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우리 자신의 영웅이 될 수 있습니다

~에 의해 비나 미르잠 드 보어, 인도에서 네덜란드로 입양된 입양 코치이자 트레이너 입양인 및 위탁 교육(AFC). 의 후속 조치입니다. 유럽의 블랙 위크.

영어 번역

지난 2주는 마치 최근 몇 년 동안 지나온 모든 주제가 돋보기 아래 있는 입양 커뮤니티의 롤러코스터를 탄 것 같습니다.

동료 입양인의 상실은 폭탄처럼 맞았습니다. 주로 그것이 우리 자신의 일부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입니다. 결국 우리 모두는 포기와 입양을 통해 자신의 일부를 잃었습니다.

죽음이 우리가 보통 멀리하는 것이라는 사실을 받아들이고 인정함으로써 우리는 영웅이 필요하고 우리 자신이 되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상실은 설 자리가 없고 살아남는 눈만 있지만 상실을 인식하면 우리 안의 잃어버린 부분도 인식합니다.

지난 한 주 동안 우리는 더 이상 죽음을 무시할 수 없음을 경험했고 서로의 고통, 두려움, 슬픔을 공유하고 인정하도록 동기를 부여합니다. 죽음과 상실에 대한 금기를 없애고 싶다는 염원을 함께 표현함으로써 입양의 양측이 자리를 잡기 시작하는 공간이 만들어졌다.

우리는 더 이상 생존할 뿐만 아니라 우리 안의 잃어버린 부분을 공개적으로 애도하고 존경합니다. 어린 시절 흘렸던 눈물이 흐르게 놔두니 드디어 우리 아이의 몫이 해방된다.

그리고 이를 통해 두려움이 사라지고 사랑으로 살 수 있기 때문에 죽음과 삶을 포용할 수 있다는 깨달음도 생긴다. …

원래 네덜란드어

De afgelopen 2 주는 우리가 2주간에 걸쳐 입양한 날입니다.

봄의 시작을 알리는 데 도움이 됩니다. Voornamelijk omdat deze delen van onszelf raakte. 입양을 원합니다.

Maar het accepteren en erkennen dat ook Wij de dood kennen, is ieets waarvan we wegblijven. We hadden een hold nodig en we zijn onze eigen hold geworden. Verlies는 우리가 알고 있었던 geen plaats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우리는 erkenden, erkende we ook de gestorven delen in on을 원합니다.

De afgelopen week hebben we ervaren dat we er nu niet meer om heen kunnen enmotiven elkaar om onze pijn, angst en verdriet te delen, te erkennen. Door gezamenlijk de wens uit te spreken dat we het taboe er af willen halen, is er een ruimte ontstaan waarin beide zijdes van de Adoptie medaille een plaats beginnen te krijgen.

우리는 더 이상 볼 수 없습니다. De tranen die we als kind hadden, laten we stromen en on on kinddeel wordt eindelijk bevrijd.

En hiermee is ok het besef geboren dat we de dood en het leven mogen omarmen. 원 댄 verdwijnt angst en kunnen we vanuit verder leven…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