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인 시민권

이민자를 위한 시민권.jpg

미국의 반이민 기후

국제 및 초인종 입양인의 관점

레이첼 김 치다

ICAV의 특별 게스트 블로거

저는 현재 공무 석사 과정을 밟고 있으며 이민 정책 과정을 수강하고 있습니다. 우리 반에서 최근에 나온 질문은 "미국의 반이민 분위기가 당신이 아는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습니까?"였습니다. 나는 그것이 국제 입양인(종종 인종 간) 입양인에게 미친 영향에 대해 즉시 생각했습니다.

내 자신의 경험에 비추어 볼 때, 내가 이민자라는 사실을 처음 깨달았을 때 정말 놀랐습니다. 이것은 미친 소리처럼 들릴지 모르지만 미국인 부모와 함께 미국 가정에서 자라는 것은 내 마음을 결코 떠나지 않았습니다. 네, 논리적으로 제가 한국에서 태어나 생후 6개월에 미국에 왔다는 것을 알고 있었고, 인천에서 시애틀로, 시애틀에서 미니애폴리스로 가는 노스웨스트 항공을 타고 처음으로 비행기를 탈 때 한국 정부에서 첫 여권을 발급해 주었습니다. -성. 폴. 나는 1살 때의 귀화식 사진과 신문 스크랩을 가지고 있습니다. 저는 심지어 Rudy Boschwitz 미국 상원의원으로부터 제가 시민권을 취득한 것을 축하하는 친필 편지를 받았습니다. 하지만, "이민”는 결코 내 정체성의 일부가 아니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몇 년 전 추방 절차를 밟고 있는 한인 입양인에 대해 들었을 때 바뀌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이해조차 되지 않았습니다. 나 같은 미국인에게 입양된 입양인이 어떻게 추방될 수 있습니까? 그 당시에는 모든 입양인이 귀화하는 것은 아니라는 사실을 깨닫지 못했습니다. 부모가 모르거나 어떤 이유로든 입양 절차를 완료하지 않았을 뿐입니다. 이 입양인의 사례를 읽고 구글 래빗 홀에 들어가니 모든 조각들이 모이기 시작했습니다. 다음에 부모님 댁에 들렀을 때 나는 입양과 귀화의 모든 단계를 잘 지켜준 것에 대해 감사했습니다. 나는 또한 만일의 경우를 대비하여 귀화 증명서와 입양 파일을 포함한 내 모든 문서를 가져오도록 요청했습니다.

국제 입양인 커뮤니티 내에서 나눈 대화를 통해 나는 입양인/이민자 정체성을 둘러싼 복잡한 자기 발견의 길에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자신을 이민자로 인정하지 않는 국제 입양인이 있는 반면, 자신의 이민자 신분을 자랑스럽게 주장하는 다른 입양인도 있습니다. 나는 또한 부모님이 입양과 귀화 과정을 얼마나 진지하고 부지런히 거쳤는지와 관련하여 더 나은 입양 결과 중 하나를 얻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부모님이 보내주신 방대한 양의 입양 서류 폴더에서 저는 어머니의 손으로 쓴 메모에서 "변호사에게 전화하십시오" 또는 "귀화 서류를 제출하는 것을 잊지 마세요"와 같은 메모를 발견했습니다.

지난 2년 동안 저는 지역사회 내에서 두려움과 불안이 증가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반이민 정책 제안의 수와 빈도가 증가함에 따라 국제 입양인 커뮤니티 그룹 및 온라인 채팅 내에서 관련 토론이 확산되었습니다. 시민권 증명서와 귀화 증명서가 필요한지 여부부터 지원서의 철자가 일치하지 않아 귀화한 아시아계 미국인 귀화 시민의 이야기(모국어에서 아시아인 이름을 번역할 때 만연할 수 있음)에 이르기까지 문자를 로마자로 변환), 제안된 장자권 박탈이 귀화하지 않은 입양인의 미국 태생 자녀에게 미칠 영향에 대해 설명합니다. 이 특별한 문제는 친가족과의 분리로 인해 삶 자체가 영향을 받은 입양인에게 가족 안정에 대한 더 큰 고통을 가중시킵니다. 입양인들은 항상 시민권 증명서 휴대, 해외 여행 및 미국 재입국 시 입양 증명서 및 귀화 증명서 사본 소지, 이민 및 국경 통제, 이민 변호사 고용 등의 조언을 서로 주고받았습니다.

이는 또한 국제 입양인, 특히 아시아 입양인을 이민 계층에서 차지하는 위치에 대한 많은 철학적 논쟁으로 이어졌습니다. 1875년 페이지법(Page Act), 1882년 중국인 배제법(Chinese Exclusion Act), 1907년 일본과의 신사협정, 1917년 아시아 금지구역법(Asiatic Barred Zone Act), 1952년 매캐런-월터 법(McCarran-Walter Act)의 할당량을 통한 아시아 이민자의 배제와 극명한 대조를 이룹니다. (보통) 미국 백인 가정의 한국 아동 입양은 1953년에 시작되었습니다. 1965년 이민국적법이 제정되기 10여 년 전입니다. 이 예외주의적 서사 – 미국 부모의 입양 아동은 "좋은 이민자"이지만 동시에 거의 결코 가족, 이민 절차 또는 사회 전반에 걸쳐 이민자로 간주되는 것은 아마도 나 자신도 이민자라고 밝히지 않은 이유일 것입니다. 우리가 미국 가정을 통해 미국 사회에 쉽게 동화될 것이라는 가정(그리고 기대)이 있었습니다. 흥미로운 질문을 던집니다. 미국은 아시아계, 아프리카계 또는 라틴계 부모와 국경을 넘은 아시아계, 아프리카계 또는 라틴계 어린이를 (백인) 미국 부모에게 입양된 아시아계, 아프리카계 또는 라틴계 어린이와 어떻게 그렇게 다르게 볼 수 있습니까?

입양 부모와 입양 기관은 2000년 아동 시민권법(Child Citizenship Act of 2000)을 위해 성공적으로 로비를 했으며, 이 법안은 일부(전부는 아님) 해외 입양인에게 자동 및 소급 시민권을 부여했습니다. 이제 양부모는 발급된 비자 유형에 따라 입양이 법적으로 완료되었는지 확인하기만 하면 되며 더 이상 귀화 절차를 거치지 않아도 됩니다. 이것은 이론적으로 우리 이민 시스템의 격차를 좁힐 입양인 커뮤니티의 명백한 승리처럼 보입니다. 그러나 예외적인 이민자 이야기를 계속해서 강화하고 있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2000년에도 의회를 통과하기 위해 아동 시민권법이 양보되었습니다. 가장 눈에 띄고 해로운 것은 법이 제정된 2001년 2월 27일에 이미 18세였던 입양인을 제외했다는 것입니다. 18세 이상의 입양인은 이민 시스템을 쉽게 탐색하고 시민권을 신청할 수 있다는 가정이 있었습니다. 입양인에게도 종종 등장하는 "영원한 아이" 이야기에도 불구하고, 이것은 갑자기 우리를 성인으로 보고 입양 부모의 책임(및 실패)을 입양인에게 전가하는 갑작스러운 전환이었습니다. 이것은 또한 적어도 이민 집행의 관점에서 입양인을 다른 모든 이민자와 동일한 범주에 배치하는 방향으로의 전환을 정의하는 것처럼 보였습니다.

불행히도 여러 가지 이유로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국제 입양인이 많이 있습니다. 그들은 비이민 비자로 입국했거나 부모가 입양 파일을 보관하지 않았을 수 있으며 이는 입양인이 입양을 통해 합법적으로 입국했다는 유일한 증거입니다. 아동 시민권법 통과의 "예외주의"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입양인들은 입양에 대한 선택의지나 자기 결정권이 전혀 없다고 주장할 수도 있습니다. 자신의 출생 국가를 선택하지도 않고 미국인에게 입양되도록 선택하지도 않습니다. 따라서 이 입양 제도 내에서 가장 큰 권력을 쥐고 있는 사람들은 미국 부모, 입양 기관, 미국 정부와 같은 책임도 져야 합니다. 좋든 나쁘든 입양의 전제는 "더 나은 삶"과 "가족 만들기"를 제공한다는 약속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미국 시민권을 거부하는 것은 이 약속과 완전히 반대되는 것입니다. 많은 입양인에게 미국인 가족, 집, 삶이 그들이 아는 전부입니다.

2000년 이후부터 소외계층에 대한 소급 시민권을 부여하기 위해 아동시민법을 개정하려는 시도가 수차례 있었다. 가장 최근의 시도인 2018년 입양인 시민권법은 초당적이고 양원적임에도 불구하고 아직 통과되지 않았습니다. 시민권이 없는 입양인들이 주도하는 국가 조직인 입양인 권리 캠페인(Adoptee Rights Campaign, ARC)은 입법적 해결책을 계속 옹호할 것입니다. 한국계 미국인 또는 기타 아시아계 미국인 태평양 섬 주민(AAPI) 사회 정의 단체와 같은 다른 입양인 단체 및 지역 사회 단체도 인식을 제고하고 지역, 주 및 연방 선출직 공무원과 소통하기 위해 전국적으로 동원되었습니다. 2018년 입양인 시민권법은 이민 문제가 아닌 가족 및 인권/시민권 문제로 구체적으로 자리 잡았으며 다른 이민 개혁 법안에 입양인 시민권을 추가하려는 이전 시도는 실패했습니다.

시애틀에 있는 우리 소그룹이 한인 비영리 단체와 아시아 입양인 비영리 단체 간의 공동 위원회를 구성했습니다. 우리는 이러한 노력에 어떻게, 언제, 어디서 기여할 수 있는지와 자금 출처에 대해 계속 논의합니다. 우리는 입양인을 이민자가 아닌 이민자로, 성인으로, 미국 부모의 자녀로 보는 것에 대해 심야 토론을 많이 했습니다. 우리는 입양인 시민권을 이민 문제, 가족 문제 및/또는 인권 문제로 포지셔닝하는 것의 의미와 씨름해 왔습니다. 우리는 아동기 도착자에 대한 유예 조치(DACA) 수령인과 같이 영향을 받는 다른 이민자 그룹과 동맹을 맺어야 하는지 아니면 별도로 진행해야 하는지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우리는 11월 말에 있습니다. 전국 입양 인식의 달과 반이민자 및 외국인 혐오적인 분위기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입양된 이민자로서 그것이 의미하는 바를 처리하면서 가족 및 우리 자신과 불편한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 (유색인종) 우리 (백인) 미국 부모의 아이들.

자동 미국 시민권을 위해 투쟁하는 미국 성인 국제 입양인의 작업을 최신 상태로 유지하고 지원하려면 다음을 참조하십시오. 입양인 권리 캠페인.

“Adoptee Citizenship”에 대한 10개의 댓글

  1. 안녕하세요 레이첼입니다! 저는 ARC와 입양인 시민권을 위한 가족 연합에서 활동하는 한국의 평화봉사단 자원봉사자였습니다. 우리는 같은 사람들을 많이 알고 있습니다. 주로 한국에 거주한 전 평화봉사단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된 단체인 Friends of Korea가 귀하의 기사를 온라인 잡지에 게재하고자 합니다. 허락을 받아 다른 곳에서 출판되었는지 알려주실 수 있습니까?

    국제 및 초인종 입양인의 관점
    레이첼 김 치다

      1. 감사합니다! 그렇게 하게 되어 매우 기쁩니다. 추가로 Rachel의 허가가 있거나 필요하지 않다고 가정합니다. 배포되면 사본을 공유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

    1. 주먹 5페이지만 읽어보세요. 입양인 시민권을 위한 가족 연합(Family Coalition for Adoptee Citizenship)은 앞으로 10일 이내에 상원 및 하원 사법 위원회 위원들에게 편지를 전달할 예정입니다. 이것을 포함시킬 수 있습니까(처음 5페이지에 대한 보고서)?그런데 ARC의 Joy 및 Raana와 협력하고 협력하여 이 작업을 수행합니다.

      1. 예 Richard .. 처음 5페이지를 포함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를 작성자이자 웹사이트로 다시 한번 인정해 주십시오. 그리고 예. 나는 ARC Joy & Raana와 함께 일합니다 .. 우리는 영향을 받은 다른 몇몇 사람들과 함께 State Dept에 갔습니다. .. 한마디로 실망스러웠습니다. State Dept가 집중할 수 있는 모든 것은 "숫자"였습니다.. 그들은 부정하고 있었습니다 많은 영향을 미쳤습니다! 그리고 지금까지 그들은 우리를 이민국과 연결하고 이민국에 우리의 사례를 제시(교육)하여 그들이 도움이 되는 훨씬 더 인도적인 절차와 질문을 고안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영향을 받는 국제 입양 성인을 돕기 위해 아무 일도 하지 않았습니다. 국적이 없는 다른 유형의 국제 입양인에 플래그를 지정합니다. 미국 국무부가 국가 간 입양에 대한 전반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미 국무부가 얼마나 "보살핌" 요소를 갖고 있지 않은지 실망스럽습니다! 다음은 회의록이었습니다. https://intercountryadopteevoices.com/advocacy/us-government-meetings/

  2. 350,000명이 강제로 미국으로 끌려갔고, 출신 국가에서 시민권을 박탈당했으며, 그들이 진정한 신분으로 다시는 생활할 수 없도록 하고, 다시는 본국으로 돌아갈 수 없도록 하기 위해 위조 문서를 발행했습니다. 자기 나라의 시민. 반역죄와 입양은 어느 나라에서든 타고난 시민권을 등지고 무국적자로 남겨두고 어느 나라가 비참한 자에게 문을 열어주느냐에 따라 결정되는 두 가지 이유입니다. 반역죄는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살인에 해당하는 범죄입니다. 입양은 다양한 능력으로 해외 봉사를 위해 기존 사람들을 재활용하는 데 필요한 인권의 불행한 감소일 뿐이지만, 주로 부유한 사람들이 이미 가지고 있는 것보다 더 많은 것을 가질 수 없을 때 자녀에게 봉사하기 위해 필요합니다. 입양을 위해 수출된 사람들은 신원이 삭제되고 위협적이지 않은 합리적인 양의 역사와 관계적 맥락이 제공되어 사람을 데려간 개인의 죄를 누그러뜨리지만 어딘가에 또는 누군가가 도망갈 수 있도록 충분한 정보를 남기지 않습니다. 그리고 달리려고 하면 자신을 출신 국가와 분리시키는 문자 그대로 비유적인 바다를 항해하려고 시도하다가 익사할 것입니다.
    350,000명의 사람들이 미성년자였을 때 식량, 거처, 의복만 있으면 강제로 데려가 재활용했습니다. 1세, 5세, 아마도 10세 또는 17세...그들의 가족이 간병인을 떠나 집에 갈 수 있을 만큼 충분히 견고한 기반을 갖추는 데 얼마나 오랜 시간이 걸릴지 모릅니다. 간병인이 어떻게든 그들의 부모가 된다는 생각은 그들이 해외에서 그 간병인에게서 태어난 것으로 간주되기 때문에 마치 그들이 간병인의 자녀인 것처럼 간주되기 때문에 문제입니다. 미국 시민권 획득은 자국의 시민권뿐만 아니라 자신의 신분과 가족의 법적 권리를 강제로 상실하는 것입니다. 이들은 신분을 바꾸거나 타고난 시민권을 박탈하지 않고 국제 호스트 가정, 위탁 가정 또는 확대 후견인 상황에서 국내외에서 동일한 수준의 보살핌을 쉽게 받을 수 있는 개인입니다.

    미국인들은 너무 헛된 것이므로 사람들이 그들의 허가 없이 미국에 찬성하여 자신의 정부, 지도자 및 국가를 포기하는 것의 평생 의미를 완전히 이해하기 전에 완료되더라도 기꺼이 우리 시민권을 교환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것은 우리가 우리 자신이 아닌 다른 사람을 대신하여 내리는 결정이 아닙니다. 그들이 태어난 나라의 정부를 규탄하는 것을 양심적으로 항의할 만큼 나이가 되기도 전에 그 사람에게 그런 중대한 일을 강요하는 것은 비양심적이다. 모든 국가의 법률이 제공하는 인권.
    우리는 미성년으로 미국에 와서 집에 갈 수 없었거나 귀국하기로 결정하고 미국에서 영구적으로 거주하기로 결정한 사람들을 위해 시민권 신청을 쉽고 눈에 띄게 만드는 이민법을 만들어야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사람들이 미성년자이고 어디로 갈 것인지 누구와 함께 갈 것인지에 대한 발언권이 없는 동안 음식, 거처 및 의복을 대가로 자신의 국가나 가족에 대한 충성을 포기하도록 강요해서는 안 됩니다. 이러한 행위를 정상화하는 것은 세계제국주의의 정의이며 인간의 품위와 동료인간 존중의 원칙에 어긋난다.
    그리고 외국 이웃의 가난한 아이들에게 미국 시민권을 강요하는 것이 괜찮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미국에서 태어난 3,300명의 미국에서 태어난 아이들이 본국에서 시민권을 잃은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할까요? 아니면 그들의 부모가 흑인이거나 가난한 백인 쓰레기였기 때문에 그 미국 시민은 정말로 계산되지 않습니까? 시민권이 세계적으로 입양된 사람에게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시민권에 대한 논의에서 우리가 격분한 것에 대해 다시 살펴보겠습니다. 당신은 충분히 깊게 보지 않거나 코 아래 표면에서 일어나는 일을 보고 있지 않습니다.

    1. 물론 저는 미국 시민권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서류를 처리하지 않은 다른 나라에서 입양된 성인의 시민권을 확보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전적으로 지지합니다. 최대한 쉽고 빠르게 문제를 해결하고 이로 인해 추방되는 사람이 없도록 법을 개정해야 합니다. 그러나 은색 라이닝의 아주 작은 부분은 성인이 되어 스스로 그 과정을 거쳐야 하는 사람들이 모든 의미를 알고 있기를 원한다는 것입니다. 물론 답답한 부분은 그들의 신원이 이미 변경되었고 그들의 진실한 신분 증명서가 이미 압수 및 봉인되어 있기 때문에 선택이 아니라 본국으로 추방 될 수 있기 때문에 필수라는 것입니다. 거기 시민. 이 모든 것은 우리가 위기의 시기에 도움을 제공할 때 사람들을 외롭게 두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그들이 누구인지 또는 그들이 갖고 있고 언젠가는 행사하기를 원하는 권리를 망치지 않고 도움을 제공하는 것입니다. 사람들은 탄산음료 캔이 아니며 실제로 재활용할 수 없습니다.

답글 남기기 답장 취소

한국어
%%바닥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