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를 해외로 보내는 것을 중단하십시오

Susanne은 2003년 12월 17일 Korea Herald에 한국에서 국제 입양을 즉시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다음 텍스트를 게재한 스웨덴의 한국 입양인입니다.

한국 아기를 스웨덴 등 다른 나라로 입양보내는 일을 멈춰주세요. 왜요? 입양인의 입장에서 저는 몇 가지 이유를 강조하고 싶습니다.

첫 번째는 한국 여성에 대한 인종차별과 차별이며, 동양인 외모를 지닌 성인 여성으로서 나와 다른 아시아 여성들이 매일 겪는다.

스웨덴 및 기타 서방 국가에서 동아시아 및 동남아시아로 성매매 관광이 번성하고 있습니다. 일부 여행사는 이러한 종류의 여행을 전문으로 하며 끔찍한 사업이 입양인에게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우리는 스웨덴 사회에서 매춘부로 인식되고 취급되기 때문에 이 비극적인 성 관광의 희생자가 됩니다. 많은 한국 입양 여성들은 "창녀야, 고향으로 돌아가라"와 같은 말로 폭행을 당했고, 일부 입양인들은 심지어 스웨덴 사람들에게 신체적 공격을 받기까지 했다. 아시아인에 대한 스웨덴인의 인종차별은 매우 강합니다. 이는 우리의 삶에 영향을 미치며 행복감과 삶의 질에 큰 부담을 줍니다.

둘째, 한국 남성에 대한 인종차별이 있다. 스웨덴에서 입양된 대부분의 아시아인 남성은 결혼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다수의 한국 남성은 인종차별의 희생자이기도 합니다. 스웨덴의 인종차별은 외모가 외국인 배우자와 동거하는 것을 꺼려하고 한국 남성은 아내를 찾지 못해 극심한 고통을 겪는다. 한국인답게 키도 작고 검은 머리와 갈색 눈을 가지고 있습니다. 스웨덴에서 이상적인 것은 여전히 많은 근육과 스웨덴의 금발에 파란 눈의 키가 큰 남성의 스웨덴 외모입니다.

스웨덴에서 처음으로 과학적 연구 결과에 따르면 입양인의 자살률이 스웨덴보다 5배 높으며 입양인은 정신과 진료소에서 더 자주 치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노동시장에도 인종차별이 존재한다. 최신 연구에 따르면 입양인의 50%가 지난 1년 동안 실직 상태였습니다. 아프리카와 중동에서 온 이민자들이 노동 시장에서 거부된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입양인과 스웨덴 입양 가족 사이의 유대감은 수년에 걸쳐 더욱 깨지기 쉽고 갈등으로 가득 차 있는 것 같습니다. 혈연이 부족하고 동양인의 외모는 생물학적 자녀가 없다는 것을 상기시킬 수 있습니다. 많은 입양 부모는 특히 자신의 생물학적 자녀가 이미 있는 가정에서 자라면서 입양 자녀와의 관계에서 스스로를 철회합니다.

나는 학대와 학대로 인해 입양 가족과의 접촉이 단절된 많은 입양인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가족과의 이별을 결정하는 것은 그들에게 큰 부담입니다. 우리 입양인들은 서로를 지원하려고 노력하지만 그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한국이 더 많은 아기를 서방으로 보내는 것을 중단하기를 바랍니다. 우리가 겪었고 지금도 겪고 있는 고통만큼 더 많은 한국 아이들이 서구 사회에 오는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한국에서 내가 적절하다고 생각하는 유일한 서비스 입양 기관은 성인 입양인이 생물학적 부모나 뿌리를 찾도록 돕는 것입니다. 내 생각에 입양 기관은 아기를 서구로 보내는 대신 자국의 아이들을 돕고 미혼모가 생존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한국에서 미혼모에 대한 인식이 조금씩 바뀌고 있다는 소식을 들으니 기쁘지만, 아직도 입양기관들이 산모들을 설득하기 위해 병원을 찾는 것이 안타깝고 화가 납니다.

우리 입양인들이 일상 생활에서 차별을 받는 수용국에 강한 인종차별이 존재하고 입양인의 특별한 필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적절한 자원이 없는 한 나와 다른 입양인들은 국제 입양을 중단하고 싶습니다. 전부.

한국이 서구로의 입양을 중단하기 전에 입양인 중 얼마나 많은 자살이 있습니까? 평생 아웃사이더이자 스웨덴 사회에서 차별받는 집단으로서 우리가 겪게 될 고통은 그보다 더 크고 깊습니다.
우리가 한국에서 자라면서 겪었을 고통. 그렇다면 고난은 청소년기 때만 겪을 것이지만 성인이 된 우리는 결혼하여 한국의 발전에 도움이 되는 선량한 시민으로서 평범한 삶을 살게 될 것입니다.

한국은 더 이상 가난한 나라가 아니라 고도로 발전하고 성공한 나라입니다. 한국이 서구에 아기를 보낼 경제적 이유가 더 이상 없습니다. 한국은 성장하고 국가를 도울 자신의 아기가 필요합니다
사회의 모든 영역에서. 한국이 아름답고 재능있는 아기들을 서구에 엄청난 고통과 높은 자살률의 삶으로 보내는 것은 손실입니다.

나 자신도 입양되어 평생 아웃사이더 신분이 되어 평생 인종차별과 차별의 대상이 되기보다는 한국에 머물기를 택했을 것입니다. 다른 많은 한국 입양인들도 나와 같은 견해를 갖고 있다.

수잔 브링크
작가는 스웨덴 웁살라에서 신학을 공부한다.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