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adoption buying Children?

~에 의해 Natalie Montanõ, adopted from Colombia to Norway

I’ll start with answering that question as I see it and I believe the answer is a yes. For many, their gut will probably twist and turn as they read this. Anger may arise because you can’t believe I could make such a statement, how rude!

To be clear, with this post I am not saying whether it’s right or wrong, I’m not having a moral or ethical debate. This is about calling a spade a spade and not a tool with a spoon-like end that can remove a variety of substances, often in larger portions at a time. I am aware that not everyone shares this view and that is also okay.

Although I am sure that intercountry adoption cost something in most countries, I am just making it clear that any adoption process-specific-things in this post, are in a Norwegian context, but the argument may apply elsewhere.

Oxford learners dictionary defines selling (to sell) as:

– to give something to somebody in exchange for money

– to offer something for people to buy

On the other hand, buying (to buy) is defined by:

– obtain in exchange for payment

– be a means of obtaining (something) through exchange or payment

Money is a key word here. After all, one can buy and sell (make transactions) without money being the source of payment. I would argue that we can say that to sell is an action where at least two parties are involved and the intention is to obtain a service, good or any specific object. Sometimes it is also to make a profit.

You might say, “Aha, you said it, a service. Adopters are not buying the child(ren) specifically, but a service. They are paying for the administrative things at the adoption agency and in the birth country.” Well let’s look at that statement.

First, we will look at some other situations. It’s the action of selling/buying I am making a point of in the following examples (so that people don’t think I compare humans to xyz).

– You post a photo on social media with the caption saying: “Yay, I just bought my first house/apartment”. I have never seen it written as, “Yay, I just bought the services for my house to be built”. Surely someone had to build the house you just bought, but in essence you are buying the house.

If you as the seller, use a realtor to help you with the matters at hand, you are paying for a realtor to help you sell the house. The selling of the house is the main goal here.

Now let’s say the building has yet to exist and you buy and empty property where you want to build a house. You need contractors. The main goal is still the actual house. One might say that from this starting point, the buying of the house is more indirect because the house is not there.

When I go to the grocery store and come home and someone asks me, “Oh what did you buy?” I might say, “I bought milk, bread and band aids”. I would not say, “I bought cows, I bought the machines at the bakery and the fabric used to make band aids”.

I suppose one could separate the act of direct and indirect sales. So in the context of a store, that would be an indirect sale as you are not buying the goods (eg. milk), directly from the farm(er) that owns the cows who produce the milk.

Now where do I want to go with this. Well, let me tell you:

Without money there is no intercountry adoption. You cannot adopt through one of Norway’s three agencies without paying. For there to be agencies to facilitate adoptions, there has to be someone to be adopted. Those someone are the children. Without children to adopt, there is no adoption. And of course, one would need adopters because those would be the ones paying the money and without adopters who pay, there would also be no adoptions.

The adoption equation: adopters + money + children = adoption

And then, add on the occasional illegal and illicit adoption, coercion and exploitation of vulnerable people in the birth countries, plus kidnapping and falsified documents.

I can see that it makes sense in a way to say that you are not buying the child but services to get the child. Yet, the child is the main goal of this. If there was no child there would be no payment. I would argue that intercountry adoption is a form of indirect sale of children.

If those who argue that intercountry adoption is not buying children, could you please picture this scenario:

Let’s say you go through the exact same process as one normally would when one is to internationally adopt. The agencies do the work they usually do. The only difference is that you pay at the end of the process. One day the agency calls you and tell you, “We have a child for you, come to the office (or wherever you need to go) please.” The child is there and the agency says, “Here is the child, now pay me 250 000 NOK before you and the child can leave this office”. I assume that this feels a bit more not okay for most people. I would say that in essence it is still the same, it is just more uncomfortable because it would be experienced as a more direct sale.

It appears that, generally speaking, some people’s unwillingness to at least consider adoption as a way of buying children, is due to adoption being considered an act of good intentions. Unwillingness to consider it buying of children is because the assumed outcome is that the child will come in to a new family with stability, love and a future with opportunities.

And let’s be honest, when people hear or see buying + children we find it horrible. Therefore, describing intercountry adoption as buying children doesn’t fit the narrative with adoption, nor does it fit with associations people make when it comes to buying children. To suggest that adoption is a way of buying children, one could argue that also implies that adoptive parents are fundamentally bad. This is because we usually think that people who buy children are not good people, right? I don’t think it has to mean that adopters fundamentally are bad people because they adopt. They might be adopting or not, but they don’t have to be.

I still argue that adoption is a way of buying children, to fulfil adoptive parents needs, who want to get a child(ren), more so than it being about the child’s best interests.

Many drugs/intoxicants are illegal due to the damage it causes, directly and indirectly to an individual and society at large. Alcohol is in many countries a legal and a very acceptable substance people consume. In fact, it is so common that some people who chose not to drink are being questioned (why don’t you drink) or are being pressured (have a drink). I was yelled at once for deciding that I didn’t want to drink alcohol at a planned event.

It is so common to drink, such a huge part of everyday life, that it appears many feel entitled to an explanation or that they assume there must be something deep and dark behind such a choice. I have personally never ever encountered a situation where someone is being asked, “Oh why do you drink?” Not even by those who don’t drink. If anything, a better question to ask is why someone chooses to drink. After all, alcohol as a substance does not do you much good.

According to a Norwegian organization Av og til, the use of alcohol in Norway costs society about 100 billion NOK a year. An estimated 77 billion NOK is directly related to loss of good health and quality of life and 24 billion NOK goes to sick leave from work and reduced capacity to work. I could go on and on. But what does this have to do with adoption?

Not much, not directly. The point I’m trying to make is that just because something is legal and/or considered normal, does not mean that it doesn’t come with its own implications. Just because it’s legal doesn’t necessarily make it all good or without questions to be asked. I would argue that intercountry adoption is a legalised way of (indirectly) buying children.

Even if intentions are as pure as fresh snow and the outcome for the adoptee after adoption is a bright life of love, stability and a variety of possibilities, the act of adoption can still be considered buying children. This means that even if people find it difficult to do so, several things can exist as true at the same time.

I also read in a Norwegian newspaper from a few years back that intercountry adoption gets more expensive because less people adopt. Hey, look at that, there is a market. A market of demand and supply and the prices adjust.

If we look at the fact my adoption is illegal on the Colombian side and irregular in parts of the Norwegian process, I conclude that if it weren’t for money, I would not be in Norway.

For adoptees, I am not saying you should feel bought and sold. I am also not saying your adoptive parents are bad. Perhaps you would be tempted to send me a message saying, “I am not bought and my parents are good people”.

자원

권리가 아닌 특권

What would my utopia of intercountry adoption Be?

South Korean adoptions: an economic analysis

Reunification with my Colombian Family

by Anonymous, adopted from Colombia to Australia

I was born in Cali, Colombia in 1993 during the midst period of civil war, disruption, political instability known as ‘la Violencia’. This period saw the degradation and exploitation of state civil services through corruption, war and systematic racism, which in turn resulted in tremendous damage to the lives, human rights and cultural heritage of millions of Colombians, Afro-Colombian and Indigenous Colombians whom who were displaced from their tradition lands an often subject to violence and systematic oppression.  As a result of these circumstances and internal corruption within the adoption industry, I was separated from my biological mother and adopted to Australia at the age of one. I have a close but complex relationship my adoptive family.

Growing up, I loved to be outside and activate like most Aussie kids at the time and spent most of my time, fishing, kicking the footy around, and riding bikes around the neighbourhood with friends.

While I was always social and enjoyed making friends, I also struggled with bullying, racism, and the spectre of isolation/identity crisis/lack of racial mirrors that many of us adoptees experience.  I fondly remember finding refuge and solace in books, stories, myths, and legends, everything ranging from magical fantasies like Harry Potter and the Homer’s Iliad to biographies and the encyclopedia on the Fall of Rome.

I distinctly recall being in grade 1 and recall reading Harry Potter and afterward, daydreaming about an imaginary time when my biological family would appear in a fireplace one day, tell me I was a wizard and take me off to enrol at Hogwarts with the other Wizards.

As a child, although I recall some intense moments of isolation and loneliness, I also had a close relationship with my younger brother, immediate and extended family who always made me feel welcome and as part of the family. It is only as I entered by teenage and adult years that these relationships began to shift and change, not as a result of any ill intent but largely due to the development of my own awareness about my place in the world (or lack thereof) as a black Afro-Colombian/Afro-Australian and subsequent experiences with racism and micro-aggressions.

This tumultuous but unique start to life, in conjunction, with the lived experience of navigating the word though the lens of an Afro-Colombian/Afro-Australia male, has aided in the development of a nuanced but balanced understanding of cultural, adoption and racial politics of today’s multicultural Australia.

This lived experience, is further supplemented by an academic background in law, investigations, government, politics and international relations, the pursuit of which in retrospect and with the aid of therapy, was both my innate curiosity to learn more about the world, a desire to effect change, and my inner child seeking validation and identity through achievements.

It was during this period, that I spent a year studying and playing college basketball at Oxford Brookes University, United Kingdom. Not whole lot of studying was done and the academic transcript upon return was not great but I can honestly say this was one of the best years of my life. I say this, as it was the first time in my life where I was not the only person of colour but also the first time in 21 years that I was around racial mirrors and a large Afro British/West African community. I think, in only my second week, I joined both the African and Latin American societies and immediately felt welcomed and at home.

Fast forward to 2022 and that sample feeling of what it was like to belong, in conjunction with the covid pandemic and the BLM movement, I was motivated to start to take some concrete steps to look into my own background and search for my biological family in Colombia. I really started to ‘come out of the adoptee fog’ as we tend to call it.

I joined a number of extremely welcoming and supportive online adoptee support and re-unification groups and through one of these groups, I was fortunate to connect with an extremely kind and amazing Colombian adoptee who explained further the history of illicit adoptions in Colombia and how and what documents I would need to start my search.

I diligently followed the advice provided and unearthed the limited documents I had (a birth certificate, a few medical records, abandonment certificate and adoption paperwork) and wrote a short blurb about myself with some baby and current photos. I then posted to range of reunification groups both here and in Colombia.

I was sceptical that anything would come of it especially knowing the current social and political climate of Colombia both now and at the time of my birth. I had grieved and accepted that I would most likely never find my biological family or that that they would be deceased.

Despite those initial reservations, approximately 24 hours after I had posted the search, I woke up to hundreds of messages on Facebook from people all around Colombia (nurses, doctors, private investigators and ordinary people ) offering to help or sending pictures of profiles of people who fit the description based on the information I had provided.

One of the groups who reached out was Plan Angel (an adoptee led organisation that specialise in biological reunification in Colombia). They sent through Facebook the profile of a lady with the same name as the woman listed on my birth certificate. Funnily enough, this happened to be a profile I had come across in my own searches but had discounted it as the date of birth did not match my birth certificate.

Plan Angel explained they had been contacted ‘by a lady, who knew a lady, who use to baby sit children that looked like you’ and asked whether I ‘would like them to make further enquires to confirm’. With my heart in chest, I replied, ‘Of course!’ 8 or so hours later, Plan Angel called at 7am in the morning saying, ‘We have confirmed that it is your biological mother, would you like to arrange a time to speak to her’. I calmly replied yes, expecting that this  meeting would occur in few days, weeks or months but to my great surprise, the lady pressed a button and in a little box at the top of my cracked iphone and for the first time in 30 years, I saw the face of  my mother, this illusive woman  whose face and personality I had imagined since as long I could remembered; a woman and a queen who had generously carried me around for 9 months and made me 50% of who I am. I think in that moment, even if it was for a split second, I felt at peace and knew what it was to truly have a point of reference for identity and place in this world.

As soon as we saw each other, we burst out in tears because we knew.  Looking back, I can honestly say this was a call that changed my life, as  I went from not knowing my place in the world,  feeling culturally isolated  and from a close loving but small two  sibling family, to 25 minutes later being the 3rd oldest in a crazy Afro-Colombian family of 13 and finally understanding and having a sense of culturally finding home and place! Here, I was not only  accepted for who I was, but I was celebrated.

Since that day, life and process of navigating the reunion process has been one wild, humbling, joyous, sad, grief filled, soothing yet erratic adventure that has really felt like the screenplay to a classic Latin telenovela. It has an unpredictable mix of horror, happiness, scandal, secrecy, crime, horror, drama, pain, love and family all mixed together.

A big part of what made this journey possible and survivable, has been the ongoing support, guidance, mentoring, exchange of shared experiences, friendship, healing education and community offered/provided by Lynelle and other adoptees through ICAV, Plan Angel as well as the wider adoptee community. It is my hope, that by sharing my tale, I am able to pay it forward, raise awareness around the realities of adoption (the need for improved support services), hopefully provide guidance and a relatable perspective to other intercountry adoptees both in general and for those who are thinking about reunification.

Click here to RSVP to ICAVs upcoming webinar on Reunion and Beyond:

자원

ICAVs webinar on Searching in Intercountry Adoption

콜롬비아에서 가족 찾기

The following blog series will be dedicated to our Searching in Intercountry Adoption series. These individual stories are being shared from our 원근법 종이 that was also shared with our Webinar, Searching in Intercountry Adoption by Adoptee Experts.

~에 의해 Jose Taborda, born in Colombia, raised in the USA

First journal entry by my adoptive mother

In the spring of 1978, I was born in Medellin, Colombia. Separated from my first family by adoption, I was brought by my adoptive parents to New Jersey and grew up with my younger adoptive sister in a Northern New Jersey suburb just outside of New York City.

I was lucky as an adoptee because my adoptive parents made a conscious decision to talk to me about my adoption from an early age. They attended a couple of workshops about adopting a child offered by an adoption agency prior to my adoption where they had been counselled to inform me as soon as possible about my adoption so as to normalise it for me. This advice informed their approach in terms of collecting information and artefacts of my adoption. This included stories of my adoption in Colombia in the form of journal entries written by my adoptive mother, a photograph of my first mother, and my adoption records containing identifying information about my first mother. 

Upon refection, it wasn’t just luck and good advice, my parents were compassionate people who made the decision to share what they knew about my origins with me throughout my life. They had the right instincts that led them not only to send me a dossier containing every artefact about my adoption while I was in college and I first expressed an interest in searching, but also to support my search when I began. 

 When I moved to New York City in my mid-twenties, I started searching. At the time, I had a Yahoo! Email account and noticed that it offered searchable interest groups. There was a group called Colombian Adoptee Search and Support (CASAS), which gathered many people like me: twenty-something Colombian adoptees who grew up around New York City and living in the area! I was shocked to find hundreds of people who were sharing resources about searching, so I started making connections and attending meetups and dinners in Brooklyn and Manhattan where we enjoyed sharing stories and Latino fare. 

Through these meetups, I had gotten the contact information of a private investigator in Medellin with whom I started to interact about my search. Because I had identifying information about my first mother, it took him two weeks to find her. A couple weeks after that, I had my first phone call with her. As one can imagine, finding my first mother within a month of beginning my search was all a whirlwind and very overwhelming. My excitement got the best of me, and I dove right into making plans for a reunion. Well, all of this came as a shock to my adoptive mother and sister, who weren’t as excited as me. They felt threatened by my news. I remember spending a lot of time convincing them that I wasn’t trying to replace them, but rather, it would be an opportunity to learn about my origins. They were not convinced that it was so simple. Searching for first family by adoptees may bring up many past trauma wounds for all members of the adoption constellation. I have heard stories of adoptees shying away from doing any searching while their adoptive parents are still alive due to the raw emotions around adoption that are very rarely acknowledged and dealt with during an adoptive family’s time living together. And when the possibility of a reunion arises, adoptees may find themselves having to reckon with these complicated emotions. This reckoning is not our responsibility as adoptees, but it may be an unanticipated and unwelcome reality that adoptees must face when searching and reuniting with first family.

Coincidentally, the film “Las Hijas” was going to be screened. It was timely that Maria Quiroga, a local filmmaker, was releasing the film profiling three female Colombian adoptees and their reunions with first family.  So I invited my mother and sister to join me. It was an interesting experience because the filmmaker handled the subject matter responsibly in presenting the reality of how complicated reunions between adoptees and first family can be. It helped to see this objective perspective on the emotionally charged situation that was playing out for us. It provided a context for our sensitive conversations, and it helped us to understand that we were not the only ones experiencing the feelings we were. Despite all of that, we continued to have conversations that required my soothing their frayed feelings around my upcoming reunion. 

One thing that stands out for me now sixteen years later as I reflect on my reunion as a young man, is that I did not pursue any mental health support to guide me on that complicated endeavour. In my local adoptee community, the discussion was more centred on the topic of search and reunion in my memory and not as much on adoption mental health issues. However, I acknowledge there is a high likelihood my antenna wasn’t tuned to that particular signal, so to speak. More recently, I have read a lot of highly-respected literature about adoption and mental health including 원초적인 상처 by Nancy Verrier and 입양된 자아의 여정 by Betty Jean Lifton to name a couple of outstanding examples. I am a regular listener to adoptee podcasts including 입양인 with host Haley Radke and 적응 with host Kaomi Lee among others. I have met many adoptees and I am lucky to live close to an adoptee organization called Also Known As, Inc. that hosts meet ups for transracial, intercountry adoptees. Wise adoptees and adoption professionals these days counsel adoptees who are engaged in reunion to set some boundaries that include having a third-party present during reunion meetings, not staying with first family right away, and pursuing therapy before, during, and after reunion. I did none of those things. 

All of this gathering of resources and self-education on the intersection of adoption and mental health has demonstrated to me that I took a very impetuous, uninformed, and quite risky path on my reunion journey. I stayed with my first mother and her family for three weeks at their home in an outlying municipality of Medellin. I do have very positive memories from my first visit in 2006 that led me to return in the two subsequent years. However, somewhere down the line some members of my first family started to develop expectations that involved money. It was not much at first, but, with time, their boldness grew. This expectation made me uncomfortable because I didn’t want to have to explain to any of them that I am a professional in a field that is not very highly-compensated. To them, I was just the more fortunate one who was able to escape their humble circumstances. No matter how difficult my personal situation was, they are right that I had many more opportunities in the U.S. than they did in Colombia, but I did not feel that it was my responsibility to have to provide for them. I wanted to just get to know them knowing that it would take time to develop a family bond. Truly, I faced hard feelings when they asked for money and that made things very confusing for me. While I know that my experience is not unique, I wished that it wasn’t part of my reunion story. At some point, I stopped contacting them because it all became too much for me. This is where an intervention such as adoption-focused therapy would have been helpful. 

Some years passed and I turned the page on my adoption by quite literally ceasing to think about my adoption and pausing all the actions I had taken to learn about my origins during my twenties. I turned thirty, I got married and became a new father, and I wanted to focus on my new family in Brooklyn. I was also in graduate school, so juggling responsibilities was the theme starting in 2010. Since that time, a lot has changed.

Nowadays, I am divorced, I am co-parenting a budding teenager, and I have settled into a career as a college educator. As I moved into middle-age, I became more introspective, and I found myself interrogating some difficult feelings that felt like depression and anxiety. When I realised that I did not have easy answers to that line of inquiry, I began searching for ways to remove barriers to happiness that had started showing up. It started to dawn on me that my adoption may be the cause of some of my bad decisions in life and the source of a feeling of malaise that crept in every now and again. I remember once sitting on a beach in the Rockaways with my best friend and confidant of many years and reflecting out loud that I should look into therapy for adoption to try to answer some nagging questions. 

About six months after that conversation in 2021, I got around to doing some basic internet searching and was amazed by what I found. There was so much work that had been done in the intervening years since I started my search. As I previously mentioned, I went down a path of self-education, I engaged in some adoption-focused group therapy, and I have been attending online and in-person support groups made up of adoptees since that discovery. I have learned so much about myself and adoption since I started to reconnect to my adopted-self. Some of it has been difficult, but I am very happy to have opened myself up to feel, meditate, inquire, grieve, and build community. It is cliche, but I wish I knew during my reunion and prior what I know now. 

In short, I hope that adoptees who are on the bold path of searching and reuniting with first family will take careful, well-informed steps. I know from my experience that there are no easy answers, and reunion may be when many hard questions rise to the surface. However, that search for the discovery and recovery of self and identity is worth it all because even if one does not find first family, there is so much to learn about oneself along the way. 

I hope that adoptees take the time to explore all of the particular intersections of adoption and mental health including, but not limited to, the Primal Wound theory, the post-traumatic stress implications of adoption, ambiguous loss, and the Adoptee Consciousness Model. Most definitely read the two books by Verrier and Lifton previously mentioned. Check out Damon Davis’ podcast Who Am I Really?, and the two others previously mentioned. Read JaeRan Kim’s brilliant blog 할로우의 원숭이. If looking for a therapist in the U.S., check out Dr. Chaitra Wirta-Leiker’s adoptee therapist directory curated on her website Grow Beyond Words. If one does not have the money to pursue therapy, there are plenty of books, podcasts, and support groups that could provide information and resources helpful in informing decisions around searching, finding, and reunion with first family. Just start checking out all of the amazing resources on Lynelle Long’s comprehensive treasure of a website 국가간 입양인의 목소리. Search on Facebook for a group you can join that holds online support groups, or, even better, search for a local group in your area to meet up in person with adoptees. A great place to search for a local group in the USA is on Pamela A. Karanova’s website Adoptees Connect

The above is just a cursory glance at some of the most salient resources I have found that have nourished my soul as I step into more consciousness about my adoption on my journey of self-discovery. My greatest hope is that someone reading these words may find something in them to hold onto. 

Coming Next: 중국에서 가족 찾기

자원

국제 입양에서의 탐색과 재결합

헤이그 특별위원회의 입양인

다음 주 7월 4일부터 8일까지 104개국 1993년 5월 29일 아동보호 및 국제입양 협력에 관한 협약 에서 온라인으로 함께 모일 것입니다. 특별위원회 회의 토론하다 입양 후 그리고 불법/불법 입양 문제. 보통 5년에 한 번씩 열리는 의미 있는 행사로, 이번이 처음이다. 넓은 참석하는 국제 입양인의 대표 관찰자. 역사적으로 2005년부터 국제한인입양인협회(IKAA)), 한국 입양인의 이익을 대표하는 네트워크는 참석할 입양인 단체. 2015년, 브라질 베이비 어페어(BBA) IKAA와 함께 참석한 두 번째 입양인 주도 조직이었습니다. COVID로 인해 이번 특별 위원회 회의가 연기되었으며 지난 몇 년 동안 저는 입양인 주도 조직 사이에 HOW 적용에 대한 지식을 전파하고 다음과 같은 현장 경험 조직을 장려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자랑스럽게 말할 수 있습니다. 금파 (한국 어머니 단체)를 대표합니다. 올해 우리는 자랑스럽게 6 입양인은 자신과 지역 사회를 대표하는 조직을 이끌었습니다. 우리는 진행했다!

2015년에, 나는 블로그 제목을 썼습니다. 국제 입양인의 목소리가 중요한 이유 이 웹사이트에서. 저는 수년에 걸쳐 정부 논의의 최고 수준에 우리의 목소리가 포함되는 것의 중요성에 대해 옹호해 왔습니다. 그래서 다시 말하지만, 우리의 목소리는 이러한 최고 수준의 채택 정책, 관행 및 입법 논의에서 매우 중요합니다.

일부 비평가들은 우리가 이러한 회의에 참석해도 국제 입양에 있어 아무 변화가 없다고 말할 수도 있지만, 저는 우리가 성인의 모습을 숫자로 나타내는 것을 보는 것만으로도 정부와 당국이 몇 가지 핵심 사항을 깨닫는 데 도움이 된다고 제안하고 싶습니다.

  • 우리는 성장합니다! 우리는 영원한 아이로 남아 있지 않습니다.
  • 우리는 우리와 같은 미래의 아이들에게 일어날 일에 대해 발언권을 갖고 싶습니다.
  • 우리는 그들이 우리의 진정한 "누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우리는 이름 없는 숫자나 통계가 아닙니다. 우리는 실제 감정, 생각 및 무수한 경험을 가진 살아있는 사람들입니다. 그들의 결정은 중요하고 우리의 삶과 미래 세대에 영향을 미칩니다!
  • 우리는 그들이 미래를 위해 더 나은 것을 만들고 역사적 잘못을 바로잡기 위해 과거로부터 교훈을 배우도록 돕습니다.
  • 우리는 실제 경험의 전문가이며 그들은 우리의 의견을 활용하여 자신의 역할을 더 잘 수행하고 취약한 어린이를 돌보는 방식을 개선하기 위한 통찰력을 얻을 수 있습니다.

헤이그 협약 프레임워크의 장점 중 하나는 입양인이 국제 입양을 정의하고 생성하는 권력 구조 및 당국에 대한 가시성과 접근을 가질 수 있는 다가오는 특별 위원회와 같은 기회를 창출한다는 것입니다. 국내 입양인은 전 세계적으로 이러한 프레임워크가 부족하고 옹호 활동에 중요한 정보와 사람들에 접근할 수 있는 기회를 함께 갖는 데 불리합니다.

올해 회의에서 ICAV를 대표하는 8명의 팀이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다양한 경험을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다양한 입양 국가와 출생 국가를 다룰 수 있도록 했습니다. 예, 여전히 개선의 여지가 있지만 우리 모두가 자원 봉사자로 이 일을 하기 때문에 사람들의 가용성과 다른 약속에 의해 제한되었습니다. 우리는 이번 회의에서 정부나 대부분의 NGO 참가자로서 급여를 받지 않습니다. 우리는 커뮤니티를 위해 개선하려는 노력에 열정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참여합니다! 우리의 경험을 정의하는 권력 구조에 대한 지식을 갖추는 것이 필수적입니다.

우리의 글로벌 커뮤니티를 대표하기 위해 밤낮으로 5일의 시간과 노력을 자원 봉사하는 입양인들에게 큰 감사를 드립니다!

  • 애비 포레로-힐티 (미국 입양, 현재 캐나다 거주, 콜롬비아 출생, 콜롬비아 입양인 선집 저자 우리의 기원을 해독, 콜롬비아 Raíces의 공동 설립자; ICAV 국제대표)
  • 아샤 볼튼을 소중히 (미국에 입양, 인도 태생, 대통령 윤리 입양 개혁을 위한 사람들 PEAR; ICAV USA 대표)
  • 콜린 캐디어 (프랑스에 입양, 브라질 태생, 대통령 La Voix Des Adoptes LVDA)
  • 지니 글리에나 (미국 입양, 필리핀 태생, 공동 설립자 입양인 Kwento Kwento)
  • 주디스 알렉시스 어거스틴 크레이그 (캐나다 입양, 아이티 태생, 의 공동 설립자 성인 입양인 네트워크 온타리오)
  • 카일라 정 (미국 입양, 중국 태생, ICAV USA 대표)
  • 루다 메리노 (스페인에 입양, 러시아 태생)
  • 내 자신, 리넬 롱 (호주로 입양, 베트남 태생, 설립자 ICAV)

우리는 자신의 입양인 주도 조직을 옵저버로 대표하는 입양인 동료와 함께 자신을 대표합니다.

저는 이번 회의에서 큰 변화나 기념비적인 사건을 기대하지 않지만 입양인인 우리 자신과 또는 대표되는 다양한 정부 및 NGO 조직 사이에 관계를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 공간의 변화는 수십 년이 걸리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자라나는 작은 인연들이 쌓여서 긍정적인 영향이 되기를 바랍니다.

다음 몇 개의 게시물은 입양 후 지원에 관한 헤이그 특별 위원회 회의를 준비하기 위해 우리 팀의 일부가 작성한 주요 메시지와 이 리더를 통해 커뮤니티가 공유하고 싶은 내용을 공유할 것입니다. 계속 지켜봐 주세요!

입양인의 분노에 대한 Ofir 공유

이것은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한 입양인의 분노에 관한 시리즈로, 사람들이 표면 아래에 있는 것과 입양인이 때때로 화를 내는 이유를 이해하도록 돕습니다.

~에 의해 오피르 알자트, 콜롬비아에서 미국으로 채택되었습니다.

나는 분노의 입양인입니다. 나에게 3명의 화난 소년이 있기 때문에 이것이 우리 아이들에게 전승되는 것인가? 이제 성인이 되어서 분노를 훨씬 더 잘 다룰 수 있게 된 것 같습니다. 더 나빠지기 전에 대결에서 물러날 것입니다.

입양한 부부가 나에게 "너는 항상 화가 나서 네 방에 있고 싶어 문을 닫고 있는 것뿐이야"라고 몇 번 말했던 것을 기억하기 때문에 지금은 화가 납니다. 열어 봐. 당신이 기대했던 것과 같은 문제가 바로 눈앞에 있는데 어떻게 누군가가 문제를 보지 못합니까? 내 가족, 내 조국을 빼앗겼고 아무도 나와 같지 않고 나와 같은 피부색을 가진 사람이 없기 때문에 행복해 펄쩍펄쩍 뛰겠다고? 말할 것도 없이 나는 그들이 가장 오랫동안 무슨 말을 하는지조차 알지 못했다.

집에 가고 싶었다! 나는 엄마를 원했다! 나는 여기가 싫었다! 나는 여기에 속하지 않습니다. 잘못된 가족을 배정받았습니다.

나는 3명의 아들과 7명의 손주를 사랑하지만 모든 것을 뒤로하고 떠날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나는 현재 내 여권에 대한 소식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사본일 뿐인데 콜롬비아에서 받은 세례 증명서와 함께 어머니께서 보내주신 출생 증명서를 받았습니다. 나는 거의 좋은 시간 동안 내 방에서 울었다. 엄마가 만진 것을 내가 만졌다!

저는 크리스마스 이후로 정말 기분이 나빴고 고등학교 성적표도 받았습니다. 9학년과 10학년 성적표입니다. 성적이 너무 안 좋아서 마음이 아팠습니다. 헬스장에서 A만 받았어요. 나는 스페인어로 D와 F를 받고 있었다. 학창시절 내내 고생했던 기억이 납니다. 다른 모든 것과 함께 나는 ADD가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것은 분명히 내 인생의 최악의 실수는 학교를 그만두는 것이었지만 다시, 나는 지원을 받지 못했습니다.

나는 단지 그 집에서 나가고 싶었기 때문에 16살에 떠났고 다시는 돌아오지 않았습니다.

신의 축복이 우리 모두에게!

스페인에 채택

~에 의해 안드레아 펠라에즈 카스트로 콜롬비아에서 스페인으로 입양되었습니다. 안드레아가 쓴 석사 논문 입양 파기/파괴를 방지하는 방법에 중점을 두고 스페인의 입양을 조사합니다. 그녀의 블로그를 팔로우할 수 있습니다. 채택 해체.

스페인의 국제적 채택: 시대착오의 해체

어떤 사람들은 내가 모국어도, 친자매도 잃지 않았고, 우리가 부모님과 섞였다는 사실 때문에 내가 얼마나 운이 좋았는지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많은 사람들이 우리가 거리에서 마약을 하거나 매춘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 이 세상을 책임지는 사람에게 감사해야 한다고 감히 말했습니다. 처음에 우리의 연약한 두뇌에 그런 생각을 심어준 사람은 부모님이었습니다. 그 말은 내 어린 시절 전체를 표시했지만 나는 항상 뭔가 잘못되었다고 느꼈습니다. 나는 내가 있어야 할 모든 것들에 대해 감사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우리가 왜 우리 나라가 아닌 나라에 있는지, 왜 다른 아이들과 다른 대우를 받았는지, 왜 어머니를 주장하지 못했는지(우리가 받은 벌로 인해 중단한 일) ). 내가 느껴야 할 것과 내가 느껴야 할 것 사이의 끊임없는 싸움은 내가 경험한 가장 긴 증오와 낮은 자존감의 기간이었습니다. 어머니는 우리를 사랑하지 않으셨기 때문에 우리를 버리셨다는 말을 들으면서 오는 분노와 외로움을 참을 수 없었습니다. 만트라처럼 한 단어 한 단어를 반복하면서 나는 살아남고 받아들여지기 위해 그 생각을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자신이 처한 상황을 의식하고 둥지를 떠나면서 결국 변곡점에 이르렀다.

진실을 알고자 하는 결심 덕분에 내 인생은 또다시 바뀌려 했고, 두렵기도 했습니다. 2015년, 나는 런던에서 1년 동안 살았고, 나의 기원과 어머니에 대해 생각할 수 있는 첫 번째 독립 경험이었습니다. 입양 국가인 스페인으로 돌아왔을 때 저는 변호사로서의 전문 경력과 함께 여행을 시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내가 왜 그렇게 오랜 세월 동안 자신을 억누르고 있는지, 왜 부모님은 입양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하지 않았는지 이해하기 위해 바르셀로나에서 가족 및 아동법에 대한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나는 입양, 감정 조절, 포기, 외상, ADHD, 애착 장애 및 내 손에 들어온 첫 가족에 관한 모든 책과 기사를 삼켰습니다. 나는 전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는 이 아이들의 교류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모든 지식을 흡수하는 스펀지가 되었습니다. 나는 내 마지막 논문의 이름을 "스페인에서의 채택: 중단 방지를 위한 평가 및 지원". 마지막으로 입양에 대한 비판적 사고가 부모님과 내가 교육받은 방식과 관련된 모든 질문에 답하기 위해 떠올랐습니다.

콜롬비아에서 긴 여행을 마치고 스페인 마드리드에 도착했을 때 저는 대도시와 새로운 집, 그리고 그 낯선 사람들의 친절에 놀랐습니다. 내가 상상할 수 없었던 것은 고독과 우리를 돌봐야 할 사람들의 수용 부족이었습니다. 내가 말하려고 하는 것은 (내가 선택한 가족 외에) 전에 공유한 적이 없습니다. 부모님과 함께한 첫 10년은 한 단어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바로 고립입니다. 우리는 야만인이나 '라 게릴라'(FARC 회원)처럼 취급되는 육체적, 정신적 고통, 그들이 우리를 부르던 모욕 만 알았습니다. 다시 포기하겠다는 끊임없는 위협과 입양에 대한 후회를 상기시켜줍니다. 건물 전체가 우리의 울음 소리와 비명 소리를 들었습니다. 우리는 일부 어른들에게 말했지만 모두가 다른 방향을 바라보았습니다. 우리의 몸과 마음에 대한 이러한 학대는 우리를 절망으로 만들고 육체적 접촉을 두려워하지만 어떤 종류의 사랑의 표시를 갈망하는 애착 장애로 발전했습니다.

우리는 젊은 성인이 되어서만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지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그들이 왜 도움이나 심리적 도움을 구하지 않았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하면서 그들이 일으킨 트라우마에 대한 인식을 목표로 했습니다. 그래도 논문을 마친 후에는 국제 입양과 정서적 유대가 깨지는 영향에 대해 먼저 이해할 수 있도록 논문을 공유하기 위해 노력했습니다. 그러나 모든 시도는 헛수고였습니다. 그 순간 나는 불임에 대한 끝나지 않은 애도나 가족의 보살핌과 애착의 부재와 같은 그들 자신의 고통과 슬픔의 원인을 깨달았습니다. 그들은 폭력과 열악한 환경에서 자랐기 때문에 우리가 그들에게서 아는 유일한 종류의 사랑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사실을 알면서도 지금의 상황을 받아들이지 못하고, 존재하지도 않는 인연을 그리워하며 집요하게 가정을 꾸렸습니다.

제가 아동, 가정법 및 입양을 전문으로 하는 동안 저는 첫 번째 층을 벗기 시작했습니다. 저의 기원과 어머니를 찾는 것입니다. 이를 위해 주요 단계는 나 자신을 교육하고 내가 여기까지 온 이유를 해체하는 것이었습니다. 나는 입양이 가족이 없거나 친척이 부양할 수 없는 아이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적 구조인 스페인에서 입양되었지만, 입양은 대신 선호하는 가족으로부터 물려받은 다른 사람의 특권과 이익을 보호한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식민주의와 천주교 덕분이다. 1936-1939년 내전 이후에 첫 입양의 움직임이 일어났고, 패배한 쪽은 1975년까지 나라를 통치한 독재정권 아래에 종속되었습니다. 우리 모두는 이 시기를 '베베 로바도스'(도난 아기)의 시대로 알고 있습니다. 반대하는 가족들은 정부에 의해 축소되고 처벌되어 남녀를 감옥에 보내고 가능한 모든 어린이를 '적합한' 집에 배치했습니다. 이 사업은 독재정권 자체와 가톨릭교회의 협력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병원 직원과 분만실(수녀가 운영)이 연결되어 등록하고 아기를 인계하도록 지시했으며, 이전 비용은 마을이나 지역의 신부가 지불했습니다. 이 방대한 네트워크는 90년대까지 계속되었습니다. 협회는 2018년에 처음으로 정의가 집행된 후 스페인에서 1940-1990년에 300,000명의 아기가 납치된 것으로 추정합니다. 자신의 권리를 주장한 성인과 어머니의 대부분은 이러한 범죄를 고려할 때 진실을 알 수 없었습니다. 역사적이며 책임을 질 사람도 없고 그것을 증명할 문서도 없었습니다.

이러한 관점과 핵가족(한 어머니-한 아버지)의 일반화된 개념뿐만 아니라 성차별을 조장하고 미혼모를 훼손하는 제한된 도덕적 견해에서 입양은 생물학적 혈연으로 동화되었고, 지금도 동화되어 왔습니다. 입양을 원하는 사람들로부터 '왜 우리는 부모로서 우리의 능력에 대한 평가를 받아야 하는데 17세 소녀가 임신하기 위해 그것을 필요로 하지 않는가?'라는 말을 너무 많이 들었습니다. 또 다른 문제가 발생합니다. '아이가 문제를 가지고 오면 어떻게 될까요?' 그리고 금광은 '국제 입양을 제한 없이 허용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 아이들은 구해야 한다' 이 진술은 경제적, 정서적 자원을 가진 잘 교육받은 일반 사람들의 것입니다. 이러한 감정에도 불구하고 입양과 입양인에 대해 배우고 배워야 할 것이 너무 많습니다. 더 이상 '영원한 아이'로 대변되지 않도록 우리의 목소리와 이야기를 들어야 합니다. 이는 우리의 경험을 평생의 여정으로 인정하지 못하게 합니다.

나는 그 구절에 대해 언급하고 논평하고 싶습니다.

  • 우선, 부유한 나라의 특권과 첫 가족의 빈곤이나 자원 부족이 누군가가 입양아를 키울 수 있는 이유입니다. 따라서 빈곤 국가가 입양을 위해 따로 마련된 기금을 받을 수 있다면 아이들은 부모에 의해 양육될 수 있고 지역 사회에 남게 될 것입니다. 또한 자녀가 다른 사람에게서 태어났을 때 부모의 정서적 유대는 자신의 뿌리가 명시되어 있기 때문에 마법처럼 또는 생물학적 유대와 동일한 조건에서 성장하지 않으므로 예비 부모는 항상 처음부터 성장해야 할 것을 배워야 합니다. 우리의 시작을 알지 못한 채.
  • 입양은 우리 어머니, 때로는 고아원/기관 또는 위탁 가정에서 돌보는 사람들의 원초적인 보호, 영양 및 애정의 박탈로 인해 발생하는 정신적 상처와 우리 자신 안에 남아 있는 정신적 상처를 고려하여 트라우마에서 비롯됩니다. 주로 문제는 아이가 아니라, 그 목적이 다른 것이 아닌 근원에서 분리된 사람일 때 사물이나 사건이 자신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지에 대해 자신에 대한 생각을 채택하려는 성인입니다. 우리는 입양 가족에게 적합하지 않으며 그 반대입니다.
  •  마지막으로, 그러나 덜 중요한 것은, 국제 입양은 가려지고 부패한 구매이며 우리는 출생지에서 구출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 가족은 덜 가지거나 일시적인 위기에 처할 수 있지만 이것이 이러한 상황이 특권 가족에게 유리하게 이용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해서는 안됩니다. 아동이 당국에 납치되거나 조직에 납치되는 널리 알려진 악순환입니다. 가난한 가족이라도 다른 사람들이 먹일 수 있도록 자녀를 포기하기 위해 위협 및/또는 돈을 받을 수 있었던 이야기가 있습니다. 나는 그 자원이 정확히 필요한 원조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하지만 여전히 백인 구세주와 식민주의 부채는 탈출구를 찾습니다. 우리나라가 계속 겪고 있는 부담입니다. 또한 국제 입양은 심리적 충격과 슬픔을 안겨줍니다. 그것은 우리의 고통과 슬픔이 다른 곳으로 옮겨갈 뿐이며, '구원을 받았으므로 영원히 감사해야 한다'는 그 감정을 입양국에서 거부했기 때문에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는 뜻입니다.

스페인 및 기타 국가에서 가족을 형성하기 위한 방법으로 입양에 접근하는 사람들은 때때로 자신의 욕망과 결과를 해체하는 데 관심을 가지지 않거나 깨닫지 못합니다. 예, 여기서 우리는 입양에 대해 이야기하고 TV에 그것에 관한 뉴스가 있으며 양부모와 입양인의 협회가 있지만 충분하지 않습니다. 주목해야 할 것은 이 문제에 대한 비판적 시각이다. 우리는 더 이상 이 시스템이 어린이를 보호하지도, 구하지도 않는다는 사실을 무시할 수 없습니다. 특히 본회의 채택은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계약입니다. 네, 계약서에 서명하고 지불하여 자녀에게 자신의 이름을 부여하고 다른 사람에 대한 권리를 획득하여 다른 사람이 다른 나라에서 키울 수 있도록 하는 계약입니다. 그 말 :

다른 사람의 보호나 양육을 받기 위해 첫 가족을 잃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왜 감정적 유대를 끊어야 합니까? 우리가 우리의 기원과 연결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방해하는 그 두려움은 무엇입니까?

감정적 유대

국제 입양은 바로 다음과 같은 이유 때문에 성공합니다. 얼마나 고풍스러운 개념인가! 입양의 동화로 돌아가 자연스러운 혈통으로. 우리의 뿌리와 과거가 거부되면 정서적 유대는 성장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공포 장르에는 입양아들이 가족에게 반항하거나 첫 엄마가 자신의 것을 주장하기 위해 돌아오는 공포에 대해 이야기하는 유형의 영화가 있습니다. 두려움과 거부는 어떤 가족의 씨앗이 될 수 없습니다. 이것이 그 당시에 제 논문이 그다지 높이 평가되지 않았던 이유입니다. 왜냐하면 제가 중요한 주제를 다루었고 우리가 태어날 때부터 가지고 있었던 두려움을 지적했기 때문입니다(수용되지 않음). 본회의 채택 내에서 이러한 클린 브레이크 개념은 구식이며 우리 커뮤니티에서 제거되어야 합니다. 사회는 경제, 출산 및 정신 건강 문제로 인해 이 수치를 폐지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을 수 있지만 입양인이 다른 사람의 선택을 받는 사람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채택은 안정적인 장소에서 이루어져야 하고 우리 자신의 한계를 수용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해결하거나 책임져야 할 의무가 아닌 문제로 인해 여러 세대가 상처를 입고 고뇌가 발생합니다.

이제 가족을 찾았고 여기까지 오게 된 상황을 이해하게 되었기 때문에 고정된 상태가 아니라 슬픔과 모든 종류의 슬픔을 통해 앞으로 나아가는 치유 과정을 시작할 수 있습니다. 내가 함께 살기 위해 노력하고 연구 끝에 받아들이지 않은 다음 층은 내 입양에 정서적 유대나 가족 개념이 없다는 것입니다. 어느 시점에서 나는 그에 따른 고통을 견뎌야 했지만 마침내 그것이 나를 자유롭게 해주었다. Lynelle Long의 말에 따르면 그들과의 계약은 끝났습니다. 이 시간에 그 단어들을 읽고 그것들과 관계를 맺는 것이 내 인생의 중요한 시기의 시작입니다. 나는 다른 사람들에게 우리의 기원에 대한 탐색을 시작할 것을 강력히 추천합니다. 오직 새로운 지혜만이 우리 자신에게 퍼질 수 있으며, 또한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십시오. 자신이나 상처를 부정하지 마십시오. 그것들은 우리가 아직 살아 있고 함께 치유할 수 있다는 것을 상기시켜줍니다.

이건 내 이야기 야

저는 32세이고 1995년 콜롬비아에서 스페인 부모에게 두 여동생(5세와 3세)과 함께 7세에 입양되었습니다. 콜롬비아인 어머니는 1993년에 콜롬비아인 아버지가 사망했을 때 20세였습니다. 그의 죽음은 마약/준군사 조직과 관련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은 우리의 인생 전체를 바꿨습니다. 나는 슬픔, 부정, 증오의 단계에 있었지만 지금은 가족과 어머니, 그리고 상황이 달랐더라면 살 수 있었을 완전히 다른 삶에 대한 협상 단계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단 한 가지라도. 이 폭력으로 인해 아버지 가족의 남성 구성원은 가능한 복수의 경우에 전멸되었습니다. 이런 식으로 어머니는 가족과 연락이 두절되어 우리를 부양하는 동안 우리를 돌볼 수 없었습니다. ICBF(어린이를 보호하는 콜롬비아 중앙 당국)는 이러한 상황을 파악하고 개입했습니다. 콜롬비아인 어머니는 경제적, 정서적 지원이 전혀 없었기 때문에(적어도 나머지 가족을 찾을 만큼 충분히 관심을 두는 사람은 없었습니다) 두 손을 묶은 채 결정을 내려야 했습니다.

2년 후 우리는 스페인 마드리드로 이사했습니다. 우리의 양부모는 교육에 대한 생각뿐만 아니라 감성 지능도 구식이었습니다. 그들은 정말로 우리에게 공감하거나 우리의 과거와 기원을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결과적으로 그들은 입양에 대해 말하지 않을 것입니다. 둥지를 날기 전까지는 첫 번째 어머니나 가족에 대해 생각할 수 없었습니다. 너무 괴로웠고 어떻게든 받아주고 싶었다. 나는 양부모와 친밀감을 느껴본 적이 없었지만, 그들은 우리 세 자녀를 돌보았고 우리는 서로 무엇이 떨어져야 하는지 전혀 몰랐습니다. 2016년이면 충분하다고 판단하고 이 무서운 여정을 시작했습니다. 내 자매들은 나와 함께 할 준비가 되어 있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그들은 내 옆에서 내 어깨 너머로 바라보며 말하길 좋아했습니다. 이것은 텔레노벨라(비누 쇼)와 같습니다. 그러나 나는 스스로 연구를 했고 스스로 사립 탐정이 되었다. 나는 그녀의 ID 번호를 얻기 위해 입양 파일만 필요했고 콜롬비아에 있는 연락처의 약간의 도움으로 2018년에 그녀를 찾았습니다. 처음에는 연락할 준비가 되지 않았지만, 내 자매들. 그러다 2020년 12월 페이스북에서 아버지의 가족을 찾게 됐다. 어머니가 말씀해 주신 한 이름이 없었지만, 그것은 가족을 진정으로 아는 데 걸림돌이 된 원인을 푸는 열쇠였습니다.

나는 특히 다른 입양인들의 경험을 읽으면서 내가 얼마나 운이 좋은지 깨닫습니다. 나는 입양의 결과, 그 트라우마와 상처, 우리가 살아가면서 배워야 할 상처를 알고 있습니다. 내 기원과 내 성격의 해체, 생존을 위해 필요한 필수품과 방어. 이 모든 과정은 내가 상상할 수 없었던 더 가치 있는 것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바로 나와 다른 사람들을 받아들이는 것입니다. 나는 항상 나와 같은 단계를 겪을 준비가되어 있지 않고 쉽지 않다는 것을 알고 열린 마음으로 이러한 성장에서 배우는 자매들이 있었지만 그들은 기꺼이 듣고 나와 함께 걸을 것입니다. 그들이 할 수 있는 한. 이것이 부모님에게는 불가능하다는 것을 인식하고 이해하는 것이 가장 고통스러운 단계였지만 우리는 우리의 삶과 선택을 통제할 수 있었습니다. 이제 나는 육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이번 여행을 준비하고 있다. 나는 지금 이 순간 '콜롬비아: 간결한 현대사'를 읽고 있어 오랫동안 무시해왔던 조국을 마침내 알게 된다. 콜롬비아인 엄마 덕분에 저는 제가 실제로 Boyaca의 Muzo에서 태어났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내 고향, 콜롬비아 보야카 무조

이 기사의 스페인어 원본 여기.

입양인의 이중성

~에 의해 애비 힐티, 콜롬비아에서 태어나 미국으로 입양되어 현재 캐나다에 살고 있습니다.
그녀는 이것을 그녀에게 쓰고 공유했습니다. 페이스북전국 입양 인식의 달.

입양인들은 복잡한 이중성으로 가득 찬 삶과 끊임없이 씨름하고 있습니다.

나는 외아들이지만 적어도 4명의 형제자매가 있습니다.

나는 2개의 다른 나라에서 온 출생 증명서를 가지고 있습니다.

다른 가족을 만들려면 가족을 잃어야 했습니다.

나는 중산층 가정에서 자랐지만 가난하게 태어났기 때문에 원래 가족을 잃었습니다.

나는 Abby라는 이름에 매우 애착이 있지만 다른 사람의 조상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나는 가끔 내가 엄마를 닮았다는 말을 듣는다. 하지만 우리는 같은 유전적, 인종적, 민족성을 공유하지 않는다.

나는 양가 가족을 사랑하지만 원래 가족을 찾아야 했습니다.

mi mámá와 재회했지만 더 이상 법적으로 관련이 없습니다.

나는 엄마의 딸이지만 엄마의 딸이기도 하다.

나는 아버지를 사랑하고 잃었지만 아버지가 누구인지 모릅니다.

나는 받는 나라에서는 키가 작지만 보내는 나라에서는 키가 큽니다.

나는 갈색이지만 내면화 된 흰색으로 자랐습니다.

저는 수용국에서는 이민자이지만 제 조국에서는 외국인입니다.

저는 생후 3개월부터 북반구에서 살았지만 여전히 추위에 몸이 힘들어요.

나는 영어를 유창하게 구사하지만 내 몸은 스페인어에 본능적으로 반응한다.

나는 항상 내 생일, 어머니의 날, 아버지의 날을 축하했지만 그 날은 나에게 결코 쉬운 날이 아닙니다.

(인종간, 국제) 입양인이 자신의 경험을 공유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알고 있지만, 모든 NAAM 게시물, 모든 패널, 모든 팟캐스트 인터뷰, 특히 동료 입양인이나 내가 개인적으로 참여하는 모든 토론에 대해 정서적 비용이 높습니다. 우리의 경험에 도전하고 싶어하는 입양되지 않은 사람들로부터 반발을 받습니다.

그리고 저를 믿으십시오. 이것은 다양한 입양 그룹에서 매일 발생합니다. 따라서 당신이 알고 사랑하는 입양된 사람이 당신의 문자나 이메일에 답장을 늦게 하거나 그들이 가끔 꿈에서 길을 잃거나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면, 그것은 단지 우리의 일상적인 결정 중 많은 부분이 다음과 같아야 하기 때문일 수 있습니다. 여러 가지 – 그리고 종종 경쟁적인 – 생각과 가족 시스템을 통해 실행됩니다.

나는 내 형제를 다시 원한다

~에 의해 에리카 폰티콜리, 콜롬비아에서 태어나 이탈리아로 입양되었습니다.

형제 자매는 무엇입니까? 나에게 그들은 전투가 없거나 전혀 없는 작거나 큰 동맹국입니다. 살아오면서 나는 형제자매가 모든 장애물에 맞서 승리하는 무기가 될 수 있음과 동시에 싸울 전투가 없을 때에도 느낄 수 있는 위안이 되는 친밀함을 깨달았습니다. 부모는 자녀를 위해 많은 일을 할 수 있습니다. 사랑, 지원, 보호를 제공하지만 우리가 부모에게 절대 말하지 않는 것이 있습니다. 그리고... 형제는? 살아오면서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것이 있고, 어릴 때부터 누나와 애증의 관계를 갖고 있었지만, 누나가 모르는 나에 대해 아는 것이 하나도 없다.

내 인생의 최악의 순간, 내가 너무 상처를 받고 세상을 믿기가 두려워지기 시작했을 때 그녀는 내가 수천 명의 다른 사람들 사이에서 잡은 손이었습니다. 우리는 완전히 다른 두 사람입니다. 우리는 단지 장난기와 DNA만 공유할 수 있지만 그녀는 여전히 제가 더 이해받고 지지받는 사람으로 남아 있습니다. 나는 양부모를 사랑하고 친구들을 사랑하지만 그녀는 나의 다른 부분입니다. 때때로 우리는 관계의 힘이 관계의 지속 기간이나 함께 살았던 경험의 양에 달려 있다고 확신합니다. 네, 글쎄요.. 언니와 많은 순간을 공유하지 않았고, 쉬운 관계는 아니었지만 필요할 때마다 그녀는 항상 내 옆에 있었습니다. 나는 아무 말도 할 필요도, 도움을 청할 필요도 없었고, 그녀는 그것을 듣고 나에게 달려왔다.

그리고 성인으로 찾은 형제는? 그것들이 덜 가치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까? 저는 5살에 7살 여동생과 함께 입양되었습니다. 24년 동안 나는 나에게 오직 하나의 다른 버전, 그녀가 있다고 믿었습니다. 그러다가 고향을 찾는 과정에서 나보다 조금 어린 두 형제가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나의 첫 반응은 충격, 혼란, 부정이었다. 감동과 놀라움, 기쁨이 뒤따랐다. 마지막으로, 이러한 감정들에 그들에게 거부당하는 것에 대한 당혹감과 두려움이 더해졌다. 결국 그들은 우리의 존재조차 몰랐고, 언니와 나는 그들에게 낯선 사람이었습니다. 그래서… 제가 어떻게 저를 소개할 수 있을까요? 나는 풍부한 감정의 수프에 잠기고 뛰어내리기로 결정할 때까지 적어도 백 번 이상 그 질문을 스스로에게 던졌다. 나는 그들을 알고, 보고, 이야기하고 싶은 억제할 수 없는 필요성을 내 안에서 느꼈다. 그것은 아마도 내가 경험한 것 중 가장 터무니없는 일이었을 것입니다. “안녕하세요, 만나서 반가워요, 저는 당신의 여동생이에요!”라고 나는 그들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웃기도 하지만 그때는 서로를 알아가는 과정이 너무 좋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 여동생은 내가 두려워했던 것처럼 나를 거부했거나, 어쩌면 그녀가 들어본 적도 없는 두 명의 자매가 더 있다는 생각을 거부했을 것입니다. 그녀와 함께한 처음 몇 개월은 끔찍하고 힘들고 흔들리는 감정으로 가득 차 있었고, 다른 자매를 갖고 싶은 욕망과 그것이 진짜라는 믿음에 대한 그녀의 불신에 의해 이끌렸습니다. 그녀에게 나는 완전히 낯선 사람이었지만 그녀는 나에게 묶여 있다는 설명할 수 없는 느낌, 내가 누구인지도 모른 채 그녀의 삶에서 나를 원한다는 느낌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녀는 나를 거부했지만 그녀는 나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녀는 23 년 동안 한 번도 본 적이없는 다른 사람과 너무 많이 닮았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기 때문에 나를 공부할 사람처럼 바라볼 것입니다. .

형은 전혀 달랐다. 곧바로 나를 '언니'라고 불렀다. 우리는 시작부터 쉬지 않고 이야기를 나누며 잠 못 이루는 밤을 서로에게 말했고, 조금씩 두 방울의 물을 발견했습니다. 그는 첫 순간부터 내 동생이었다. 그러나 어떻게 가능합니까? 모르겠어요. 그들을 만나러 세상의 반대편으로 향했을 때 모든 것이 나에게는 너무 미친 것 같았습니다. 나는 계속해서 “그들이 나를 좋아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라고 말했고, 그들과 직접 대면하는 것이 어떤 느낌일지 궁금했습니다. 대답? 저에게 있어서는 서로를 처음 알게 된 것이 아니라 다시 만나는 것이었습니다. 이사를 가서 오랫동안 가족을 볼 수 없었다가 다시 집에 와서 가족을 볼 때처럼
당신은 감동을 느끼며 그들을 안기 위해 달려갑니다. 이것은 그들과의 첫 번째 순간이었습니다! 한 순간의 눈물, 끝없는 포옹, 그리고 삶이 단 하루도 우리를 갈라놓지 않은 것처럼 장난스럽고 애정 어린 재빠른 복귀가 이어집니다.

그래서… 그것들의 가치가 더 낮습니까? 그들과의 관계는 나와 함께 자란 여동생과의 관계보다 덜 강렬하고 진실합니까? 아니요. 저는 제 반쪽이 더 있다고 생각했는데, 이제는 3개가 있는 것 같아요. 나는 그들 중 하나를 매일 보고, 나머지 둘은 메시지나 영상 통화를 위해 끊임없이 듣습니다. 내 인생에는 아무에게도 말할 수 없는 것, 삼형제만 아는 것이 있고, 지금 내 인생에서 가장 힘든 순간에는 아무 생각 없이 잡을 세 개의 손이 있다. 나는 가족, 양부모, 친어머니를 사랑하지만, 형제 자매는 내가 없이는 살 수 없는 내 마음의 일부입니다. 내 삶에 그것들이 있으면 기쁨으로 가득 차지만, 그 중 두 가지가 나와 멀리 떨어져 있으면 종종 부족함과 향수의 외침으로 변하는 내 안에 틈이 있습니다. 우리에게서 빼앗긴 모든 세월, 경험, 콜롬비아에서 단 20일 동안 그들과 함께 살았던 형제적 순간을 그들과 공유하고 싶은 열망이 그 뒤에 숨어 있습니다.

앞서 말했듯이 연애의 기간이나 함께한 경험의 양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질... 즉, 우리에게 드문 순간조차도 여전히 실현 불가능한 꿈인 것 같습니다. 우리 삶의 가장 중요하고 섬세한 시기에 우리는 종종 무력감과 서로를 지지할 수 없다는 사실에 압도감을 느낍니다. 불행히도 위로의 말이 항상 충분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우리는 서로에게 편지를 쓰고, 서로에게 전화를 걸 수 있지만, 마음이 아프다고 느낄 때 포옹의 따뜻함을 대신할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내 여동생의 인생에서 가장 고통스럽고 트라우마가 되는 시기에, 그녀가 세상을 두려워하기 시작했을 때, 그녀는 그녀가 발로 차고 모욕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했을 때, 그녀가 아무도 없다고 생각했을 때 그녀에게 편지를 썼습니다. 나는 매일 그녀에게 걱정과 슬픔을 안고 편지를 썼고, 그녀에 대한 사랑과 친밀감을 전달하려고 노력한만큼 내가 충분히 할 수 없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나는 무력하고 쓸모없게 느껴졌고, 그녀를 위해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고 느꼈습니다. 삶에 짓눌렸을 때 보호받는 느낌을 준 것은 언니의 포옹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것이 그 순간 내 여동생이 원했던 것, 나를 안아주는 것, 아주 작고
거리가 멀어서 그녀에게 줄 수 없다는 것은 간단합니다. 그리고 우리 형제도 멀리 떨어진 다른 가정에서 자랐기 때문에 그렇게 할 수 없었습니다. 나는 무엇을 해야할지, 어떻게 그녀를 도울 수 있는지 몰랐습니다. 그녀는 두렵고 상처받았습니다. 나는 그녀가 나와 그녀, 그리고 내 조카와 함께 살기를 바랐고, 그래서 내가 그들을 돌보고 그들의 인생에서 가장 어려운 순간에 그들을 도울 수 있기를 바랐습니다. 나는 몇 달 동안 그것을 조사하고 수색했고 DNA 검사가 우리가 자매임을 인식했음에도 불구하고 세상은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아냈습니다.

법적으로 우리는 처음 말을 할 때처럼 여전히 완전히 낯선 사람이었습니다.

입양과 헤어진 형제자매가 재결합할 수 있는 가능성을 법으로 허용하는 것이 두 사람 모두의 바람, 법이 우리에게 가족의 유대만이 제공하는 권리를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헤어지기로 결정한 것이 아니라 우리를 위해 선택한 것이지만 그 책임을 누구에게도 돌리고 싶지 않습니다. 우리는 모든 의도와 목적을 위해 가족, 감상적이고 합법적인 가족으로 남은 인생을 보낼 기회가 있기를 바랄 뿐입니다. 그것은 모든 사람의 의무가 아니라 유대가 살아난 생물학적 형제를 위한 기회여야 합니다. 모든 것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가족이라고 부르는 완벽한 이방인을 위한 기회. 누군가는 내가 느끼고 여전히 느끼고 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도 있고, 다른 누군가는 그렇지 않을 수도 있지만 정확히 모든 이야기가 다르기 때문에 모두에게 해피엔딩의 기회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내 것은 내 형제들을 되찾는 것이 될 것입니다.

물린 고통

미국에서 자란 콜롬비아 입양인 릴리 발렌티노.

우리 입양인들은 구획화에 있어서 절대적인 대가입니다. 저도 다르지 않습니다. 나는 내 길을 갈 수 있습니다.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고 벽장 뒤에 내 똥을 채우십시오. 그러나 결국 무언가가 나를 내 감정에 직면하게 할 것이라는 점은 결코 실패하지 않으며, 나는 보통 며칠, 때로는 몇 주, 몇 달 동안 아래로 내려갑니다.

어제는 그런 날이었습니다. 마치 들판을 걷다가 뱀에게 물린 것 같았습니다! 빠르게 진행되었지만 진행되는 동안 슬로우 모션으로 재생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거의 24시간이 지난 지금, 그 단어들이 뱀의 독처럼 내 혈관을 맴돌고 있는 것을 아주 날카롭게 느낄 수 있습니다.

“….그들은 이 나라로 끌려와 이름, 언어, 문화, 종교, 신을 박탈당하고 자신들의 역사에서 완전히 박탈당했습니다.”

이것들은 내가 어제 지나가면서 들은 말들입니다. 그것은 처음에 쏘고, 깨물고, 원하면 말 그대로 저를 기절시켰습니다. 이 말은 루이스 파라칸(Luis Farrakhan)이 하는 말인데 그의 말을 듣고 있는데 그도 미국으로 끌려온 노예 얘기를 하고 있었고 나도 팔려 내 고향 땅을 떠나 이 나라로 끌려왔다. , 돈을 위해.

이 말이 내 목구멍을 타고 흘러내리면서 나는 소수자, 히스패닉, 백인 양어머니가 백인 남자들과 데이트를 하도록 밀어붙이고 시도하는 방식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이탈리아 남자와 결혼하기를 원하는 방법에 대해 자주 이야기했습니다. 이 생각은 항상 나를 아프게하고 "화이트 워시"라는 단어가 그녀의 동기로 떠오릅니다. 그녀가 인종 비방을 사용하여 히스패닉을 언급하면서 어떻게 히스패닉에 대해 이야기했는지 기억, "스파이스"가 내 마음의 최전선에 달려 있습니다.

그것은 나를 하루 종일 내 자리에 주저앉게 만들었다. 내가 잃어버렸고 계속 잃어가고 있는 모든 것, 내 문화, 내 언어, 내 모국 음식, 내 이름, 내 가족, 내 땅에 대한 생각에 질식합니다. 내 세상이 말 그대로 반으로 쪼개진 것을 생각하면(내 친가는 콜롬비아에 살고 남편과 아이들은 여기 미국에 있기 때문에), 내 세상이 합쳐진 진정한 행복은 결코 가질 수 없을 것입니다. 진정한 소속감은 그림자입니다. 잃어버린 시간처럼 영원히 쫓고 있다는 걸.

나는 불안하게 여기 앉아서 내 눈을 채우는 눈물과 싸우고 있습니다. 입양인이 아닌 것 같은 이 갑작스러운 인권 외침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았지만, 우리는 300년 전 노예들과 거의 비슷한 길을 걷고 있습니다. 차이점은 우리는 육체 노동을 수행하기 위해가 아니라 많은 백인 가족의 감정적 위치를 수행하기 위해 구입되었습니다. 우리 중 일부는 좋은 대우를 받았고, 가족의 일부는 "이하"로 취급되지 않은 반면 다른 일부는 외부인으로 남아서 우리가 아닌 세상에 강제로 적응하고 그들의 필요를 충족시킬 수 없을 때 감정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벌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위해 일어서서 다른 사람에게 감정적인 역할을 더 이상 수행하고 싶지 않거나 학대를 견디고 싶지 않다고 결정했을 때, 우리는 농장에서 쫓겨났고 다시는 돌아오지 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미친 건 2020년이고 내 이름을 아는 것, 내 문화를 아는 것, 내가 태어난 땅에서 자라는 것, 내 모국어를 말하는 것, 침해당하더라도 아무 의미가 없는 것처럼 다른 입양인들이 이 위반에 대해 우려하거나 긴급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국제 입양인 커뮤니티의 리더십

…서로를 파괴하는 우리의 능력은 서로를 치유하는 능력과 일치합니다. 관계와 커뮤니티를 회복하는 것은 웰빙을 회복하는 데 핵심입니다. 우리는 사회적 조건을 변화시켜 어린이와 성인이 안전하다고 느끼고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수 있습니다.
반 데어 콜크, B. (2014) 몸은 점수를 유지합니다. 바이킹, 뉴욕

"당신 아래에서 일하는 직속 부하가 없을 수도 있지만, 당신은 프로젝트 팀의 모든 리더입니다." 우리는 최근 업무 관련 강점 찾기 및 구축 세미나에서 들었습니다. 이것은 국제 및 초인종 입양인(ICA/TRA) 커뮤니티에서 리더십이 어떤 모습인지 생각하게 했습니다. 나는 매일 동료 ICA/TRA가 입양, 트라우마, 인종, 상실의 교차성과 같은 영역에서 변화를 가져오기 위해 노력하는 것을 봅니다. 가족보존; 가족 재결합; 입양된 사람들(및 입양 집단의 다른 사람들)을 위한 평생 사후 입양 서비스에 대한 인식과 기금을 모으기. 전체가 부분의 합보다 진정으로 크다면 우리가 단합된 지도자로서 서로 협력할 수 있을 때 우리 지역 사회가 가장 잘 봉사할 것입니다. 따라서 저는 모든 ICA/TRA에게 리더십에 대한 몇 가지 근본적인 질문을 하도록 초대합니다. 리더란 무엇입니까? 그들은 누구를 이끌고 있습니까? 그들이 이끌고 있습니까 아니면 섬기고 있습니까? 그들이 섬기고 있다면 누구를 섬기고 있습니까? 직접적인 권위가 없는 상황에서 리더는 어떻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습니까?

입양인으로서 내 인생에서 가장 공감을 얻은 지도자는 모든 "느낌"을 듣고, 확인하고, 느꼈고, 다른 사람들이 성장하고 배우도록 돕기 위해 부지런하고 부드럽게 일하여 길을 안내한 사람들입니다. 언젠가 스스로 리더가 되는 것. 저는 우리 모두가 가족, 직업 및 지역 사회 환경에서 보살피고 영향력 있고 섬기는 지도자가 되거나 그럴 가능성이 있다고 믿습니다.

서번트 리더는 먼저 서번트입니다. 봉사하고 싶은 자연스러운 감정에서 시작됩니다. 그런 다음 의식적인 선택은 사람을 이끌고자 하는 열망을 불러일으킵니다. 가장 좋은 테스트는 봉사를 받는 사람들이 인격체로 성장하는가입니다. 봉사를 받는 동안 더 건강해지고, 더 현명해지고, 더 자유롭고, 더 자율적이며, 스스로 종이 될 가능성이 더 높아지는가? 그리고,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은 무엇입니까? 그들은 이익을 얻을 것인가, 아니면 적어도 더 이상 박탈당하지 않을 것인가?
Greenleaf, RK (1977) 서번트 리더십: 합법적인 권력과 위대함의 본질로의 여행. 뉴욕 폴리스트 프레스

리더의 주된 목표가 섬기는 것인 서번트 리더십의 개념은 로버트 K. 그린리프(Robert K. Greenleaf)가 처음으로 설명했습니다. 서번트 리더십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는 것은 이 블로그의 범위를 벗어나지만 위의 짧은 인용문이 ICA/TRA 커뮤니티의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되기를 바랍니다. 그것은 분명히 현대 입양에 내재된 권력 차이, 즉 취약한 여성과 어린이에 의해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공감하는 사람으로 나에게 말합니다.

입양 개혁을 주창한 Betty Jean Lifton과 Sherrie Eldridge와 같은 이전 세대의 보컬 입양인의 발자취를 따라 1960년대 후반에서 1990년대 초반 사이에 태어나 입양된 일부 ICA/TRA 커뮤니티 구성원은 책을 출판했습니다. , 입양인 중심의 슬픔 및 트라우마 치료사가 되고, 지역 지원 그룹을 설립하고, 입양인과 첫 가족을 위한 DNA 프로그램을 시작하는 등 주목할만한 프로젝트입니다. 그러나 거의 전적으로 백인 동성 입양인이었던 선구적인 전임자들과 달리 우리는 국제 및 초인종 입양 관행에 대한 비판적 사고의 길을 닦는 사람들입니다.

또한, 우리 커뮤니티는 인터넷 덕분에 생각하고 치유할 시간이 있고 전 세계적으로 연결되어 있으며 저렴한 DNA 검사에 접근할 수 있는 국제 국가 간 성인의 1세대, 인종 간 입양인이라는 매우 독특한 위치에 있습니다. 그들의 목소리가 지역 및 국제 치리회에서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우리는 이러한 모든 자원과 기회를 활용하기 시작했으며 그렇게 함으로써 ICA/TRA 커뮤니티의 많은 구성원은 이제 입양인과 첫 가족 구성원을 섬기는 데 시간과 에너지를 바치고 있습니다. 깨닫든 깨닫지 못하든 우리는 이미 서번트 리더십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리더십의 전통적인 비즈니스 모델은 당신의 권위를 휘두르면서 사람들이 당신이 원하는 것을 하도록 함으로써 권력과 이윤을 증가시키는 것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이 모델은 비즈니스 세계에서 쇠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ICA/TRA 커뮤니티에서는 완전히 부적절합니다. 증가할 이익 마진도 행사할 권한도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 지역 사회에서 효과적인 리더십, 즉 직접적인 권력이나 권위 없이도 교육하고, 권한을 부여하고, 지원하고, 영향을 미치는 리더십은 공감, 진리와 정의의 가치, 지식에 대한 열망과 능력에서 강점을 찾을 수 있다고 믿습니다. 많은 ICA/TRA가 고유한 경험의 결과로 발전해 왔다는 점을 공유합니다.

우리가 가족에게서 쫓겨난 후 입양 가정에서 자라기 위해 전 세계로 보내졌을 때 우리는 아기와 어린이로서 무력했습니다. 그 결과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정체성과 자기 가치에 대해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우리는 처음부터 우리가 동의하지 않은 것에 대해 매우 높은 대가를 지불했습니다. 그러나 많은 ICA/TRA가 성장하는 동안 겪었고 종종 성인이 되어서도 잘 견디는 모든 고통의 이면은 우리가 종종 경험을 통해서만 습득한 전문 지식을 갖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은 또한 현재 및 미래의 취약한 가족과 입양된 세대를 위해 더 나은 일을 할 수 있도록 그 지식을 공유함으로써(서로, 양부모 및 정책 입안자와) 지역사회에 환원하고자 하는 강한 열망을 느낍니다. 사람들. 나에게 그것은 확실히 리더십의 큰 부분입니다.

마지막으로, Larry C. Spears의 유능하고 배려하는 리더의 10가지 특성(Character and Servant Leadership: Ten Characteristics of Effective, Caring Leaders. Journal of Virtues & 리더십, Vol.1, Iss.1, 2010, p. 25-30):

청취
공감
치유
의식
설득
개념화
선견
스튜어드십
사람의 성장에 대한 약속
커뮤니티 구축

그러한 특성을 나타내는 개인 그룹의 일원이 되는 것은 매우 강력하고 실제로 매우 힘이 됩니다. 우리의 ICA/TRA 글로벌 커뮤니티가 우리의 모든 타고난 강점과 삶의 경험을 통해 얻은 특성을 완전히 소유하고 행사함으로써 서번트 리더십의 이점을 활용할 수 있다면 우리는 서로를 치유할 뿐만 아니라 형성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가족 보존 및 입양 후 지원을 지지하는 정부 정책. 우리가 하나의 공동체로서, 그리고 국제 및 인종 간 입양 분야의 리더로서 앞으로 나아가면서, 나는 우리가 계속해서 성장하고, 배우고, 서로에게 책임을 물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