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적게 기대한 것이 예상치 못한 것이 된다

필리핀에서 검색

1998년 어느 일요일 저녁, 양아버지가 옛날에 좋아했던 Elton John, Daniel(1970년대)의 노래를 듣고 있었습니다. 노래는 어느 날 밤 뒤에서 후미등이 번쩍이는 비행기를 타던 다니엘에 관한 것이었습니다. 내가 별로 관심이 없었던 그 노래는 몇 주 후 TV 다큐멘터리를 보았을 때 클릭한 베트남 입양인이 자신의 고향에서 문화적 뿌리를 보기 위해 베트남으로 돌아가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는 늦은 밤 비행기의 후미등이 마닐라 도시의 불빛을 가로질러 번쩍이며 양부모와 함께 마닐라의 니노이 아퀴노 국제공항을 떠나는 비행기 안에 있는 나를 생각했습니다.

내가 태어났을 때 나는 메트로 마닐라 톤도 근처에 위치한 호세 파벨라 기념 병원에 버려졌다. 사실혼 관계에서 미혼인 친어머니는 건강 문제로 인해 너무 가난하여 나를 돌봐주기 위해 할머니와 이모를 부르기로 결정했습니다. 6일 후, 삼촌이 나를 데리러 올 때까지는 모든 것이 좋았다. 그가 병원에 도착하자 생모의 전 고용주는 나를 막고 30,000페소가 넘는 비용에 나를 어머니에게 팔기로 결정했습니다. restaurant.네, 인간의 생명이 위태위태한 것 같습니다!

어머니는 그것을 감당할 수 없었기 때문에 그날 이후로 내가 친척들과 떨어져 지내도록 허락하셨습니다. 내 출생 서류가 비밀리에 변경되었고 남자 병원 직원이 내 친아버지인 척 가장하고 필리핀 법에 따라 합법적인 출생으로 만들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실제 출생 등록 파일은 Quezon City의 사회 복지부로 발송되었습니다. 나는 그 후 아동 연구 기관에 배치되었습니다. 나는 아기들이 시장에 나와 있다는 이유만으로 주의 와드가 되었습니다. 그 기관은 망가지거나 학대받는 가정의 아이들을 위한 것이었습니다. 나중에 나는 고아원에 보내졌습니다.

저는 호주 부모에게 입양되어 4살에 호주에 왔습니다. 2000년 9월까지 평생 동안 나는 항상 내 입양에 대해 의문을 품었습니다. 학교 사람들은 왜 우리 부모님은 '백인'이고 나는 '갈색'인지 물었습니다. 정체성 상실감을 느꼈다. 나는 Filo와 Oz라는 두 가지 문화 사이에 갇혀 있었고 지금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2000년 9월 저는 친부모를 찾고 필리핀 문화를 접하기 위해 3주간의 휴가를 필리핀으로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3주 동안 전화를 걸고 사회복지과를 방문했습니다. 결국 나는 실패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유일한 문서는 구 출국 여권과 내 원래 이름과 내가 머물렀던 고아원을 보여주는 종이였습니다. 내가 부서에서 얻은 유일한 도움은 "당신의 파일은 닫혀 있고 내 경로에 대한 정보는 숨겨져 있는 것 같습니다"라는 간단한 인용문이었습니다. 그것은 Marcos 대통령의 정책 하에 있었습니다. 나는 실패한 수색으로 호주로 돌아왔다. 나는 7천만 인구 중에서 친부모를 찾는 것은 가치가 없다고 결정했습니다.

2004년 2월 – 롤러코스터 타기

2004년 2월에 저는 양부모님의 친한 친구의 친구를 만나기 위해 필리핀을 여행했습니다. 그들은 매년 6개월 동안 필리핀에 살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친가족을 구하러 필리핀에 가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을 만나서 수다를 떨기 위해 필리핀에 갔습니다.

웬일인지 나는 친부모를 찾을 수 없다는 것을 알면서도 고아원과 RSCC 연구 고아원인 Quezon City Metro Manila의 원래 이름인 "Enrique Paclita"가 나와 있는 입양 서류를 포장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는 이것이 내 원래 Filo 이름이라는 것을 친구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그것을 가져갔습니다. 필리핀에 도착한 후 첫날, 나와 내 친구 어머니는 고아원이 있던 곳과 마을을 볼 가치가 있다고 결정했습니다. 여전히 생모를 찾는 것에는 관심이 없었고, 나는 그 생각을 따랐다. 나는 속으로 "지금쯤이면 고아원을 철거하고 그 자리를 쇼핑몰로 덮지 않았을까"라고 생각했다. 먼저 사회복지과 본관에 갔더니 고아원 의사 이름과 고아원 주소를 알려줄 정도로 친절했다. 롤러 코스터 타기는 이제부터 더 재미있어집니다. 내가 겪을 일이 내 인생의 기적이 될거야!!

이것은 필리핀의 수도 마닐라의 건축 역사 투어처럼 흥미로울 것입니다. 장소를 보려면 쇼핑몰, KFC 또는 Jolibee가 될 수 있습니다. 나는 바퀴 달린 정어리 통조림인 전형적인 필리핀 지프니를 탔고, 세발자전거를 타고 이 다소 평범한 건물의 문으로 이어지는 좁은 길을 따라 내려갔습니다. 놀랍게도 그곳은 아직 서 있는 고아원이었다. 입구에 들어서니 담당 의사와 기록 담당관이 반갑게 맞아주었다. 나는 양쪽 방에 고아들이 있는 복도를 따라 걸었다. 나는 내 문서를 건네주었고 그녀는 지하실에 있는 오래된 서류 캐비넷으로 갔다. 내각은 최근 필리핀 정부에 의해 정책이 변경될 때까지 모든 입양인의 자물쇠와 열쇠 아래 있었습니다. 그녀는 나를 사무실로 데려가서 앞면에 내 원래 이름이 있는 이 갈색 먼지가 많은 마닐라 폴더를 열었습니다. 그 폴더 안의 10페이지에는 최소한 검색을 시작하는 데 필요한 중요한 정보가 나와 있었습니다. 이 폴더는 Marcos 정권에서 닫혀 있었지만 Ramos와 현 아로야 대통령의 정책 덕분에 내 파일에 대한 액세스가 허용되었습니다. 그 파일은 내가 어떻게 입양을 받게 되었는지에 대한 정보와 내 친척의 위치에 대한 정보를 보여주었습니다. 페이지의 오른쪽 구석에 Tutubigan이라는 마을이 나타났습니다. 파일에 내 생모가 어디에 있었는지에 대한 표시가 없습니다.

더욱 흥미진진해질 뿐입니다.

지역 텔레비전 방송국은 타갈로그어로 '피의 도약'을 의미하는 "Lukso ng Dugo"라는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입양인이나 잃어버린 사랑하는 사람들이 친가족과 재회하는 리얼리티 TV 프로그램입니다. 이 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동안 제가 필리핀에 있었다는 사실이 그저 그랬습니다. 의사는 방송국에 전화를 걸었고 30분도 채 안 돼 사무실은 TV 카메라, 조명, 마이크, TV 스태프와 스토리 리포터로 가득 찼다. 그들은 내 입양 경험에 대해 인터뷰했습니다. 그들이 나에게 했던 가장 감정적인 질문은 “내가 생모를 만난다면 뭐라고 하시겠습니까?”였습니다. 나는 “그녀에게 일어난 일을 용서하고 양부모님의 사랑과 보살핌에 감사드립니다”라고 대답했습니다.

모험이 더욱 흥미진진해집니다.

파일에 따르면 나의 생모는 한때 필리핀의 주요 섬인 루손 섬의 남쪽에 있는 섬인 서부 사마르에 살았습니다. TV 기자는 내 친척이 그곳에 있을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20년이 넘은 일이라 찾기 어려울 거라 생각했다. 바로 다음 날, 나는 TV 스태프들과 함께 비행기를 타고 사마르 섬으로 갔다. 공항에서 외딴 마을인 캣발로간 마을까지는 지프니를 타고 4시간이 걸렸습니다.

키 큰 숲 한가운데에 길이 갈라져 있어서 우리는 마을로 가는 분기점을 놓쳤습니다. 방향을 알 수 있는 지도 없이 우리는 원을 그리며 돌아다녔습니다. 길은 끝이 없었다. 그러자 길가에서 바나나가 든 가방을 든 한 남자가 지프차를 두드리며 집까지 태워달라고 운전사에게 물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묻자 그는 나의 입양 서류에서 너무나 친숙해 보이는 성을 Paclita라고 언급했습니다. 나는 말했다, "오!! 여기 링크가 있는 것 같아요. 이 남자의 성은 파클리타입니다." 나는 그에게 리프트를 제안하는 운전사를 얻었고, 나는 번역가를 통해 그에게 나의 문서를 보여주려고 했다. 즉시 그는 운전사에게 방향을 돌려 Tutubigan이라는 다른 마을로 가는 다른 분기점으로 운전하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은 고아원 파일에 다시 등장한 마을이었다. 그러자 그 남자는 몇 년 전에 제 친어머니를 안다고 말했습니다.

더 흥미로워질 뿐입니다.

나는 지프에서 내려 이 외딴 마을로 걸어갔다. 집은 단순했고 모두가 단순하지만 겉보기에는 행복한 삶을 살고 있었습니다. 나는 작은 목조 주택으로 안내되었다. 이곳이 한때 내 생모가 살았던 곳이라고 들었습니다. 작고 매우 간단했습니다. 그러자 그 남자는 자신이 내 두 번째 사촌이라고 말했다. 와!!!

얼마 지나지 않아 온 마을이 젊은이와 노인을 막론하고 엄마 집 앞에 모였습니다. 군중 속에는 내가 알지 못했던 이모와 삼촌, 사촌들이 서 있었습니다. 그날 밤 늦게 나는 내 형을 만났습니다. 존재하는 줄도 몰랐던 형이었습니다. 그리고 그에게는 존재한다는 것을 알았지만 지금까지 찾지 못한 형제였습니다. 한 친척을 만나면 한 걸음 한 걸음 다른 사람을 소개시켜 주었습니다. 노조였다!!

이모, 형, TV 스태프와 함께 우리는 비행기를 타고 마닐라로 돌아왔습니다. 분명히 이모는 엄마가 마닐라에 남아 있다고 말했지만 도시의 어디에 있는지 확실하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마닐라에서 친어머니 찾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모는 친어머니의 친한 친구를 알고 있던 삼촌을 추적했습니다. 저녁 8시쯤이었는데 수색이 계속되고 있었다. 삼촌은 내 생모 친구의 전화번호를 가지고 있었다. 그 사람은 내 생모를 만나기 위한 사슬이나 탐구의 성패가 될 것입니다. 그녀만이 내 생모가 어디에 살지 알았습니다.

그 번호로 걸려온 첫 번째 전화는 응답이 없었다. 20분이 지나도 여전히 답이 없습니다. 1시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답이 없습니다. 인내하지만 긴장했다. 2시간 후 드디어 답변이 왔습니다. 오후 10시였다. 그때 그 사람은 친절하게 어머니의 행방을 알려 주었습니다. 메트로 마닐라를 가로질러 주요 고속도로에서 떨어진 철도 슬럼 지역으로 급히 급히 달려왔습니다. 우울한 지역으로 인해 지역 경찰이 우리를 그 지역으로 호송하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나는 빈곤에 시달리는 판자집이 늘어선 철로를 따라 인도되었습니다. 볼 수 있는 횃불만 가지고 사다리를 올라 연철 판금으로 덮인 이 나무 판자 위로 올라갔습니다. 한 여자가 골판지 상자 위에 누워 곤히 잠들어 있었다. 충격적이었지만 그녀는 정말 내 생모였다.

TV 제작진이 사다리에 올라섰을 때 이 여성은 잠에서 깨어나 우리를 바라보았습니다. 그녀는 즉시 내 이모, 삼촌, 동생을 알아보았습니다. 나는 그녀의 얼굴을 보았고 그녀는 내 얼굴, 눈, 입 및 턱을 많이 닮았습니다. 그녀여야 합니다. TV 기자가 엄마에게 이름을 물었다. 그녀는 내 출생 서류에 나와있는 것과 똑같은 이름으로 대답했습니다. 그러자 기자는 엄마에게 자기에게서 빼앗긴 아기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물었다. 그녀가 제공한 정보는 고아원에 있는 파일에 기록된 그대로였습니다.

인터뷰가 열렸고 우리는 축하하기 위해 TV 방송국으로 돌아갔습니다. 내가 전혀 몰랐던 여동생이 이모에게서 연락이 와서 인터뷰를 위해 스튜디오로 불려갔다. 나는 전혀 몰랐던 사람들을 뒤에 남겨두고 호주로 돌아가야 했습니다. 인생에서 놓쳤던 것을 이제 찾았습니다. 기적! 아버지는 찾을 수 없었습니다. 분명히 그는 팔라완에서 왔고 내가 태어난 직후 사우디 아라비아에 일자리를 찾기 전에 그곳으로 돌아왔습니다.

2005년 2월 – 재결합

시드니 공항에서 콴타스 747에 탑승하면서 만감이 교차했습니다. 비행시간은 7시간 40분. 나는 필리핀 해안선 위로 34000피트 떨어진 비행기 창밖을 내다보았다. 그리고 내려오자 논과 푸른 언덕이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마닐라의 불규칙한 도시가 시야에 들어왔습니다. 저는 제 삶의 대부분을 보낸 나라인 호주를 막 떠났습니다. 이제 저는 집에 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지만 서류상을 제외하고는 실제로 존재하는지 전혀 몰랐던 가족이 있는 두 번째 고향으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콴타스 747은 공항 경계선을 넘어 마닐라의 니노이 아퀴노 국제공항 활주로 06/24에 착륙했습니다. 공항에서 필로 친구들의 인사를 받고 보라카이 섬에서 며칠간의 휴식을 취했습니다. 그 후 1년 전 처음 만난 엄마와 형제들을 만날 기회가 왔다. 나는 마닐라 북쪽 지방의 새로운 곳으로 옮겨졌습니다. 이 곳은 내 사촌이 머물렀던 곳입니다. 엄마가 그곳에 살고 있었다. 단순히 친가족을 알게 된 감정적인 재회였습니다. 엄마는 나에게 처음으로 밥을 지어주고 가루로 만들기까지 했다. 처음으로 그녀는 제한된 영어와 손의 클러치를 구사했습니다.

나머지 휴가는 쇼핑몰에서 보냈다. 엄마는 전에 본 적이 없는 이 모든 편의 시설 때문에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컴포트 룸/화장실을 사용하는 경험을 했습니다. 그녀는 기차 라인 옆에 살았지만 실제로 기차를 타본 적이 없습니다. 엄마랑 졸리비에 가면 5성급 호텔에서 3코스 식사를 하는 기분!!

남매는 나와 함께 노래방을 부르고 농구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모든 것이 너무 빨리 끝나서 나는 떠나야 했습니다. 우리 가족은 공항에서 저를 배웅해 주었습니다. 그리고 예, Daniel my Brother는 똑딱거리는 불빛과 함께 그날 밤 비행기에 있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