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실, 그리움, 슬픔

~에 의해 수리엔 젤덴러스트 Sth Korea에서 네덜란드로 입양된 입양인 및 위탁 코치(AFC).

✨ 상실, 욕망 및 슬픔

얼마 전 나는 입양한 코치와 내 임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 후 나는 첫 임신과 출산 기간 동안 실제로 모든 감정과 슬픔을 인쇄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 손실

첫 임신과 출산 기간 동안 나는 한국에 있는 어머니에 대한 공허함과 상실감, 그리고 큰 욕망을 느꼈다. 내가 존재한 첫 몇 주 동안 내가 느끼지도 못하고 느끼지도 못하고 받을 수도 없었던 것을 이제 나는 내 딸과 함께 살아가야 하고 감당해야 했습니다.

나는 그 동안 자신의 트라우마의 감정과 결과를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모성애. 하지만 우리 엄마는? 그녀에게서 빼앗긴 물건인가? 아니면 그녀가 그때 선택한 것은? 그것은 나를 계속 갉아먹는다.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 배송이 임박하면 점점 더 궁금해집니다. "그 순간에도 손실이 다시 나타날까요?"

✨ 리시브

내 안에 새로운 생명이 생겨나고 말 그대로 가시화되는 내 자신의 DNA가 전달된다는 사실이 나를 감동시킵니다. 나만의 가계는 여기에서 시작됩니다. 나는 갑자기 그토록 만질 수 있는 것이 고통, 결핍, 욕망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것은 형태를 취하고 문자 그대로 얼굴을 하고 있습니다. 왜냐하면 저는 그것을 제 아이들에게서 다시 보았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내가 정확히 무엇을 갈망합니까? 평등과 거울상을 향하여? 엄마로서의 내 역할이 나와 닮은 부모에 대한 욕망을 갖는가? 내가 그 사람에게서 그것을 물려받았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이 있습니까? 그것이 우리 문화에서 "정상"이고 누군가가 나를 데려가 그녀가 어떻게 했을 것인지 보여주기 위해? 때때로 입양된 사람의 임신과 출산을 그토록 힘들고 외롭게 만드는 욕망이 이런 것일까?

✨ 두려움

출산에 대한 두려움 자체가 출산 후 느끼는 두려움과 함께 허공에 빠진다. 내가 아닌 경우 외부 세계는 어떻게 반응할까요? 이에 대해 개인적으로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아기가 지금 여기 있기 때문에 나는 이제 "건강"합니다.

이러한 감정을 나타내려면 누구의 승인이 필요합니까? 나는 내 과정을 위해 나만의 시간과 속도를 유지할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이 기간 동안의 모든 감정과 감정도 마찬가지입니다. 친구가 말했듯이 :

“9개월 일하고 9개월 쉬는 것을 잊지 마세요. 그리고 당신이 순전히 당신 자신이라면 어떨까요? 그것이 당신의 것이 될 수 있습니까?”

✨ 러프

지금 두 번째로 느끼는 감정과 감정은 '슬픔'과 비슷하다. 내 느낌으로는 슬픔보다 더 깊습니다. 내가 설명하고 처리할 수 있는 것보다 더 깊습니다. 내가 알지 못하는 부모의 슬픔과 결핍이다. 신생아의 그 순간에 나 자신에게 받아본 적이 없는 사랑에 대한 갈망. 그렇다면 어떻게 내 아이들에게 그것을 줄 수 있습니까?

내가 내 자식처럼 바라는 것, 부모님이 나와 함께 미래를 보고 평생 동안 나를 소유하기를 바라는 것. 답을 몰라서 그 욕망이 아파요.

✨ 부끄럽다

이제 죄책감과 수치심의 짐이 더 무겁습니다. 다시 슬픔과 실제로 거기에 있을 필요가 없는 장소의 부족. 그 자리는 사랑으로 채워져야 합니다. 그리고 나는 또한 그것에 만족합니다. 내 평생 많은 사랑. 연결에 대한 사랑.

이 작품은 외부 세계에 너무 파악하기 어렵습니다. 당신은 이것을 어떻게 설명하고 왜 우리는 다른 사람을 "괜찮은" 영역으로 되돌리고 싶습니까? 상대방이 이렇게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면 너무 마음이 아프고 자신이 느끼는 무력감을 감당할 수 없습니까? 내 고통과 슬픔이 거기에 있을 수 있습니까? 잠시 동안 또는 더 오래 동안?

더 성장하고 처리하려면 필요합니다. 결국 나와 함께 살고 함께 할 수 있는 부분이 될 것입니다.

내가 방금 이야기한 바로 그 여자 친구는 그것을 "생활 손실"이라고 불렀습니다. 그것은 거기에 있고 결코 완전히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그게 나쁜거야? 그리고 당신은 그것을 허용할 것인가?

아니요, 괜찮습니다. 허용합니다. 나중에 있으면 사랑에 질식될 정도로 그 두려움을 꼭 끌어안는다. 그러면 이것이 가능하고 우리가 처리할 수 있다는 것을 압니다.

✨ 그렇다면 우울증인가?

이것도 더 깊게 느껴집니다. 우울증보다 더 깊다. 슬픔을 동반하는 것은 과로한 욕망과 상실입니다. (알 수 없는) 애도. 내 몸에서 부모님은 친숙하다고 느끼기 때문입니다. 항상 그 느낌에 도달할 수는 없습니다. 우울증이 아니라 나의 시작을 애도하는 동시에 본래의 존재를 잃는 것입니다.

내 소원은 모든 것이 거기에있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내 몸에 대한 사랑의 느낌과 자부심이 우세할 것입니다. 우리 가족은 무엇이든 감당할 수 있을 만큼 강하다는 것. 내가 나 자신을 그리워했던 어머니라는 사실을. 아니요! 아니요! 아니요!

나는 그녀가 아니지만 그녀의 일부와 나의 아빠도 가지고 다니십시오. 나는 그들의 유전자와 존재를 물려줌으로써 그들을 존경합니다. 사랑에, 감정에, 나와 내 자신과 우리가 공유한 경험으로.

원래 네덜란드어

베를리스, 베를랑겐 & 로우

Afgelopen 주간에는 ik een gesprek가 mijn zwangerschap을 통해 mijn Adoptiecoach를 만났습니다. Na het gesprek realiseerde ik mij dat ik tijdens mijn eerste zwangerschap en kraamperiode al mijn gevoelens en verdriet eigenlijk heb weggedrukt.

베를리스

Tijdens mijn eerste zwangerschap en kraamperiode voelde ik een leegte, gemis en en enorm verlangen naar mijn eigen moeder in Korea. Wat ik zelf niet heb kunnen en mogen voelen en ontvangen tijdens de eerste weken van mijn bestaan, moest ik nu waarmaken en aangaan bij mijn en eigen dochter.

Ik ben mij ondertussen bewust van de gevoelens en gevolgen van mijn eigen 외상. En van het moederschap. Maar hoe zit het bij mijn moeder? het iets wat haar is ontnomen입니까? waar ze toen voor heft gekozen의? Het Blijft aan me knagen, nu sterker dan ooit. Met de bevalling voor de deur vraag ik me steeds meer af: "Zal het verlies op dat moment weer aanwezig zijn?"

베를랑겐

het raakt mij dat er een nieuw leven in mij ontstaat en dat ik mijn eigen DNA doorgeef wat letterlijk zichtbaar wordt. Mijn eigen familielijn start hier voor mij. Ik besef me ineens dat het de pijn, het gemis en verlangen is wat zo voelbaar is. Het krijgt vorm en letterlijk een gezicht, want ik zie het in mijn Kinderen terug. Maar waar verlang ik precies naar? 아니요? Krijgt mijn rol als moeder een verlangen naar een ouder die op mij lijkt? Die kan vertellen dat ik het heb geërfd van hem of van Haar? Dat het "normaal"은 온즈 문화 en dat iemand mij aan de hand neemt en laat zien hoe zij het zou hebben gedaan에 있습니까? Dit het verlangen wat de zwangerschap en kraamperiode voor een geadopteerde soms zo moeilijk een eenzaam maakt입니까?

불안

De angst voor de bevalling zelf valt in het niets met de angst die ik voel voor ná de bevalling. Hoe zal de buitenwereld reageren als ik toch niet gelijk mijzelf ben? Hoe zal ik zelf reageren hierop? 아기를 원하는 것은 er nu, dus ben ik nu weer "gezond"입니다. 

Van wie heb ik überhaupt goedkeuring nodig om deze gevoelens te mogen ton? Ik weet dat ik mijn eigen tijd en tempo mag aanhouden voor mijn proces. Dus ook voor al mijn gevoelens en emoties tijdens deze periode. Zoals een vriendin zei:

“Vergeet niet 9 maanden open 9 maanden af. En wat als je van jezelf puur jij 구부러진. 마그닷 반 주?”

로우

De gevoelens en emoties die ik nu voor de tweede keer ervaar zijn vergelijkbaar met 'rouw'. Voor mijn gevoel is het dieper dan rouw. Dieper dan ik kan uitleggen en mischien aankan. Het is rouw en gemis van mijn ouders die ik niet ken. 느와르와 느와르의 삶을 살다 Dus hoe kan ik mijn eigen Kinderen dat dan wel geven? 

Het verlangen dat ik net zo gewenst는 als mijn eigen Kinderen, dat mijn ouders een toekomst mét mij zagen en voor altijd mij in hun leven wouden hebben이었습니다. Dat Verlangen doet pijn, want ik weet het antwoord niet.

샤암테

Nu is de lading van schuld en schaamte zwaarder voor mijn gevoel. Krijgen verdriet en gemis en plek die er eigenlijk niet hoefden te zijn. Die plek zou gevuld moeten zijn met Liefde. En ook daar ben ik vervuld mee. Heel veel Liefde, mijn hele leven lang. Liefde voor verbinding. 

Dit stuk is zo ongrijpbaar voor de buitenwereld. "oké zone" krijgen에서 괭이 다리를 원하십니까? het te pijnlijk om de ander zo te zien lijden en kun je niet omgaan met de machteloosheid die je dan voelt인가? Mag mijn pijn en verdriet er zijn? voor langer의 Voor Even? 

Ik heb het nodig om verder te kunnen groeien en om het te verwerken. Uiteindelijk zal is het een onderdeel van mij waar ik zelf mee kan leven en mee kan zijn.

Diezelfde vriendin waar ik het net over에는 "levend verlies"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그것은 er en het zal nooit volledig weggaan이다. 에르그인가요? En sta je dat toe?

Nee het is niet erg en ik sta het toe. Als het straks er wel is, dan omhels ik de angst zo stevig dat het smoort inliefde. Dan weet ik, dit kan en dit kunnen wij aan. 

헷 댄 엔 디프레시인가? 

ok dit voelt dieper. Dieper dan een depressie. Het is en overwerkt verlangen en verlies wat gepaard gaat met rouw. Rouwen om het (on)bekende. mijn lichaam voelen mijn ouders al bekend에서 원합니다. Ik kan er alleen niet altijd bij, bij dat gevoel. Het is geen depressie, het is rouwen om mijn begin en tegelijk om mijn verlies van mijn originele bestaan.

Mijn wens는 dat alles er mag en kan zijn입니다. Dat het gevoel van Liefde en trots in mijn lichaam zal overheersen. Dat ons gezin sterk genoeg는 om alles aan te kunnen입니다. 오늘의 이야기는 지금 시작되었습니다. 옛 성은…

Ik ben haar niet, maar draag een stuk van haar en ook mijn vader mee. Ik eer ze door hun Genen en hun bestaan door te geven. Liefde, Op gevoel en met eigen en gezamenlijke ervaringen.

수리엔 젤덴러스트 

“Loss, Longing and Grief”에 대한 한개의 댓글

  1. 안데스탄리 – 안녕하세요. 저는 안데입니다. 내 이름은 온디라고 발음한다. 1999년에, 나는 우리 가족에게 뭔가 조금 어처구니가 없는 일이 수년 동안 나의 감정이 실제로 사실이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30대에 우연히 내가 국제적 낯선 입양인임을 알게 되었습니다. 식당 장애인 노점에 갇힌 성인 여성이 몸을 떨고 흐느끼고 콧물을 흘리며 왜 그녀의 "엄마"가 프레시 초이스를 그녀의 의심을 확인하는 적절한 장소로 간주할지 의아해한다고 생각해 보십시오. 그 작은 굴욕에서 집으로 돌아온 후, 나는 내가 생각하는 위대한 종이 추격전을 시작했습니다. 이 블로그는 그 추적에 관한 것입니다. 법적 관점에서 조금, 그러나 주로 감정적, 육체적 관점에서. 수년에 걸쳐 나는 무지한 많은 사람들과 정보를 잘 알고 있는 소수의 사람들을 찾았습니다. 나는 입양인의 영역에서 틀림없이 더 중요한 측면에서 나를 도울 수 있는 거의 0명의 사람들을 만났습니다. 이 모든 것이 나를 느끼게 하는 방식에 어떻게 대처해야 합니까? 내가 유치하다고 느낄 때, 나는 어떻게 합니까? 심장이 쿵쾅거리는 소리가 귓가에 들리고 머리가 터져 수백 개의 위험한 뼈 조각과 엉망진창이 될 것 같을 때 어떻게 진정할 수 있습니까? 내 파일, 원본 출생 증명서, 존재 증명서를 원해서 미친 걸까요? 이 빌어먹을 봉투를 열 용기는 어떻게 찾나요? 이제 봉투가 열렸으므로 이 구불구불한 선은 실제로 무엇을 의미합니까?! 이 죄책감, 두려움, 슬픔, 수치심, 분노를 영원히 느낄 수 있을까요? 저는 커뮤니티의 일원으로서 신분과 입양 파일을 찾는 데 따르는 정서적, 육체적 문제를 탐구하는 방법으로 이 블로그를 시작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나는 이것을 내 블로그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나는 Adoption Files를 우리 블로그라고 생각합니다. 질문을 하고, 감정에 대해 토론하고, 서로를 확인하고, 여정의 다음 단계를 계획하는 우리의 장소입니다. 그 과정에서 나는 후기 발견, 국제, 낯선 입양인으로서 거짓말, 지원 양식, 태도 및 나 자신을 되찾는 결과를 이해하기 위해 노력한 일부 경험을 공유할 것입니다. 나는 다른 사람들이 서류 작업을 신청하거나 받거나 거절당할 때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용기를 내어 봉투나 이메일을 열고 그러한 통신 내용을 읽고 다시 읽기를 바랍니다. 나는 또한 입양인으로서 우리가 이 문제를 극복할 수 있도록 건강한 대처 전략을 구현하고 유지해야 할 필요성을 인식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귀중한 통찰력을 갖고 있는 법률 및 정신 건강 및 신체 건강 커뮤니티의 전문가들과 인터뷰를 진행하기를 희망합니다. 우리가 시작할 때보다 더 건강하고 더 강력해진 프로세스. 목표는 권한 부여입니다. 목표는 또한 연결입니다. In-Between이라고 생각하는 입양 생활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외로울 수 있습니다. 나는 최근 몇 년 동안 우리의 목소리를 찾고 연결을 형성하고 우리의 이야기를 공유하는 입양인들의 이 전체 온라인 세계를 발견함으로써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그들이 알고 있든 모르든, 그들 모두는 그 과정에서 저를 도왔습니다. 그들은 매일 나를 놀라게 합니다. 당신이 이것을 읽고 있다면, 당신이 놀랍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당신은 영감을주고 있습니다. 당신은 혼자가 아닙니다. 우리는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은 방식으로 연합되어 있습니다. 우리를 하나로 묶는 것 중 하나는 우리 모두가 어떤 형태의 서류 작업을 갖고 있고, 어떤 것은 없고, 어떤 문서는 찾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제 그 서류에 대해 이야기합시다.
    andestanley 말해보세요:

    나는 아이들을 임신했을 때 입양된 줄도 몰랐다. 첫째 아이를 낳은 후 나는 왜 병상에 앉아 흐느끼는지 이해할 수 없었습니다. 어쩌면 이것이 정상이었습니까? 그럼 왜 다른 사람은 흐느끼지 않았을까? 왜 간호사들은 내 아이를 데려오기를 거부하며 속삭였습니까? 나는 지쳐서 잠이 들 때까지 흐느꼈다. 나중에 입양 소식을 들었을 때 나는 그 공허함에 빠져서 그저 울고만 있었습니다. 나는 우리의 몸이 슬픔과 질문을 짊어지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유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