist
#artworkstudio
#indigenousartist
#ink#pastel#watercolour
#duality#face
#paintingprocess
#paintinganddecorating
#paint
#emotion#cry#eye#close
#painting
#queerart
#dilsahthesolution

트라우마의 눈물

~에 의해 크리스티나 수자 매시, 일명 유넷 한국에서 미국으로 입양되었습니다.

CS Massey(YooNett)의 작품

트라우마의 눈물 나는 무력한 고아로서 운다, 나는 평생을 어른으로서 운다.

이 예술 작품은 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를 다룹니다. 버림받은 트라우마, 목숨을 걸고 싸워야 하지만 그렇게 할 수 없는 상황… 상황에 대한 두려움, 불안, 절망감. 나는 이 트라우마가 내 평생 동안 지속되는 방식을 전달하려고 했습니다. 나는 새로운 흉터를 통해 오래된 경험을 재현하기 위해 이미 깊이 두려워 내 Adopters에 왔습니다.

Christina의 이전 블로그 읽기 입양인은 정신 건강 서비스가 필요합니다.

크리스티나의 더 많은 작품을 보려면 다음을 방문하십시오. 유넷.

입양 기관에 보내는 편지

루마니아에서 태어나 프랑스로 입양된 클라라.

“매우 냉소적인 표현으로 한 미국인이 저에게 말했습니다.[1]

친애하는 캐롤,

작년에 저는 입양 파일을 읽기 위해 귀하의 기관과 약속을 잡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는 약속 당일에 도착했고 모두가 나를 보고 놀란 것 같았다. 내가 왜 거기에 있는지 설명했을 때 그들은 당신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캐롤이라고 불렀습니다. 그날 저녁, 당신은 내 약속을 "잊었다"고 "미안하다"는 이메일을 썼습니다. 동료 Amelia가 처리했습니다. Amelia는 착하고 어렸고 제 조국에서 일한 적이 없었습니다. Amelia는 입양이 입양인, 어린이 또는 아름다운 기관을 위해 어떻게 작동하는지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내가 알아야 했던 것처럼. 그녀는 내 파일에서 본 몇 가지 문서를 큰 소리로 읽었습니다. 그녀는 내가 가지고 가고 싶은 사본을 만들었습니다. 내가 요청하지 않았고 갖고 싶은 종이가 하나 있습니다. Amelia는 나에게 "사법적 유기"가 무엇인지, 고아원의 생활 조건이 어떤지, 내가 얼마나 오래 머물렀는지, 또는 내가 처음에 왜 거기에 배치되었는지 말할 수 없었습니다. Amelia는 당신의 대행사가 나의 양부모에 대해 실시한 사회 조사를 읽기로 결정했습니다. 아마도 그녀가 나를 불쌍하게 생각했기 때문일 것입니다. 그녀는 또한 나의 양아버지가 "관용이 있고 개방적이며 명상을 좋아한다고 여기 적혀 있습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전생에는 아무것도 없었습니다. 그녀는 “양부모에게 물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당시 우리는 서류를 제출할 때만큼 철저하지 않았습니다.” 얼마나 많은 아이들이 지금처럼 "철저하지 않은" 서류 제출 방식의 영향을 받고 있습니까? 내가 떠날 때, 나는 쓰라리고, 좌절하고, 화가 났습니다. 나는 "저 사람들이 내 인생을 영원히 바꾼 과정에 책임이 있고 그들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생각했습니다.

나는 비행기를 타고 프랑스에 도착했다

올해에 다시 캐롤에게 연락하여 루마니아에서 프랑스로 아이들을 데려온 중개자와 어떻게 연락해야 하는지 물었습니다. 나는 그가 몇 년 동안 프랑스에서 가족과 휴가를 갔을 때 그를 기억하고 있습니다. 제게 두 개의 이메일 주소를 주셨고 루마니아 입양인 협회 링크를 보내주셨습니다. 형제 자매를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나는 당신의 아름다운 기관이 입양인이 "뿌리를 찾는" 데 도움이 되었다고 생각했습니다. 입양기관의 '중심 테마'가 아니었나요? 너 "자신의 기원에 대한 탐구에 점점 더 투자[…]" 그리고 "이 특별한 점에서 당신의 능력은 잘 알려져 있었습니다."… 오른쪽? 귀하의 잡지 중 하나에서 아름답고 다채로운 그래프와 함께 이에 대한 기사를 찾았습니다. 나중에 소개해 주신 입양인 협회에서는 어떻게 진행해야 할지 몰라서 제가 태어난 나라의 검색 절차에 대해 문의하기 위해 전화를 걸었다고 합니다. 당신의 아름다운 에이전시가 한 유일한 일은 제 파일 사본을 제공하는 것뿐이었습니다. 이것은 최소한의 것입니다. 어떤 경우에는 입양인에게 아무 것도 또는 거의 아무것도 들어 있지 않거나 다른 아이의 사진이 있는 파일을 주었습니다. 우리가 작년에 보았듯이(당신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에 당신이 아니라) 나에게 "지지"를 제공해야 했던 심리학자는 내가 읽을 수 있는 서류를 단순히 큰 소리로 읽어주었고, 양아버지에 대해 칭찬했습니다 그를 모른 채 "미안합니다. 더 이상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루마니아 입양인 협회 웹사이트가 정말 보석 같은 곳이기 때문에 저를 루마니아 입양인 협회에 소개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확인하러 가셔야 합니다. 나는 당신을 위해 몇 가지 섹션을 선택했습니다[2]. “1980년대 이후, 한 아이를 입양하려는 부유한 나라의 사람들의 수가 가난한 나라의 입양 가능한 아이들의 숫자보다 10배 더 많았습니다.” "1990년과 2000년 사이: 30,000명 이상의 루마니아 어린이가 해외로 입양되었습니다." "casa de copii"(문자 그대로 "어린이 집")는 국가 기관이 보육, 주택, 음식 및 의료 치료가 재정적 및/또는 심리적 능력이 없는 어머니 또는 부모의 어린이에게 제공되었습니다. 부모가 나아지고 다시 데려가는 데 필요한 시간입니다.” 흥미로운. "casa de copii"(내가 다녔던 기관)가 고아원이 아니라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까? “루마니아 고아들”은 모두 고아가 아니었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면 편할 수도 있겠지만, 97%의 아이들에게는 아주 생생하고 신원이 알려진 어머니가 있었고 어떤 아이들은 아버지도 있었다. 50% 이상의 어머니가 자녀를 보러 왔습니다. 어떤 사람은 정기적으로, 어떤 사람은 덜 자주, 어떤 사람은 종교적인 휴일에만 합니다.” 1993년에 루마니아 정부는 6개월 동안 부모의 방문이 없는 아이는 법원에 의해 "버려졌다"고 선언되어 입양될 수 있다는 법률을 통과시켰습니다. 어머니들은 보통 교통 수단이 없었고 그 비결은 아이를 50km(30마일) 이상 떨어진 고아원으로 옮기는 것이었습니다. 이것은 제 경우에 사용된 법입니다.

1993년부터 이 법이 궁금해서 찾아봤습니다. 나는 공산주의 정권이 몰락한 후 입양 혼란을 규제하기 위해 입양인이 루마니아 당국뿐만 아니라 프랑스 정부의 입양 처리 권한을 부여받은 기관과 협력하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3]. 1993년에 미국 의회는 최혜국 조항(무역 협정)을 얻을 수 있는 루마니아의 권리를 논의하고 있었습니다. “미국은 이번 무역협정의 조건으로 루마니아 아이들의 상황을 개선했고, 그런 맥락에서 루마니아는 이른바 '포기법'을 채택했다.. [...] 1991년에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많은 수의 국제 입양이 이루어졌으며 추정치는 10,000건이 넘었습니다. 많은 아이들이 고아원에서 입양되지 않고 가난한 가정에서 직접 구입했습니다. 1991년에 새로운 법률이 채택되어 국제 입양을 아동 가정과 고아원의 아동으로 제한했습니다. 그러나 아동 가정의 이사들은 그 아이들이 법적으로 입양될 수 없기 때문에 주지 않을 것이고, 더 자주 아이들의 부모가 알려지고 그들의 아이들을 방문할 것입니다. 이러한 제한의 결과로 1992년에는 입양이 크게 감소했습니다. 따라서 미국 의회는 시설에 수용된 장애 아동의 생활 조건을 개선하고자 한다는 위장 하에 아동을 입양할 수 있는 유기법, 즉 유기법을 추진했습니다.”[4]

이 두 가지 법칙, “아동 유기에 관한 법률 11/1990 및 법률 47/1993은 1994년 이후 루마니아 국제 입양 시장의 출현을 위한 법적 틀을 설정했습니다. 이 두 가지 법률은 제안을 생성합니다. 즉, 법적으로 유기된 것으로 선언되고 입양 준비가 된 아동입니다. 운영 시장을 갖기 위해서는 수요가 창출되고 가격이 책정되어야 합니다.”[5]

내가 믿고 싶은 만큼 체계적이지 않은 아이가 유기되었을 때 부모는 어떤 상황에서 동의를 하였습니까? 당신이 극도의 빈곤 속에 살고 있을 때, 연약하고 고립되어 있을 때, 때로는 압도적인 사회적, 가족적 압력에 직면할 때, 당신은 정말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까? 모든 사람들이 당신의 아이가 살아남을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아이를 영원히 버리는 것이라고 믿길 원할 때, 정말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까? 아무도 당신의 아이를 다시는 볼 수 없을 거라고 말하지 않을 때, 읽을 수도 없는 종이에 서명하라는 요청을 받았을 때, 아무도 새로운 법이 당신과 당신의 아이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 말해주지 않을 때, 아무도, 심지어 당국도 아닌 귀하의 국가에서 일시적으로라도 지원을 제공합니다.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까? 아기를 막 출산하고 내일까지 아기를 어떻게 낳을지 모를 때 정보에 입각한 결정을 내릴 수 있습니까?

2007년 Roelie Post는 미국 기관인 Holt가 유니세프 루마니아로부터 유기를 방지하기 위해 어떻게 위임받았는지 설명했습니다. 그 매력적인 사람들이 가난한 배경의 젊은 엄마들에게 아기를 포기하도록 압력을 가한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는 출생 직후 입양 동의 가능성에 대해 어머니와 논의합니다. 우리는 의무적인 45일이 지나기를 기다렸다가 그녀가 서명합니다. 우리는 그녀가 마음을 바꿀 수 있는 30일을 더 기다린 다음 입양 파일이 DCP[아동 보호부]로 넘어갑니다.”.[6] 실제로 포기를 방지하는 멋진 방법입니다. 가난한 나라에서 아이들을 입양하기 위해 사용하는 전술이 부유한 나라에서 사용된다면 사람들은 분노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는 기본적인 인권, 아동 권리, 여성 권리의 침해를 규탄할 것입니다. 대다수의 아이들이 경제적인 이유로 입양을 보내곤 했다는 사실을 알면 놀랍습니다. 캐롤. 조금만 도움을 주었다면 얼마나 많은 부모가 자녀를 지킬 수 있었겠습니까? 2009년이 되어서야 빈곤이 더 이상 가족에서 자녀를 제거해야 하는 정당한 사유로 간주되지 않았습니다.[7] 이것이 몇 십 년 동안 한 아이를 가족에게서 떼어놓는 데 사용된 유일한 이유였습니까? 나는 그런 말을 들은 아이들 중 한 명이다. “네 부모가 너무 가난해서 너를 키울 수 없었기에 네가 입양된 거야.”

나는 당신의 웹사이트에 있는 멋진 잡지인 Carol을 읽었습니다. 나는 당신이 자신의 기원에 대한 검색에 관한 기사를 쓴 것을 보았습니다. 나는 당신이 그 주제에 대해 말해야 했던 것을 읽고 기뻤습니다. 실제로 입양 측면에서 일한 경험이 매우 짧고 지금까지 대부분 입양자를 도왔습니다. 그런데 제가 특히 소름 돋았던 부분이 있었습니다.  “그들이 원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들은 무엇을 찾고 있습니까? 그들은 상징적인 장소인 우리 사무실에서 한때 길가에 남겨진 어린 소년이나 소녀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이것이 당신 앞에 보이는 것입니까, 캐롤? 어린이들? 당신의 소속사를 "통과"했을 때와 같은 나이인 사람들이 있습니까? 당신은 내가 "길가에 버려진 어린 소녀가 되기 위해" 파리까지 왔다고 생각합니까?

당신의 문제 캐롤, 그리고 우리가 입양이 동화라고 믿게 하려는 모든 사람들의 문제(입양자, 심리학자, "입양 전문가", 심지어 가장 친한 친구의 결혼식에서 만나는 오래된 삼촌까지)의 문제는 입양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사람들이 더 이상 어린이가 아니며 설명을 요구하고 절차, 관행 및 전체 시스템에 의문을 제기할 지적 능력이 있다는 것을 거부합니다.. 당신은 또한 우리가 다른 사람의 자녀(국제 입양의 경우)가 되려면 친족(부모, 형제, 자매 및 확대 가족 전체)을 잃어야 하기 때문에 그렇게 하는 것이 절대적으로 합법적이라는 것을 거부합니다. 우리의 나라, 우리의 언어, 우리의 문화, 우리의 종교, 그리고 무엇보다도 우리의 정체성을 잃어야 합니다. 우리는 당시 거래의 대상이었기 때문에(어느 순간에도 동의하지 않은 수동적 대상), 그 모든 것을 잃고 입양된 기분이 어떤 느낌인지 누구보다 더 잘 이해합니다. . 당신은 당신의 동정심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올해 당신의 아름다운 에이전시는 헤드라인을 장식했습니다. 왜냐하면 나와 아주 멀리 떨어진 다른 나라의 입양인들이 당신이 프랑스에서 입양되기 위해 친족을 속였다고 비난했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아니야, 우리는 아무것도 몰라”, 당신은 주장했다. 4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아무 것도 모르는 것처럼 보이는 기관이 어떻게 프랑스 당국의 축복을 받아 전 세계 어린이들을 이 나라로 데려올 수 있었을까요? 이것은 내가 계속 파고들도록 격려했습니다. 작년에 요청하는 것을 잊어 버린 종이가 있다는 것을 기억하십니까? 큰 실수지만 당시에는 내가 어떤 사람들을 상대하고 있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당신은 Carol에게 연락하기 어려웠고, 나는 당신이 내 파일을 받기까지 두 달 이상을 기다려야 했습니다. 전화 예약을 하셨습니다. 내 파일에 프로세스의 루마니아어 부분에 대한 정보가 거의 없는 것이 정상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을 때, 당신은 아주 엉터리 변명을 내놓았습니다. "알다시피, 우리는 파일이 출생 국가에서 어떤 조건에서 생성되었는지 모릅니다." “출생국은 부모에게 아무 것도 묻지 않았거나, 아이를 고아원에 맡겼을 때 아무도 묻지 않았거나, 철저하지 않았을 수도 있습니다.” 다시 한 번, Carol, 당신의 좌우명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가 아니라 우리가 아는 것이 없습니다.” 새로 추가된 사항: “출생국의 잘못입니다.”

모른다면, 확실하지 않다면 루마니아에서 입양을 처리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유럽연합(EU)은 루마니아에 과거의 모든 과실로 인해 아동 보호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오랫동안 입양을 중단할 것을 요청했습니다. 루마니아의 입양 시스템이 사기가 아니기 때문에 일어난 일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캐롤, 루마니아가 '아기 바자회'로 불렸다고 생각하시나요?[8] 또는 "입양을 위한 전 슈퍼마켓"[9] 아무 이유? 루마니아 입양 위원회(Romania Committee for Adoptions)의 전 이사인 오도라 베르치(odora Bertzi)는 이 용어를 루마니아 입양을 지칭하는 데 사용하면서 다음과 같이 덧붙였습니다. “아이들은 소포처럼 해외로 보내졌습니다. 많은 돈이 들어갔습니다. 그들은 백인이었고 건강했으며 입양이 매우 빨리 처리되었습니다. 아이들은 어른들의 정서적 요구를 해결하는 데 사용되는 대상이 되었습니다.[10]” 프랑스의 현대사 교수인 이브 드네셰르와 베아트리체 스쿠타루에 따르면, “1990년 1월과 1991년 7월 사이에 […] 고아원은 문을 열었지만
입양 가능한 자녀의 수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기 전에 불충분하다는 것이 입증되었습니다.
부유한 국가의 수요. 많은 입양 후보자들이 “운을 시험해 보았다.
루마니아”. “따라서 전후 빈약한 시장의 규칙이 설정되었습니다.
판매를 위해 모든 것을 살 수 있습니다.”(Trillat, 1993, p.20).
[11]

입양에 대한 모라토리엄이 결정되었을 때 2002년 3월 Adrian Năstase 수상에게 보낸 보고서(이전에 인용)에는 그 날짜까지의 입양이 시장이었다고 분명히 명시되어 있습니다. "라는 말입양 시장"는 이 보고서에서 6번 사용되었습니다.[12] 그리고 Carol에게 당신의 아름다운 에이전시가 전혀 몰랐다고 말할 건가요?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여러분이 10년 넘게 그곳에서 쇼핑을 했다는 것입니다!

전화 통화로 돌아갑니다. 나는 당신이 루마니아에서 처리한 입양에 대해 왜 당신의 기관이 더 많이 알지 못하느냐고 물었습니다. 당신은 무력감을 느꼈다, 당신은 나에게 말했다. "이해하려고 노력 해봐". "중개자가 응답하지 않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알고 있는 유일한 사람이라면 조금 걱정스럽겠죠? “당시 루마니아에서 일하던 사람들은 죽었거나 지금은 노파입니다.” 그리고, “내가 더 많이 알았다면, 당신에게 말할 것이지만 나는 할 수 없습니다. 내가 얼마나 무력감을 느끼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하십시오.” 당신은 다른 나라로 이송되지 않았고, "그 사람들은 이제 "엄마"와 "아빠"라고 불려야 한다는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아내기 위해 가족, 아동 보호 및 유기에 관한 법률을 찾아볼 필요가 없었지만, 편안하고 작은 사무실에서 어찌할 수 없는 펠트. 나는 심리학자라고 주장하지 않지만 거기에서 역할을 바꾸지 않았습니까?

그런 다음 당신은 내가 정확히 무엇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은지 짜증나는 목소리로 물었습니다. 내 포기? 나는 당신이 "포기"라는 개념에 정말로 집착하고 있다는 것을 압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자녀를 출생 국가에서 추방하는 법적 근거와 도덕적 정당화를 제공하고 친부모와의 가족 관계의 돌이킬 수 없는 법적, 정서적 단절에 대한 법적 근거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프랑스에서 대다수인 비공개 입양의 경우). 당신의 아름다운 소속사는 결국 버림받은 덕분에 생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포기"라는 단어 자체는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거기에없는 자연 어머니에게 일어난 일에 대한 전적인 책임을 둡니다. 그들에게 선택권이 있었던 것처럼. 그렇게 하면, 그들의 자녀들은 그들을 사랑하지 않고 그녀의 삶에서 그들을 원하지도 않는 어머니에게 “버려졌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나중에 그들을 찾고 싶어하지 않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것을 모릅니다. 증명할 방법이 없습니다. 입양을 정당화하는 것이 정말 편리합니다. 좀 더 솔직하게 말하면 "이별"에 대해 이야기 할 것입니다. 선택되거나 선택되지 않은 이별이 하나 또는 여러 개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 시절을 통해 확대 가족의 중요성.

실제로 버려진 아이들은 그렇게 많지 않았습니다. 유기가 있을 때 원하는 상품, 즉 가능한 한 어린 아이를 얻기 위해 강압, 조작, 거짓말, 협박 및 기타 끔찍한 전술이 자주 사용되었습니다. 이미 이 모든 것을 말씀드렸습니다. 산부인과에서 직접 직을 맡은 입양 기관[13], 젊은 엄마가 아기를 데리고 떠나는 것을 거부하거나 출산 후 아기를 돌려주는 것을 거부하는 간호사, 출생 직후 사망 선고를 받은 후 입양을 위해 수출되는 아동[14], 가족이 자녀를 보는 것을 거부한 고아원 또는 아동 가정의 이사[15] (그들은 버려진 것이 아니라 거기에 배치되었습니다), 가족들이 그들을 보지 못하도록 아이들을 감동시킨 사회 서비스, 그리고 특별히 국제 입양을 위해 아이들을 채우고 고아원을 열어 두었던 당국이 모두 현실이었습니다, 캐롤. 2002년 아이리시 타임즈에 실린 기사에서 루마니아 아동부 장관인 Serban Mihailescu는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해외 입양의 영향은 "극도로 부정적"이었고 관리들이 기관을 아이들로 가득 채울 것을 권장했습니다." 점점 더 많은 외국인들이 루마니아 아이들을 입양하고 싶어하고, 기관 직원들이 딜러로 일하면서 아이들을 국외입양으로 밀어붙이기 때문에 기관에 있는 아이들의 수가 증가했습니다. 1조 2천억 1000만 사업”.[16]

루마니아를 비난하는 것은 너무 쉬울 것입니다. 그러한 높은 수요가 없었다면 "구출"을 위한 "고아"의 인위적으로 그렇게 높은 제안이 없었을 것입니다. 가장 큰 수입국(미국, 프랑스, 스페인, 이탈리아, 이스라엘)의 루마니아 당국이 직면한 압력은 컸고 입양을 규제하려는 시도에 대한 로비의 반응은 사나웠습니다. 2002년에 국제 입양에 대한 모라토리엄이 결정된 후 해당 국가의 입양 기관은 여전히 잠재적인 입양인의 파일을 수락했으며 요청은 루마니아 입양 위원회에 계속 보내져 강제로 승인되기를 희망했습니다. 루마니아를 NATO에 통합하기 위한 협상이 시작되었을 때, "미국 관리들은 루마니아 정부에 계속적인 금지 조치가 루마니아의 NATO 가입 승인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17] 내가 뭐라고 부르는지 알아? 입양 협박.

 알다시피, 캐롤, 당신이 제 파일을 되찾기 위해 기다리라고 한 거의 3개월 동안 저는 1990년대에 루마니아에서 입양된 것에 대해 스스로 교육했습니다. 그리고 지금 질문이 더 있습니다. 자녀의 가족이 방문하지 않은 6개월이 어떻게 계산되는지 알고 싶습니다. 누가 날짜를 세었습니까? 레지스터가 있었나요? 그 방문에 대한 서면 흔적이 있었습니까? 누군가가 방문이 이루어졌다는 것을 증명하는 서류에 서명했습니까? 방문자의 신원이 통제되었습니까? 캐롤 그 서류는 어디 있지? 나는 그 "포기"에 대한 명확한 설명을 원합니다. 왜냐하면 지금 당장은 그것을 증명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당신은 소위 "포기"라고 불리는 모든 것에서 당신이 얼마나 많은 것을 가지고 있고 여전히 얻어야 하는 것을 감안할 때 내가 당신이나 당신의 기관을 정말로 신뢰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게 될 것입니다.

몇 주 후, 또 다른 쓸모없는 전화와 또 다른 이메일 후, 당신은 내가 처음 받지 못한 서류를 나에게 보내는 데 동의하게 되었습니다. 이메일로. 마침내. 21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세기. 나는 당신이 설명할 수 없는 불일치를 다시 한 번 발견했습니다. “우리가 아니라 우리가 모릅니다.” 그 동안 나는 프랑스 당국에서 나에게 보낸 파일(당신이 가지고 있지 않다고 주장하는 문서가 포함되어 있음)을 계속 작업했고 내가 태어난 지역 법원에서 유기 문서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그 당시 친부모의 주소를 읽을 수 있었습니다. 몇 가지 날짜를 찾았습니다. 이 세부 사항이 사실이 아니거나 내가 잘 해석하지 못하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처음부터 거기에 있었습니다. 당신의 대리인이나 나의 부모가 결코 해독하지 않고 번역한 문서에는 진실이 있습니다. 당신은 상관하지 않았다. 당신의 아름다운 소속사와 부모님에게 중요한 것은 아이를 낳고, 정체성을 지우고, 과거를 묻어두는 것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불행한 삶에서 구한 가난하고 버려진 고아와 함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Carol을 보면 아무도 당신을 대하는 것이 전체 과정에서 가장 어렵고 신경이 쓰이는 부분이 될 것이라고 말하지 않았습니다. 이 모든 것을 할 수 있는 충분한 지원, 시간, 에너지 또는 정신적 공간이 없는 사람들이 어떤 것인지 상상해 보십시오. 나는 당신과 당신의 대행사가 입양인을 의도적으로 그런 식으로 대우하고 있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그것이 더 쉬웠다면 아마도 더 많은 사람들이 질문하기 시작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에이전시의 잡지에는 "입양인의 입양 전 및 입양 기록을 보호하는 보호자로서 원가정과 입양가족 사이의 중개자로서 상징적으로 중요한 역할." 이것은 입양인이 자신의 뿌리를 찾는 데 "도움"이 된 기관의 모든 거짓말을 아름답게 요약합니다. 당신은 실제로 중개자입니다. 그러나 원래 가족은 이름조차 없습니다. 마치 존재하지 않았던 것처럼 지워지고 보이지 않게 됩니다. 당신은 아무것도 모른다고 주장하는데, 이것은 당신이 무능했고, 다른 방향을 보고 있었다는 것을 증명하거나,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확인하려고 애쓰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합니다. 입양 전에 입양 전 이력에 대해 조사하지 않으며 입양인이 성인이 된 후에는 확실히 조사하지 않습니다. 당신은 당신의 행동에 정당성을 부여하기 위해 지킬 수 없고 앞으로도 하지 않을 약속을 하고 법과 사람을 존중하는 기관으로서의 명성을 연마합니다. 내가 이 경험에서 배운 것은 당신이 구원한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을 제외한 모든 사람을 존중한다는 것입니다.

클라라


[1] 루마니아 정부 대변인 보그단 발타자르(Bogdan Baltazar)는 TV 채널 CBS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https://selectnews.ro/cristian-burci-patronul-prima-tv-adevarul-intermediat-vanzari-de-copii-din-orfelinate/?fbclid=IwAR3f4CJBtzfHoFFZfUBJ2l34gIfy0ZGKXAU42ndhBWFoJqhfLbUsUniotxg

[2] http://orphelinsderoumanie.org/ladoption-en-roumanie-dans-le-contexte-international-des-annees-1980-1990/

[3] 입양에 관한 법률 1990년 11월 8일 수정, 1991년 7월 8일.

[4] 롤리 포스트, 루마니아 수출 전용: 루마니아 "고아"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NS. 66

[5] 국제 입양 및 아동 보호 시스템 재구성, 2002년 3월, IGIAA(국제 입양 분석을 위한 독립 그룹).

[6] 롤리 포스트, 루마니아 수출 전용: 루마니아 "고아"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NS. 200

[7] “2009년 유엔이 승인한 대안적 아동보호 조치에 관한 지침은 단순히 부모가 가난하다는 이유로 아동을 보호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습니다. 대신 가족에게 적절한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2018년 10월 16일 MAI 회의 중 Nigel Cantwell의 개입

[8] 3월 24일자 뉴욕타임즈 기사NS 1991, 캐슬린 헌트:

https://www.nytimes.com/1991/03/24/magazine/the-romanian-baby-bazaar.html

« 부쿠레슈티에 있는 한 대형 병원의 한 젊은 산부인과 전문의는 세 명의 변호사가 자신에게 접근하여 아기가 태어날 때 버려졌을 때 정보를 제공받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들은 내가 낳을 수 있는 모든 아기에 대해 $100을 제안했고, 입양을 위해 엄마의 동의를 받아 이미 제출했다면 $200을 제안했습니다."

[9] Mirel Bran의 2006년 10월 20일자 Le Monde 기사: https://www.lemonde.fr/a-la-une/article/2006/10/20/roumanie-ex-supermarche-de-l-adoption_825807_3208.html

[10] Mirel Bran의 2006년 10월 20일자 Le Monde 기사: https://www.lemonde.fr/a-la-une/article/2006/10/20/roumanie-ex-supermarche-de-l-adoption_825807_3208.html  “La Roumanie était devenue le supermarché des 입양, s'insurge Theodora Bertzi. Les enfants étaient envoyés comme des colis à l'étranger avec beaucoup d'argent à la clé. Ils étaient blancs et en bonne santé et l'adoption allait très vite. L'enfant était devenu un objet destiné à satisfaire les besoins émotionnels des Adultes.

[11] 루마니아 아동의 국제 입양 및
루마니아의 유럽연합 가입
(1990-2007), Yves Denechere, Béatrice Scutaru, Eastern Journal of European Studies, Volume 1, Issue 1, 2010년 6월

[12] 국제입양아동보호제도 개편
2002년 3월, IGIAA(국제 입양 분석을 위한 독립 그룹)

[13] 롤리 포스트, 루마니아 수출 전용: 루마니아 "고아"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NS. 200 « 루마니아 유니세프는 출산 여행 후 Mariela를 미국 최대 입양 기관 중 하나인 홀트(Holt)로 안내했습니다.

[14] « 1년 동안 Ploiesti에 있는 병원에서 간호사와 의사는 아기가 조산한 23명의 산모에게 아기가 죽었다고 말했습니다. 실제로 아기는 인큐베이터에 넣어 잘 먹고 6개월 동안 수출되었습니다. 나중에". Emma Nicholson, MEP 및 유럽 의회 특별보고관(1999-2004) http://orphelinsderoumanie.org/ladoption-en-roumanie-dans-le-contexte-international-des-annees-1980-1990/

[15] 롤리 포스트, 루마니아 수출 전용: 루마니아 "고아"의 알려지지 않은 이야기, NS. 130.

[16] " "아기 구조 »에 현금화, 2002년 5월 24일자 아일랜드 타임즈 기사

[17] 2002년 아일랜드 타임즈 기사.

Ce n’est pas un choix

Nous ne choisissons pas de naître
Nous ne choisissons pas d’être adopté.e

par Thomas Zemikaele SJ né eb Ethiopie et élevé en France.
영어 번역 여기.

No Choice par Michael Lang, Saartchi Art

Comme à des milliers de personnes adoptées, une des nombreuses questions qui m’a été posée fut “Tu viens d’où ?” Ma réponse commençait invariablement de la même manière : “Je viens de loin. Et même de très loin.” Car psychologiquement, géographiquement, et comme beaucoup de personnes, je (re)viens de loin.

Longtemps et plutôt inconsciemment, j’ai considéré que j’avais eu de la chance. La chance d’avoir été choisi, malgré tout, la chance d’avoir pu être sauvé. C’était une loyauté implicite. Mais tout aussi inconsciemment et en parallèle, une part de moi ressentait fermement que c’était et que c’est en réalité un faux sujet que cette loyauté. Une approche et une lecture pernicieuses même.

Aujourd’hui, je le dis sans hésitation et sans trembler : en tant que personne adoptée, nous ne devons absolument rien. Je dis bien : absolument rien. Pourtant, mon propre parcours me ferait dire, et ferait dire volontiers, que je suis supposé devoir quelque chose, la survie. Sauf que je ne suis pas responsable de ce qui s’est produit. Avoir été adopté n’est pas, de mon point de vue, et ne peut pas être fondamentalement avoir été sauvé. Alors que c’est exactement ce que les autres entendaient lorsque je leur disais d’où je venais ; ils entendaient que j’avais été sauvé (grâce à l’adoption). Mais s’ils m’avaient bien écouté, ils auraient surtout entendu autre chose, ce que j’avais pourtant clairement dit : j’ai survécu. La nuance est de taille.

Car oui, il serait plus exact de dire que j’ai survécu. J’ai survécu car même en ayant souffert moralement et physiquement, en touchant du doigt la solitude glaçante, en ayant ressenti la peur, l’inconfort, en ayant été immergé dans une obscurité où la mort n’était pas bien loin, j’ai tenu. J’ai tenu car mon père biologique avait été là, juste un peu avant que je ne fasse l’expérience de la laideur du monde. Il avait fait en sorte que je survive. De lui, oui, je pourrais dire qu’il m’a sauvé. Oui. Et s’il y a bien un autre être à qui je dois quelque chose, un sentiment, une chaleur, c’est à ma mère, celle qui a dû supporter l’impensable pour une mère : accepter et continuer de vivre sans son premier enfant. Elle non plus n’a pas choisi.

Systématiquement, chaque fois que je songe à ces décennies perdues, gâchées par le hasard et les circonstances, gâchées par l’incompétence de certains incapables, ma gorge se noue et je dois m’efforcer de retenir et mes larmes et mes cris. Si je m’autorisais à flancher, une seconde, juste une seconde, on me prendrait pour un fou. Je dois à mon père les risques qu’il a pris et fait prendre aux autres, sur plus de 1000 kilomètres pour ne pas que je succombe. Non, ni mes parents, ni ma terre, ni moi, n’avons véritablement choisi tout ce qui a suivi.

Bien sûr, je peux être respectueux de ce que j’ai eu par la suite, des soins, de l’éducation, du toit qui n’a pas toujours été protecteur et apaisant, je peux être respectueux pour l’assiette pleine. J’ai été et je suis respectueux mais pas redevable. Je ne dois rien. Car je n’ai rien demandé, j’ai accepté. Accepté de vivre. Mais ce qui m’avait été promis, ce qui avait été promis au travers du deal de l’adoption, je ne l’ai pas vraiment eu, loin de là. J’ai subi d’autres pertes, mon sourire s’est fait plus rare, mes rires ont disparu, beaucoup trop tôt, mes douleurs ne se sont pas toutes envolées. Ma flamme intérieure a continué de vaciller sous les vents de l’existence et des névroses d’adultes. La sécurité, la paix, ne parlons même pas du bonheur, je ne les ai pas vraiment eus. J’ai fait avec. Ou plutôt sans.

Mais “ça va” ! Combien de fois a-t-on éludé des questions derrière ce “ça va” alors que rien n’allait. Bref beaucoup de choses sont désormais claires dans mon esprit, je ne négocie plus ni implicitement ni ouvertement. Tous comme certains de mes souvenirs enfouis jusqu’ici, ma colère se libère. Une colère froide, une colère qui n’emprisonne plus, une colère qui n’aveugle plus. Une colère que je pense être légitime. Je n’avais pas compris. Je ne comprenais pas. Je n’avais pas digéré.

De nombreux témoignages loin d’être anecdotiques, et pourtant on continue de présenter l’adoption comme une chance, un cadeau. Mais à bien y réfléchir, NOUS SOMMES le cadeau. Nous n’avons reçu aucun cadeau et n’en recevons toujours aucun. Sauf à considérer que le fardeau de la survie soit un vrai cadeau. Nous avons perdu et continuons parfois à perdre au fil du temps. Clairement, nous sommes offerts à des destinées hasardeuses, et rien ne nous est offert. Pas même parfois l’amour désintéressé, non égocentré, le véritable amour, et pas même l’écoute. Nous comblons des manques, des carences, mais nos propres manques et nos doutes sont parfois démultipliés, confirmés, nourris. Nous sommes supposés dire “merci” alors que ce sont des “pardon” que l’on devrait nous dire, sans manipulation. Nous sommes parfois considérés comme illégitimes alors que ce sont les conditions de l’adoption, ses modalités, qui sont parfois manifestement illégales, illégitimes. Et il arrive même que ce soit notre “nouvelle famille” qui soit en réalité complètement illégitime. Illégitime quant au droit qu’elle est persuadée d’avoir sur notre mental et sur notre corps, et quelquefois sur les deux en même temps. La légitimité est de notre côté. Nous ne sommes plus des enfants, et nous avons aussi, d’une certaine manière, je le crois, une responsabilité vis-à-vis des petits, des jeunes, des adolescents dont on croit qu’ils sont juste en crise d’adolescence ; une responsabilité aussi pour ces adultes dont la parole continue d’être niée, caricaturée, décrédibilisée, minorée. Nous ne choisissons pas de naître. N’oubliez jamais, qui que vous soyez, que nous ne choisissons pas non plus d’être adopté.e.

J’ai vécu mon arrivée et mon “adoption” avec la sensation profonde d’émerger d’un long cauchemar, d’un monde sans sons, sans saveurs, fait simplement de peurs et de douleurs. Comme un véritable moment de renaissance inversé. Ce n’était pas une “adoption” à mon sens, ce n’était pas ma “nouvelle” famille, c’était ma famille. Sans forcément être heureux, j’étais à la fois fasciné mais surtout apaisé. Comme si enfin je déposais les armes après une éternité faite d’instants d’hypervigilance. J’étais apaisé lorsque je me suis retrouvé devant mon père “adoptif”. Oui, bien qu’épuisé par le voyage et l’intensité des instants, j’étais happé par ce nouvel environnement, ce nouveau monde, lors de ce soir d’arrivée. Ca pourrait sembler beau présenté ainsi. Et pourtant… C’est tellement plus complexe et tellement différent en profondeur. Car n’oubliez pas non plus : un bébé, lorsqu’il naît, il crie et pleure. C’est plutôt bon signe et rassurant pour sa courageuse mère et pour ceux qui le font venir et l’entourent. Mais des cris et des pleurs, ce n’est pas un hasard, pour le coup. Je n’ai pas crié, je n’ai pas pleuré ce soir-là. Je regardais juste, je levais et relevais la tête, silencieux. C’était il y a près de 32 ans.

Pendant ces 3 décennies, je n’avais pas saisi certaines choses, je ne réalisais pas quelques-unes des facettes de sujets qui pourtant me concernaient aussi. Comme celui de l’adoption. Je n’avais pas été un enfant adopté, je n’étais pas une personne adoptée. C’était autre chose. Les circonstances avaient juste permis que je vive plus longtemps que ce qu’un hasard avait tenté d’imposer. Cette même loterie qui m’avait enfin permis de sortir de cette obscurité.

Pour toutes ces raisons, et longtemps, je n’ai pas été très critique concernant l’adoption. Mais c’était tout “simplement” parce que je tenais à la vie que j’avais accepté le moindre mal. Parce que j’étais déjà épuisé, éprouvé, dans tout mon être. Alors je crois que je voulais simplement souffler un peu. Mais même si elle a été plutôt supportable au début, l’adoption n’a pas manqué directement ou indirectement, de m’apporter son lot de difficultés, d’autres traumatismes, d’autres souffrances.

Pendant plus de 30 ans, j’ai vécu, ou cru vivre, au grès des flashs, sans savoir d’où je venais exactement, sans avoir d’informations sur mes origines précises, sur mon passé. Seuls quelques instants étaient préservés, gravés. Imprimés dans un cerveau en mode sécurité car en alerte permanente. Bien sûr je savais que je venais d’Ethiopie. Mais l’Ethiopie c’est 2 fois la France et avec une diversité que l’on imagine pas. Nous, adoptés éthiopiens, sommes tous nés à Addis-Abeba à en croire la version officielle. C’est écrit noir sur blanc sur le certificat de naissance. Dans notre cas, c’est surtout écrit blanc sur noir le plus souvent. Pourquoi faire compliqué lorsqu’on peut faire simple et modeler une réalité, lorsqu’on peut falsifier et s’arranger avec les “faits” ?

Survivre à certaines affections physiques et chocs psychologiques, c’est parfois possible. Parfois. Mais clairement, les quelques difficultés majeures restaient de ne pas savoir, de se sentir multiple, d’avoir parfois le sentiment étrange d’être un autre, au fond, tout au fond, et donc de ne pas se sentir vraiment soi. Comme s’il y avait un autre “je” préservé quelque part, comme si parfois on était juste spectateur de cet autre soi déraciné et contraint de vivre une vie dans un environnement différent, un environnement dans lequel il avait fallu s’adapter, se nier aussi parfois. Un tiraillement constant, plus ou moins tenace. Qui vous freine, vous désoriente, vous fragilise, vous affaiblit, vous oblige, donc malgré vous, à creuser en vous, pour voir s’il reste quelque chose. Oui, le plus dur ça a été de ne pas savoir, et de faire l’expérience de parties de soi qui s’éteignent. Il en va du muscle comme de parties de votre âme. S’éteindre en partie, littéralement.

Pourtant, j’avais accepté le principe de mon adoption, en témoignait le fait que je ne le vivais pas en tant qu’adoption. Et puis objectivement, il n’y avait pas d’autre solution dans mon cas, dans le contexte, dans cette époque. Tout ça, je l’intégrais et le cautionnais même. Mais je n’ai jamais compris pourquoi ça devait aller de pair avec l’injonction d’être heureux, voire même avec celui de faire le deuil de son passé. Je n’étais pas heureux et je n’avais fait le deuil de rien. On ne m’avait pas prévenu qu’il y aurait autant de deuils à faire. Même après. Surtout après.

Hélas, le bonheur ne se décrète pas. Ca se saurait si tel était le cas et le monde ne serait pas à ce point barré, éclaté, instable. Je n’acceptais pas et je n’accepte toujours pas que l’on prétende, même subtilement, que je suis supposé être heureux, content, satisfait, sous prétexte que j’ai échappé à la mort, à la famine, à la guerre, à un non avenir. Je ne l’entends pas et je l’entends plus autrement : le plus triste et douloureux reste malgré tout que je n’ai pu échapper à l’adoption. Car dans l’adoption, tout y est pour partie : la mort, la famine, la soif, la guerre, le non avenir, un avenir perdu car non vécu. Des pertes. Des pertes inestimables. Mêmes si l’on a l’immense joie, la délivrance, de retrouver les siens ou d’avoir été retrouvé.e. Des instants, des années, une part d’une vie est perdue.

Non décidément, nous ne choisissons pas d’être adopté.e et au fond, je pense que nous subissons au moins une double violence. La première, la naissance, est acceptable et même belle, magique, sauf éventuellement pour l’être qui naît. C’est la vie, le mystère et le sublime de la vie. La seconde violence, l’adoption, est beaucoup moins belle : car c’est le monde. Le monde que l’on fait, le monde que nous subissons, le monde et ses injustices. Nous les avons subi, nous les subissons longtemps parfois ces injustices, sous des formes diverses. Mais subir ne signifie certainement pas accepter, ni tolérer.

self portrait by kimura

~에 의해 kimura byol-nathalie lemoine, born in south korea; creator of adoptee cultural archives

as a trained graphic designer but especially and artist and activist, poster-like images are made as punchy, few words, simple photoshopped images and the message is easier to catch. the fact we can NOT easily read yellow words on the white space is how asians navigate into the white world. many asians, aboriginals, autochtones adoptees have been mainly adopted to white families and believed for very long they were white themselves, that’s how we grew up, that’s how we survived racism (sometimes at home, often at family gathering – at school, at jobs). it represents layers of ready life … displaced and stolen but a life we made it, of scars, loss and longing for understand …

유아로 입양

#1 ICAV Blogger Collaborative Series from Adoption Awareness Month 2019

An assumption people generally make about adoption.

One of the first things people will ask me is how old I was when I was adopted. When I reply that I was 2 months old, I can see them discount my loss. They may even say, “So you don’t remember” but it’s a misconception, not only because things don’t have to be recalled to be subconsciously remembered, but also because I don’t have to remember having something to know what I’m missing. 

Imagine if you were bitten by a dog as a baby. You might have no conscious recollection of it, but your subconscious will have it stored somehow and you will likely be terrified of dogs for the rest of your life, without understanding it. Adoptees experience a loss which is pre-verbal but there is no such thing as pre-feeling; implicit memory is body held. Childhood relinquishment creates life-long fear of rejection and loss and either a distrust of others or of self. Our resulting attachment styles can make it difficult to connect with others and maintain healthy relationships.  

The smell of our biological families is not remembered, but is palpably different to our adoptive family, even in adulthood I notice this every time and it jars me.

The absence of someone or something can be important not just in the moment of losing it, but in everyday life. For example, the loss of sight or hearing, or use of a limb, or the ability to empathise or navigate. Having no memory of those things doesn’t mean we wouldn’t have a longing for them — their importance and meaning isn’t lost on us because we don’t have it. Those who’ve grown up poor have no memory or experience of being rich — but likely they still would like to have money, just as those of us without our bio families, genetic mirrors, belonging or culture, to name just a few, know there is something missing — but not just missing, taken.

~에 의해 줄리엣 램

When I was a young-under-20 year old adoptee, I would have agreed with the statement, “You were just a baby, you don’t remember”. As an over 40 year old now, having fully shed my adoptee oblivion and so fully aware that adoption and relinquishment actually have many impacts on me, I can attest that the body does remember the separation from mother, even if we are infants at the time of separation and adoption.

I remember going through years of therapy, mostly cognitive, until I found an amazing therapist who helped me reconnect with my body. The work I did, helped me to heal the dissonance between my mind (influenced largely by my white adoptive life) and body (influenced largely by my genetics and biological).

My mind always tricked me, telling me everything my adoptive life imbued, for example, that I was lucky to be saved by adoption and living in this amazing country, Australia. But my body told me differently. It was where my deep sadness sat, feeling that I didn’t know who I really belonged with (who was my tribe?), where I came from and feelings of isolation. I spent most of my life in my adoptive family pushing away those body feelings and living the persona of my adoptive life … looking very together, high achieving, and seemingly happy. But it all became too much in my mid 20s and I experienced deep depression and attempted suicide multiple times trying to escape and push away those deep body feelings. The therapy literally saved my life. It was the only space I had been given that allowed me permission and validation to grieve and allow my body to express what I’d spent most of my life until then, trying to suppress. Finally, I was able to grieve for my mother who I actually had no cognitive memory of, but in allowing myself to grieve, I learned that my body did in fact remember.

So, I know today why that therapy was so powerful because despite the myths of adoption like this statement, we DO remember everything about our mother who we are symbiotically connected to for 9 months. That separation from her was imprinted in the cells of my body. I might not have had the words to describe the sadness, grief, pain and confusion of why I never heard, felt, or smelt heard her again, but it took an amazing therapist and certain type of therapy to help me unlock the body memory so that I could do what I needed — to reconnect with that memory of her and honour it. To give it a place in my life and no longer deny she didn’t matter, because she totally did.

In every cell of my body, there was the undeniable truth. So for me, that statement that we do not remember as infants, is so not true. I was just a 5 month old baby when I arrived in my adoptive family but I did remember. She was deeply imprinted in me and I spent years trying to ignore that truth which only made the trauma of separation worse.

I only began to heal once I recognised and embraced the truth of that body memory, which doesn’t lie.

~에 의해 리넬 롱

자원:
Sensorimotor Psychotherapy Therapists
원초적인 상처 낸시 베리에

This statement itself is true for me. I don’t remember. I’ve always thought that I’d be more damaged if I came here at an older age. More damaged in the sense that I would be harder to love and easier to disregard if I got into major trouble with either mental health or society at large. It’s as if this is an entry ticket for people to want to get near me, an assurance that I will be just like them.

Even after telling people that I was three months old when I came here, they still continue to ask me if I know the Persian language. That always puzzled me. What baby speaks a language at three months? Is this evidence of how little these people have spent energy putting themselves in my situation? Probably.

When it comes to someone who loses a parent when they are too young to remember, people show a lot of compassion. Nobody would say to them, “You were just a baby, you don’t remember”. Instead they are showered with helpful words about the tragedy. Their trauma is affirmed. The only time our trauma is affirmed is when an adoptee gets into trouble or has depression. Then these same people say that there is nothing to be done about it, that we were already damaged.

~에 의해 사라 마텐손

I was adopted at 10 months old. Prior to this I lived for six months with a French Vietnamese family with the lawyer who facilitated my adoption. I lived in their house with them. Before this, I was in an orphanage being cared for but not loved nor given all the attention a mother normally gives a new-born. Even in-utero my mother probably knew that she could not keep me.

“As a fetus grows, it’s constantly getting messages from its mother. It’s not just hearing her heartbeat and whatever music she might play to her belly; it also gets chemical signals through the placenta. A new study finds that this includes signals about the mother’s mental state” (Science Daily, 2011)

The first year of a baby’s life and during pregnancy is so important. A mother’s physical and emotional availability is vital for the babies emotional and psychological development. It can also impact on our future ability to learn and retain knowledge, amongst other things. 

My body remembers. I had my first major panic attack when my now ex-partner found out she was pregnant. I was happy and excited but my body responded differently. It went into complete panic around the threat of being rejected and abandoned all over again. The physical attack on my body as a result of the trauma experienced in my first year of life was so great that I couldn’t eat, I couldn’t sleep, I lost 7 kilos in two weeks through stress and physical fear that I would be left and replaced by our new baby.

Any loss of significant intimate relationship I have formed in my adult life has triggered varying degrees of anxiety. I’ve done copious amounts of counselling, Craniosacral therapy, acupuncture, dance therapy, art therapy, massage, regular exercise to manage my body’s response to old stress and trauma stored in every single cell. I’ve done a lot of work to change the narrative that I am enough and I am able to care and look after myself in times of adversity such as a relationship break up.

I know that I will not die now and that I have enough resilience and self-love to care for myself and truly believe I’m worth it.

~에 의해 케이트 코글런

My son had a recent health scare. Thankfully he’s fine, but at an appointment with his new paediatrician, the subject of family history came up, especially as I’d been diagnosed with a hereditary syndrome only a few months earlier. I said I could only provide limited family history, having been adopted and thus far only able to find my mother and some half-siblings. The doctor asked how my syndrome manifested itself because my son’s symptoms were possibly related. We discussed my physical symptoms and then she asked if I also experienced “brain fog” (moments of forgetfulness and/or being unable to process information). I replied that I do sometimes experience it but I’d always considered it to be “trauma brain.” This, of course, prompted her to ask what trauma I had suffered.

I answered, “I’m an intercountry adoptee. I lost my mother, my everything — and was adopted by a family of a different race on a different continent.”
“How old were you when you were adopted?” she asked, a look of sympathy in her eyes.
“Around 2 months,” I answered.
All sympathy vanished, replaced by a slightly exasperated look, “Oh, but you were just a little baby at the time. You couldn’t possibly remember.”

Her comment implied: (a) babies cannot form emotional/cognitive/somatic memories; (b) babies cannot experience trauma; (c) losing your mother immediately or shortly after birth has no effect on a baby; (c) any combination of the above.

Though I have heard this comment countless times before, I was shocked to hear it coming from a paediatrician. Had she not learned about the numerous studies that have been done on various animal species, as well as humans, showing the detrimental effects of early baby/mother separation?

What if I had told her that the trauma I’d experienced at the age of 2 months hadn’t been the loss of my mother but physical abuse instead? Or sexual abuse? Or severe neglect? Do you think she would have immediately poo-pooed THOSE causes as legitimate causes of pain and trauma – even to a baby – as she did for adoption? No way! She probably would have been outraged and rightfully so!

Programs like Kangaroo intensive care therapy for premature babies are in place in hospitals across the globe because it is widely recognised that babies need skin-to-skin contact with their mothers. Books about early infancy remind us that a baby and its mother are one organism until the umbilical cord is cut, and that newborns do not realise they are separate individuals from their mother. Science seems to grasp the fact that the mother-child bond is critical to preserve, especially very early on in life and throughout much of childhood. Yet society has been conditioned to think that babies who are separated from their mother due to adoption don’t/can’t remember (either cognitively or somatically) and/or aren’t traumatised by this early loss. You can’t have it both ways. Pain is pain. Trauma is trauma. All babies need their mothers – not just the ones that aren’t adopted. Every cell of an adopted person’s body knows empirically that she/he has lost her/his biological mother.

We remember.
One woman is not just any woman.
One baby is not just any baby.
People are not interchangeable.
Except when it comes to adoption.

익명으로

나의 기원은 나를 떠나지 않았고, 나의 역사는 여전히 기록 보관소와 다락방에 남아 있으며, 나의 혈족은 내가 1974년에 떠밀려 남베트남에서 미국으로 이송된 지역 어딘가에서 여전히 순환하고 있을 수 있습니다.

물론 생후 8개월 된 나는 내 주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전혀 몰랐고, 내가 머물고 말 것인지에 대한 선택권이 없었습니다.

생후 첫 1년 동안 뿌리를 뽑고 다시 정착하고 이름을 바꾸고 집으로 데려가도 어린 시절의 기억은 전혀 손상되지 않았습니다.

나의 초기 시작을 조정하고 형성했던 모든 미시적 및 거시적 사건과 그 배후의 얼굴에 대한 회상 실패가 예상되고 격려되었습니다.

I was trained to not look back at the person I was prior to my transformation into a naturalised U.S. citizen.

My infanthood as an orphaned foreigner was seen as illegitimate; my “real life” was only recognised when I became an American citizen.

하지만 기억할 수 없는 것은 여전히 잊을 수 없는 것입니다.

내가 기억하는 것은 내가 나를 위해 만들어진 삶에 진정으로 조용하고 편안하게 정착할 수 없다는 것이 쉽게 명백해졌기 때문에 커뮤니티에서 여러 번 탈퇴한 것입니다.

내가 잊을 수 없는 것은 내 입양이 표면상 나를 위해 슬레이트를 깨끗이 닦아 주는 동시에 내 어머니와 아버지, 그리고 그들의 아이를 땅 위에서 닦아주기 위한 것이었다는 것입니다.

~에 의해 케브 민

두 개의 문화로 나뉜

3살 때 중국에서 호주로 입양된 Xiaolan Molly Thornton의 게스트 작품.

Xiaolan의 말: 이 작품은 내가 두 문화로 분열되어 있다는 느낌을 묘사합니다. 하나는 호주인이고 다른 하나는 중국인입니다. 배경은 중국의 풍경을 표현해야 하며, 나는 지금 내 정체성의 일부로 받아들이고 있는 호주 문화의 측면과 혼합되었습니다.

이 작품은 Xiaolan의 동의 없이 복제, 공유 또는 복사할 수 없습니다.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