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양되는 것은 어떤가요?

최근에 누군가가 다음 질문에 대한 짧은 설명을 제공할 수 있는지 물었습니다.

입양되다은 무슨 뜻인가요?

느낌이 어떤가요?

그리고 당신의 어머니(부모)가 누구인지 모른다는 것은 어떤가요?

나는 내 대답을 한 단락에 담기 위해 애썼지만 ... 그리고 나서 긴 버전을 공유하기로 결정했습니다. 본질적으로 이것이 우리 입양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다른 사람들이 더 잘 이해할 수 있기를 바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나에게 입양된다는 것은 어떤 이유로든 한 번 버림받았다는 것을 의미했습니다. 내 것은 베트남 전쟁의 맥락에 있었기 때문에 나는 타당한 이유가 있다는 것을 인지적으로 거의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아마도 어머니가 출산 중 전쟁에서 돌아가셨거나 아마도 우리 가족 모두가 폭탄으로 폭파되었을 것입니다. 베트남 전쟁에 참전한 베트남 여성에 관한 영화인 Heaven and Earth를 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합니다. 많은 베트남 여성들이 겪었던 잔학 행위, 특히 아기가 엄마 뱃속에서 잘려지고 여성들이 강간당한 것에 대해 강한 공감을 했습니다. 군인에 의해. 그게 엄마의 상황이었을까 하는 마음이 아팠고, 어쩌면 나보다 엄마가 더 많은 트라우마와 상실을 겪었을 수도 있다는 현실을 왜 포기해야 했는지에 대한 슬픔을 극복했습니다.

내가 포기한 이유의 가능성은 한국과 같이 혼외 임신이나 중국과 같은 1자녀 정책 때문에 그녀가 아마도 나를 포기하지 않았다는 것을 알고 거의 위안을 얻었습니다. 아마도 그것은 에티오피아와 같은 다른 많은 파견 국가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빈곤이었을 것입니다. 그러나 하루가 끝나면 나는 합리적으로 아이들이 버려지고 일부는 합법적 인 고아임을 알 수 있습니다 ... 그리고 나와 같은 전쟁으로 황폐해진 상황에서 국내 입양, 위탁 양육 또는 기타 대안은 당시 모든 것이 불가능했기 때문에 가능하지 않았습니다. 그 나라의 시민들을 돌볼 수 있는 안정적인 정부가 없는 혼란 속에서.

저는 우리가 입양을 둘러싼 정치적, 경제적 상황을 이해할 수 있을 만큼 나이가 들면 입양인이 국제 입양을 보는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고 믿습니다. 제 경우에는 전쟁으로 피폐해진 국가에서 국제 입양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거의 합당한 이유가 있기 때문에 모든 형태의 입양에 반대하는 자신을 본 적이 없습니다. 나는 입양된 후 일어난 베이비리프트 작전 개념의 측면에 의문을 제기합니다. 특히 그것이 일어난 속도, 해외로 보내진 아이들의 실제 상태, 그들이 어떻게 선택되었는지, 정치에 대해 명확하지 않았습니다. 참여 – 오늘 Babylift 작전이 완료되면 대규모 아동 인신매매로 간주되어 전 세계 아동 권리 활동가들로부터 엄청난 비판을 받을 것이라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실제로 Operation Babylift는 국제 입양이 초기 단계에 있었던 시대에 논쟁의 여지가 있었습니다.

서구식 사고방식을 가진 오늘날의 한국입양인들은 미혼모에 대한 낙인 때문에 여러 세대의 아기들이 해외로 보내지는 것을 보고 왜 한국입양인으로서 당신이 입양에 대해 맹렬한 비판을 가하는지 이해할 수 있을 것입니다! 국제 입양을 통해 자국의 인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해외로 파견되는 중국 입양인의 세대에도 동일하게 적용될 것입니다. 이러한 파견 국가의 성인 입양인은 필연적으로 자라서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게 될 것입니다. 정부는 이 아기들이 아기를 찾아야 하는 번거로움에서 수백만 달러를 절약할 수 있는 국제 입양을 통해 편리하게 보내지는 대신 출생 국가에 유지되도록 돕기 위해 무엇을 했습니까? 사내 솔루션? 아동의 권리는 어떻습니까? 과테말라, 캄보디아, 에티오피아와 같은 국가에서 가족은 국제 입양이라는 미명 아래 아기 판매자의 부패와 탐욕에서 찢어졌습니다. 아동이 적절한 감독 없이 입양되거나 합법적인 고아임을 확인하는 많은 지표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출생 국가와 수용 국가의 정부가 더 많은 입양을 조기에 막지 못한 이유는 무엇입니까?

따라서 입양된다는 것이 무엇을 의미하는지에 대한 질문은 포기 개념에서 시작하지만 우리가 어느 나라에서 왔는지에 따라 출생 국가가 우리를 입양하도록 허용하는 이유에 대한 다른 사회적, 정치적, 경제적 문제와 계층화됩니다. 다른 가족과 문화로의 입양이 실제로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그리고 소수의 경우에 우리가 재결합할 수 있다면 다시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겹겹이 덧씌워지는 소수의 경우에 대해 다시 한 번 설명합니다. 우리가 지원, 공감 및 다양한 발달 단계에서 삶의 복잡성을 탐색하는 데 도움이 되는 적절한 가족에 배치될 만큼 운이 좋은지 실제 입양에서 자연스럽게 합병증이 발생합니다. 동화되고 인종적으로 고립된 것처럼 느껴지지 않습니다. 입양에 대해 공개적으로 이야기했습니다. 우리의 첫 가족에 대해 알지 못하고 슬픔을 표현하는 것이 용납될 수 있었습니까? 우리는 우리 자신이 될 수 있었는지, 아니면 무의식적으로 우리의 양부모가 원하는 삶을 살고 그들의 잠재의식적 필요를 충족시켜야 했는지; 본국으로 돌아가 정보를 찾고자 하는 데 지원을 받았습니까?

우리 중 일부는 "멋진 양부모" 복권을 얻는 데 운이 좋지 않기 때문에 입양되는 것은 우리가 입양 가족으로부터 학대와 상처(의도적이든 아니든)를 받아야 하는 이유를 이해하는 데 중심이 되며 버려지는 우리의 취약성과 무력감. 환상적인 입양 가족이 있는 우리에게는 건강한 자존감과 인종 정체성을 번성하고 발전시키는 데 필요한 사랑과 보살핌을 받았기 때문에 입양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이해하려고 노력하는 지뢰밭을 더 빨리 통과할 수 있다고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 가장 좋은 부모와 함께하더라도 여전히 쉬운 여정이 아닙니다.

그래서 본질적으로 입양된 기분이 어떻습니까? 이제 40대 성인 입양인으로서 생각해낼 수 있는 가장 좋은 비유는 양파 껍질을 벗기듯이.

자신의 층을 통해 계속 벗겨내십시오. 그것은 당신을 울게 만들 수 있지만 이 눈물은 당신의 영혼을 정화하고 당신이 진정 누구인지 밝혀줄 것입니다!

당신은 잠시 동안 인생을 멋지게 움직이다가 눈과 마음을 찌르는 새로운 층에 부딪힙니다.

새로운 계층과 수준에서 자신의 버려짐과 상실의 의미를 흡수하는 데 시간이 걸리고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리의 정체성이 천천히 진화합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우리는 이러한 계층이 무엇인지 깨닫고 도망치고 싶지 않고 수용합니다. 이것을 이해하게 되면 우리는 삶 전체에 지장을 주지 않으면서 이러한 층을 통과할 수 있습니다. 나에게 입양은 나이가 들수록 문제가 되지 않게 되었습니다. 왜냐하면 이러한 모든 측면과 복잡성을 내가 누구이며 왜 존재하는지에 대한 감각에 서서히 통합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자신의 첫 번째 어머니와 아버지를 전혀 알지 못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 설명하고 설명하는 것은 너무나 복잡한 일입니다. 이름, 역사, 인종 및 언어와 같은 사실의 측면에서 모르는 것이 있습니다. 그런 다음 슬픔과 비탄의 직감이 있고 "왜 우리가 그들과 함께 있지 않습니까?"라는 이유가 있습니다. 그런 다음 사실적인 질문에 대답할 수 없는 "글쎄 - 그럼 나는 누구인가"가 있습니다.

내가 어렸을 때, 그리고 슬픔과 상실감에서 도망치는 것을 멈추기 전에 나는 어머니를 그리워했습니다. 밤에 별이 총총한 하늘을 바라보던 기억이 납니다. 어머니가 저만큼 저를 생각하시거나 그리워하신 적이 없으셨는지 궁금합니다. 나는 그녀가 나를 먼지 투성이의 길에두고 내가 "기다려!"라고 외치는 꿈을 꾸었습니다. 나는 이제 내가 10세 미만의 어린 시절에 슬픔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나는 얼굴을 댈 수 없지만 타고난 단절감을 느꼈던 어머니를 그리워했다.

내 마음과 읽은 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원초적인 상처 그리고 다음과 같은 다큐멘터리를 보면서 자궁에서, 그것은 사실입니다. 우리는 자궁에서 어머니와 유대감을 형성하며 어머니의 목소리를 다시 듣지 못하거나 우리 주변에서 어머니를 다시는 느끼지 못한다면 단절된 느낌을 받습니다. 나는 내 새 어머니(나의 양어머니)를 믿을 수 없었고 이제 성인이 되어서 이것이 그녀에게 얼마나 힘든 일이었는지 알 수 있습니다. 내 어린 마음에는 어머니가 사라질 수 있다면 자립하는 법을 배우고 다른 어머니를 믿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양어머니가 저를 사랑한다는 걸 보여주려 했다는 걸 알아요. 하지만 심리적으로 받아들일 수 없었거든요. 언제 바뀌었나요? 나는 20대 중반이 되어서야 놀라운 여성과 함께 치료를 받았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마침내 한 여성을 신뢰하는 법을 배웠고 내 묻힌 슬픔이 표면으로 드러나도록 하여 어머니와 헤어지는 매우 현실적이고 깊은 고통을 다른 "어머니 모습"과 함께 나누게 되었습니다. 그제서야 나는 양어머니를 완전히 껴안고, 나 자신을 잃거나 첫 번째 어머니에게 어떻게든 불충할까봐 두려워하지 않고 내가 누구인지 연결하고 공유할 수 있었고, 우리 셋이 연결되어 있음을 이해할 수 있었습니다.

모르는 것이 내 현실일 뿐이다. 나는 다른 것을 알지 못했습니다. 다른 사람들은 모두 물이 가득 찬 컵을 주지만 내 컵은 비어 있고 나는 마실 필요가 있는 것과 같습니다. 우리 몸에 물이 필요하다는 생물학적 기초! 그런데 빈 잔을 어떻게 채우고 알면서도 갈증을 해소할 수 있을까? 일반적으로 물은 부모와 가족 유산에 대한 지식이 우리 정체성의 기초/출발점을 제공하는 것처럼 갈증을 해소합니다.

짚고 넘어가야 할 사실이 없는 나 같은 입양인에게 있어서, 모른다는 것은 배경/장면을 만들기 위해 역사를 확인하기 위해 아무런 조사도 하지 않고 책이나 영화를 쓰기 시작하는 것과 같다. 그것은 우리와 함께 시작되며 우리가 거대한 바다에 표류하는 것처럼 느낄 수 있습니다. 우리가 떠돌아 다니고 씻겨 나가는 것을 막기 위해 피난처가 없으며 연결할 수 있는 다른 생명선도 없습니다. 인생을 살다 보면 거대한 파도 밑으로 쓰러져 영원히 사라질 것만 같은 순간이 많았습니다. 솔직히 말해서 내가 살아남기 위해 무엇에 매달렸는지 모릅니다. 아마도 순전한 의지력일 수도 있고, 답을 찾고 모든 것을 이해하려는 내 안의 결단력일 수도 있습니다. 아마도 그것이 오늘날 여전히 나를 움직이는 원동력일 것입니다. 나의 고독한 존재에 대한 의미를 찾는 것입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현실은 내가 결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 것입니다. 우리 중 수천 명이 파도 사이에 홀로 앉아 있습니다. 각 개인을 더 큰 그림과 연결함으로써 우리의 의미와 목적, 그리고 우리가 달성할 수 있는 것에 대해 집단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What is it like to be Adopted?”에 대한 7개의 댓글

  1. Wow Lynelle Long What a great article On your views of What does it mean to be adopted?
    느낌이 어떤가요?
    I respect your views and would not argue about them. However I do Feel that perhaps you may like to reconsider your statement about not being anti adoption I understand that to be anti adoption has become a negative term and the propaganda of the pro adoption movement has been quite a significant force in demonetising this term and it is quite divisive along with there being no viable alternative as yet. There is one Question I have for you and I know that circumstances of course are different in each case however, If there was no severing of your legal right to your heritage,no issuing of a birth certificate that stated that your adoptive couple were your natural mother and farther, changing of your name, leaving you with out your true Identity and If you kept your original birth certificate stating your parents name,also your given name,and was not legally severed from your family Would this have made any difference to your experience ? they are the core difference’s between being cared for when there is no other option or being adopted “As if born to” I ask this with the up-most of respect . William Hammersley

    1. Thanks William! I appreciate your question and one I’ve pondered on since you asked. I have modified my blog posting so it doesn’t get into the whole anti/pro debate as that is another topic and I also don’t want to unfairly label. As for your question, would it have made a big difference? Definitely as I would have grown up knowing my own name, birth parent’s name, date and place of birth … but the reality was, it was the Vietnam War and I’m told by many other Vietnamese adoptees that they have a birth certificate but know/found out the information is incorrect. I actually don’t have any documentation from before my adoption that states anything either. So before and after adoption, I still don’t know what my birth name and date of birth was, where I was born, or who to. I think the theoretical idea of making sure a child’s birth details are known and not severing ties in this manner is is a great ideal. However, in today’s world of corruption in ICA (and in my case a war torn situation) – the reality of ensuring birth details are correct might be an impossible task. The Sending Countries can barely live up to the “ideals” of The Hague on ICA let alone look at the specific elements this question raises on how does one authenticate birth document details? I can see how in a Domestic adoption situation from a 1st world country like Australia, that this ideal could becomes a central argument to being anti adoption, however, in a 3rd world context, I don’t see how paperwork can ever be qualified given the current lack of Legal will power at Country level to prosecute the obvious traffickers in ICA who make it an art to leave no true and accurate paper trail for the adoptee.

      So in a nutshell, even if I’d had a birth certificate with details on it and had not been “legally” severed from my abandonment ie not adopted, it still wouldn’t have helped much in my specific case because they would have been fabricated. I would have stayed in Vietnam with still no facts/knowledge of my birth family and growing up in a War torn country – hoping someone would raise me. In fact, the Aust Govt waited 17 years for my documents to “turn up” but none were recovered – I was under the Guardianship of the Minister for Child Welfare but I was not adopted until my adoptive parents pushed to get me some ID papers so I could get my drivers licence. I guess in theory I’m stating that it wasn’t really the “adoption” as such that left me with my questions and not knowings because those facts were already in place before my adoptive parents took me to be their child. My true identity had no information except for one lady who facilitated my adoption ie found me from who knows where, and took me into a creche to be looked after. So she did in fact care for me but for what reasons, meaning did she know why I was in a position to have to be cared for others not my family I do not know. I contacted her in my 20s only to find out she’d died and all paperwork from her work, had been left in Vietnam when she fled to France when the Viet Cong took over the South of Vietnam.

      So as you can see, I guess I’ve realised there are so many individual cases for each person I know of to having been “adopted” that I don’t think we can make blanket statements of whether adoption is totally good or bad. Some situations warrant a child being given a new identity, home, family … others there should have been more done in-country to find either extended family, neighbours, or other home care options. Domestic adoption is not the same as International/InterCountry adoption. I think at the end of the day, it is people’s lives and these decisions should never be undertaken lightly as to whether a child be placed for adoption or not. It is to this end that I aim to promote awareness and facilitate understanding of the complexities that will enable those people in charge, to be thoroughly educated in understanding what impact their decision for that child will make in the lives of all involved – all families and children deserve to be with their own blood family and we should do what we can to preserve that where possible.

  2. Thanks so much for your post. I’m so glad that I stumbled upon this blog. I’m an adoptee from Taiwan. I was actually relinquished by my biological father without my family knowing it. It’s kind of a long story. In 2012, I reunited with my birth family after nearly 3 years of searching for them. My birth parents had both passed away, but I met my 2 older sisters, 1 older brother, uncle and nieces and nephews. It was a very positive experience, and we still keep in touch. I hope to return later this year. I also blog at http://beyondtwoworlds.com where I’ve shared my journey through adoption, which I don’t think ever ends for any adoptee. Look forward to reading more of your posts.

  3. Thanks Lynelle. I appreciate your response and I have found it quite en- lightening. I support the ICA’s plight and believe it is only a matter of time until the Federal government will be apologising to you all also . I agree not get into the whole anti/pro debate , however I felt I should respond and then leave it at that.
    Yes true Lynelle, “all families and children deserve to be with their own blood family and we should do what we can to preserve that where possible ” and in your case and many other ICA’s for a variety of reasons the paper trail was/is not possible for tracing their origins because the traffickers have made it an art to leave no true and accurate paper trail for the adoptee”and in your case it was the war but for some it may be useful.
    However if a parent was trying to trace their child in Australia, after it was kidnapped off the streets of another country, trafficked to Australia via adoption and given a new birth certificate that states the adopting couple are the natural parents, wouldn’t it be near on impossible for the parents to trace their child in Australia?
    Do you think we should continue to perpetuate the situation and obliterate the paper trail here in Australia as well. ?
    , “In a nut shell” two wrongs do not make a right.
    However it is not only the paper trail I am advocating, it is the legal severing of heritage and pretending that genetic strangers are natural parents.
    You say “I don’t think we can make blanket statements of whether adoption is totally good or bad”.Neither do I. I think sweeping blanket statements are naive, however It is the legal severing of heritage and pretending that genetic strangers are natural parents, that I question .
    If your adopting couple did not have the avenue of adoption. As it seems (in your case they had bought you up until you turned 17 years old with out adoption) and such a system did not exist. Would they or could they have cared for you in Australia under a different method and still got you a drivers licence and offer a warm and loving family to grow up with. I can see how your life would not have been much different but would life have been different for many other ICA’s, if the adopting couple’s did not have the avenue of adoption and such a system did not exist.?
    You also say,” to promote awareness and facilitate understanding of the complexities that will enable those people in charge to be thoroughly educated in understanding what impact their decision for that child will make in the lives of all involved “.
    This is an admirable aim to neither support a system or oppose it and to work towards making it more palatable for the people it currently affects, however no matter which way it is painted, it is a system, that has proven to be flawed in many ways.
    I believe doing this in the short term is important and I commend you for it, however it does nothing for the long term future apart from propping up a flawed system and softening the blow for it’s victims.
    You also say that Domestic adoption is not the same as International/Inter Country adoption.
    Of course it is not, however there are many issues and feelings that are similar and if there was a viable alternative to adoption domestically and adoption did not exist then of course there would be no inter-country adoption in Australia. We would have to rethink how Australia and it’s citizens would support the plight of children in other countries.
    I realise we cannot turn back the clock, however would it be beneficial for children in need, wether they come from another country or from Australia, benefit from an alternative system too adoption?
    I look to the future and learn from the past. Of course I know this is idealistic but without the ideal there is no progress, with out ideals you have apathy and without ideals there is nothing to strive towards.

    William hammersley

  4. Uppity Woman – Raleigh, NC – Living in North Carolina with my husband, my 14 year old daughter, and a big white poodle. Involved in national and local politics and perpetual student of Mandarin Chinese.
    Uppity Woman 말해보세요:

    Thank you for writing this Lynelle! Very, very good essay on what it means to be adopted. I think it will help a lot of people understand and for that you are to be applauded. Families and friends need to get it. Adoptees are not well understood. So many people think they should just get over it.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전기....
한국어
%%바닥글%%