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리비아 출신 입양인에서 영감을 받은 음악

~에 의해 조 R. 헬스퍼 볼리비아에서 독일로 입양되었습니다.

내 음악에 대한 영감

독일에 입양된 날부터 음악에 관심이 있습니다. 나는 내 피에 음악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말하고 싶다 . 나는 클래식 음악 악기를 연주하기 시작했고 피아노, 클라리넷, 기타 등과 같은 많은 다른 악기를 시도했습니다.

어린 시절에 우리는 독일 양부모가 주최한 1년에 두 번 모임을 가졌습니다. 그곳에서 볼리비아 입양인들은 서로 만나 같은 뿌리를 알고 입양 주제에 대해 이야기할 수 있었습니다. 내가 6~7살쯤 되었을 때, 우리 부모님은 우리 모임에 볼리비아 음악 그룹을 초대했습니다. 콘서트에서 볼리비아 민속 음악을 들은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습니다. 그 전에는 MC나 CD로만 들어봤기 때문에 노래와 문화 악기 연주에 완전히 매료되어 악기도 연주하기로 마음먹게 된 계기가 되었습니다.

독일에 입양되어 정말 기쁩니다. 하지만 제 모국 악기를 배우면서 한 번도 본 적이 없는 제 고향 땅과 연결되어 있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계속해서 볼리비아의 노래를 연주하고 작곡하고 노래했습니다.

자라면서 스페인어도 배웠습니다. 노래만으로는 부족했기 때문에 노래의 의미를 이해하는 것도 중요했습니다. 노래의 의미도 알고 싶었다.

내 음악에 대한 영감은 내가 태어난 내 땅과 볼리비아 인디언의 매혹적인 문화와 산과의 연결입니다.

나는 아직 볼리비아를 방문하지 않았다. 나는 언젠가 내가 나의 오래된 고아원과 내가 태어난 도시를 방문하기를 바랍니다. 음악을 틀면 볼리비아에 더 가깝고 산 너머로 지는 석양이 어떻게 시작되고 바람이 들판에 어떻게 부는지 상상할 수 있습니다. 긴장을 풀고 때때로 스트레스를 잊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Jo의 볼리비아 음악을 들어보세요.

볼리비아 가족 검색

~에 의해 아탐히 카와유, 겐트 대학(벨기에) 및 볼리비아 가톨릭 대학 '산파블로'(볼리비아)에서 박사 연구원. Vicente Mollestad 및 Teresa Norman과 함께 그들은 볼리비아 입양인 네트워크.

이 블로그 게시물은 처음에 Atamhi의 Facebook 프로필과 Instagram 계정에 게시되었습니다. @displaced.alteño

첫 가족 및 입양인 찾기 활동: 몇 가지 반성

1993년에 나는 6개월 때 벨기에로 실향/입양되었습니다. 내 서류에 따르면 나는 볼리비아의 엘 알토 시에서 갓 태어난 아기로 발견되었습니다. 20대부터 볼리비아로 돌아가 다시 연락하기 시작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나는 벨기에보다 볼리비아에 더 많이 살고 있으며 스스로를 '볼리비아에 기반을 둔'이라고 생각합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나는 입양 전 과거에 대한 정보를 찾으려고 노력했습니다. 6월부터 동료 볼리비아 입양인 친구와 함께 여기 볼리비아에서 우리 자신을 알리기 위한 대대적인 캠페인을 시작하여 검색을 시작했습니다.

반성 1: 도시에 포스터 붙이기

2020년 6월에 친구와 저는 포스터를 디자인하고 라파스와 엘 알토 시의 다양한 거리와 동네에 게시하여 볼리비아 친척에 대한 검색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첫 가족을 찾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닙니다. 지난 몇 년 동안 다른 볼리비아 입양인을 찾는 일을 완료했고, 그 결과 때때로 재결합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러나 특히 이름, 장소 또는 가족으로 이어질 수 있는 항목이 없는 경우 검색이 어렵습니다. 

볼리비아에는 국제 입양을 책임지는 중앙 기관이 있지만 실제로 우리를 도울 수 있는 조직이나 기관의 지원은 없습니다. 우리의 경우 정보가 제한되어 있지만 다른 입양인은 어머니의 전체 이름이나 가족의 이름이 있습니다. 그들의 경우에도 더 많은 정보를 얻기 위한 관료적 여정이 종종 있습니다. 또한 우리 대부분은 언어를 모르고 시스템에 익숙하지 않으며 항상 검색할 시간이 없습니다. 

이 주제로 박사 학위를 시작했을 때 저의 목표는 항상 볼리비아의 입양 시스템에 대한 더 나은 통찰력을 얻는 것뿐만 아니라 시스템을 '파괴'하고 가족을 찾는 데 필요한 단서를 이해하는 것이었습니다. 게다가 입양 제도를 정직하게 평가하려면 첫 부모의 이야기를 기록하고 그들의 경험을 고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포스터를 준비하고, 디자인을 만들고, 인쇄물을 지불할 때 나는 오직 한 가지만 생각할 수 있었습니다. 성인 입양인인 우리는 이 검색을 시작하고 거의 전문적인 방식으로 수행할 자원이 있다는 것입니다. 우리 부모님은 아마도 같은 양의 자원을 갖고 있지 않았을 것이고, 설령 그렇게 되더라도 그들의 이야기는 지금 우리보다 덜 흥미롭게 여겨졌습니다.

성찰 2: TV 미디어와의 만남

첫 번째 포스터 라운드가 끝난 후 우리는 볼리비아 TV 채널에서 우리 이야기에 관심이 있는 기자로부터 메시지를 받았습니다. 며칠 뒤 인터뷰를 했고 하루 뒤에 방송됐다. 그 이후로 우리의 이야기는 볼리비아의 국영 TV 매체에 의해 다루어졌고 많은 주목을 받았습니다. 언론은 필요악이다. 케이스를 표시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지만 질문을 제어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들도 보여주고 싶은 이야기가 있다.

이러한 경험을 통해 여러 가지를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우리의 이야기는 국제적으로 입양된 후 볼리비아로 돌아오는 '버려진 아기들'로 크게 틀이 잡혔지만, 이 이야기는 이미 우리 어머니가 우리를 버렸다는 많은 가정을 합니다. 댓글 섹션을 읽을 때(나는 이것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압니다) 많은 시청자들은 우리가 '우리를 찾지 않는' 사람을 찾는 이유를 이해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훨씬 더 복잡합니다 ... 

제 경우에는 발견되었지만 실제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겠습니다. 제가 부모님 중 한 분에게 '버려졌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저는 모릅니다. 첫 부모에 대한 연구에서 저는 자녀를 입양에 포기한 적이 없고, 취약한 상황에서 입양을 하거나, 심지어 중개자로부터 압력을 받기까지 한 부모를 여러 명 만났습니다(유괴 및 불법 입양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도 아닙니다). 그러나 많은 경우에 그들은 자녀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그들이 아직 살아 있는지, 잘 되었는지 등을 알고 싶어 했습니다. 우리의 행동주의의 일부는 입양의 다른 면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처럼 항상 동화는 아닙니다. 우리는 지구적 불평등을 이용하고 가난한 갈색/원주민의 몸을 남쪽에서 북쪽으로 옮기고 지구 남쪽의 부모가 되는 것보다 글로벌 북쪽의 부모가 되는 것을 선호하는 시스템의 일부입니다. 

사람들이 복잡성과 폭력 포기 및 입양이 수반할 수 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것은 짜증나는 일입니다. 우리 부모님은 우리를 찾고 싶어도 다른 대륙으로 이주하고 쫓겨났기 때문에 찾을 수 없었을 것입니다. 내가 내 '가족'을 검색할 때, 그것은 내가 볼리비아에 있고 기꺼이 그들과 연락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하기 위한 것입니다. 

반성 3: 국제 입양의 폭력

첫 인터뷰가 있은 후 며칠 동안 여러 볼리비아 TV 채널에서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우리의 이야기는 라디오, TV, 신문을 통해 전국적으로 퍼졌습니다. 우리는 이 순간을 활용하여 초국적 입양에 대한 논의를 시작하려고 했습니다.

인터뷰 중에 우리는 입양인이 검색할 수 있는 도움이 우리 입양인에게는 없다고 언급하려고 했습니다. 입양 국가도 볼리비아도 아닙니다. 우리는 거의 모든 것을 스스로 해야 하고 언어를 배우고, 문서를 이해하고, 도시에 익숙해지는 것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내 친구가 여러 인터뷰에서 언급했듯이 "검색은 정치적인 것"입니다. 나에게 검색이란 하지 말아야 할 일을 하는 것입니다. 그것은 숨겨져 있던 역사를 여는 것이고, 당신 존재의 모든 것을 지우려고 하는 시스템 내에서 무언가를 하는 것입니다.

더욱이, 또 다른 지배적인 아이디어는 초국적으로 채택될 때 운이 좋고 운이 좋다는 것입니다. 기자 중 한 명이 나에게 "당신은 정말 운이 좋은 것 같습니다", "여기에 있는 많은 사람들이 당신의 입장이 되기를 좋아할 것입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수년 동안 저는 많은 사람들, 특히 여기 볼리비아에서 만났습니다. 그들은 볼리비아에서 '비참한 미래'에서 구조되어 유럽에서 '부자' 생활을 한 것이 운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람들은 우리가 국제적으로 입양되어야만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우리가 많은 것을 잃었다는 사실을 종종 잊는 것과 같습니다. 나는 유럽에서 자라서 얻은 모든 기회를 다음과 같이 생각합니다. 보상 내가 잃어버린 모든 것과 모든 것을 잃었기 때문입니다.

내 개인적인 관점에서 볼 때 초국적 입양에 내재된 폭력은 비자발적으로 대륙을 초월하여 추방되고, 우리의 유전적 조상과 완전히 단절되고, 우리 공동체, 문화, 언어, 국가, 대륙과 단절되고, 우리 가족을 다시 찾을 가능성도 없는 것입니다. 우리 대부분에게 볼리비아는 우리가 한때 살았던 나라가 될 것입니다. 또한 우리가 다시 태어나고, 이름을 바꾸고, 기독교화되고, 입양 국가와 동화될 수 있도록 이전의 모든 정체성이 지워집니다. 우리는 사랑하고 가족이라고 부를 것으로 기대되는 완전히 낯선 사람과 함께 성장합니다. 우리는 피난처나 이해를 제공하는 어떤 공동체도 없이 우리를 원하지 않고, 인종차별하고, 차별하는 사회로 끌려가고 있습니다. 소위 자녀 보호 시스템이라고 하는 이 시스템은 주로 이성애 규범적 부모의 꿈을 이루고자 하는 부유한 서구 입양 부모의 이익을 위해 우리에게서 모든 것을 지워줍니다. 식민지 역사에서 아동 복지 시스템이 토착 아동의 정체성을 형성, 통제 및 삭제하는 데 사용된 것은 처음이 아니며 볼리비아에서 입양된 대부분의 아동은 아이마라족이나 케추아족이든 원주민 배경을 가지고 있습니다. 나에게 초국가적 입양은 남반구의 아이들을 문명화, 통제 및 관리하고 북부의 자본주의 기계의 혜택을 받는 '야만인'에서 '문명화된' 시민으로 변형시키는 지속적인 식민지 프로젝트입니다. 초국적 입양은 식민주의의 역사와 볼리비아와 같은 남부 국가에 대한 지속적인 식민 시선이 없었다면 불가능했을 것입니다.

입양인의 경험은 매우 다양합니다. 일부 입양인은 이에 대해 동의하지 않을 수 있으며 괜찮습니다. 나는 또한 다른 입양인들이 내가 쓴 글에서 자신을 알아볼 수도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모든 경험은 유효합니다. 그러나 나의 투쟁과 행동주의는 많은 불의를 낳고 첫 부모와 성인 입양인에게 이익이 되지 않는 제도에 대한 구조적인 것입니다. 언젠가 다른 입양인이 나에게 말했듯이: 우리 부모님은 그들의 권리를 위해 싸울 자원이 없었을지 모르지만 우리는 가지고 있고, 우리는 그것을 위해 싸울 것입니다..

추가 읽기

Atamhi의 최신 연구 논문: 원시에서 식민지 상처까지 – 치유의 서사를 되찾는 볼리비아 입양인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