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증오의 장소로 끌려갔습니다

덜 인간적이 되는 것에 대한 참고 사항 Vicente Mollestad
(노르웨이에서 자란 볼리비아 입양인)

2019년 8월 10일 노르웨이 베룸(Bærum)에서 22세 백인 남성이 산탄총으로 무장한 현지 모스크를 공격했습니다. 모스크에서 사람을 죽이는 데는 실패했지만, 그의 집을 체포하고 수색한 결과 겨우 17세의 중국 국제 입양인 이복 누이가 살해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도착하자마자 우리는 신세계의 법칙을 들었지만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은 무지한 소원을 말하고 최악의 경우 치명적인 거짓말을 합니다. 그들은 우리가 이 사회에서 평등하다고, 이 나라에 속한 우리에 대해 외국인도 이민자도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우리 자신에게 반복했던 말.

그러나 우리가 순진하고 속기 쉬우며 꿈을 이루는 어린이라는 생각은 사춘기와 성인의 더 끔찍하고 알려지지 않은 존재로 변이함에 따라 더욱 복잡해졌습니다. 머리카락이 길고 검고 제멋대로 자랐습니다. 피부가 어둡고 확연히 다릅니다. 몸은 더 이상 어린아이의 모습이 아니라 낯선 사람의 모습을 하고 있었다. 우리 주변에 낯선 사람, 우리 자신에게 낯선 사람, 때로는 우리와 가장 가까운 사람들에게도 낯선 사람입니다.

소년들은 결국 사회에서 폭력과 위험의 원인에 대한 미디어 프로필에 적합합니다. 소녀들은 성적으로 바람직하고 물신화되었습니다. 이 비인간화는 외국의 위협이 피비린내 나는 과거에 연루되어 생겨난 유령처럼 유럽에 매달려 있기 때문에 서구의 현재 상태에 취약하게 만듭니다. 우리는 우리의 것이 아닌 전쟁에서 사격의 표적이 되었습니다.

국제 입양인으로서 우리는 언어, 생물학적 가족 및 문화적 뿌리를 잃는 최악의 방식으로 동화되고 있습니다. 한편, 우리는 여전히 전혀 동화되지 않는다는 부정적인 측면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의 신체적 특성은 여전히 외부인, 위협, 야만인의 특성이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리에 대한 그 묘사와 이미지는 우리를 Phillip Manshaus와 같은 민족주의자들의 적으로 만듭니다.

지금도 우리의 입장이 가장 나쁘게 드러날 때 사회와 언론은 우리의 입장과 담론을 인정하거나 지지하지 않습니다. 우리에게는 행진도, 언급도, 불만도 없을 것입니다. 우리가 현 상황과 너무 얽혀 있어도 우리는 아직 들리지 않고 아직 플랫폼이 주어지지 않았습니다. 이 나라가 우리를 증오의 자리로 데려가겠다고 고집한다면, 나는 백인 민족주의자의 손에 죽는 것을 거부하기 때문에 최소한 우리에게 우리의 주장을 말할 기회를 주어야 한다고 제안합니다.

편히 쉬세요 요하네 장지아 일레-한센.

ICAV 국제 입양인 기념관

“We have been Brought into a Place of Hate”에 대한 한개의 댓글

답글 남기기

전기....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