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린 고통

미국에서 자란 콜롬비아 입양인 릴리 발렌티노.

우리 입양인들은 구획화에 있어서 절대적인 대가입니다. 저도 다르지 않습니다. 나는 내 길을 갈 수 있습니다. 인정하지 않고 무시하고 벽장 뒤에 내 똥을 채우십시오. 그러나 결국 무언가가 나를 내 감정에 직면하게 할 것이라는 점은 결코 실패하지 않으며, 나는 보통 며칠, 때로는 몇 주, 몇 달 동안 아래로 내려갑니다.

어제는 그런 날이었습니다. 마치 들판을 걷다가 뱀에게 물린 것 같았습니다! 빠르게 진행되었지만 진행되는 동안 슬로우 모션으로 재생되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거의 24시간이 지난 지금, 그 단어들이 뱀의 독처럼 내 혈관을 맴돌고 있는 것을 아주 날카롭게 느낄 수 있습니다.

“….그들은 이 나라로 끌려와 이름, 언어, 문화, 종교, 신을 박탈당하고 자신들의 역사에서 완전히 박탈당했습니다.”

이것들은 내가 어제 지나가면서 들은 말들입니다. 그것은 처음에 쏘고, 깨물고, 원하면 말 그대로 저를 기절시켰습니다. 이 말은 루이스 파라칸(Luis Farrakhan)이 하는 말인데 그의 말을 듣고 있는데 그도 미국으로 끌려온 노예 얘기를 하고 있었고 나도 팔려 내 고향 땅을 떠나 이 나라로 끌려왔다. , 돈을 위해.

이 말이 내 목구멍을 타고 흘러내리면서 나는 소수자, 히스패닉, 백인 양어머니가 백인 남자들과 데이트를 하도록 밀어붙이고 시도하는 방식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그녀는 내가 이탈리아 남자와 결혼하기를 원하는 방법에 대해 자주 이야기했습니다. 이 생각은 항상 나를 아프게하고 "화이트 워시"라는 단어가 그녀의 동기로 떠오릅니다. 그녀가 인종 비방을 사용하여 히스패닉을 언급하면서 어떻게 히스패닉에 대해 이야기했는지 기억, "스파이스"가 내 마음의 최전선에 달려 있습니다.

그것은 나를 하루 종일 내 자리에 주저앉게 만들었다. 내가 잃어버렸고 계속 잃어가고 있는 모든 것, 내 문화, 내 언어, 내 모국 음식, 내 이름, 내 가족, 내 땅에 대한 생각에 질식합니다. 내 세상이 말 그대로 반으로 쪼개진 것을 생각하면(내 친가는 콜롬비아에 살고 남편과 아이들은 여기 미국에 있기 때문에), 내 세상이 합쳐진 진정한 행복은 결코 가질 수 없을 것입니다. 진정한 소속감은 그림자입니다. 잃어버린 시간처럼 영원히 쫓고 있다는 걸.

나는 불안하게 여기 앉아서 내 눈을 채우는 눈물과 싸우고 있습니다. 입양인이 아닌 것 같은 이 갑작스러운 인권 외침에 대해 곰곰이 생각해 보았지만, 우리는 300년 전 노예들과 거의 비슷한 길을 걷고 있습니다. 차이점은 우리는 육체 노동을 수행하기 위해가 아니라 많은 백인 가족의 감정적 위치를 수행하기 위해 구입되었습니다. 우리 중 일부는 좋은 대우를 받았고, 가족의 일부는 "이하"로 취급되지 않은 반면 다른 일부는 외부인으로 남아서 우리가 아닌 세상에 강제로 적응하고 그들의 필요를 충족시킬 수 없을 때 감정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벌을 받았습니다. 우리가 우리 자신을 위해 일어서서 다른 사람에게 감정적인 역할을 더 이상 수행하고 싶지 않거나 학대를 견디고 싶지 않다고 결정했을 때, 우리는 농장에서 쫓겨났고 다시는 돌아오지 말라는 말을 들었습니다.

미친 건 2020년이고 내 이름을 아는 것, 내 문화를 아는 것, 내가 태어난 땅에서 자라는 것, 내 모국어를 말하는 것, 침해당하더라도 아무 의미가 없는 것처럼 다른 입양인들이 이 위반에 대해 우려하거나 긴급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